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military_86679
    작성자 : 맛있는총각 (가입일자:2012-09-25 방문횟수:1064)
    추천 : 2
    조회수 : 887
    IP : 141.101.***.195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1/07/17 00:01:57
    http://todayhumor.com/?military_86679 모바일
    20년이 다되도 화가나는 군생활


    가끔 내 군생활이 생각나면 화가..  엄청나게 날때가 있다.

    지금은 없어진 부대로 알고 있지만..

    단감이 유명한 동네에  있던 야공단이다.

    난 운전병이었지만..

    지나치게 자소서를 잘 써서..   

    상급 부대부터 시작해서 아무도 날 픽하지 않아서..

    군단에서..  야공단으로  야공단에서도 짬이 안되는 중대장이 있는 부대 야공중대로 가게 되었다.

    가니 먼저와 있던 동기놈이 하나 있었고..

    한달고참이 둘(하나는 의무병차출)  두달고참이 하나(취사병)

    세달고참이 7 네달고참이 5  다섯달고참이 4 명..

    중대에 인원이 50이 안되는데.. 꼬였었다.  

    여튼 이곳에 가니..  다섯달부터 세달고참들이 친구도 아니고 개판이었다.

    서울 경기권에 사는 이들 위주였는데..   

    말투도 상냥하고, 이 군대에 부조리를 없애야하니 마니.. 하면서..

    잘해줬다.  그래서 이것들이 착한줄알았다.   특히 서무를 보던 고참하나는..

    늘 부조리를 없애야한다고 하고, 고참들 욕을 하고.. 우리가 고참이 되면 밑에 아이들한테 잘해주자. 나쁜것들 없애자. 따른 사람 없을때는 형이라 불러라.   이런 상냥한 말에 이 사람 좋은 사람이구나 하고 착각했었다. 

    특히나 6달 고참들을 욕했다. 나쁜놈이라고.. 

    사실 이것들이랑 같이 걸레도 빨고 작업도 하다보니..

    내가 이것들을 참 좋아했었다..   

    6달 고참은 갈구고, 지적을 했었는데 이것들은 그러지 않았다.

    그래서.. 이것들이 상병 달고.. 짬 먹었다고 놀러다니고 할때도..

    내가 내밑으로  몆안되는 애들 델고 같이 걸레빨고, 기준잡고 작업나가고..  뒷치닥 거리를 다 해줬다.

    짬에 맞게 교육같은걸 받아야되는데도 이것들한테 배운게 없다 사실..

    그래서 이것들 저거들은 짬 먹을때마다 이전부터 있던 부조리의 혜택은 다 누렸다. 

    상병달고, 일과 끝나고 자유시간..  거기다가.. 지 맘에 드는 내후임들 델꼬 가서 놀고..

    일병 이등병 합쳐서 8명정도인데.. 늘 3~4명을 델고가 버리는 미친짓을 해버리니..  ㅡㅡ?  

    내 가 기준잡고 일과후 작업 청소준비를 늘 하고 했지만.. 큰 불만은 없었고..

    일병 말호봉이라고 상병 달기전에는 일이등병 관리를 해야되는데..

    내 한달고참이란 놈은 못하겠다고 울어버리는 일이 생긴다.

    참 개판이었다.

    그래서 나한테 와서 하는말이 내 고참은 마음이 여리니까 나보고 하란다.  

    그래서 내가 했다. 내 한달고참은 여리니까 저거들이랑 놀러다니고..

    밑에 아이들한테 욕하고, 똑바로 하라고 해야되는거 내가 했다.

    사실 놀기도 좀 논편이고..  자소서도 놀았던 과거를 적어서..

    사고유발할수 있는 관심사병이었다.   하극상? 할꺼 같은..

    내가 전입오기전에 중대장이 부대원 모아놓고.. 주위를 요한다고 했다고 하더라.

    여튼 밑에 애들이 제일 무서워했던 고참이 나였고..

    병장 고참들이 가장 좋아하는 후임도 나였다. 열심히 한다고..

    여튼 이것들은 상병달고 부터 꿀빨았지만.. 

