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mid_21888
    작성자 : 러브액땜얼리 (가입일자:2007-05-23 방문횟수:3420)
    추천 : 3
    조회수 : 827
    IP : 121.144.***.126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1/06/06 01:55:53
    http://todayhumor.com/?mid_21888 모바일
    미드 왕좌의 게임을 보고. 발라 도하에리스.
    옵션
    • 창작글
    <p> <span style="font-family:gulim, Dotum, Helvetica, AppleGothic, sans-serif;">(스포일러 있음)</span> </p> <p> </p> <p>왕좌의 게임 명성은 익히 들었지만 보지 않았던 이유가 몇 가지 있는데, 우선 반지의 제왕 같은 판타지, 그것도 긴 시리즈는 딱히 끌리지 않았고, 시즌8 완결 이후 평가가 너무 안좋았던 기억이 나서, 망설이다 보니 완결이후 몇 년이 지나버렸다. 요약하면, '길다, 판타지? 평가도 별로였던 것 같은데?' 정도일 거다. </p> <p> <br></p> <p>하지만, 이 시리즈를 도전하게 된 이유는 역시 평점 때문이다. 역대 IMDB 드라마 평점중 시즌평균평점이 9점대를 상회하고, 거의 최상위 점수에 랭크된다는 것은 뭔가 있긴 있을 것이라는 짐작을 하게 했다. 시즌 1~7 평점은 거의 9점 중반대이고, 마지막 시즌8 평점이 4점대로 절반 추락이었는데, 그걸 합쳐도 최고의 평균평점을 가진 시리즈였고, 이건 워싱턴 내셔널스의 맥스 슈어저가 완봉승 몇 개와 7이닝 무실점 경기를 대부분 한 뒤, 쿠어스필드에서 5회 7점내주고 패한 정도이기 때문에, 그 이유로 맥스 슈어저를 폄하할 수 없듯이, 왕좌의 게임(이하 GOT. Game of Throne)에 대한 평가도 좀 더 공정해야 한다고 믿는다. </p> <p> <br></p> <p>따라서, GOT 를 볼 때는, 기대감을 마음껏 낮출 수 있었다. 결국 기대를 배반할 것을 처음부터 다짐하고 이 드라마를 시청하기 시작했는데, 3주에 걸친 시청을 어제 마쳤고, 이 위대한 쇼에 대해 약간의 코멘트를 기록해 두는 것은 필요할 뿐더러, 헤이터들로부터 좀 보호를 해야한다는 의무 같은 것 마저 들게 되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완전히 매료되었다. 용이 나오는 판타지라는 것 정도가 보기 전 알고 있었던 정보의 전부였는데, GOT 를 판타지 장르에만 가두는 것은 꽤 실수일 뿐더러, 정확하지도 않다. 현대에 창작된 신화이자, 멋진 셰익스피어식 대사로 가득한 정치 서스펜스에 가깝다. 용은 거기에 살짝 얹은 드레싱 같은 거다.</p> <p> <br></p> <p>미국은 역사가 짧기 때문에 역사에 집착하는 경향이 있다. 남북전쟁사는 지나치게 자세하게 다루며, 전투지역의 세부사항까지 교과서에 언급되는데, 200년 안의 기간에서 역사를 망라하려면 어쩔 수 없는 측면이 있을 것이다. 그리고, 신화가 없기에 신화를 만들어야 했다. 반지의 제왕이나 스타워즈, 마블, GOT 가 그런 시도의 하나라고 생각되는데, 특히 GOT 는 그런 야심찬 기획의 성공적 결과물이라 생각한다. 평가는 아직 빠르지만, 향후 2-30년 내에 GOT 같은 이야기가 그려질 수 있을지를 생각해보면, 후보군 자체가 없다.</p> <p> <br></p> <p>왜 신화 이야기를 꺼냈냐면, 이 시리즈를 신화의 맥락에서 보게 된다면, 거대한 비극이나 부조리, 친족살해, 근친상간, 제노사이드, 깊은 절망과 상심이 받아들여질 수 있는 배경을 제공하게 되는 것이다. 헬레니즘 신화에서 그런 일들은 비일비재하며, 신의 거대한 폭력(네메시스.Nemesis)은 장자살해 등 열가지 재앙의 헤브라이즘에서도 흔하다. </p> <p> <br></p> <p>대너리스 타르가르옌은 신적 폭력의 은유이며, 존 스노우는 신을 살해한 니체다. 