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mystery_8874
    작성자 : 대양거황
    추천 : 14
    조회수 : 13316
    IP : 1.230.***.224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8/03/29 00:21:09
    http://todayhumor.com/?mystery_8874 모바일
    조선을 침입한 영국 해적선
    옵션
    • 펌글

    지금은 유럽 북쪽의 조용한 섬나라이지만, 불과 1945년까지만 해도 영국은 ‘대영제국’이라 불리며 전 세계에 수많은 식민지를 거느렸던 초강대국이었습니다. 이러한 영국의 강성함은 드넓은 바다를 재패하는 강력한 해군에게서 나왔습니다.


    mw01932.jpg

    (영국의 해적 선장이자 해군 제독이었던 프랜시스 드레이크. 그는 중남미의 스페인 식민지들을 상대로 약탈을 일삼아서 스페인인들에게 악마라고 원성을 샀지만, 영국인들에게는 위대한 영웅으로 추앙받았습니다.)


    보통 영국 해군이 탄생한 시점은 영국인 해적 선장인 프랜시스 드레이크(Francis Drake 1543~1596년)가 세계 일주에 성공하고(1580년), 영국 함대가 스페인의 무적함대를 격파한 칼레 해전(1588년)이 벌어졌던 16세기 말엽부터로 봅니다.


    그런데 16세기 말과 비슷한 시기에 영국의 군함은 이미 머나먼 극동의 조선까지 방문하고 있었습니다. 조선의 학자인 이수광(李睟光)이 1614년에 쓴 책인 지봉유설(芝峰類說)에는 놀랍게도 영국 군함이 조선을 찾아왔다는 이야기가 실려 있습니다.


    20061211.22020202819i3.jpg

    (1614년에 나온 백과사전인 지봉유설. 이 책에 놀랍게도 조선을 찾아온 영국 해적선과 조선 수군 간의 전투가 언급되어 있습니다.)


    “영결리국(永結利國 영국)은 서쪽 끝의 먼 바다에 있다. 영결리국의 배는 4중으로 되어 있고, 배의 안과 밖을 쇳조각으로 붙이며, 배 위에 수십 개의 돛대를 세우고, 배의 끝에 바람을 만드는 도구를 설치하며, 수백 개의 쇠사슬로 이루어진 닻을 사용하여, 바람과 파도를 이겨낼 수 있다. 영결리국의 배는 전쟁에서 대포를 쓰며, 그들이 나타나서 힘으로 빼앗으면 바다 가운데의 여러 나라들이 당해낼 수가 없다. 

    몇 년 전, 일본으로부터 온 어느 배 한 척이 전라도 흥양(興陽 지금의 전라남도 고흥)에 나타났다. 그 배는 매우 높고 컸으며, 배에 여러 개의 망루와 큰 집이 있었고, 우리 조선군이 그 배와 싸웠으나 이기지 못하고, 그 배는 달아났다. 나중에 일본 사신에게 물어보니, 그들은 (일본인이 아닌) 영길리인이라고 말했다.”


    위의 지봉유설에서 언급된 ‘영결리’란 단어는 영국을 뜻하는 말인 잉글랜드(England)를 한자로 옮긴 단어입니다. 또한 지봉유설에서 설명하고 있는 영국의 배는 16세기부터 서양인들이 사용한 대형 범선(노가 없이 돛으로 움직이는 배)인 갤리온(Galleon)으로 보입니다. 


    1920px-Cornelis_Verbeeck,_A_Naval_Encounter_between_Dutch_and_Spanish_Warships,_156252_original.jpg


    (갤리온 함선들끼리의 전투를 묘사한 그림. 갤리온은 이수광이 지봉유설에서 놀라움을 표시할 만큼, 크고 높은 전투함이었습니다.)


    영국의 배가 안과 밖을 쇳조각으로 붙인다는 지봉유설의 해설은 틀렸는데, 갤리온은 엄연히 나무로 만들었지, 배의 안팎에 쇠를 덧붙이지는 않았습니다. 아무래도 그 부분은 갤리온의 내구도가 매우 두터워서 대포나 화살로 집중 공격을 해도 파손되지 않자, 그 모습을 지켜보는 조선인들이 “영국의 배는 쇠로 만들어서 저렇게 튼튼한가 보다!”라고 착각을 했던 것으로 여겨집니다.


