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movie_69250
    작성자 : ▶◀검은날개 (가입일자:2003-08-15 방문횟수:2094)
    추천 : 2
    조회수 : 366
    IP : 220.72.***.58
    댓글 : 1개
    등록시간 : 2017/08/01 01:39:33
    http://todayhumor.com/?movie_69250 모바일
    [덩케르크] 삶과 죽음이 공존하는 감옥을 그리다 _약스포




    <덩케르크>를 보신 분들만 스포라고 생각할만한 게 있는데..

    사람에 따라 스포일러라 느끼는 정도가 다를 수 있으니,

    스포일러가 싫은 분들은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글이 긴 것보다 보시는데 힘들 것 같아 합본으로 만들었습니다.







    1. 동영상 리뷰 











    2. 활자 리뷰 (part.2)

    안녕하세요.


    영화 리뷰 남기는 남자 다락입니다.


    오늘은  <덩케르크> 입니다.



    스포일러가 있으려나..

    보시는 분에 따라 스포일러라 생각하실 수도 있으니

    스포일러가 싫은 분들은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최곱니다.
     
    저는 과연 2017남은 5개월 안에 이 영화처럼 관객을 영화 현장 속에 내려놓는 영화가 과연 나올까.
     


    과거 히치콕이나 스탠리 큐브릭의 시대에 살지 못한 것이 안타깝지만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시대에 살고 있음이 참으로 다행이라 생각이 듭니다.
     



    <덩케르크>는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군의 공격을 이기지 못하고 

    영국으로 퇴각하는 40만명의 군인들의 모습을 그린 영화입니다.



     
    저는 이 영화를 5가지 포인트로 설명하고자 합니다.
     




    1. 크리스토퍼 놀란, <덩케르크>에 <메멘토>라는 옷을 입히다.
     
     
    이야기에 들어가기 앞서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만일 21세기 최고의 감독이 누구냐고 물어본다면 후세의 사람들은 당연 

    크리스토퍼 놀란이라고 말할 것 같습니다.
     


    이동진 영화평론가가 다음과 같은 말을 했습니다.


    이동진, 김중혁의 영화당 #65. 플롯의 마술사 크리스토퍼 놀란 (메멘토, 인셉션) - YouTube (1080p).mp4_20170730_105122.801.jpg
    이동진, 김중혁의 영화당 #65. 플롯의 마술사 크리스토퍼 놀란 (메멘토, 인셉션) - YouTube (1080p).mp4_20170730_105125.929.jpg
    이동진, 김중혁의 영화당 #65. 플롯의 마술사 크리스토퍼 놀란 (메멘토, 인셉션) - YouTube (1080p).mp4_20170730_105128.745.jpg
    이동진, 김중혁의 영화당 #65. 플롯의 마술사 크리스토퍼 놀란 (메멘토, 인셉션) - YouTube (1080p).mp4_20170730_105132.273.jpg
    이동진, 김중혁의 영화당 #65. 플롯의 마술사 크리스토퍼 놀란 (메멘토, 인셉션) - YouTube (1080p).mp4_20170730_105136.441.jpg




    뿐만 아니라 예산에 구애받지 않는 모습에 대해서도 말해줬습니다.



    이동진, 김중혁의 영화당 #65. 플롯의 마술사 크리스토퍼 놀란 (메멘토, 인셉션) - YouTube (1080p).mp4_20170730_104740.977.jpg
    이동진, 김중혁의 영화당 #65. 플롯의 마술사 크리스토퍼 놀란 (메멘토, 인셉션) - YouTube (1080p).mp4_20170730_104715.105.jpg
    이동진, 김중혁의 영화당 #65. 플롯의 마술사 크리스토퍼 놀란 (메멘토, 인셉션) - YouTube (1080p).mp4_20170730_104719.561.jpg
    이동진, 김중혁의 영화당 #65. 플롯의 마술사 크리스토퍼 놀란 (메멘토, 인셉션) - YouTube (1080p).mp4_20170730_104728.649.jpg
    이동진, 김중혁의 영화당 #65. 플롯의 마술사 크리스토퍼 놀란 (메멘토, 인셉션) - YouTube (1080p).mp4_20170730_104733.281.jpg



    저는 이런 다양한 도전정신이 <덩케르크>라는 대작을 만들고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감독이 될 수 있었던 원동력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처럼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계속해서 자신의 
    필모그래피에 매번 새로운 장르를 수집하고 있고 

    그 완성도는 탄성을 자아내게 합니다.
     