그 둘의 화목한 결합은 성공적 로맨스 뱀파이어물로는 타당하겠지만, 신화의 지위를 얻지는 못할 거다. 비극은 신화의 기본 전제이고, 시인들이 영웅들의 소네트를 노래할 때 장엄한 비극과 파국, 그리고 피의 결혼식은 더 적절한 소재를 제공한다.</p> <p> <br></p> <p>또한, 신화에선 윤리적 한계를 뛰어넘는다. 모든 정치적 옳바름의 굴레에서 벗어나, 마음껏 차별하고, 모욕주며, 무슨 일을 저질러도 용인된다. 신화니까. 미개한 도트락인의 피부는 모두 검고, 관대한 백인의 등장으로 해방당한 무결병은 흑인이며, 대너리스의 화려한 은색 머리칼은 유일한 왕관이며, 그 하얀 피부는 바꿀 수 없는 피의 세습의 결과다. 난장이는 가장 똑똑하지만, 충분히 모욕당한다. 가문이라는 것, 진정한 혈연이 정통성을 가진다는 중세 서사, 그 자체가 충분한 보수적 설정이다. </p> <p>그런 신화의 세계에서 충분히 보수적인 판타지를 즐기다가, 마지막에 민주적 협의체 비슷한 과두정치로의 마무리는, 필연적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납득가능한 설정이다. 시즌8이 망했냐고?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평점 4점대도 불공평하다. 훌륭한 마무리 였다고 생각한다. 잘 쓰여진 서사이고, 신중하게 쓰여진 대사도 나무랄데 없이 훌륭하다. 보수적 세계관에 천착한 이들은 드라카리스를 속으로 환호하고, 왕당파의 열렬한 지지자가 될 수 있다. 나도 대너리스를 좋아한다. 그녀가 죽지 않았으면 더 좋았을 것이다. 하지만 위대한 신화가 되려면 그런 비극을 받아들여야 한다.</p> <p> <br></p> <p>물론, 신화의 틀 안에서만 이 위대한 시리즈가 진행되지 않았다. 그보다는 오히려 현대의, 현실의 관계를 은유하는 데 더 많은 장치와 공을 들였다. 대너리스와 존 스노우의 관계는 신과 인간의 틀로 볼 수 있지만, 동시에 다면적으로 현실정치의 층위에서도 볼 수 있다. 즉, 매파(강경파) 대너리스와 비둘기(온건파) 존 스노우의 관계. 노예제 폐지에 앞장 선 에이브러험 링컨은 공화당의 초대 대통령이다. 대너리스가 암살당한 링컨이라고 말하려는 것은 아니지만, 존 스노우도 김재규의 역할만 한 것은 아니다. 그보다 훨씬 풍부한 캐릭터들로 표현되어 있다. </p> <p> <br></p> <p>P.S : 예전에 도스토엡스키의 카라마조프 형제들을 읽다가, 그 방대한 인물관계도와 비슷한 지명, 이름 때문에 독서를 중간에 포기했던 기억이 난다. GOT 를 볼 때, 웨스테로스와 에소스의 지도, 칠왕국의 가문과 인물도, 보병과 주요인물이 지나간 지명, 건너간 강을 일일이 찾아보면서 봤고, 그 덕에 인물과 지명이 헷갈려 시청을 중간에 포기하는 일은 피할 수 있었다. 회색벌레가 마지막에 찾아가려는 미산데이의 고향 나스는 지도의 끝에서 찾을 수 있었고, 사랑스러운 영웅, 최고의 검객 아리아 스타크가 가려고 하는 땅은 지도에 나와있지 않다.     </p>
    러브액땜얼리의 꼬릿말입니다
    <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212/253afc4dd106c06085b7bae533f3a2cd.jpg" alt="253afc4dd106c06085b7bae533f3a2cd.jpg">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1/06/06 07:07:32  59.2.***.158  사과나무길  563040
    [2] 2021/06/08 17:25:51  121.160.***.163  비달사슴  795710
    [3] 2021/06/12 03:08:55  121.128.***.41  베이스클레프  71082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1915
    ㅋㅋㅋㅋ 나 여기서 오징어게임 찾고 있네 냉면요리사 21/10/09 09:06 242 6
