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제이앤.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3-09-02
    방문 : 806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military_84263
    작성자 : 제이앤. (가입일자:2013-09-02 방문횟수:806)
    추천 : 18
    조회수 : 745
    IP : 221.139.***.214
    댓글 : 37개
    등록시간 : 2017/11/08 05:44:00
    http://todayhumor.com/?military_84263 모바일
    성범죄 담당판사 "솔직히 우리는 무죄추정의 원칙을 어기고 있다." ...
    옵션
      <div> <div><font size="5">성범죄 사건 담당 판사들 “솔직히 재판하기 어렵다”</font><b style="line-height:1.5;"><font style="font-size:9pt;" size="5"> </font><font size="4">2012.11.25 기사 </font></b></div></div> <div><br></div> <div><br></div> <div><font size="3"><strong style="color:#6b6b6b;">ㆍ대부분 간접증거뿐이지만 양형 강화·사회적 분위기에</strong><br><strong style="color:#6b6b6b;">ㆍ애매한 경우 유죄로 기울어… “국민참여 재판 신청 기대”</strong></font></div> <div><font size="3"><font color="#6b6b6b"><b><br></b></font><br></font></div> <div style="text-align:left;"><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711/1510090428a9164fdc4c5c47a7bde9491c8f84d813__mn466728__w250__h195__f9695__Ym201711.jpg" alt="쎄다.jpg" style="border:medium none;" height="195" width="250"></div><br><div><br></div> <div> <div> <p class="content_text"><font size="3"> 농사일을 하는 하모씨(53)는 지난 4월 성폭행 혐의 등으로 징역 7년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지난 15일 <span style="line-height:1.5;">항소심에서는 성폭행 혐의가 무죄로 바뀌면서 징역 2년으로 감형됐다. 항소심에서 달리 새로운 증거가 </span><span style="line-height:1.5;">나온 게 아니라 </span></font></p> <p class="content_text"><font size="3"><span style="line-height:1.5;">강제성이 없었다는 판단 때문이다. </span></font></p> <p class="content_text"><span style="line-height:1.5;"><b><font size="3"><font color="#ff0000">목격자도 없는 당시 상황에 대한 평가만으로 징역 5년</font>이 오간 셈이다. </font></b></span></p> <p class="content_text"><span style="line-height:1.5;"><b><font size="3">징역 3년을 넘을 경우 </font></b></span><b style="line-height:1.5;font-size:9pt;"><font size="3">집행유예가 불가능하다.</font></b></p> <p class="content_text"><font size="3">지난달 항소심에서 무죄로 풀려난 윤모씨(37)도 1심에서는 징역 3년을 받았다. 노래도우미와 성관계를 맺은 뒤 </font></p> <p class="content_text"><font size="3"><span style="line-height:1.5;">성폭행 혐의로 고소됐다. </span></font><span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그러나 </span><b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font color="#ff0000">증거는 사실상 피해자</font>의 <font color="#ff0000">진술뿐</font></b><span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이다. 윤씨는 “합의하에 가진 관계”라고 </span></p> <p class="content_text"><span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주장했지만 </span><b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1심에서 유죄</b><span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가 나왔다. </span><b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유죄가 되니</b><span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 </span><span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양형기준은 <b>징역 2년6월~7년6월</b>이었다. </span></p> <p class="content_text"><span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b>전과가 없어 그나마 낮은 기준</b>이었다.