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mystery_9297
    작성자 : 대양거황 (가입일자:2015-01-12 방문횟수:1133)
    추천 : 8
    조회수 : 2788
    IP : 1.230.***.118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0/07/12 10:27:05
    http://todayhumor.com/?mystery_9297 모바일
    사람으로 태어난 불여우
    옵션
    • 펌글

    옛날 충청남도 연기군 지역에서 소를 사고 팔던 소장수가 한 명 있었습니다. 그는 아들 세 형제를 두었고, 소장사도 잘 되어서 풍족한 삶을 누리던 몸이었습니다. 


    다만 슬하에 아들만 있고 딸이 없는 것을 안타깝게 여겼는데, 그러던 어느 날 여우 고개에 세워진 사당으로 가서 “제게 딸 한 명만 주십시오.”라고 기도를 올렸습니다. 


    4cf2f469a90f3ca60b8173538209761ea32a82f821d06cb039a2dd52445e6ea5ca97ce5c3fe4774a45fffa00304299aec93d64f6c28b20466116287abbc1fa26e20e1bdea6d9d2d93790096d2ca83c092ca7050dc8ee33e0314f10732aaeb17dc1ea8394d41b4.jpg


    그리고 나서 소장수의 아내는 아이를 가졌고, 열 달 후에 딸 한 명을 낳았습니다. 딸은 자라면서 무척 아름다운 소녀가 되었고, 소장수 부부는 그런 딸이 사랑스러웠습니다.


    헌데 딸이 자라면서부터 소장수의 집안에는 이상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소장수가 키우는 소들이 날마다 계속 죽어나가는 바람에 소장사가 제대로 되지 않아 집안 살림이 점차 기울어졌던 것입니다. 소중한 생계 수단인 소가 죽어나가자, 소장수는 첫째 아들한테 “밤에 소들을 살펴보아라.”고 말했습니다.


    2fb835e34f5305a55eacbc918b29af3916144fb23281d91dc76f0ce6ace2488f9c57cd5918c8ea108cceac4d8af56ae9a89231a9007ac01cf5299e064f4f5eee773c36a50d188bfa997190d81c966dc1a59c09bcb05b2085470168e5a1dbcac6cf65c028b3bbd.jpg
    2d717f6f900211663651017565dc4511276dba7db48021a1e14ac9040f870bc765a0ee2e2d5c0b6558bea35d428a6362eeb4b4eb7940eba6b4e2c35b3276b6f9ddf7b205f1c9741157aabed105d6c70d9fffb31889dbe2aa61827877adec5ce135e1dc08e0a9c.jpg


    그 말을 듣고 첫째 아들이 밤중에 숨어서 소들을 몰래 지켜보는데, 여동생이 소 한 마리한테 다가와서는 소의 항문 속에다가 손을 불쑥 집어넣더니 피가 줄줄 흐르는 소의 창자를 꺼내서 날 것 그대로 씹어 먹었습니다. 당연히 소는 무릎을 꿇고 죽어버렸고, 그 모습을 지켜보던 첫째 아들은 너무나 놀라서 방으로 돌아와서도 도저히 정신을 차릴 수가 없었습니다.


    날이 밝은 다음 날, 소장수는 첫째 아들을 불러 “어젯밤이 무슨 일이 있었느냐?”라고 묻자, 첫째 아들은 “아무 일도 없었는데 그냥 소가 죽었습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차마 여동생이 소의 창자를 꺼내 잡아먹고 소를 죽게 했다는 말을 할 수가 없어서였습니다.


    첫째 아들의 대답에 만족하지 못한 소장수는 둘째 아들을 불러 “밤에 소들을 살펴보아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둘째 아들 역시 여동생이 한 짓을 보고는 너무 놀라서 아버지한테 “아무 일도 없었는데 그냥 소가 죽었습니다.”라고 얼버무렸습니다. 


    이제 셋째 아들의 차례가 되었는데, 여동생이 한 짓을 보고는 어떻게 할지 고민을 하다가 그만 집을 나가버렸습니다.


    집을 떠난 셋째 아들은 정처 없이 걷다가 바닷가에 도착했는데, 바다를 보자 감정이 울컥해서 그만 슬프게 울었습니다. 그러자 바다가 갈라지면서 길이 열렸는데, 차라리 세상을 떠나 바다 속으로 들어가자는 심산에서 셋째 아들은 바닷길로 걸어갔습니다. 


