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menbung_59036
    작성자 : 타임코스모스 (가입일자:2012-03-25 방문횟수:235)
    추천 : 2
    조회수 : 844
    IP : 116.255.***.202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09/05 07:46:40
    http://todayhumor.com/?menbung_59036 모바일
    ㅋㅋㅋㅋㅋ 멘붕이네요
    <div><br></div> <div>교회끝나고 집으로 돌아오는길</div> <div>저는 한 여자와 우연히 스쳐지나갔습니다.</div> <div>이때까지 저는 누구의 번호를 딴다는 시도를 해본적도 없고 상상도 해본적이 </div> <div>없는데, 이번만큼은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갑자기 그 여성분을 부르고는</div> <div>너무 마음에 들어서 그런데, 혹시 번호 좀 줄수있겠냐고 물어봤습니다.</div> <div>살짝 당황한 티가 난 그녀, 하지만 이내 저를 한번 보고는 픽 웃으면서 핸드폰을 주라고 하였습니다.</div> <div>인생 첫 헌팅의 성공..</div> <div>겉으로는 그런 척을 안하였지만 속으로는 뛸뜻이 기뻣고, 저는 핸드폰을</div> <div>그녀에게 줬습니다.</div> <div>그녀는 전화목록에서 자기 전번을 적어주었고, 플러스 알파로 카카오톡 아이디까지</div> <div>적어주더라고요,., 카카오톡 아이디까지 적어주시는 것을 보고, 저는 뭔가</div> <div>성공적인 예감이 들었습니다.</div> <div>26살의 모태솔로, 드디어 탈출하는가 싶었습니다.</div> <div>어찌저찌 같이 길을 걸어가면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div> <div>그녀는 친구만나러 이 곳에 왔고, 지금은 집으로 가기위해 버스터미널에서</div> <div>시외버스를 타야했다고 말하였습니다.</div> <div>느낌이 이제 너는 어떻게 할거냐 라는 듯한 느낌이였습니다.</div> <div>그떄 저는,</div> <div>"아, 그럼 버스터미널까지 같이 가시죠! 저도 근처 가는 길이었거든요"</div> <div>그녀는 웃으면서 말합니다</div> <div>"그래, 그래야죠! 그게 정석이죠! ㅋㅋ"</div> <div>방금 우연이 처음 만나고 처음 이야기하고 처음 같이 걷는 사이인데도</div> <div>편안하게 다가오고 이야기하는 그녀를 보니 마음이 더욱 두근거리면서</div> <div>그녀에게 끌리는듯하였습니다. </div> <div><br></div> <div>주저리주저리 그녀와 이야기 하는 사이, 저희는 우연히 저의 대학동기들을</div> <div>만났습니다.</div> <div>정말 우연히 만난거라 저는 당연히 반가워했고, 대학동기들은</div> <div>당연하게도 같이 걷는 저 여성분이 누구냐를 추궁하였습니다.</div> <div>'방금 막 번호따서 지금 같이 걷고있는 분' 이라고 말하기뭐해서 </div> <div>그냥 '친구'라고 말하였습니다.</div> <div>하지만 그녀는 그걸 받아들이지 않고 농담식으로 너스레</div> <div>"저 번호따이고 지금 그냥 같이 걷고있는 중이에요"</div> <div>능청스럽게 말하였습니다. </div> <div>저는 당황하였지만 뭐 이미 엎질러진 물인걸 어떡합니까?</div> <div>당연히 대학동기들은 '뭐? 이새키가?' 이런 반응을 보이면서 진짜냐면서 추궁하고</div> <div>저는 어쩔수 없이 사실을 토로했죠.</div> <div>뭐, 솔직히 '친구'라고 변명한 것은 '방금 번호딴' 것에 뭔가 부끄러움을 느낀것도 있지만</div> <div>주요한 이유는 그 대학 동기들 중에는 제가 대학생때 짝사랑하던 여자애가 있었기 떄문이었습니다.</div> <div>무슨 사이도 아니고(그 대학 동기는 내가 자기를 좋아한다는 것을 알고있지만.)</div> <div>졸업한 지금 시점에서도 연락을 자주 안하지만 왜인지 무언가 양심에 살짝 켕기는게 있어서 그런 변명을 늘어놓았던것입니다.