     
    이번 <덩케르크>도 마찬가지입니다.
     
    이 부분은 제가 몰랐던 사항인데

    ‘B TV’에서 방영 중인 영화당에서 이동진 평론가가 

    <메멘토>에 대해 언급해주는 부분을 보고 문득 떠올랐습니다.
     
    이번 <덩케르크>에서 크리스토퍼 놀란은 <메멘토>에서 사용했던 플롯 기법을 가져온 것은 아닐까?
     
    그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메멘토>를 설명했던 이동진 평론가는
     


    이동진, 김중혁의 영화당 #65. 플롯의 마술사 크리스토퍼 놀란 (메멘토, 인셉션) - YouTube (1080p).mp4_20170730_104635.793.jpg
    이동진, 김중혁의 영화당 #65. 플롯의 마술사 크리스토퍼 놀란 (메멘토, 인셉션) - YouTube (1080p).mp4_20170730_104637.673.jpg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말은 영화 속에서 관객에게 영화 속 정보를 제공하지 않음으로서 

    주인공과 같은 선상에서 영화의 끝까지 걸어간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덩케르크>도 마찬가지로 봤습니다.


     
    물론 역사가 스포일러이지만
    덩케르크 안에서 어떤 일이 발생했는지 자세히 아는 사람은 

    당시 덩케르크 해변에 있었던 병사들 뿐 일 것입니다.



     
    덩케르크 해변에서의 철수를 알고 있지만 그 내부에 상황을 자세히 아는 사람은 극히 드물다는 뜻이죠.


     
     


    이런 부분은 이번에 개봉한 <군함도>도 마찬가지죠.
     
    다시 언급하기 좀 그렇지만..

    이 때문에 현재 군함도가 많은 비판을 받는다 생각합니다.

    관객이 <군함도>에서 원한 것은 군함도 사건에 대한 감정이입이었지
     
    액션활극을 바란 것이 아니었기 때문이죠.


     
     


    그런데 <군함도>와는 달리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덩케르크>는 이런 부분을 아주 잘 캐치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인지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덩케르크관람 3분 안에 

    관객을 덩케르크 해변으로 소환시키는 어메이징한 연출력을 보여줍니다.


    b8426f80-2371-4a89-9478-9a1e261c6f61.jpg

    980b369b73283ddb43e67d9876511c9f_19Suu6NP.JPG


     
    그러면서 대사나 어떤 상황 설명 없이 

    덩케르크 해변에서 죽지 않기 위한 병사들의 모습을 제 3의 관찰자의 시점에서 바라볼 수 있게 도와줍니다.

    그런데 러닝타임이 흘러갈수록 마치 블랙홀에 빠진 우주선마냥 

    점점 '덩케르크 해변'으로 소환되는 자신을 볼 수 있게 해주기도 합니다.


     



    저는 이로 인해 <메멘토때처럼 관객이 등장인물과 같은 선상에서 영화의 끝으로 달려가게 하여 

    전쟁이라는 참혹한 생지옥 속에서 살고 싶다라는 말을 되풀이하게 만들어줍니다.



     
     
     
    2. 삶과 죽음이 공존하는 감옥덩케르크
     
    방금 언급했던 것처럼 <덩케르크>는 영화 상영 3분 안에 관객을 덩케르크 해변으로 소환시킵니다.
     


