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panic_100315
    작성자 : 도레미파산풍 (가입일자:2018-07-08 방문횟수:51)
    추천 : 5
    조회수 : 1628
    IP : 27.113.***.108
    댓글 : 1개
    등록시간 : 2019/06/11 15:03:23
    http://todayhumor.com/?panic_100315 모바일
    너무너무 무서웠던 엄마가 주워온 전신거울 이야기
    옵션
    • 펌글

    안녕하세요.

     
    20대초.. 태풍오는날 출근을 한 여자사람입니다..
     
    편하게 음슴체로 시작할게요.
     
     
    -
     
     
    저 위에 기숙사이야기 쓰신분 삘을 받고
     
    나도 작년에 내가 겪었던 정말 무서웠던 이야기를 해보겠음.
     
    기숙사쓰시는 분처럼 재미는 떨어질지 몰라도 ㅠㅠ
     
    나또한 100% 실화임을 밝히는 바임.
     
     
     
    때는 작년 2011년 8월경이였음.
     
    나는 그때도 일을 하고 있는 여자사람으로 
     
    집에오면 자기 바빴음.
     
     
    우리엄마는 2주에 한번 집을 들어오시는 일을 하고 계시고
     
    아빠는 밤에 일을 하시는 야간일을 하시기 때문에
     
    저녁에는 내동생과 나. 이렇게 둘이 있곤 했음
     
    게다가 동생은 야자를 끝내고 학원을 다녀오면 
     
    거의 나혼자 집에서 티비를 보다 잠이 들때가 많음
     
     
    그러던 어느날 저녁
     
    우리엄마가 전신거울을 하나 주어오셨음.
     
     
    아파트 지하에 분리수거장에서 발견한 거울로, 누군가 내다버린것 같았지만
     
    엄마는 너무나 멀쩡하고 내 방에 제대로 된 거울이 없는걸 생각해내시고 
     
    그걸 주워오셨음.. 
     
    나중에 알았지만 절대로 주워 와서는 안될것으로 거울과 옷장,장농등이 있다고함
     
     
     
    조금 찝찝했지만 거울도 크고 
     
    게다가 아파트지하에 누군가 내다버린거니 나도 크게 신경쓰지 않았음
     
    그리고 무엇보다 그 거울은 날 !!!!! 너무나 날씬하게 만들어주었기 땜에
     
    그 거울은 마치 마법의 거울처럼 나를 모델로 만들어 주었음.
     
    누군가 버린 그 거울이 난 무척이나 마음에 들었음...
     
    처음에는....
     
     
     
     
     
    거울을 주서온 일주일간은 별다른 일이 있지 않았음...
     
    난 20년을 넘게 살아오면서 귀신은 커녕, 가위에 가자도 눌러본적이 없는 사람임.
     
    운동부족으로 인해 몸은 좀 허약하나 정신만은 건강한 여자임.
     
     
    게다가 나는 무서운것도 굉장히 좋아라함.
     
    물론.. 조금 무서워하긴함. 특히 공포영화는..
     
    그치만 난 무서운 사진도 잘보고, 무서운이야기 듣는것도 잘하고
     
    아무튼 좀 담력이 있는 여자임.
     
    지금은 그 담력 다 사라짐ㅜㅜ
     
     
    아무튼 그 거울은 내 침대 옆에 두었음.
     
     
     
     
     
     
    아무튼 난 그 거울에 대해 별 생각을 하지 않았으므로
     
    한 일주일동안은 잠잠했던것 같음.
     
     
     
     
     
     
    그리고 나는 얼마 지나지 않아 가위를 눌리게댐..
     
    처음에는 침대에 누워있는 나를 누군가가 빨아들이는듯한
     
    밑에서 누군가 나를 잡아내리끄는듯한 느낌을 받았음
     
    정말 나는 평상시에 가위를 한번 경험해보고 싶었기때문에
     
     
     
    이게 가위인가? 드디어 내가.. 내가!!!!! 하는 생각과 함께
     
    망할놈의 호기심으로 눈을 살짝쿵 떴음
     
    귀신을 보고싶었기때문임.
     
     
     
    그치만 귀신은 보이지 않았음.
     
    그리고 난 약간의 허무함+허탈함과 함께 가위에 풀려나며
     
    꿈을 꾸었음.
     
     
     
     
    근데 나에게 문제는 가위가 아닌 
     
    바로 이 '꿈' 이였음.
     
     
     
     
     
    첫날에 꿈에는 한 남자가 나를 쫓아왔음.
     
    나는 복도형아파트에 살고있고, 내 방에는 창문이 하나 있음
     
    그 창문은 복도를 향해 나있기 때문에 복도에 누군가 지나가거나
     
    혹은 심지어 내방 창문을 들여다볼수 있기때문에 난 언제나 창문을 닫아놓곤함
     
    더워죽을때도 절대 창문을 열지아니함.
     
     
     
    우리동에서 변태가 있다는 소문을 들었기때문임.
     
    아무튼 내가 쫓기고 있는 그 배경은 우리집 복도였음..
     
    우리집이 보였지만 어찌되서인지 나는 우리집으로 들어갈수가 없었음
     
     
     
     
    검은색의 옷을 입은 남자는 날 계속 쫓아왔음
     
    난 달리고 달리고 또 달리는 꿈을 꾸었음. 
     
    그러다 어느순간 복도가 끝이나고 나는 깨어났음.
     
