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movie_77487
    작성자 : 호정 (가입일자:2018-11-15 방문횟수:83)
    추천 : 5
    조회수 : 441
    IP : 59.10.***.52
    댓글 : 7개
    등록시간 : 2019/11/07 20:47:22
    http://todayhumor.com/?movie_77487 모바일
    파도처럼 밀려와 나를 덮친 영화. <82년생 김지영>
    0000068187_001_20191018085206201.jpg


     유와 정유미가 주연으로 나오는 영화가 개봉했다.

     

    최고의 배우들 중 하나인 그 배우들의 영화지만 엄청난 관심, 아니 논쟁이 일어났다.

     

    지금 대한민국은 전쟁중이다.

     

    남자와 여자라는 두 성별간의 갈등이 극대화되어 일어난 이 전쟁은 날이 갈수록 더 심화되고만 있다.

     

    이 논란은 '캡틴 마블', '걸캅스'를 지나 '82년생 김지영'까지 이어지고 있다.

     

     

      영화는 원작 소설을 영화화 시킨 작품이다.

     

    원작 소설 안에도 작가가 한국 사회에 뿌리깊게 박혀있다고 생각한 남녀 차별에 대한 내용들이 가득 들어있고, 많은 여성들이 그것들에 동감하여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그렇기에 이 소설의 영화화는 기념비적일 수 밖에 없다.

     

    수많은 여자들의 마음을 대변해준 영화이기 떄문이다.

     

     

     기까지 읽고 왜 모든 '여자'에게 페미를 바르냐고 불만을 토로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

     

    틀린 말이다.

     

    '페미니스트'가 아닌 '여자'는 존재하지 않는다.

     

    '페미니스트'가 아니면 흉자일뿐이다.

     

    타인에 고통에 공감하지 못하는 사람을 '여자'라고 부를 수 있을까?

     

    사실 나도 잘 모르겠지만 그'녀'들은 그렇게 말하더라.

     

     

     는 이 영화를 보고 많이 울었다. 

     

    고요한 바닷가에서 산책을 하다 만난 강한 파도였다.

     

    찝질한 바닷물이 내가 신고있는 꾸밈 노동의 증거인 구두가 신겨진 발을 적셨고, 그 바닷물이 빠져나간 곳에는 물기가 남아있었다.

     

    그 이후로는 한 걸음 한 걸음마다 구두 안에 든 물 때문에 질척거리는 걸음을 걷게되었다.

     

    나에게 하나의 흔적을 남겼고, 이 영화를 보기 전으로는 돌아갈 수 없게 되었다.

     

    나는 아주 예쁜 구두를 신고 있었다.

     

    대게 가죽은 바닷물이 닿으면 망가진다.

     

    즉, 이 개같은 쓰레기 같은 영화가 내 신발을 망쳤다.

     

     

     쨌든 나는 이 영화를 보고 울긴 했다.

     

    정말로 안쓰러움에서 나오는 안타까움의 눈물을 흘렸다.

     

    얼마나 스스로를 사랑하지 못하고 자신이 없으면 이런 영화에 자신을 동일시할까?

     

    자기애를 가지지 못한 그들에게 연민을 느꼈다.

     

    스스로를 사랑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받아드리기는 두렵기에 그것을 타인에 대한 증오로 돌린 그들이 불쌍했다.

     

     

     는 성소수자, 아니 그냥 레즈비언이다.

     

    사실 내가 레즈비언이라서 여자를 좋아하는게 아닌 여자를 좋아해서 레즈비언이기에 "나 레즈에요! 성소수자! 사랑받아야 하죠"라고 말하는 것이 멍청하게 보기긴 하지만 주변에서 프라이드를 가진 사람들이 그렇게 말하라고 하니까 그렇게 해야겠다.

     

    어느 정도 앞뒤를 바꾸는 것은 지적인 것처럼 보이기 때문일까하고 생각하면서 말이다. 

     

    멋진 도치법이었구나 싶다.

     

    어쨌든 나는 레즈비언이고 더하여 성폭행 피해자다.

     

    그날 이후로 정말로 지랄맞은 시간들을 보내왔고, 아직도 식사를 마치고 나서와 자기 전에는 약을 털어 넣는다.

     

    어떤 사고를 당했을 때 그 사고의 순간보다는 그 이후 몸을 회복하는데에 더 큰 고통과 시간이 따른다.

     

    더하여 이젠 임신이 불가능한 몸이 되었고.

     

    그래도 이젠 일상이 되었기에 이 사실이 날 우울하게 만들지는 않는다.

     

    타인과의 고통의 비교는 어리석은 일이지만 나는 그들이 겪은 고통이 얼마나 그들을 불행하게 하는지를 생각할 때 고작?이라고 생각을 하곤 한다.

     

    물론 나쁜 버릇이다.

     

    하지만 내 입장에서는 버틸수는 있는 고통처럼 보인다는건 사실이다.

     

    스스로를 사랑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 내가 이 영화를 보며 느낀 감정은 세상에 스스로를 사랑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정말로 많다는 것에 대한 슬픔이었다.

     

    스스로를 사랑하는 것에 서툰 사람은 그 사랑을 다른 곳에서 찾는다.

     

    그리고 다른 곳에서 사랑을 받아 받아야하는 사랑을 만끽한다.