    영화 시작과 함께 총소리와 그 총소리에 도망가는 영국병사를 보여줍니다

    그리고 그의 뒤를 따라가며 이 영화가 

    살고싶다.’ 

    라는 인간의 원초적 본능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음을 말해줍니다.


    15012344670cac9d098b154036ba499ea62da4ac82__mn561310__w700__h525__f91303__Ym201707.jpg






     
    그렇기 때문에 저는 과거 <시계태엽 오렌지>나 <풀 메탈 자켓> 처럼 영화 시작부분에 주제의식을 밝히는 

    교과서적인 부분도 잘 살렸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그럼, 다시 영화로 돌아가겠습니다.
     







    총격 소리에 놀라 살기 위해 도망친 주인공 토미는 

    진지를 구축한 타국의 군인들에 의해 덩케르크 해변으로 입성합니다.




    980b369b73283ddb43e67d9876511c9f_19Suu6NP.JPG

     

    그리고 잠시 후, 카메라가 줌 아웃을 하면서 두 개의 국기봉 사이로 

    '덩케르크 해변'에서 배를 기다리는 군인들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영화의 제목이 떴던 걸로 기억합니다.




    1111.jpg

     


    그렇습니다.
     
    놀란 감독이 바라본 덩케르크 해변은 

    살기 위해 쏟아지는 총알을 뚫고 살기 위해 달려온 생존의 공간 임과 동시에 

    그 어느 곳으로도 갈 수 없는 감옥으로 묘사되고 있는 것입니다.
     


    이 묘사는 삶과 죽음이 공존하는 곳이라는 뜻이죠.





     
    이를 통해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이

     “덩케르크는 생지옥이었다.”
     
    라 말하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렇게 생각했습니다.


    images.jpg

     
    이런 생지옥 속에서 누가 쉽게 입을 열 수 있을까누가 어떤 말을 할 수 있을까?



     


    04c1fabe-7c16-471d-9fd4-4202c0e81d91.jpg




    자신이 군인이라는 것조차 망각한 채 

    오직 살고 싶다.’, ‘죽고 싶지 않다.’ 라는 생각만 떠올리는 이곳에 수다라는 게 존재할 수 있을까?




    소리를 질러도 그 누구도 구하러 오지 못하는 감옥덩케르크 해변
     
    오히려 소리 지르면 적에게 쉽게 발각될 가능성이 높은 곳덩케르크 해변.
     
    그러나 영국군이 살아서 고국으로 돌아갈 수 있는 유일한 공간덩케르크 해변.



    그렇기 때문에 포탄이 죽은 군인의 군화를 빼앗는 것도,
     
    비행기가 떨어트리는 포탄에 수많은 사람이 죽거나 다쳐도 바지를 툭툭 털고 일어나 하던 일을 계속 하는

    그런 상황이 전혀 이상할리 없는 곳.
     
    크리스토퍼 놀란은 덩케르크 해변을 그렇게 그려냈다고 저는 바라봤습니다.




     
     
     
    3. 죽기 싫은 사람에게 누가 돌을 던지랴?
     
    영화 <덩케르크>는 죽고 싶지 않다.’는 인간의 본연적 감성을 최대치로 끌어냅니다.
     




    그리고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심장에 죽고 싶지 않다는 느낌을

    마치 드라큘라의 심장에 말뚝을 박듯

    잠시 숨을 돌리 때마다 비수처럼 꽂아 넣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이를 통해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그게 당시 덩케르크 해변이다’ 라고 말해주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이러한 관점으로 바라봤을 때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덩케르크>가 고증 이상의 고증을 보여줬다고 봅니다.
     
    그리고 이런 상황적인 설정보다 더 놀라운 것은 인간의 삶에 대한 본능을 너무도 잘 그려냈다는 점입니다.
     



    군인들은 살기 위해 별별 행동을 다 합니다.
     
    그런 행동을 하는 이유는 단 하나.
     
    살고 싶기 때문입니다.



