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Apraxas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3-04-15
    방문 : 1657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military_77969
    작성자 : Apraxas (가입일자:2013-04-15 방문횟수:1657)
    추천 : 15
    조회수 : 1208
    IP : 101.176.***.148
    댓글 : 10개
    등록시간 : 2017/06/24 17:14:40
    http://todayhumor.com/?military_77969 모바일
    정보과 병사의 곶통 6
    옵션
      아마 이번이 마지막이 되지 않을까 싶음...

      너무 자세한 얘기들을 하자니 얘기가 한도 끝도 없이 늘어져서...

      이번엔 탈영병에 대한 얘기를 하나 해보겠움.

      작성자가 있던 부대는 해안부대지만 바닷가에 딱 붙어있진 않았음. 대신 소속 부대중 하나가 바닷가에 있었지.

      그 부대에서 관심병사로 찍힌놈 하나가 탈영"하다가" 잡힘. 2번이나. 그래서 우선 상급부대인 우리 부대로 보냄.

      우리 대대장이 진급하고 싶어서 안달이 난 놈이라 절대로 이걸 상급부대에 알리지 않고 그냥 자체적으로 처리하려고 함.

      그래서 우리 부대에서도 초관심병사로 찍히고 화장실도 혼자 못가게 했음. 그렇게 몇달이 지나고...

      내가 상병이 되고 얼마 안되서 이등병 초 짬찌일때 갔던 동원훈련기간이 다시 돌아왔움. 그때 난 훈련에 참석하는 대신

      부대에서 밀린 잡업무를 처리하느라 내 후임이 대신 갔었음. 근데 우리 부대 병력이 간 그날 저녁에 부대에 전화가 옴ㅋ

      상황병 근무를 서고 있던 나는 전화를 받음.

      "통신보안 군인복무규율을 준수합시다. 대대 지통실 상병 작성자입니다"

      -"어 작성자야 나 3중대장이다"

      "충성 중대장님 무슨일이십니까?"

      -"어... 혹시 거기 아무개(초특급관심병사)랑 아무개2(그냥 관심병사)있는지 방송 한번 때려볼래?"

      "알겠습니다. 어떻게 기다리시겠습니까? 아니면 다시 전화드립니까?"

      -"기다릴테니까 후딱 때리고 와라"

      "넵"

      작성자는 방송을 때림. 그리고 얼마 안되서 행정반에서 전화가 옴.

      "작성자 상병님. 아무개랑 아무개2는 오늘 동원훈련에 갔다고 합니다. 무슨 일이십니까?"

      "아 아냐. 내가 이름을 잘못 들었나보다. 냅둬."
       
      그때 이미 난 내 등뒤로 흐르는 땀방울을 느끼고 있었음.

      "3중대장님 둘다 거기 훈련따라갔다고 합니다... 설마..."

      "...어. 다른 사람한테 말하지 말고 있어."

      "알겠습니다 충성"

      이놈이... 탈영을 한거임... 그것도 훈련까지 나가서... 천막, 컴퓨터, 프린터, 등등을 실고 갔던걸 내리느라 다들 정신없이

      바쁜 틈을 타서 평소에도 살살 같이 탈영하자고 꼬시던 아무개2를 데리고;;;;;;;

      곧 다시 3중대장한테 연락이 왔고, 나보고 근무 다른놈 불러서 세우고 믿을만한놈 둘 정도만 더 데리고

      부대를 싹 뒤져보라고 함. 이미 해가 진 후인데다가 산속에 박혀있어서 암것도 안 보이는곳을...

      하지만 병사들한테 알려지면 안된다고 하도 뭐라 하는 탓에 어쩔수 없이 후임놈 두놈을 데리고 부대를 다 뒤짐...

      막사... 식당... px... 예비군 훈련장... 심지어는 가건축물까지... 부대를 다 털었지만 당연히 없지.......

      3중대장한테 연락하고 하루가 지남. 훈련을 따라나갔던 행보관니랑 탄약반장만 돌아옴.

      그리고 차를 타고 나감... 둘이 부대가 있는 시내부터 근처 도시들까지 다 뒤지기 시작한거임...

      그렇게 5일이 지나고, 둘은 전주 시청 뒷골목에 있는 모텔에서 잡힘. 본인의 진급을 위해 왠만한 일은 상급부대에

      보고도 안하던 대대장마저 얼마나 뽝이 쳤던지 14박 15일 풀창을 아무개와 아무개2에게 후려침.