</span><span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 </span></p> <p class="content_text"><b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br></b></p> <p class="content_text"><b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 성범죄 사건</b><span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을 </span><b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담당</b><span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했던 </span><b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판사</b><span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들은 하나같이 </span><b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이 같은 재판이 가장 힘들다</b><span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고 털어놓는다. </span></p> <p class="content_text"><font size="3"><b><font color="#ff0000">목격자나 물증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font></b>이기 때문이다. 상당수 사건에서 성관계 자체는 서로 인정하지만 </font></p> <p class="content_text"><font size="3">강제성을 두고 엇갈린다.<span> </span></font><span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b><font color="#ff0000">대부분이 간접증거</font></b>여서 법관들은 심증의 정도를 양형에 반영시켜왔다. 하지만 </span></p> <p class="content_text"><span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양형이 급격히 높아지면서 판사들이 다소 </span><span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혼란스러워하고 있다.</span><span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 </span></p> <p class="content_text"><font size="3"> 그동안은 수사단계 검사부터 혹시라도 있을지 모를 무고를 막기 위해 꽤 까다롭게 수사를 벌여 기소했다. 그러고 나면 <b><font color="#ff0000">법원은 여성이 수치심을 무릅쓰고 고소한 이유를 생각해 가능하면 유죄</font>를 선고하는 방향으로 갔다</b>고 한다. 이 같은 관행이 가능했던 이유 가운데 하나는 양형의 재량 때문이다.<br></font></p> <div class="iwmads-wrapper is-error"></div> <p class="content_text"><font size="3">수도권의 한 고등법원 부장판사는 “둘 사이에 있었던 일이라 판단하기 정말 어려울 때가 있다”고 했다. </font><span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그는 “강제성이 있었는지 따져보면 남녀 입장에 따라 그런 측면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사실 그동안 적정한 양형으로 간극을 메워온 게 사실”이라고 했다.</span><span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 </span></p> <p class="content_text"><font size="3">그는 “지금은 갑자기 양형이 높아져 유죄를 인정하고 나면 최저형이 징역 5년도 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결국 과거와 달리 판사의 재량이 없어지고 주어진 양형기준도 너무 높아, 재판 경험이 많은 판사들은 가능하면 무죄를 선고하게 된다는 것이다.<span> </span><br></font></p> <p class="content_text"><font size="3">실제로 살인죄의 경우 양형기준이 징역 3년부터 시작한다. 참작 사유가 있으면 집행유예도 가능하다. 최근 술에 취한 채 가족에게 흉기를 휘두른 가장을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모녀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다.<span> </span><br></font></p> <p class="content_text"><font size="3">성범죄도 징역 1년6월부터이지만 몇 가지 요소가 붙으면 곧바로 중형이다. 주거침입이 인정되고 감형 사유가 없으면 기준이 5~8년이다. 성범죄보다 살인죄의 양형이 전반적으로 높긴 하지만 곧장 추월당하기 일쑤다.<span> </span><br></font></p> <p class="content_text"><font size="3">하지만 요즘 많은 <b>성범죄 사건</b>을 <b>담당</b>하는 <b>젊은 법관</b>들은 <b>애매할 경우</b> 무죄가 아닌 <b>유죄로 기운다</b>고 말했다. 실제 판사들은 <b>여론의 압박</b>에 대해 부담스러워한다. <b>여론의 압박 탓에 유죄를 선택한다</b>고 말하는 판사는 없지만 <b>그런 분위기가 있다</b>는 얘기는 많다.<span> </span><br></font></p> <p class="content_text"><font size="3"><b>수도권 법원</b>의 <b>한 판사</b>는 “<b>사회적 분위기에 따른 압박감이 분명히 있다</b>”며 “강압성을 따지는 단계부터 압박을 느끼면서 판결문에 이를 설명하는 데도 훨씬 많은 공을 들인다”고 말했다.