    난 그 남자의 모습이나, 달리는 모습이 너무나 생생해서
     
    내 온몸은 땀범벅이 되어있었음
     
    그리고 꿈은 마치 내가 직접겪기라도 한것처럼 너무너무 생생했음
     
     
     
    그러나 종종 이런 악몽을 꾸는지라 ㅜㅜㅜ
     
    대수롭지않게 넘어갔던것이 화근이였고
     
    이게 전신거울때문인지도 난 전!!!!!!혀!!!! 몰랐음 ㅜㅜ
     
     
    정말 몰랐음...
     
    그냥 가~~~~끔 꾸는 악몽중에 하나이겠거니 하면서 그날을 넘어간것이
     
    지금생각하면 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 후회가 댐 ㅜㅜ
     
     
     
     
     
    그때 당시에 나는 남자친구가 있었기때문에
     
    남자친구한테 그냥 그날의 꿈을 말해주고 그냥 하나의 에피소드처럼 넘어가게되었음.
     
     
    이게 첫번째꿈임..ㅜㅜ
     
    아 거진 일주일가량을 일어난 일이라 한꺼번에 쓰니 너무너무 스크롤 압박이 심해지는데..
     
     
     
    한분이라도 읽어주는사람이 있다면 이어서 써보겠음..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6/11 19:29:45  116.45.***.26  하쿠코  144707
    [2] 2019/06/11 20:51:37  122.45.***.76  세상은  534553
    [3] 2019/06/11 22:37:53  223.39.***.138  하얀마녀  664862
    [4] 2019/06/14 09:49:05  220.88.***.30  Chrisis  80495
    [5] 2019/06/14 23:27:24  121.173.***.171  아놀  688422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00363
    [단편] 위험한 의식 [3] 창작글외부펌금지 냥이박사 19/06/20 20:55 132 4
    100362
    관상가 친구의 이야기 3 [1] 살찐소설가 19/06/20 19:38 191 8
    100361
    실제로 귀신보는 나의 이야기 81. (실화) Archi. 19/06/20 18:38 164 1
    100360
    추리소설 연재(24) "월곡(月哭) 저수지 살인사건" 창작글 heyman 19/06/20 17:41 72 0
    100359
    추리소설 연재(23) "월곡(月哭) 저수지 살인사건" 창작글 heyman 19/06/20 17:39 68 0
    100358
    식인 살인마 '헨리 리 루카스'의 친구 방화 살인마 '오티스 툴레' | 창작글 Mysterious 19/06/20 14:21 219 6
    100357
    혹시 스릴러 소설(살인사건) 올려도 되는건가요? [3] 플라잉제이 19/06/20 13:31 135 3
    100356
    장르 소설) 지옥 복권 6화 - 달콤한 지옥 (1) [2] 윤인석 19/06/20 00:08 198 2
    100355
    조두형군 유괴사건 [4] 창작글 Mysterious 19/06/19 12:04 1072 26
    100354
    추리소설 연재(22) "월곡(月哭) 저수지 살인사건" [1] heyman 19/06/19 09:02 169 3
    100353
    추리소설 연재(21) "월곡(月哭) 저수지 살인사건" 창작글 heyman 19/06/19 08:58 156 2
    100352
    [단편] 살인 문자 [4] 창작글외부펌금지 냥이박사 19/06/18 21:20 600 8
    100351
    귀신과 10년째 동거하는 여대생입니다 1 (전설의레전드모래전드) [2] 펌글 도레미파산풍 19/06/18 15:37 1360 11
    100350
    흔한 아파트 과외 전단지.jpg [2] [송골매] 19/06/18 15:12 1735 4
    100349
    고유정 의붓아들 사인이 정말 공포스럽네요 동동빠 19/06/18 15:03 1428 1
    100348
    서부의 무법자라 불린 사나이 '빌리 더 키드' [2] 창작글 Mysterious 19/06/18 13:13 654 10
    100347
    관상가 친구의 이야기 2 [6] 살찐소설가 19/06/18 12:43 1038 20
    100346
    관상가친구의 이야기 1 [2] 창작글 살찐소설가 19/06/18 01:08 1426 12
    100345
    엄마무덤 애기무덤 펌글 도레미파산풍 19/06/17 15:46 802 4
    100344
    서둘러 촌놈아, 이 시간이면 나는 열명도 더 죽엿겠다 | 살인자 이야기 [2] 창작글 Mysterious 19/06/17 12:00 1205 22
    100343
    장르 소설) 지옥 복권 4,5화 - 사망 플래그 (3),(4) [5] 윤인석 19/06/17 11:26 384 4
    100342
    장르 소설) 지옥 복권 2,3화 - 사망 플래그 (1),(2) 윤인석 19/06/17 11:23 219 2
    100341
    장르소설) 지옥 복권 1화 - 명동거리의 666억 원 윤인석 19/06/17 11:18 324 3
    100340
    추리소설 연재(20) "월곡(月哭) 저수지 살인사건" [1] 창작글 heyman 19/06/17 10:16 356 2
    100339
    추리소설 연재(19) "월곡(月哭) 저수지 살인사건" 창작글 heyman 19/06/17 09:58 182 2
    100338
    저 혹시 여기에 장르 소설 올려도 되나요? [6] 윤인석 19/06/17 02:24 542 2
    100337
    [단편] 그날의 시골마을 下 [4] 창작글 은기에 19/06/17 01:23 601 10
    100336
    체스보더 킬러라 불린 '알렉산더 피추스킨' | 살인자 이야기 [2] 창작글 Mysterious 19/06/16 15:25 1067 20
    100335
    어둠의 메트릭스가 우세하게 나타나는 경우 1 펌글 선샤인러브 19/06/16 10:32 310 0
    100334
    [짧은] 사후세계를 증명해보려고 합니다 [4] 창작글 ☆용사☆ 19/06/15 19:17 1514 7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