      그리고 복귀하자마자 다시 14박 15일 풀창을ㅋㅋㅋㅋ 또 후려침ㅋㅋㅋㅋㅋㅋㅋㅋ

      해서 둘은 사이좋게 한달을 영tothe창에 갔다오고 타부재로 전출됨. 아쉽지만 이 두명의 행방은 그 이후로도 들을수가 없었음...


      마지막 얘기는 작성자가 잘한 얘기를 하나 적고싶음.

      내가 있던 부대는 구타는 딱히 심하지 않았지만(없던건 아님.) 잣같은 일들은 좀 됐음(타부대 보다 많진 않았던듯).

      이등병때는 선임이 동행하지 않으면 px도 못갔고, 일병때도 눈치보여서 제대로 못 갔었음.

      예비군 부대라 커피 자판기도 있었지만 그것도 못 쓰게했고, 선임이 준거 아니면 관물대에 음식물(초코파이 포함)도

      있으면 안됐음. 심심하면 한번씩 관물대가 나 대신 내 자리에서 자고 있었으며, 짬차면 근무도 안 들어갔음.

      날밤을 센게 아니면 간부 허락이 있어도 제대로 오침도 못했음. 아침에 일어나면 이등병들이 상병이상들의 침구류도

      대신 게어줘야했고 그러면서도 옷입고 준비하는건 가장 먼저여야했음. 공중전화도 못 쓰게했음...ㅠ

      작성자가 상병달고 나서 좀 안되서부터는 저거 다 없앴음. 그게 가능했던게... ㅋㅋㅋ 작성자가 정보과장 업무를 거의 다 하면서

      거의 준간부 취급해줘서 가능했었음. 물론 나는 병장달고 나서도 내 할일 내가 다 했음. 기상나팔 울림과 동시에 일어나서

      갤거 다 개고, 청소 할때도 야근하고 있지만 않으면 다 참석해서 다 하고, 애들 청소 끝나고

      전투화 닦으로 갈때 걍 던져주고 닦아오라는게 아니라 나도 같이 내려가서 닦았고

      전날 야근한애 있으면 "넌 내가 이따 올라왔는데 코골고 안자고 있으면 죽는다"라는 협박과 함께 재웠고

      전화하고 싶은 애들은 허락이 아니라 "보고"만 하고 가라고 했고(이건 탈영땜에 어쩔수가...) px는 가고 싶을때

      맘대로 가라고 했고, 근무도 병장들도(저 포함) 다 들어갔음. 내리갈굼 그 잣같은 것도 없앴었음.

      다른 부서 후임들은 솔직히 계속 붙어있는게 아니라 못해줬지만 최소한 정보과 맞후임은 애가 조금이라도 아파보이면

      과장님한테 말하고(어차피 일은 내가 하니까...) 바로 의무대 들려서 약받아먹고 올라가서 자다가 점심때 내려오라고 시켰음.

      군대에서 아픈게 얼마나 서러운지 아니까... 주말에 이등병이고 일병이고 자고 싶은 애들은 다 거리낄거 없이

      자리피고 자라고 시켰음. 물론 이건 절대적으로 개인적으로 해야할일이 다 될때의 얘기였음.

      저렇게 자다가 근무에 늦는다? 정말 혼이 나갈때까지 갈궜음. 잘못한게 있으믄 혼나야지.

      물론 애들은 내가 평소에 얼마나 봐주는지 알기에 혼나면 혼나는 데로 잘 뉘우치고 똑같은짓 안했음.

      그리고! 하나 내가 가장 특별히 관리했던건 바로 밤애 잠 못자게 하는거. 개같은 고문이라는걸 내가 잘 알기에

      아무리 볍신같은 짓을 한놈이라도 절대로 잠을 못자게 하면서 혼내진 않았음. 하루밤 자고 일어난다고 해서

      용서가 될일이면 애초에 혼낼 필요도 없는 일일테니 무조건 다음날 혼내게 했음.

      이러고 나니 애들이 얼굴자체가 달라짐. 매일매일 죽어가던 이등병들마저 얼굴이 밝아지는게 보일정도였음.

      지금은 또 옛날처럼 돌아갔을지도 모름. 하지만 최소한 난 내가 할수 있는건 했다고봄...


