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movie_77481
    작성자 : ELFAMA (가입일자:2014-09-11 방문횟수:1295)
    추천 : 5
    조회수 : 768
    IP : 125.181.***.229
    댓글 : 4개
    등록시간 : 2019/11/05 11:21:55
    http://todayhumor.com/?movie_77481 모바일
    82년생 김지영을 본 82년생 남자입니다.스포유
    옵션
    • 본인삭제금지
    저는 여덟살난 딸과 네살배기 아들이 있는 평범한 가정의 82년생 남자 입니다.
     
    83년생 집사람과 함께 보았구요.저는 82년생 김지영의 사회적 이슈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을 아는 상태에서, 집사람은 아예 모르는 상태에서 보았습니다.
     
    (둘다 소설은 보지 않았습니다.)
     
    결론적으로 말씀드리자면, 나쁘지 않았다 입니다.재밌었어요.
     
    영화속의 김지영이 때로는 안타깝기도, 때로는 대견하기도, 때로는 이해가 가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중요한것은 영화속,소설속의 김지영이 처한 상황이나 환경이 그런것이지,,82년생 김지영이 모든 82년생 여자의 삶을 대변하지는
     
    않는다는 것 입니다.동시대를 살아온 사람으로써 저나 저희 집사람은 크게 공감하지 않았습니다.
     
    82년생 김지영은 친절히 소설 김지영임을 명시했음에도 불구하고, 왜 그들의 삶을 대변하는 바이블이 되는지는 공감이 가지않습니다..
     
    (82년생 김지영의 모습이 자신과 오버랩된다면,그건 그냥 자신의 환경이 너무 불행했던것 아닐까 하는..생각이..)
     
     
    음..뭐 영화 보면서 굳이 불편했던 점을 꼽자면,
     
    영화속 김지영의 주변 남자는 남편을 제외하고는(어쩌면 포함)정상적인 사람이 1도 나오지 않는다는 것 입니다.
     
    아들면 편애하는 아버지,그 편애 속에서 자란 막내아들,학창 시절 성추행 하려했던 남학생,성희롱하며 여자를 조롱하는 직장상사,맘충이라며
     
    뒷담까는 직장인,야동돌려보는 남편동료들,몰카를 알면서 말하지않은 김지영 직장내 남자 동료들,심지어 빨래는 세탁기가 하는데
     
    왜 손목이 아프냐고 묻는 말도 안되는 남자의사까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지영은 남자랑 결혼을 왜했는지 이해가 안되는...
     
    차라리 이런 상황에 남성집단에 대한 분노가 김지영에게 치밀어 올라, 남자들을 학살하고 다니는 범죄형 스릴러라고 했다면 좀 더 공감을
     
    했을수도 있겠습니다.다시한번 말하지만 김지영은 소설이고,영화 또한 소설을 기반으로 한 픽션일뿐입니다.
     
    그냥 영화속 김지영이 안타깝다..화이팅 해라..수동적인 삶을 살지말자 정도..그게 다인것입니다.
     
    영화속 김지영이 김지영이 아니라, 김지혁으로 성별이 바뀌고 딸만 편애하는 엄마,성추행 하려는 여고생,야동돌려보는 여직장인으로
     
    역할이 바뀐다면 과연 그분들이 가만히 계셨을까요? ㅎㅎ
     
    집사람이 돈을 더 번다는 이유로,갓난애기때부터 우유 먹이기,이유식만들기,큰애 학교 둘째 어린이집 등하교,설거지,집청소,빨래,밥짓기,반찬하기
     
    아이들 씻기고,책읽어주고,놀아주고,재우고 하는게 지금 저의 상황인데 이것은 효율적인 삶을 위한 역할 분담인것이지,
     
    누구하나 제 삶을 크게 이해하거나 82년생 남자들의 삶이 이렇다!! 하고 공감하지는 않을것입니다.그렇습니다. 제 이야기 인것이고 제 상황인 것
     
    입니다.
     
    마찬가지로 소설속 김지영은 안타까운 김지영의 이야기 인것이지 절대 동시대의 여성을 대변하는 소설이나,영화가 아니니 이것에 동요하지 말아야
     
    할것입니다.
     
    주저리 주저리 말이 많았네요 ㅎㅎ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마지막으로 첨언하자면 성별떠나서 그냥 동시대를 살아온 또래 친구들 화이팅 하자입니다..
     
    대한민국 최대 경제 호황기인 80후반부터 90초반때까지를 유년시절에 겪고,기억하고 싶지도 않은 IMF도 직격탄으로 맞아보고,
     
    입시정책의 변화도 무쌍하여, 저희는 고등학교도 시험쳐서 들어갔었죠 ㅎㅎ...
     
