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mystery_8724
    작성자 : 대양거황
    추천 : 14
    조회수 : 6997
    IP : 1.230.***.224
    댓글 : 17개
    등록시간 : 2017/10/21 11:46:31
    http://todayhumor.com/?mystery_8724 모바일
    거인들이 사는 섬나라, 대인국(大人國)
    옵션
    • 펌글

    저자를 알 수 없는 조선 말의 야담집인 청구야담(靑邱野談)에는 털투성이 거인들이 사는 섬나라에 도착한 사람들에 관한 흥미로운 이야기가 실려 있습니다. 다만 청구야담의 내용은 꽤나 으스스한데, 그 내용을 소개하면 대략 이렇습니다.


    지금의 충청북도 청주(淸州)에 사는 장사꾼 한 명이 미역을 사기 위해 제주도로 갔는데, 그곳에서 두 다리가 잘린 노인 한 명을 보았습니다. 그 모습을 보고 이상하게 여긴 장사꾼이 “어르신은 무슨 일이 있었기에 다리가 잘렸습니까?”라고 묻자, 노인은 자신이 겪었던 일들을 장사꾼한테 들려주기 시작했습니다.


    노인은 젊은 시절, 20여 명의 동료들과 함께 배를 타고 바다에 나간 적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거센 바람과 파도에 휩쓸려서 어디로 가는지 전혀 방향을 가늠할 수 없는 상황이 하루 이상 계속 되다가 마침내 어느 섬에 도착하면서 끝이 났습니다.


    그 섬에는 언덕이 있었고, 그 언덕 위에는 높은 집이 지어져 있었습니다. 마침 바람과 파도에 시달린 터라 노인 일행들은 지치고 목이 말라 “혹시 저 집에 들어가면 주인이 우리를 친절하게 맞아주고, 마실 물과 먹을 음식을 주지 않을까?”하는 기대에서 그 집을 향해 걸어갔습니다.


    그런데 막상 집 앞에 도착하자, 집의 문이 열리면서 누구도 예측하지 못한 뜻밖의 상황이 펼쳐졌습니다. 그 집의 주인은 키가 무려 20길(60미터)나 되었고, 허리의 둘레는 열 명의 사람들이 끌어안아야 할 만큼 굵었으며, 얼굴은 먹물처럼 새까맣고, 두 눈동자는 등잔불처럼 빨갛게 타올랐고, 머리카락과 수염은 붉은 실처럼 생겼던 것이었습니다. 게다가 목소리는 마치 당나귀의 울음소리와 같아서 무슨 말을 하는 것인지 한 마디도 알아듣지 못했습니다.



    2501EA3857EA857212.jpg
    43850_1286251200.jpg
    a87ff679a2f3e71d9181a67b7542122c-6-754x394.jpg
    Clash.of.the.Titans.720p.Bluray.x264-CBGB.mkv_005385130.jpg
    다운로드.gif

    (각종 신화나 전설 속에 나온 거인들을 현대에 와서 재현한 모습들. 아마 청구야담에 나온 거인도 재현해 보면 저런 모습들과 비슷할 것입니다.)



    노인 일행을 본 집의 주인, 즉 거인은 큼지막한 두 손으로 일행들을 모두 잡아채서는 집 안으로 데려갔습니다. 그리고 집의 대문을 닫더니 나무 장작들을 가져와서 마당에 쌓아 불을 지르고는 일행 중의 키가 큰 젊은이 한 명을 한 손으로 움켜잡더니, 곧바로 장작불에 던져 태워 죽이고는 한 손으로 젊은이의 시체를 잡아서 입으로 가져가더니 게걸스럽게 먹어치웠습니다. 그걸 본 일행들은 소름이 끼치면서 비로소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저 거인은 무시무시한 식인종이었던 것이죠.