      그럼 작성자는 이만 가보겠음다! 정말 말도 안되는걸로 날 갈구던 선임 생킈들도 욕을 바가지로 해주고 싶기도 하고

      잘못된걸 처알면서도 여지껏 그래왔다 라는 개소리로 그걸 괜찮게 만들려던 놈들도 바가지로 해주고 싶지만

      이미 시간이 많이 지난일이니...
      그럼 전 이만 뿅!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06/24 17:38:42  58.124.***.57  글룸소로우  747377
      [2] 2017/06/24 18:13:55  221.138.***.141  라제엘  672363
      [3] 2017/06/24 18:41:08  218.151.***.139  lvhis  670122
      [4] 2017/06/24 19:20:44  27.1.***.41  소금고기  546087
      [5] 2017/06/24 20:44:59  112.163.***.170  휴톤할꺼다  637148
      [6] 2017/06/25 02:46:24  118.33.***.38  나기사  539887
      [7] 2017/06/25 14:31:04  14.38.***.135  도치♥  60909
      [8] 2017/06/26 20:01:15  119.204.***.231  후츄  138997
      [9] 2017/06/26 20:06:46  223.55.***.12  Compostela  73951
      [10] 2017/06/26 20:11:54  203.255.***.171  운좋은  513474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56
      노트북 쓰다가 이번에 데스크탑을 하나 맞추려고 합니다. 지적이 필요합니다 [5] 본인삭제금지 Apraxas 19/09/16 17:42 90 1
      955
      요즘 할 게임이 뭔가 없어요... [4] Apraxas 19/08/13 09:57 121 1
      954
      GOD EATER 2 Rage Burst [2] Apraxas 18/05/02 19:41 118 5
      953
      갓오브워 플레이중 전편들에 비해서 단하나 맘에 안드는점... [1] Apraxas 18/04/21 17:43 131 0
      952
      [스포 주의]툼레이더 영화가 최신 툼레이더 게임에서 굉장히 많이 따왔어요 [4] Apraxas 18/03/11 11:33 239 1
      951
      꿈은 이루어진다 [25] 펌글 Apraxas 18/03/08 13:24 1127 12
      950
      혹시 소드 아트 온라인: 페이탈 불릿 해보신분 계신가요? [7] Apraxas 18/02/21 21:28 70 0
      949
      Civilization: Beyond Earth [9] Apraxas 18/02/15 19:55 340 13
      948
      그냥 요즘 들어 이런 생각을 자주 하게 됩니다... [2] 창작글 Apraxas 17/08/09 02:01 140 2
      947
      [펌글] 양치기 소년 펌글 Apraxas 17/08/04 00:21 268 4
      946
      (실시간) 아이폰 6 박살난 스크린 고치기 [98] 창작글외부펌금지 Apraxas 17/07/29 12:56 136 15
      945
      [소녀전선] 제가!!! 드디어!!! 성공했습니다!!!! [5] Apraxas 17/07/22 16:26 163 2
      944
      [소녀전선] 슬픈 영혼... [4] Apraxas 17/07/19 10:19 112 0
      943
      [본삭금] 전기장판이 두통을 일으키진 않겠죠...? [4] 본인삭제금지 Apraxas 17/07/18 22:13 63 1
      942
      호라이즌 제로 던 게임 처음 시작하면 기본 난이도가 뭔가요? ㅡㅡ [9] Apraxas 17/07/14 23:07 87 1
      941
      [플스구매완료] 제가 오늘 한 핵멍청한 짓을 알려드리죠. [16] Apraxas 17/07/12 21:47 152 10
      940
      [소녀전선] 제 아이들을 부려먹어주실분들을 구합니당... [2] Apraxas 17/07/07 22:18 73 0
      939
      정보과 병사의 곶통 마지막 [3] Apraxas 17/06/28 12:45 73 11
      정보과 병사의 곶통 6 [9] Apraxas 17/06/24 17:14 95 15
      937
      정보과 병사의 곶통 5 [5] Apraxas 17/06/23 16:26 105 13
      936
      정보과 병사의 곶통 4 [6] Apraxas 17/06/23 08:28 92 14
      935
      정보과 병사의 곶통 3 [5] Apraxas 17/06/22 21:12 80 13
      934
      정보과 병사의 곶통 2 [5] Apraxas 17/06/22 18:56 72 17
      933
      정보과 병사의 곶통 1 [5] Apraxas 17/06/22 14:43 89 11
      932
      해외/외국에서 던파를 해보려는데 파티 렉을 줄일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5] Apraxas 17/06/01 22:48 33 0
      931
      [뻘글] 호주에 있는 닝겐입니다 [4] Apraxas 17/05/31 08:42 61 0
      930
      게이밍 노트북 하나 한번 살짝 봐주시겠습니까 [6] 본인삭제금지 Apraxas 17/05/16 22:22 57 1
      929
      [21번째] 호주 워홀 일기 [1] Apraxas 17/05/09 23:22 16 0
      928
      무협소설 이름 질문이 있습니다 [2] 본인삭제금지 Apraxas 17/03/30 23:45 27 0
      927
      [20번째] 호주 워홀 일기 [2] Apraxas 17/03/17 23:55 27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