    C0A8CAE20000015D3DC152D0000025D3_P4.jpg
    maxresdefault (4).jpg
    53d89f44-384e-4fbb-b7c7-9bbe3eaa87d3.jpg
    6fa690a3-6dfb-4cfe-bbe8-a92d7394073d.jpg






     
    그래서 영화는 인간의 살고자하는 본성은 자신이 어떤 위치에 있든

    어떤 경험을 했든

    누구와 있든 결국 누구나 나의 생존을 최우선시 한다는 것을 알려줍니다.
     



    그래서 정말 인간이 극한으로 갔을 때 

    얼마나 비굴하고

    악마같고

    또 그렇게 살고자 하다가 얼마나 허무하게 죽음을 맞이할 수 있는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줍니다.
     





    그런데 오히려 인간 본성을 너무 대놓고 드러내고 있어서 비판하거나 반박할 수도 없습니다.


    1111.jpg





    그 모습들이 너무도 타당한 이유라서 영화를 보고 있으면
     


    그래저게 인간 본성이지나도 다를 바 없어나도 저럴 거야


     
    라고 생각하게 만들어 버리면서 어느 순간 관객을 덩케르크 해변에서 퇴각을 바라는 병사로 만들어버립니다.
     
     
    그런데 <덩케르크>는 여기서 끝내지 않습니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덩케르크 해변 속에서 

    죽지 않기 위해 발버둥치는 병사들의 모습10번의 고통과 10번의 희망을 번갈아가며 부여합니다.




    53d89f44-384e-4fbb-b7c7-9bbe3eaa87d3.jpg

    6fa690a3-6dfb-4cfe-bbe8-a92d7394073d.jpg




     



    이를 통해  '1. 크리스토퍼 놀란, <덩케르크> <메멘토>라는 옷을 입히다.'에서 언급한 <메멘토>처럼 


    관객과 영화 속 인물을 물아일체 시켜버리면서 


    전쟁 속에서 받을 수 있는 극한의 심리를 마음 속 깊은 곳에 심어버리는 어메이징한 마법을 부립니다.
     


    그래서 저는 영화 <덩케르크>가 잔상이 많이 남는 영화라고 평하고 싶습니다.



    04c1fabe-7c16-471d-9fd4-4202c0e81d91.jpg





     
     


    4. 생존 앞에서 인간은 이기적이기만 할까? 그렇지 않다.
     


    저는 <덩케르크>의 가장 큰 백미는 

    살고자 하는 본능이 모든 감각을 지배하는 덩케르크 해변이지만 

    그 지배 속에서 피어나는 단 한 줄기 꽃잎 공생, 공존이라고 생각합니다.



    1111.jpg
    b8426f80-2371-4a89-9478-9a1e261c6f61.jpg
    5.jpg
    15012344672d5116fce61344aab83510f64b9c3386__mn561310__w700__h537__f90511__Ym201707.jpg




     
    생존을 위해 모든 병사가 개인주의성향을 띱니다.
     



    C0A8CAE20000015D3DC152D0000025D3_P4.jpg


    아픈 병사를 도와주는 것도

    신발을 빼앗아 신은 것도

    총알을 뚫고 덩케르크 해변에 입성한 것도 

    모두 내가 살기 위한 도구일 뿐입니다.



     
    uploads%2F2016%2F6%2F1%2Fdunkirk_19.jpg
    z6x25io0yks643zoc8og.jpg




    하지만 죽음 순간을 모면하면 이후 자연스럽게 

    공생, 공존이란 감정으로 사람들을 구해주려고 하는 병사들의 모습을 심심치 않게 보여줍니다.


     그것을 동료애라 표현할 수도 있고 전우애라 표현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덩케르크3.jpg


    그래서 <덩케르크>는 

    모두가 내가 살기 위해 힘을 쓰지만’ 

    반대로 죽음의 위험이 벗어나는 순간 옆 사람을 살려야 한다는 

    두 가지 본능을 교차적으로 계속 보여주는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1111.jpg



     
    이를 통해 관객이 더욱 더 덩케르크 해변이라는 곳의 특수성을 이해하고
     

    나 역시도 살기 위해 발버둥칠 것이지만 지금 당장 살아남았다면 

    내 옆에 있는 사람을 구해줘야 하는 것이 인간으로서의 도리다.’
     