    그리고 “영국의 배가 나타나서 힘으로 빼앗으면 여러 나라들이 당해낼 수가 없다.”는 부분은 16세기 말부터 전 세계의 바다를 누비며 약탈을 일삼았던 영국 해적선들의 위용이 조선까지 전해져서 지봉유설에 언급된 것인 듯합니다.


    하지만 16세기 말과 17세기 초 무렵의 영국이 조선을 정복하거나 침략하려고 일부러 먼 극동에까지 전함을 보낸 것은 아니었을 것입니다. 당시 영국은 스페인과의 대결에 온 국력을 기울이던 와중이라 정부 차원에서 그런 일을 추진할 여력이 없었습니다. 아무래도 조선에 나타난 영국 배는 왕실로부터 약탈 허가를 받고 세계 곳곳을 누비던 민간 해적선인 사략선들 중 하나였겠지요.


    조선에 오지는 않았지만, 영국의 해적인 에드워드 미셸본(Edward Michelborne 1562~1611년)은 동남아로 떠나 약탈을 일삼다가 1604년 말레이 근처의 해역에서 일본 해적인 왜구(倭寇)와 만났고, 그들이 배 위에 올라오자 창을 휘두르고 머스켓 소총과 대포를 쏘아대어 승리했습니다. 또한 1601년 일본의 나가사키에서 안드레 페소아(Andre Pessoa)이 지휘하던 포르투갈의 무장 상선은 30척의 일본 무장 선박이 가한 공격을 격퇴시키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17세기 초의 서양 함대는 해전에서 매우 강력한 힘을 발휘했습니다. 만약 1592년 일본군이 아니라 서양의 갤리온으로 구성된 대규모 함대가 조선을 침입했다면, 충무공 이순신이 이끄는 조선 수군도 일본 수군을 상대할 때처럼 쉽게 이기기는 어려웠으리라고 봅니다.


    실제로 1622년 7월 19일자 <광해군일기>의 기사를 보면, 지금의 전라남도 고흥인 흥양현(興陽縣)의 앞바다에 크기가 산과 같고 배 위에 30여 개의 돛대를 세운 배 1척이 들어와서 첨사(僉使) 민정학(閔廷鶴)이 지휘하는 조선 수군과 전투를 벌였다고 언급되는데, 기사를 쓴 사관은 그 배가 “아마 서양의 배였을 것이다.”라고 추측했습니다. 이 국적불명의 서양 배는 조선 수군과 한참 싸우다가 달아났는데, 나중에 이 사실이 조정에 보고되자, 조정에서는 “적의 배 한 척도 잡지 못했다니!”라며 탄식하는 분위기가 퍼졌다고 합니다.


    한국형 환타지 창작에 관심이 많은 작가라면, 임진왜란 무렵에 영국이나 스페인 및 포르투갈의 해적선이나 함대가 조선을 침입해서 조선 수군과 대결을 벌인다는 상상력을 발휘해 보는 것도 기발한 생각일 듯합니다. 