     

    하지만 스스로의 노력이 부족한 게으른 사람들은 관심이 사랑이라고 착각하며 산다.

     

    그들의 관심 안에 안쓰러움과 불쌍함을 지나 어쩌면 혐오감이 담겨있다는 것을 그들은 모르거나 모르는 척 한다.  

      

    안타까운 일이다.

     

    그래도 내 생각은 달라지지 않을 것 같다.

     

    노력을 하지 않는 사람은 그 무엇도 가질 자격이 없다.

     

    노력은 자격을 잉태한다.

     

    비록 그들 중 대부분은 계속 그렇게 살아갈 걸 알지만 나는 부디 그 사람들이 이런 영화에 자신을 걸지 않기를 바란다.

     

     

    평점: ★☆

     배우는 좋았다. 물론 이 영화를 찍기 전에는.

    호정의 꼬릿말입니다
    뭘해도 매운맛!

    최고의 매운맛 플레이어!

    플스를 사고 콤퓨-타는 버렸읍니다.

    아직도 1050 2기가 끼고 있읍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11/07 23:09:06  219.240.***.200  부먹투사  321066
    [2] 2019/11/08 00:17:33  112.173.***.140  그렇지  93371
    [3] 2019/11/08 14:10:04  172.68.***.96  rmsid  179773
    [4] 2019/11/10 08:01:31  14.42.***.212  찐빵킬러  768967
    [5] 2019/11/10 16:31:23  66.249.***.136  대대익선  117762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7500
    신의 한수 귀수편 관람후기 [3] 파라코 19/11/12 16:29 167 1
    77499
    영화 야간근무자 nomzz 19/11/10 21:03 270 0
    77498
    터미네이터 액션만 놓고보면 볼만한가요? [6] 표면적고 19/11/10 11:57 399 0
    77497
    영화좀 찾아주세요 [2] nomzz 19/11/10 02:34 258 0
    77496
    닥터슬립 후기 근드운 19/11/09 12:31 351 0
    77494
    터미네이터-의리로 본 영화 눈자 19/11/09 03:54 335 1
    77493
    EBS EIDF 걸작선 [시바티에서의 마지막 나날들] 잠시 후 25:05 흐린날ㅅㅅㅣ 19/11/09 00:59 119 2
    77492
    KBS1한국영화 100년 더 클래식 [바람 불어 좋은 날]24:45 흐린날ㅅㅅㅣ 19/11/09 00:38 120 0
    77491
    [신의한수-귀수편] 실관람 후기 / 평점 8.0점(스포X) ✔ 비밀요원 19/11/08 21:22 443 0
    77490
    [주말 TV 영화 편성표] [1] 흐린날ㅅㅅㅣ 19/11/08 15:42 144 2
    77489
    생각보다 일본 애니메이션 보는사람 꽤 있네요? [6] 개소리보면짖음 19/11/08 12:42 2001 1/10
    77488
    조커 다시보는데 넘 재밌네요 (노스포) [1] 다게유명인 19/11/08 00:02 361 3
    파도처럼 밀려와 나를 덮친 영화. <82년생 김지영> [7] 호정 19/11/07 20:47 442 5
    77486
    가장 보통의 연애 후기 노스포 SimpleThing 19/11/07 15:27 220 0
    77485
    신의 한수 -귀수편 노스포후기 [3] Jennyfa 19/11/07 12:03 685 3
    77484
    블랙 머니 후기 노스포 SimpleThing 19/11/07 02:04 331 1
    77482
    터미네이터의 가장 근본적인 문제점 [2] 훈민정음빌런 19/11/05 22:07 702 2
    77481
    82년생 김지영을 본 82년생 남자입니다.스포유 [2] 본인삭제금지 ELFAMA 19/11/05 11:21 621 5
    77480
    터미네이터 시리즈의 핵심 콰이어 19/11/04 10:23 587 2
    77479
    말리피센트_터미네이터_조커 개인적 후기 노스포 퍼시픽엔젤 19/11/03 23:30 498 2
    77478
    터미네이터-다크페이트 리뷰 MyouiMina 19/11/03 21:53 474 0
    77477
    날씨의 아이 후기 노스포 [1] SimpleThing 19/11/03 21:01 430 0
    77476
    터미네이터를 보면 궁금한게.. [4] 시린달빛 19/11/03 16:08 586 0
    77475
    예술의 본질과 핵심 꽃보다륜미 19/11/03 08:41 346 1
    77474
    기생충 결제해서 보는데 이장면 삭제된건가요? [2] 9퍼센트 19/11/03 01:59 1018 0
    77473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후기 스포유... 근드운 19/11/02 20:45 496 1
    77472
    출산 한 달 앞둔 부부의 82년생 김지영 동영상 후기 오유심리전단 19/11/02 15:27 369 0
    77471
    다크페이트 보고 든 생각.(.터미네이터 시리즈의 문제점들) [3] 콰이어 19/11/02 13:08 624 3
    77470
    EBS EIDF 걸작선 [황태자 디벅] 잠시 후 25:05 | 흐린날ㅅㅅㅣ 19/11/02 00:43 262 1
    77469
    KBS1 한국영화 100년 더클래식[바보들의 행진] 잠시 후 24:45 흐린날ㅅㅅㅣ 19/11/02 00:41 230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