    라고 생각하게 만든다고 봅니다.







    6fa690a3-6dfb-4cfe-bbe8-a92d7394073d.jpg



    뿐만 아니라 <덩케르크>를 보는 관객 조차도 가지고 있는 인간의 본능이라는 것을 일깨워주면서
     
    전쟁이라는 상황 속에서는 누구나 저런 행동을 할 수 있고

    저런 행동이 절대 나쁘거나 이기적인 것이 아니라는 점을 계속해서 상기 시켜준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면서 감독이 조금 과장된 표현일지 모르겠지만...


    <덩케르크>를 통해 인간의 선한 마음.

    희망을 잃지 않고 타인을 감싸 안으려는 마음.

    인간의 보편성을 성선설로 표현한 것은 아닐까?

    조심스레 추측해 봤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덩케르크>를 보면서 마음은 아프지만, 마음이 불편해지는 감정을 느끼지는 않습니다.
     
    저는 이런 인간의 심리를 너무도 잘 표현한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5. 전쟁 속에서 드라마는 없다.



     
    영화를 보면 무수히 많은 병사들이 죽습니다.


    dunkirk-2017-large-picture.jpg 



    죽음 속에는 어떤 드라마적인 요소가 1%도 존재하지 않습니다.
     
    누군가가 영웅이거나 누군가의 죽음에 감정을 이입시키는 불필요한 연출을 <덩케르크>는 보여주지 않습니다.
     

    images.jpg







    왜 그럴까?
     
    전쟁터가 그런 곳이기 때문입니다.



    417375_302302916494167_2075703995_n.jpg



    SSI_20161221142107_V.jpg
     


    HBO에서 방영하는 <왕좌의 게임>에서 시청자들의 가장 큰 불만은

    애정을 주는 캐릭터는 꼭 죽는다.’ 라는 공식일 것입니다.
     





    35c62078-1474-495e-a5a7-c4d5f77ae895.jpg

    232124_small.jpg



    전쟁터라는 곳은 머리를 드는 순간 총알이 박혀 죽을 수 있는 곳이죠.
     
    멀쩡하게 걸어가다가 지뢰를 밟을 수도 있는 곳
     
    도망치다가 낭떨어지에서 떨어질 수도 있는 곳입니다.


     
     
    우리가 흔히 보는 영화는 주인공이나 주변 인물들에게 드라마를 부여합니다.
     
    일종에 특수성이죠.

     

    AKR20170608049300005_06_i.jpg


     






    하지만 <덩케르크>는 애초 기획 의도
     
    덩케르크 해변의 참혹함을 말하고 싶다.’에서 출발했습니다.


    1111.jpg


    그러니, 죽음에 있어서는 드라마가 있을 수 없는 것이죠.
     
    그렇기 때문에 거의 모든 인물들이 한 순간죽음을 맞이합니다.






    뿐만 아니라 전쟁 영웅에게도 자비 따위는 없습니다.
     
    영웅으로 칭송받았지만 그 이면에 있는 어두운 그림자를 밝히기도 합니다.


    maxresdefault (6).jpg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이와 같은 연출을 통해
     
    전쟁이란 그런 것이다. 그리고 전쟁터는 그런 곳이다.’
     