    출처 한국의 판타지 백과사전/ 도현신 지음/ 생각비행/ 167~169쪽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03/29 02:22:11  118.39.***.41  남편성애자  283775
    [2] 2018/03/29 22:06:48  175.114.***.98  태세전환  233957
    [3] 2018/03/30 05:07:37  153.161.***.216  minato  657127
    [4] 2018/03/30 05:39:45  112.168.***.203  썸녀와나후끈  234678
    [5] 2018/03/31 16:41:33  182.230.***.2  또공돌이  683218
    [6] 2018/04/01 19:24:48  211.36.***.65  맛챠:D  286205
    [7] 2018/04/03 23:34:43  120.50.***.227  zestzoo  762404
    [8] 2018/04/04 04:39:12  124.197.***.215  sbin  736938
    [9] 2018/04/04 12:20:40  1.232.***.253  윤호아버지  406484
    [10] 2018/04/05 02:00:15  112.158.***.99  잔멸치주먹밥  425288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439
    빽가도 울고갈 사진에 찍힌 미스테리한 심령사진 히메루 22/06/19 20:31 880 0
    9438
    21대 대선에 대한 예측(예언) [3] 버터식빵 22/06/12 22:43 1070 2
    9437
    어? 좀아까 밖에서 들려온 소리 뭐죠?.... [1] 예날 22/06/11 20:50 545 0
    9436
    짧음)실제로 있었던 신기한?이야기 차경선의심리 22/06/04 11:54 935 9
    9435
    우주의 지적 생명체는 생각보다 적을 확률이 크다고 봅니다 [7] 호잇호오잇 22/04/15 16:51 2358 4
    9434
    저는 스산한 지역 돌아다니는게 취미입니다 [2] 빕스더쿠 22/04/10 02:26 1642 0
    9432
    용이 내려온 바다라 불리우는 신비로운 베트남 하롱베이 탐방기... 음식여행 22/03/18 07:17 1429 1
    9428
    5천 명의 기병을 거느렸던 도적, 장길산 펌글 대양거황 22/03/04 23:23 1811 4
    9427
    부산 지하철 러블리저블리 22/03/02 10:07 1465 0
    9426
    페르시아 왕자가 그리스 용병을 고용한 이유는? 펌글 대양거황 22/02/23 13:38 1450 0
    9424
    축복을 받은 행운의 섬이자 낙원, 엘시온 [2] 펌글 대양거황 22/02/22 01:34 1658 0
    9423
    세상의 북쪽 끝, 툴레 [2] 펌글 대양거황 22/02/13 01:51 2322 3
    9418
    1편 空의 기억 0-5 창작글외부펌금지 하유율 22/01/24 20:36 717 0
    9417
    자각몽을 자주 꾸는 편입니다 [1] 창작글 괴수히데곤 22/01/23 23:06 1283 6
    9416
    동해의 섬에 있다는 신선의 세계 [2] 펌글 대양거황 22/01/23 11:16 2783 3
    9413
    의빈 성씨 죽음의 미스테리 [1] 펌글 이쁜공주 22/01/02 09:19 3576 4
    9412
    소설 인트로를 써봤습니다. 평가 부탁드립니다. 에이오스 21/11/29 12:05 650 0
    9411
    나는 신이다 [4] 창작글 캐스트 21/11/22 17:17 1646 0
    9410
    주식투자의 귀재가 부탁한 아르바이트 [3] 창작글 마포김사장 21/11/03 09:47 2795 2
    9409
    개 뻘글 창작글 AVATAR 21/10/08 01:52 778 2
    9408
    소설 도입부가 혹평이 많아, 다시 써봤습니다. 에이오스 21/09/29 16:27 735 1
    9407
    소설 도입부인데 평가 부탁드립니다. [4] 에이오스 21/09/28 14:09 848 1
    9406
    메갈 미스터리 [2] 돌씽아재 21/08/06 14:00 3634 7
    9405
    도술을 부려 공간을 이동한 거지 [1] 펌글 대양거황 21/07/27 22:12 4323 13
    9404
    단편) 우생학 미래사회 창작글외부펌금지 윤기사 21/07/24 09:05 1359 2
    9403
    제목 : 김양하 작가를 뛰어넘ㄷ. 창작글외부펌금지 윤기사 21/07/17 19:57 1032 0
    9402
    단편) 태양과 바람과 별들의 게임(remaster) 창작글외부펌금지 윤기사 21/07/15 20:48 809 0
    9401
    단편) 검은색 나비 선글라스를 낀 아주머니 [1] 창작글외부펌금지 윤기사 21/07/10 11:47 1352 0
    9397
    단편) 어린이날이 사라졌어요! 창작글외부펌금지 윤기사 21/06/30 00:22 840 0
    9396
    단편) 누가 이 쓰레기를 몰래 버렸는가?(remaster) 윤기사 21/06/07 17:27 1198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