<br></font></p> <p class="content_text"><font size="3"><b>수도권의 다른 판사</b>도 “<font color="#ff0000">솔직하게 말하자면 우리 <b>성폭력 전담 판사들</b>은 어떻게 보면</font> <b><font color="#ff0000">형사소송법을 어기고 있다</font></b>”며 “<font color="#ff0000">원래 <b>무죄 추정인데</b> 사실 인정부터 양형까지 워낙 비판을 받으니까 <b>아무래도 피해자 쪽으로 기운다</b>. <b>극적인 반전이 없는 이상은 유죄</b></font>”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 판결이 <b>만약 오판이라면 피고인의 인생은 어찌 되겠느냐</b>”고 했다.<span> </span><br></font></p> <p class="content_text"><font size="3">성범죄 양형기준은 2009년 7월 제정 이후 해마다 수정됐다. 사회적으로 논란이 있을 때마다 여기저기를 고쳐 기준을 강화했다. 가중 요소를 늘리고, 중범죄 유형을 확대하고, 기준형을 높여 계속해서 올려왔다.<span> </span><br></font></p> <p class="content_text"><font size="3">대법원 관계자는 “현재 우리나라 성범죄 양형은 가차 없는 처벌을 추구하는 미국을 제외하면 세계에서 가장 높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은 모든 범죄의 양형이 최고 수준의 국가로 재소자만 250만명”이라고 말했다. 한국은 현재 5만여명이다.<span> </span><br></font></p> <p class="content_text"><font size="3">그래서 판사들은 성폭력 사건에서 국민참여재판을 신청해주길 바라는 경우가 많다.<br></font></p> <p class="content_text"><font size="3">법원 관계자는 “그래서 더 성폭력 사건은 참여재판을 하고 싶다. 이렇게 여론과 법관이 차이가 나는 것은 참여재판을 통해서 해소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참여재판이 개별 사건의 특수성이 있구나, 양형을 마냥 높이라고만 할 것이 아니구나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br></font></p> <p class="content_text"><font size="3"><b>최근 <font color="#ff0000">인천지법</font>에서 있었던 <font color="#ff0000">성범죄 국민참여재판</font>은 <font color="#ff0000">67%에서 무죄</font>가 나왔다.</b> 당시 배심원들은 성관계 장소에 이른 경위, 성관계 당시 상황, 피고인과 피해자의 체격과 성격, 기타 제반 사정에 비춰보면 강제성은 없었다고 7명 만장일치로 결정했다.<span> </span><br></font></p> <p class="content_text"><font size="3">일부에서는 <b>수사단계에서 피고소인들의 얘기를 잘 들어주지 않는다는 주장</b>도 나온다.<br></font></p> <p class="content_text"><font size="3">최근 <b>성폭행 사건에서 무죄를 받은 한 변호사</b>는 “<b>경찰서에서는 무죄 판결을 받은 피해자 말은 안 들어주고 ‘묻는 말에 대답이나 하라’고 했다</b>”면서 “검찰도 마찬가지”라고 하소연했다. 그는 “<b>하다 못해 거짓말탐지기라도 받게 해달라고 했는데 그것마저도 안 해줬다</b>”며 “<b>성폭력 범죄의 특수성이 있는 게 사실</b>이지만 <b>분쟁의 최종 단계인 수사와 재판은 공정해야 하지 않느냐</b>”고 말했다.</font></p> <p class="content_text"><br></p> <p class="content_text"><font size="3"></font></p> <div style="text-align:left;"><font size="3"><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711/1510093777200d5ac778e14843a1407cab1505c714__mn466728__w647__h355__f47486__Ym201711.png" alt="아니이런.png" style="border:medium none;" height="355" width="647"></font></div><br><p></p> <p class="content_text"><a target="_blank" href="https://www.youtube.com/watch?v=cRsYwu8uD4I" target="_blank">https://www.youtube.com/watch?v=cRsYwu8uD4I</a></p> <p class="content_text"><br></p> <p class="content_text"><span style="font-size:medium;line-height:1.5;"></span></p> <div style="text-align:left;"><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711/1510091947479beba0b4c8498faaf4328b2fb6b9c8__mn466728__w500__h337__f25064__Ym201711.jpg" alt="디케다.jpg" style="border:medium none;" height="337" width="500"></div> <div style="text-align:left;"><br><div>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정의의 여신은 디케(DIKE)다. 디케는 정의(正義) 혹은 정도(正道)라는 의미다.<br><br><div>정의의 여신은 오른손에는 칼, 왼손에는 천칭을 들고 있는 것으로 묘사된다. 칼은 정확한 판정에 따라 정의가 실현되기 위해서는 힘이 필요하다는 뜻이며, 저울은 엄정한 정의의 기준을 상징한다. <b>디케가 맹인인 이유는 정의와 불의의 판정에 있어 사사로움을 떠나 공평함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미</b>를 담고 있다. 정의의 여신은 비록 서양에서 유래했지만 현대 사회에서 정의 혹은 법의 여신으로서 갖는 상징적 의미가 크다. <br><br><b><font size="4">모든 사람에게 엄정하고 공평하게 적용되지 않는다면 <br>법과 정의는 힘없는 사람에게 가장 위험한 폭력이 될 수 있다.</font><br></b><br><a target="_blank" href="http://news.joins.com/article/14446517" target="_blank">http://news.joins.com/article/14446517</a><br><br></div></div></div> <p></p></div></div>