    21913
    에이전트 오브 쉴드 [2] CHO78 21/09/14 15:57 416 2
    21912
    the 100(약스포) CHO78 21/09/12 18:42 350 1
    21911
    외드 보면 항상 나오는 말... [1] CHO78 21/09/11 21:13 447 2
    21910
    the Wire의 오마 역 배우 사망 ↕永久童精 21/09/07 09:25 616 7
    21909
    추천 드라마. 나의 눈부신 친구(약 스포) 감상 별다른 21/08/23 00:31 351 1
    21908
    슈퍼내츄럴보면 알수 있는게 있습니다 훈민정음빌런 21/08/21 19:25 535 4
    21907
    왕겜 미쳤네요ㄷㄷ [17] 올갱쓰 21/08/18 14:12 1281 3
    21906
    가장 최근자 블랙리스트(S8E22) 감상평 [1] ↕永久童精 21/08/05 17:08 436 3
    21905
    평점이 당신을 속이고 있다 [1] 창작글 별다른 21/08/05 02:15 602 5
    21904
    미드 플래시에서 만난 반가운 얼굴들 [1] 댓글캐리어 21/08/01 16:11 683 3
    21903
    미드 인데 제목을 찾을 수 있을까요? [5] 쥴리유지 21/07/28 15:59 625 2
    21902
    드라마는 아니고 연애프로그램인데!! 제목 알 수 있을까요? [1] 남자사람★ 21/07/27 23:42 353 1
    21901
    [중드] 로맨스와 스릴러 두 마리의 토끼를 잡은 드라마 추천합니다. [8] 우낭 21/07/20 14:55 952 2
    21900
    천고결진 꼭 보세요! 꿀잼이에요. [9] 우낭 21/07/14 19:10 817 3
    21899
    이런 경우도 있을까요?? 워킹데드 스포 주의. [3] jojo심슨 21/07/13 14:16 505 3
    21898
    기묘한 이야기 시즌1 후기입니당! [2] 창작글펌글외부펌금지 넘어짐 21/07/13 11:36 705 3
    21897
    넷플릭스 힐 하우스의 유령 [2] ↕永久童精 21/07/09 21:46 600 1
    21896
    드라마 로크앤키 보신 분? [2] 창작글 넘어짐 21/07/09 09:18 391 1
    21895
    저번 달에 재밌게 본 드라마 3편 창작글 넘어짐 21/07/07 15:05 521 1
    21894
    이번에 나온 설정 신선한 왓챠 드라마 (아이들만 남은 세상) 동글껌딱이 21/07/05 16:46 587 4
    21893
    비드라마) 갑자기 생각난 미국/캐나다 발음 차이 [1] Filet-O-Fish 21/06/30 16:29 525 1
    21892
    [넷플릭스] 엘리트들 이랑 비슷한 시리즈물 추천해줄사람!! [2] 펌글 별그읨 21/06/29 11:24 480 1
    21891
    존잼 영화 추천 좀 ㅠ ㅠ [3] 체리쥬쥬 21/06/25 17:46 664 1
    21890
    드라마 추천해주세요! 제가 본 목록도 올려드려요!! [10] 핑크베어 21/06/21 12:15 601 1
    21889
    슈퍼내추럴보는데 [5] 훈민정음빌런 21/06/10 11:29 627 2
    미드 왕좌의 게임을 보고. 발라 도하에리스. 창작글 러브액땜얼리 21/06/06 01:55 828 3
    21887
    루시퍼 시즌5 10화 대박이네용 ㅋㅋ LGTwins 21/05/31 23:52 770 2
    21886
    호모나 게이뭐야 [끝난줄 알았던 시리즈 새 시즌] [5] Filet-O-Fish 21/05/30 19:38 763 4
    21885
    The Kominsky Method...끝났네요... Filet-O-Fish 21/05/30 13:17 424 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