    사람을 잡아먹은 거인은 큰 항아리에 보관된 술을 실컷 퍼 마시고는 천둥처럼 코를 골며 잠들어 버렸습니다. 노인 일행들은 도망치려고 했지만 집의 대문이 너무 크고 집 근처를 둘러싼 나무 담장의 높이가 무려 30장(90미터)나 되어서 도저히 뛰어넘을 수도 없었습니다. 절망에 빠져 일행들이 울고 있을 때, 그 중 한 사람이 나서서 “이대로 가만히 잡아먹힐 바에야 차라리 우리가 가진 칼로 저 거인의 눈을 찌른 뒤에 목을 찔러서라도 맞서 싸워보자.”라고 설득하여, 모두 그 의견에 따랐습니다.


    자고 있는 거인한테 일행들이 달려들어 옷 속에 넣어 둔 칼을 꺼내서 거인의 눈을 찌르자, 거인은 고통스러워하면서 일행들을 잡고자 두 손을 휘저었습니다. 그 때, 일행들은 집의 뒤뜰에 놓인 울타리 안쪽에서 양과 돼지들의 울음소리가 들리는 것을 알고는 재빨리 울타리 안으로 도망쳐 들어갔습니다.


    일행들을 잡지 못하고 눈이 다쳐 앞을 못 보게 된 거인은 대문을 열고는 양과 돼지들을 집 밖으로 내보냈습니다. 행여 가축들이 다 빠져나간 뒤에 남은 일행들을 잡으려는 속셈에서였습니다. 그러나 일행들은 각자 양이나 돼지를 등에 지고 나갔기에, 거인이 아무리 손으로 만져봐야 짐승들만 만질 뿐이어서 일행들을 붙잡아두지 못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빠져나간 일행들은 배로 달려가 타고는 떠날 준비를 했는데, 거인이 언덕에서 크게 소리를 지르자, 잠시 후 거인과 똑같이 생긴 3명의 거인들이 나타나더니 배를 향해 몰려왔습니다. 그들의 덩치가 어찌나 큰지, 한 번 걸을 때마다 거리가 6간(間 약 1.8미터)이나 좁혀지며 순식간에 일행들이 탄 배에 다다랐습니다. 


    거인들이 뱃전을 잡고 배를 당겨보려 하자, 일행들은 배의 돛대로 거인의 손가락을 내려찍고 거인들이 고통에 몸부림치는 동안 서둘러 배를 띄우고 바다로 나아갔습니다. 다행히 거인들은 바다를 건너지는 못하는지, 그저 일행들이 도망치는 모습을 보고만 있을 뿐이었습니다.   


    간신히 식인종 거인들의 섬에서 벗어났지만, 일행들은 도중에 심한 태풍을 만나 배가 부서지고 일행들은 모조리 바다에 빠져 죽었으며, 노인 한 명만 부서진 배의 판자조각을 붙잡고 바다 위를 떠돌다가 그만 악어에게 두 다리를 잡아먹히고 목숨만 건진 상태에서 제주도로 가는 배를 만나 간신히 살아서 돌아왔다고 자신이 겪은 일을 고백했습니다.


    이 이야기를 청구야담에서는 대인도(大人島), 또는 대인국(大人國) 설화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노인 일행을 잡아먹은 거인족을 대인(大人)이라 부른 것입니다. 물론 그들 스스로가 그렇게 말했던 것은 아니고, 어디까지나 외부인인 조선인들이 부른 이름일 뿐이지요.