    나는 군생활 지랄같았다. 내가 이 것들 좋다고, 내선에서 다 해줬으니.. 

    그래도 단 한번도 내한테 잘못한거나..

    내 기분이 상한다고 내가 재미를 위해 후임을 괴롭힌적은 없다.

    그저 실수하거나 훈련중 정신 못차리거나 잘못된 행동을 했을때..

    욕을하고 겁을 많이 줬을뿐이다.  

    근데 참 지랄같은게 이것들이 병장을 달고부터는..  참 대단했다.

    내 휴가 짜르고.. 지들끼리 휴가 가고..  그것도 서울사는 내동기 휴가나올때까지..

    내휴가를 안 올리고..   

    불침번 역시 내동기가 나보다 서열이 낮은데..  내 위에 서열로 불침번 세우고..

    말도 안되는 부조리를 나한테 하더라.  

    그래서 한번 가서 말했다. 왜 내가 내동기 뒤에 불침번 을 자꾸 세우냐고.. 

    동기한테 서열이 어딨어..?  이런다 ㅡㅡ

    아무리 딴걸 봐도 나만 바뀌어 있는데.. ㅡㅡ? 

    다른 놈들은 서열이 있는데 나만 없더라..  

    그리고 병장 달기전 분대장 교육 다녀왔더니만..

    내무반이 변경되어있고.. 나는 이상한 구성으로 되어있었는데..

    딱히 아무생각없었는데.. 이것들이 자꾸 시비를 걸고..

    말도 안되는 수작을 부리고, 날 따돌리더라..

    이것들 때문에 싫어하던 6달 고참은 사실 나한테 잘해줬었다. 근데 이것들이 계속 욕해서.. 그 잘해주던것도 이것들 때문에 가식인가 했었다.  근데 정말 그나마 군생활 하는것 가르켜주고 충고해주고 잘못 지적해줬던건 6달고참이었다.


    여튼 이것들이랑은 병장달고부터는 잘 보지도 않았고.. 어쩌다보면 시비걸고 했었는데..  

    참 대단한 놈들이었다.  짬 없을때는 애들한테 잘해주자 하고.

    짬 먹을때마다는 밑에 애들이 몆명이 작업하는지도 신경도 안쓰고.. 놀러다니고..

    어쩌다가 고참한테 욕먹으면 쪼르르 몰려와서.. 나한테 잘해라. 하고.. 

    그리고 제대하고 참궁금했는데.. 나한테 왜 그런건가?하고

    얼마전 동기를 만나서 물어보니..  그것들이 일부러 그랬다드라.

    나 몰래 회의도 했다고 하더라.

    애들이 날 무서워하고, 내가 부대에 세탁기랑 오디오랑 사서 기부한것도 마음에 안들고, 거만하고, 날 가만히 두면 안된다고 내위에 병장들이 회의를 했단다.

    그리고 내가 애들 괴롭히는게 싫었단다.  

    참 개소리 같은 소리가 들리더라.

    난 다른건 다 때려치우고, 단 한번도 재미로 밑에 후임한테.. 머해봐라..

    장난 친적도 없었고, 곤란해  한적도 없었고..

    경례를 생깐적 없었고,맛있게 드세요 란 말에 어 너도 잘먹어라 늘 대꾸를 해줬다.

    난 짬없을때 가장 싫었던게 경례 생까는거..  밥먹을때 맛있게 먹으라고 하라고 시키고 생까는게 제일 싫었다. 

    근데 이것들은 짬 먹으니 똑 같드라. 아니 이전 고참들보다 더하드라. 

    운전병이라서 애들 다치면, 사제 약국 가서 내 사비로 약도 사주고 챙겼었다.

    그저 잘못하거나.. 정신 놓고 있을때 욕하고 정신차리라고 한것밖에 없는데..

    저거들이 해야될걸 안하니 내가 제일 무서웠을뿐인데..

    짬 없을때 생긴화는 잘 넘어갈수 있겠는데..

    참 짬먹고 뒷통수 맞은건 정말 오래간다.  