    음악,패션,사회 등 대중문화의 르네쌍스 최대 수해를 받았던 그시절이 다시 올까 싶기도 하지만 저희는 앞으로 나아가야만 할 것 입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11/05 14:04:35  111.118.***.203  라알로크  422090
    [2] 2019/11/06 07:03:49  121.132.***.8  스물아홉비행  668843
    [3] 2019/11/06 08:27:38  77.119.***.121  오지리  770642
    [4] 2019/11/07 13:57:29  218.149.***.175  맛홀  616036
    [5] 2019/11/11 20:39:07  108.162.***.65  나를읽어줘  23048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7510
    터미네이터 후기 노스포 [2] 다게유명인 19/11/16 21:12 346 7
    77509
    EBS EIDF 걸작선 [즐라탄 이브라모비치의 비밀] 잠시 후 25:05 흐린날ㅅㅅㅣ 19/11/16 00:24 180 1
    77508
    KBS1 한국영화 100년 더 클래식 [길소뜸] 잠시 후 24:45 [1] 흐린날ㅅㅅㅣ 19/11/16 00:07 125 2
    77507
    좀비랜드 보고싶으신분? [3] 본인삭제금지 必殺 19/11/15 22:05 349 2
    77506
    [주말 TV 영화 편성표] [1] 흐린날ㅅㅅㅣ 19/11/15 16:18 121 4
    77505
    영화를 찾고있습니다. sf물같은데 [2] 창작글펌글 돈대신몸으로 19/11/14 18:43 389 0
    77504
    (노스포) 신의 한수 : 귀수편 을 봤습니다. [1] 아퀼라 19/11/14 00:24 581 1
    77503
    [블랙머니] 실관람 후기 / 평점 8.4점(스포X) ✔ 비밀요원 19/11/13 21:24 525 3
    77502
    좀비랜드 : 더블탭 제일 첫번째 웃음포인트 [4] 감동브레이커 19/11/13 15:19 932 2
    77501
    조커가 20대 남성들의 선택을 받은 이유는..? 펌글 뱌비 19/11/13 15:15 322 2
    77500
    신의 한수 귀수편 관람후기 [5] 파라코 19/11/12 16:29 675 1
    77499
    영화 야간근무자 nomzz 19/11/10 21:03 425 0
    77498
    터미네이터 액션만 놓고보면 볼만한가요? [8] 표면적고 19/11/10 11:57 668 0
    77497
    영화좀 찾아주세요 [2] nomzz 19/11/10 02:34 372 0
    77496
    닥터슬립 후기 근드운 19/11/09 12:31 485 0
    77494
    터미네이터-의리로 본 영화 [1] 눈자 19/11/09 03:54 472 1
    77493
    EBS EIDF 걸작선 [시바티에서의 마지막 나날들] 잠시 후 25:05 흐린날ㅅㅅㅣ 19/11/09 00:59 243 2
    77492
    KBS1한국영화 100년 더 클래식 [바람 불어 좋은 날]24:45 흐린날ㅅㅅㅣ 19/11/09 00:38 189 0
    77491
    [신의한수-귀수편] 실관람 후기 / 평점 8.0점(스포X) ✔ 비밀요원 19/11/08 21:22 574 0
    77490
    [주말 TV 영화 편성표] [1] 흐린날ㅅㅅㅣ 19/11/08 15:42 193 3
    77489
    생각보다 일본 애니메이션 보는사람 꽤 있네요? [5] 개소리보면짖음 19/11/08 12:42 2208 1/10
    77488
    조커 다시보는데 넘 재밌네요 (노스포) [1] 다게유명인 19/11/08 00:02 544 3
    77487
    파도처럼 밀려와 나를 덮친 영화. <82년생 김지영> [7] 호정 19/11/07 20:47 612 5
    77486
    가장 보통의 연애 후기 노스포 SimpleThing 19/11/07 15:27 305 0
    77485
    신의 한수 -귀수편 노스포후기 [3] Jennyfa 19/11/07 12:03 817 3
    77484
    블랙 머니 후기 노스포 SimpleThing 19/11/07 02:04 488 1
    77482
    터미네이터의 가장 근본적인 문제점 [2] 훈민정음빌런 19/11/05 22:07 817 2
    82년생 김지영을 본 82년생 남자입니다.스포유 [4] 본인삭제금지 ELFAMA 19/11/05 11:21 769 5
    77480
    터미네이터 시리즈의 핵심 콰이어 19/11/04 10:23 665 2
    77479
    말리피센트_터미네이터_조커 개인적 후기 노스포 퍼시픽엔젤 19/11/03 23:30 572 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