    라는 메시지를 남기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검은날개의 꼬릿말입니다
    https://www.youtube.com/channel/UCeoXFe_RqrOl6k-Wub9fbNg
    콘텐츠플리마켓 다락방 : 논술상자

    http://blog.naver.com/sunorgod
    사회인문학에 관한 이슈 작성 블로그
    많이 놀러오세요~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08/01 12:45:27  1.235.***.44  웰빙이다웰빙  741422
    [2] 2017/08/02 18:58:46  211.36.***.31  귀요미실바  35298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78163
    영화를 찾고있어요 내용이 좀 잔인했던 [2] 외부펌금지 목젖데임 20/11/23 14:31 442 1
    78161
    저도 영화재목 알고싶어요 [2] abba17 20/11/22 15:15 312 2
    78160
    예술가의 정신 꽃보다륜미 20/11/22 01:57 301 1
    78159
    [주말 TV 영화 편성표] [1] 흐린날ㅅㅅㅣ 20/11/20 14:22 150 1
    78158
    영화 '런' 보신분들께 궁금한점이 있습니다 [3] 본인삭제금지 김랜선 20/11/20 00:10 367 1
    78157
    혼술 하면서 익스펜더블 보는데 재밌네요 [1] 3개월됐나? 20/11/17 01:14 286 0
    78155
    영화 브이아이피 보신분 내용중 궁금한게 있습니다 [1] 본인삭제금지 맥크리ㅤ 20/11/15 02:18 472 0
    78154
    콘스탄틴 속편.....드뎌 나오는군요... [3] 빨간알약 20/11/15 00:42 969 7
    78153
    고전 영화를 찾아요 (스포있어요) [3] 없는닉이없네 20/11/15 00:00 489 1
    78152
    다시 걷는다 꽃보다륜미 20/11/14 21:44 209 2
    78151
    [주말 TV 영화 편성표] [1] 흐린날ㅅㅅㅣ 20/11/13 13:56 183 4
    78150
    사실 <복수는 나의 것>은 이상한 제목이다 펜듈럼99 20/11/12 12:37 363 0
    78149
    영화 제목 질문입니다 [3] HotPack 20/11/11 22:27 286 0
    78148
    옛날 영화 하나 질문드려요(해양 표류 영화) [9] 20/11/07 00:33 541 2
    78147
    EBS EIDF 걸작선 [마더] 오늘 밤 24:55 흐린날ㅅㅅㅣ 20/11/07 00:00 304 0
    78146
    KBS1 독립영화관 [미안해요, 리키] 오늘 밤 24:10 [1] 흐린날ㅅㅅㅣ 20/11/06 23:13 146 0
    78145
    [주말 TV 영화 편성표] [1] 흐린날ㅅㅅㅣ 20/11/06 12:51 198 4
    78144
    도굴 선발대 [3] 드래곤자라 20/11/04 22:06 560 5
    78143
    홍콩 대만 영화 추천해주세요 고수님들 [10] 찍소 20/11/02 22:26 448 2
    78142
    시카고 7 [2] 꽃보다륜미 20/11/02 21:23 437 2
    78140
    [11월 EBS 영화] 흐린날ㅅㅅㅣ 20/11/01 20:46 278 1
    78139
    sf 재밌는 영화 [5] 본인삭제금지 tjdrud 20/11/01 15:03 571 1
    78138
    Sf영화를 찾습니다 [3] 뀨ㅜㅜㅜ울 20/11/01 01:04 525 1
    78137
    '초대 제임스 본드' 숀 코네리, 별세..향년 90세 근드운 20/10/31 23:24 331 6
    78136
    RIP Sean Connery 오태시기 20/10/31 22:23 199 2
    78135
    EBS 금요극장 [특별한 날] 오늘 밤 24:55 흐린날ㅅㅅㅣ 20/10/31 00:02 188 0
    78134
    KBS1 독립영화관 [나만 없어 고양이] 오늘 밤 24:10 [1] 흐린날ㅅㅅㅣ 20/10/30 23:17 227 2
    78133
    [주말 TV 영화 편성표] [2] 흐린날ㅅㅅㅣ 20/10/30 18:16 202 1
    78132
    고양이님이 나눔해주신 영화보고 왔습니다 드래곤자라 20/10/30 16:37 213 5
    78131
    평일 cgv 영화보실분? [9] 외부펌금지 언제나고양이 20/10/28 16:56 487 6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