    여전히 가끔 생각나면 화가 미친듯이 오른다. 

    욕도 아까운것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1/07/18 11:25:13  211.255.***.14  하얀갈대1  515763
    [2] 2021/07/26 09:50:54  211.209.***.63  경북예천군  663351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6695
    아니 술먹다가(혐주의) 토레스비야 21/09/25 01:35 231 0
    86694
    "싫으면 능력껏 군대를 뺐어야지" [4] ES64F 21/09/20 07:27 497 4
    86693
    D.P 보고 군알못 들이 꼭 물어보는 질문 내지는 의문 [1] 청랑 21/09/11 20:58 499 3
    86691
    D.P 너무 과장된 거 아닌가? [2] 갓라이크 21/09/05 19:15 950 7
    86690
    08군번 D.P가 본 드라마 D.P에서 고증 잘 된 점 [1] 울루랄라울루 21/09/04 18:21 698 4
    86689
    DP 보고 생각나서 검색해봤는데... [1] 치우율무차 21/09/02 14:46 468 1
    86688
    D.P 글보고 궁금해서 적어봅니다 (GOP나오신분께) [5] 배고프다_참자 21/09/01 18:08 462 2
    86687
    K9 자주포 기동 및 사격 장면 [1] 형으로 21/08/31 19:16 430 2
    86685
    kctc해본사람 손 [1] 윤리적소비 21/08/17 05:28 467 0
    86684
    군대에서 선크림 바를 수 있다고요? [8] 감성남 21/08/09 17:20 689 1
    86683
    군무원 면접대비 가이드북 이벤트 린샹 21/08/07 21:06 458 0
    86682
    병사가 짊어지던 81mm 박격포 이젠 차로 운반..신형 첫 투입 [3] 라이온맨킹 21/07/29 10:28 867 5
    86681
    훈장 잘 아시는분?? [36] 영등포야동왕 21/07/24 12:37 820 13
    20년이 다되도 화가나는 군생활 맛있는총각 21/07/17 00:01 888 2
    86678
    레드백 포탑 실사격 영상! 형으로 21/06/21 08:25 735 4
    86677
    건강한 레드백 구경하고 가세요. 펌글 영혼없는 21/06/20 16:21 639 0
    86674
    현역들 한번쯤은 보면 좋은 글 [1] 넘어져도다시 21/06/01 02:33 946 0
    86673
    (질문) 탱크 연막탄 그냥 연기가 아니죠??? [6] 본인삭제금지 솔로궁디Lv10 21/05/24 15:03 1193 0
    86672
    3, 7, 11공수여단, 20사단, 31사단이셨던 분들? [1] kwaessa 21/05/18 12:51 904 1
    86670
    K9 자주포의 개량 K9A1 자주포의 위용 형으로 21/04/19 22:16 1232 4
    86669
    여성징병 청원 [11] Quartz0425 21/04/18 14:14 1438 1
    86668
    이거 아는 사람들 있나요?? [7] 창작글 빛이나는솔로 21/04/06 17:07 1201 0
    86667
    강철부대 인가 보는데.... [6] 별이될꺼야 21/04/01 21:27 1761 0
    86666
    1117야공단 출신 공병입니다. 천안함 재조사 한다는데... 얄타맨 21/04/01 14:19 842 0
    86665
    진짜로 오랜만에 방문 수어지교 21/03/16 20:23 553 0
    86664
    [국민 청원] 군에서 부상 당한 후 12개월 이상 누워 지내고 있습니다. [1] 행열 21/01/30 13:31 982 0
    86663
    해병대 상륙돌격장갑차에 적용된 원격사격통제체계 사격 장면 [3] 형으로 21/01/27 23:41 1353 2
    86661
    군기교육대 갔다오신분들 있나요 [2]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baegopa14 21/01/21 11:15 1778 0
    86660
    국산장갑차 레드백 호주 현지 런칭 현장 형으로 21/01/18 22:24 924 1
    86659
    미국이 북한에 핵을 날리려고 한다면 [7] 딴말하는사람 21/01/09 17:49 1446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