    그가 향한 곳에는 용궁이 있었고, 그곳은 남쪽 바다를 다스리는 용왕(龍王)이 살았습니다. 용왕은 셋째 아들을 반갑게 맞아주며 “너의 딱한 처지를 안다. 여기서 나와 함께 살자.”라고 말했습니다.


    셋째 아들은 용왕의 환대를 받으며 몇 년 동안 용궁에서 편안하게 살았는데, 세월이 흐르자 자기가 버리고 온 집안 사정이 어떻게 되었는지 궁금해서 “이제 고향으로 돌아갈까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 말에 용왕은 한숨을 쉬더니, 노란색과 파란색과 붉은색으로 칠해진 병 3개를 주고는 “너의 집에 가서 가마솥을 열지 마라.”고 당부했습니다.


    용왕으로부터 받은 병 3개를 가지고 셋째 아들이 고향에 돌아가 보니, 집에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도대체 어떻게 된 일인지 영문을 알 수 없던 셋째 아들은 다 허물어진 집을 이리저리 둘러보다가 가마솥을 발견했는데, 저 안에 무엇이 들어있는지 한 번 알고 싶어서 솥을 열어보자, 그 안에는 여동생이 있었습니다.


    710670a81f4b5688a0fb6574312ab16027c4bec86257a81cdd4e9daf4c8db4e09281d595cd7e8265ed1a2688eac762ae699c3c756880f25b78e193a87586cde00f56a5ff59fb315161d0772f20fd1fa0eeb4a4b0182c295c5274ef46485290f9e3dd0e2f5a797.jpg


    오빠를 본 여동생은 “그동안 전염병이 돌아 소들과 식구들 모두 죽었습니다. 방으로 들어가 있으면 밥 한 끼를 지어줄게요.”라고 말했습니다. 


    셋째 아들은 그 말이 통 믿기지 않았지만 일단 방으로 들어가서는 바깥에 귀를 기울였는데, 여동생은 신이 난 듯이 웃으며 “그동안 굶주렸는데, 이제 오빠가 오니 몇 끼니를 더 먹을 수 있겠구나!”라고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그 말을 듣고 셋째 아들은 여동생이 소들과 가족들을 모조리 잡아먹었다는 사실을 깨닫고는 혼신의 힘을 다해 벽을 뚫고 도망쳤습니다.


    81115604_1540456283363_1_600x600.jpg
    article_23150314068695.jpg
    unnamed.png
    1173C90D4A9323FB4F.jpg
    447844_108460_03.jpg
    bd0a8ab316cc6bff5c9a7bddbdc498c2.jpg
    IE002401702_STD.jpg
    72833625.2.jpg
    20070511085305.162.0.jpg
    3.jpg

    헌데 얼마 못가서 여동생이 셋째 아들을 쫓아오면서 “어디로 도망가? 셋째 오빠도 잡아먹을 거야!”라고 소리를 질렀습니다. 그녀의 얼굴은 어느새 사람을 잡아먹는 사악한 여우 요괴인 불여우로 변해 있었고, 혼비백산한 셋째 아들이 도망치면서 불여우를 향해 파란병과 노란병과 붉은 병을 차례대로 던지자, 강과 숲과 불이 생겼지만 불여우는 끈질기게 쫓아왔습니다.


    이제 더 이상 쓸 수단이 없어서 셋째 아들은 나무 위로 올라갔는데, 나무 아래로 쫓아온 불여우는 셋째 아들을 노려보고는 “거기로 올라가봤자 소용없다!”라고 비웃고는 구렁이로 둔갑을 해서 나무 위로 기어 올라가려 했습니다. 


    그때, 갑자기 하늘에서 벼락이 떨어지더니 구렁이한테 명중했고, 그제야 구렁이로 둔갑한 불여우는 죽고 말았습니다. 그 이후에 셋째 아들은 나그네가 되어 세상을 떠돌아다녔다고 합니다.


    여기서 한 가지 궁금증이 듭니다. 소장수가 빌었던 사당에서 섬기던 신의 정체는 무엇이었을까요? 아마 불여우가 아니었을까요? 만약 선량한 신을 섬기는 사당이었다면, 소장수의 집안에 사람을 잡아먹는 사악한 요괴인 불여우를 태어나게 하지는 않았을 테니 말이죠. 