      출처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211252219115&code=940301#csidx56898867b2ed06f895b9dca35b49c88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11/08 07:05:01  119.194.***.98  싱긋  200456
      [2] 2017/11/08 07:08:20  125.142.***.126  내꺼티브봇  758614
      [3] 2017/11/08 07:55:09  115.161.***.116  눈팅4년째  761688
      [4] 2017/11/08 08:36:49  59.26.***.74  식후삼십분  729819
      [5] 2017/11/08 08:40:00  125.134.***.105  호쨩♡  93203
      [6] 2017/11/08 09:36:24  121.154.***.175  lvhis  670122
      [7] 2017/11/08 10:06:55  218.49.***.55  서동재검사  742544
      [8] 2017/11/08 10:12:33  125.138.***.88  악마신전  51610
      [9] 2017/11/08 10:15:22  219.254.***.220  낭만고등어  413305
      [10] 2017/11/08 10:48:34  39.7.***.67  Qoo™  7825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612
      해서는 안되는 말실수... 제이앤. 17/12/06 10:16 369 3/2
      611
      저격글) 내가 군대 갔다와서 아는데 ... [13] 본인삭제금지 제이앤. 17/12/05 19:20 185 20
      610
      부농 소시지 좋아합니다. ㅎ [4] 제이앤. 17/12/05 15:13 224 10
      609
      좋아합니다. ㅎ [2] 제이앤. 17/12/05 14:35 350 0
      608
      겨우 5.5% ㅜ ㅜ ... [5] 제이앤. 17/12/04 21:55 135 13
      607
      가부장적인 걸 싫어하는 여자들의 이중잣대 [6] 제이앤. 17/12/03 12:04 338 2/20
      606
      가부장적인 걸 싫어하는 여자들의 이중잣대 [16] 제이앤. 17/12/03 11:47 216 16
      605
      난쟁이라 불리던 백수가 최고의 배우로 인생역전한 사연 [2] 제이앤. 17/11/28 01:00 98 15
      604
      성심병원 장기자랑 사건은 좀 심각해보이네요. [5] 제이앤. 17/11/12 09:20 275 12
      603
      간호사 수난시대 제이앤. 17/11/12 08:29 172 1
      602
      성심병원, 간호사들에 '선정적 장기자랑' 강요 논란 [47] 제이앤. 17/11/12 07:45 440 15
      601
      짬밥 대 짬밥 [인벤 펌] [8] 펌글 제이앤. 17/11/11 00:09 117 10
      600
      '무고 범죄' 세계 1위…부끄러운 자화상 2016-08-19 기사 [3] 제이앤. 17/11/09 22:23 121 16
      599
      멍청해서 당했다... [35] 제이앤. 17/11/08 06:25 133 15
      성범죄 담당판사 "솔직히 우리는 무죄추정의 원칙을 어기고 있다." ... [38] 제이앤. 17/11/08 05:44 266 18
      597
      군게에 글을 쓰면서 느끼게된 점 ... [6] 제이앤. 17/11/07 22:38 148 18
      596
      성폭행 무고죄 레전드 사건 [NBA매니아 펌] [6] 펌글 제이앤. 17/11/07 21:25 240 16
      595
      싱크로율 100% ㅎㄷㄷ 제이앤. 17/11/07 20:13 939 3
      594
      남자가 차별을 느낄 때는? [27] 제이앤. 17/11/07 19:24 178 19
      593
      괴물과 싸우는 자는 스스로 괴물이 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 니체 [9] 제이앤. 17/11/06 20:40 148 6
      592
      작성중 [3] 제이앤. 17/11/03 23:36 55 0
      591
      2년 2개월 ... [3] 제이앤. 17/11/02 01:23 88 2
      590
      [시] 자살자를 위하여... 故 마광수 교수 [1] 제이앤. 17/11/02 01:08 80 3
      589
      여성가족부가 마광수 교수에게 한 짓들... [52] 제이앤. 17/11/01 22:52 163 14
      588
      페미니즘 운동은 상류층 여성들 신분상승이 주목적 - 故 마광수 교수 유고 [4] 제이앤. 17/11/01 22:07 142 16
      587
      문대통령, 대선후보 시절 "여성 군 복무 참여 늘리겠다." [4] 제이앤. 17/10/31 23:15 111 1
      586
      [광식이동생광태] 김주혁 - 세월이가면 [1] 제이앤. 17/10/31 19:13 84 14
      585
      '페미니스트' 최현희 교사 “이 아이가 인생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4] 제이앤. 17/10/31 07:26 293 18
      584
      5분 세계사 - 그라쿠스 형제의 죽음... 제이앤. 17/10/30 19:47 79 5
      583
      청와대 청원 낙태 합법화 청원 조작? [8] 제이앤. 17/10/30 17:36 122 6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