    출처 한국의 판타지 백과사전/ 도현신 지음/ 생각비행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10/21 14:38:56  122.45.***.195  세상은  534553
    [2] 2017/10/21 19:24:03  117.111.***.161  Kingsman  68436
    [3] 2017/10/22 01:57:12  157.14.***.66  prosaic_  755529
    [4] 2017/10/22 07:47:14  112.151.***.149  talktome  543201
    [5] 2017/10/22 08:27:12  223.104.***.193  Krabi  502218
    [6] 2017/10/22 08:46:25  211.178.***.8  이런십장생  21234
    [7] 2017/10/23 01:13:42  117.111.***.49  수락산똥돼지  514312
    [8] 2017/10/23 23:11:12  116.42.***.22  만화는취미로  102994
    [9] 2017/10/23 23:19:56  175.223.***.11  이거실화냐  531305
    [10] 2017/10/24 04:46:11  180.189.***.57  아무말대잔치  60266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448
    2025년에 일어날 일 - 예언 [2] 버터식빵 22/08/08 23:11 1115 6
    9447
    오00 기자 해달별77 22/08/01 14:37 728 0
    9446
    불로장생의 여신, 서왕모 펌글 대양거황 22/07/24 13:40 1110 3
    9445
    우연은 없다 - 홀로그램 우주론 버터식빵 22/07/20 08:43 1013 3
    9444
    번개의 신, 뇌공 펌글 대양거황 22/07/18 14:55 899 3
    9443
    어느 온천장에서 생긴 일 [2] 창작글 마포김사장 22/07/15 22:21 1033 2
    9442
    중국 신들의 황제, 옥황상제 펌글 대양거황 22/07/02 00:15 1470 4
    9441
    중국 도교의 초월적인 신들, 삼청 펌글 대양거황 22/07/02 00:12 1063 4
    9439
    빽가도 울고갈 사진에 찍힌 미스테리한 심령사진 히메루 22/06/19 20:31 1921 0
    9438
    21대 대선에 대한 예측(예언) [3] 버터식빵 22/06/12 22:43 2298 3
    9437
    어? 좀아까 밖에서 들려온 소리 뭐죠?.... [1] 예날 22/06/11 20:50 1020 0
    9436
    짧음)실제로 있었던 신기한?이야기 차경선의심리 22/06/04 11:54 1595 9
    9435
    우주의 지적 생명체는 생각보다 적을 확률이 크다고 봅니다 [8] 호잇호오잇 22/04/15 16:51 2921 4
    9434
    저는 스산한 지역 돌아다니는게 취미입니다 [2] 빕스더쿠 22/04/10 02:26 2051 0
    9432
    용이 내려온 바다라 불리우는 신비로운 베트남 하롱베이 탐방기... 음식여행 22/03/18 07:17 1777 1
    9428
    5천 명의 기병을 거느렸던 도적, 장길산 펌글 대양거황 22/03/04 23:23 2171 4
    9427
    부산 지하철 러블리저블리 22/03/02 10:07 1760 0
    9426
    페르시아 왕자가 그리스 용병을 고용한 이유는? 펌글 대양거황 22/02/23 13:38 1734 0
    9424
    축복을 받은 행운의 섬이자 낙원, 엘시온 [2] 펌글 대양거황 22/02/22 01:34 2010 0
    9423
    세상의 북쪽 끝, 툴레 [2] 펌글 대양거황 22/02/13 01:51 2761 3
    9418
    1편 空의 기억 0-5 창작글외부펌금지 하유율 22/01/24 20:36 899 0
    9417
    자각몽을 자주 꾸는 편입니다 [1] 창작글 괴수히데곤 22/01/23 23:06 1576 6
    9416
    동해의 섬에 있다는 신선의 세계 [2] 펌글 대양거황 22/01/23 11:16 3229 3
    9413
    의빈 성씨 죽음의 미스테리 [1] 펌글 이쁜공주 22/01/02 09:19 3943 4
    9412
    소설 인트로를 써봤습니다. 평가 부탁드립니다. 에이오스 21/11/29 12:05 811 0
    9411
    나는 신이다 [4] 창작글 캐스트 21/11/22 17:17 1867 0
    9410
    주식투자의 귀재가 부탁한 아르바이트 [3] 창작글 마포김사장 21/11/03 09:47 3141 2
    9409
    개 뻘글 창작글 AVATAR 21/10/08 01:52 927 2
    9408
    소설 도입부가 혹평이 많아, 다시 써봤습니다. 에이오스 21/09/29 16:27 883 1
    9407
    소설 도입부인데 평가 부탁드립니다. [4] 에이오스 21/09/28 14:09 1003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