</div> <div>'진짜가? 이야~대단한대? 축하해..'</div> <div>그 여자동기는 제가 걱정했던것과는 달리 제게 이런 말로서 축하를 해줬습니다. 애초에 걱정할만한 일이 아니긴 하였죠.</div> <div><br></div> <div>대학동기들과 이야기를 마치고 저랑 그 여성분은 시외버스터미널에 도착하였습니다.</div> <div>도착해서 표를 끊고 근처 적당히 자리에 앉아 버스시간까지 기다릴 참이였습니다.</div> <div>자리에 앉자 그녀가 먼저 말하였습니다.</div> <div>"저.. 너무 어렵죠?"</div> <div>"네?"</div> <div>"아니, 말을 할때 저는 편하게 하는데 그 쪽이 너무 어려워하는거같아서요.</div> <div>답할떄도 너무 길게 생각하시구.."</div> <div>당연히 어려운거 아니겠습니까?. 26살 모솔답게 여자랑 1대1 대화, 심지어 방금 번호딴분이랑 하는 대화는 당연히 어려울수밖에요.</div> <div>"아! 아... 아 아니에요, 어려운게 아니라 그냥 뭐.... 음... 그냥 이런 경우가 처음이라서..네.."</div> <div>"흠... 눈도 안마주치고 그러니까..."</div> <div>"앗..!"</div> <div>눈을 안마주친다. 맞습니다. 이때까지 오면서 얼굴을 전체적으로 본게 한번 번호딸때 딱 그뿐이었습니다. 그 뒤로는 계쏙 볼려고 하는데</div> <div>괜시리 부끄러워져서 살짝 딴데 보고 스치듯이 얼굴을 보고있었거든요.</div> <div>말을 할떄 눈을 마주치는건 좋아하는 여성분한테 하는것은 당연한 것이었는데, 역시나 모쏠답게 실수를 했습니다.</div> <div>아니라고, 눈 잘 마주칠수있다고 눈을 똑바로 보면서 이야기를 했죠.</div> <div>눈을 똑바로 마주쳤을때의 그 느낌은 엄청 새로웠습니다.</div> <div>분명 얼굴을 살짝씩 계속 봐왔지만 눈을 똑바로 마주치고 그녀를 본건 이떄가 처음이었거든요.</div> <div>이제서야 그녀의 모든 윤곽이 다 드러나서 제 기억에 강렬하게 박히는 느낌이었습니다.</div> <div>그녀의 눈을 살짝 작았고 안경은 쓰지 않고있었습니다. 피부는 너무 희지도 너무 검지도 않은 딱 좋은 피부톤이였고,</div> <div>전체적인 인상이 사알짝 이국적인 느낌이 드는듯한 인상이였습니다. 보면서 새삼 느낀건 얼굴 진짜 작다는게 느껴졋습니다.</div> <div>"바로 잘하네요 이제. 눈 마주치니까 훨씬 좋아요."</div> <div>그녀가 환하게 웃으며 말을 하였습니다.</div> <div>아, 웃을떄 이렇게 더 예뻐지는구나. 하는 쓸데없는 생각을 했습니다.</div> <div>"그런데, 번호는 못 드릴거같아요."</div> <div>갑작스러운 들어온 충격적인 한마디. </div> <div>"......네?"</div> <div>저는 말을 잘못들었다고 생각해서 다시 되물었습니다.</div> <div>"아...음... 그 지금 시험 준비중이시라면서요? 2년정도 기간 잡고계신거 같은데.."</div> <div>"아. 네.. 맞아요.. 근데 그걸 어떻게..?"</div> <div>"그 대학 동기 여성분이 알려줬거든요. 그 시험 꼭 합격해야되는 시험이시라면서요??"</div> <div>"......."</div> <div>갑자기 잠시 그 대학 여자동기가 생각났습니다. </div> <div>시발. </div> <div>"그 여성분이 엄청 신경쓰시는거 같더라고요? 이런말 해도 될지모르겠지만, 집안이 좀 어렵기도 하시다고.... 이번 시험은 무조건 합격한다고 해야하면서..."</div> <div>"..........아.. 아니, 괜찮아요. 전 괜찮아요! 진짜로. 만나서도 공부는 계속 할 자신도 있고. 진짜에요."</div> <div>잠시 멍해 있다가 정신을 차리고 답했습니다. 혹여라도 또 신경쓰이게 할까봐 계속 눈을 똑바로 마주치면서..</div> <div>"아니...제가 안괜찮아요. 방금 만나서 잠깐 사이에 이야기를 했는데... 기분이 엄청 좋아지는 느낌이라..</div> <div>혹여라도 시험공부 하시는데 제가 맨날 만나자고 조를까봐.. 또 신경쓰이게 할까봐..."</div> <div>"정말.. 괜찮은데..."