    출처 한국의 판타지 백과사전/ 도현신 지음/ 생각비행/ 283~285쪽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0/07/12 10:32:36  112.144.***.197  복날의흰둥이  37171
    [2] 2020/07/12 11:10:37  119.67.***.46  기분좋은희망  582212
    [3] 2020/07/12 11:39:50  124.57.***.162  까부남  118967
    [4] 2020/07/12 17:11:35  59.24.***.174  풀뜯는소  265234
    [5] 2020/07/14 17:24:01  117.111.***.108  세상은  534553
    [6] 2020/07/26 10:22:04  211.178.***.58  깃털  71941
    [7] 2020/07/26 21:37:53  122.36.***.98  chowoo  594665
    [8] 2020/07/28 20:03:08  124.59.***.190  hinoda  167621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313
    마인드 컨트롤 롬메달 20/09/13 20:34 445 0
    9311
    초단편) 대식가의 복숭아 창작글 xlros0000 20/09/08 15:28 946 4
    9310
    금성을 여행한 티베트의 롭상 람파 "나는 티벳의 라마승이었다 " [2] 펌글 선샤인러브 20/09/03 20:04 946 2
    9309
    초단편) 시간 장의사의 실직 [1] 창작글 xlros0000 20/09/01 18:00 695 3
    9308
    초단편) 이 세상 모든 고통을 흡수한 바위 [4] 창작글 xlros0000 20/08/31 19:36 973 6
    9307
    '남자들만' 가능한 꿀알바 <밤 꽃 향수> -초단편소설 창작글외부펌금지 후렉토 20/08/19 14:43 1447 1
    9306
    살살 녹는 이 고기는? <환상의 맛> -초단편소설 창작글외부펌금지 후렉토 20/08/19 14:29 851 1
    9305
    티벳라마승 롭상 람파의 지저세계 방문기 펌글 선샤인러브 20/08/02 04:09 2902 5
    9303
    폰 포토에 이런 사진이 생겼네요...날짜 주목 [2] 쉬이잉 20/07/16 00:27 5137 0
    9302
    세상이 치즈에서 만들어졌다고 말하다가 죽은 사람 [1] 펌글 대양거황 20/07/14 11:09 3926 2
    9301
    발암물질이 들어간 비누와 치약이 팔렸다? 펌글 대양거황 20/07/14 11:08 2575 3
    9300
    북유럽의 좀비, 드라우그 펌글 대양거황 20/07/13 09:44 3027 3
    9299
    귀신에게 맞서다 죽은 사람 펌글 대양거황 20/07/13 09:43 3396 4
    9298
    지나가던 스님 VS 지나가던 선비 [1] 펌글 대양거황 20/07/12 10:27 3135 7
    사람으로 태어난 불여우 펌글 대양거황 20/07/12 10:27 2789 8
    9296
    신들한테 도전한 두 거인 형제, 오토스와 에피알테스 펌글 대양거황 20/07/11 11:30 1804 4
    9295
    조선의 간신, 김자점의 출생에 얽힌 무서운 비밀 펌글 대양거황 20/07/11 11:29 2260 4
    9294
    죽은 생명을 살려내는 신비한 돌 펌글 대양거황 20/07/10 11:08 2170 2
    9293
    세상에서 가장 큰 배, 만니그푸알 펌글 대양거황 20/07/10 11:08 2064 5
    9292
    인류 역사상 최초의 흡혈귀는 중동에서 나왔다. 펌글 대양거황 20/07/10 11:07 1798 2
    9291
    승려로 둔갑한 호랑이 [2] 펌글 대양거황 20/07/10 11:07 1196 1
    9290
    전설의 고향에서 방영된 호랑이 승려 [1] 펌글 대양거황 20/07/08 18:12 1203 2
    9289
    신비의 지저문명 텔로스(요약) [1] 펌글 선샤인러브 20/06/28 17:42 4894 1
    9288
    야간산악 훈련중 귀신 본 썰 (비오는 밤 실화) [1] 펌글 화이트픽션 20/06/27 11:59 2135 0/6
    9287
    섹시하게 모기잡는 방법 창작글 씨스루감자떡 20/06/22 20:27 2246 2
    9285
    나는 금성에서 왔다 [3] 펌글 선샤인러브 20/06/14 02:47 8956 3
    9284
    이건 무슨 회사예요..? [4] 창작글 추적왕스토킹 20/06/13 00:18 4782 2
    9282
    싱크홀 그 아래.... [1] 창작글 꽃보다박PD 20/06/05 19:47 4337 0/5
    9281
    사후세계 창작글 꽃보다박PD 20/05/29 19:06 2542 0
    9280
    저승사자를 놀리다 저승으로 끌려간 사람들 [1] 펌글 대양거황 20/05/27 18:12 4073 3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