</div> <div>엄청 실망한 표정을 지으면서 모기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맗을 하였습니다. </div> <div>"ㅋㅋ 실망한 표정은 조금 귀엽네요.. 근데 근데 진짜 안되요.. 진짜..위험해요.."</div> <div>이번엔 그녀가 살짝 눈을 피했습니다.</div> <div>이 정도 됬는데 어떻게 하겠습니까?</div> <div>드라마에서나 만화에서 처럼 제가 '안되, 넌 내꺼니까.' 같은거나, '번호 지울거면... 내 마음 속에 있는 사랑도 지우는게 좋을거야...'</div> <div>같은거나 가능하겠습니까?</div> <div>그래. 인생 쉽지 않지. 더군다나 26년동안 사랑이 실패해온 그런 사람인데 이번도 그냥 실패구나. 그런 느낌이 들더라고요.</div> <div>근데 너무 슬프더라구요. 진짜 너무너무 슬퍼서 진짜 장난아니라, 정말로 눈물 찔끔나올것 같았습니다.</div> <div>이렇게 좋은 여성분을 바로 눈앞에서 놓치고 진짜 정말로 인생 한번있을 기회같은 느낌이었는데, 방금전까지는 정말 너무 행복했는데..</div> <div>떨리는 손으로 그녀에게 핸드폰을 건네줬습니다.</div> <div>그녀가 찾으면서 지웁니다.</div> <div>그때 불현듯 무언가 생각난 저는 그녀의 손을 붙잡고는 말했습니다.</div> <div>"그럼.. 그럼 이름만이라도 알려주세요. 이름만이라도!!!"</div> <div>그녀는 살짝 당황하다가 제 얼굴을 보더니 웃었습니다. 엄청 비장한 표정을 하고있었나 봅니다.</div> <div>"알았어요.. 알았어. 제 이름은.."</div> <div><br></div> <div>하고 꿈에서 꺳습니다.</div> <div>솔직히 존나 너무 현실적이어서 꿈에서 깨고나서는 오열했습니다</div> <div>"시발 꿈이었어? 시발!!!!!!!!!!! 존나 행복했는데, 존나 슬퍼도 행복했는데 꿈이였어???"</div> <div>진짜 한평생 꿈깨고나서 소리친적은 이번이 처음입니다.</div> <div>이 현실적인 꿈을 기록에 남기고자 오전 6시01분에 재빨리 일어나 컴퓨터 키고 메모장에 적어두었습니다.</div> <div>개인적으로 적으면서 드는 생각은 '아! 내 무의식은 존나 썩었구나.' 입니다.</div> <div>어떤 무의식이 있길래 이런 좃같은 어디 썰에서나 사연에서나 나올법한 이야기가 나온건지 신기하네요.</div> <div>보통이라면 꿈에서 본 얼굴, 뭐 그동안 만나본 사람들의 얼굴이 아니라 진짜 무의식에서 만들어낸</div> <div>가상의 얼굴들은 기억이 안나는게 보통인데(ex, 꿈 속에서 결혼할때 신부 라든가..) 이번엔 아예 대놓고 눈을 마주치고</div> <div>전체적인 얼굴 인상, 심지어 입었던 옷까지 기억이 나네요.</div> <div>아무튼 좃같았던게 뭔지 아세요?</div> <div>헌팅하고나서도 사랑을 실패하고 심지어 사랑을 실패한 것까지 꿈이었다는게 제일 좃같았습니다!</div> <div>시발.. 아니 도대체 꿈에서도 실패하면 어디서 성공하란거야</div> <div>하 시발</div>
    타임코스모스의 꼬릿말입니다

    아직도 궁금합니다.그녀의 이름이 무엇이었을지.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9/05 15:44:53  175.116.***.50  눈팅만합니다  584987
    [2] 2019/09/07 12:43:59  112.214.***.145  180427  680942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59043
    끔찍했던 치질수술 그리고 터짐 남자사아람 19/09/15 21:47 204 0
    59042
    카카오송금 레몬스무디 19/09/14 20:43 304 0
    59041
    너무 서러워서 살고 싶지가 않습니다 [4] 외부펌금지 지삐 19/09/12 04:28 869 5
    59040
    화낼려고 하면 옹니짱 19/09/10 14:05 630 0
    ㅋㅋㅋㅋㅋ 멘붕이네요 타임코스모스 19/09/05 07:46 845 2
    59035
    가입한지 꽤 됬는데 첫글이 맨붕이라니.. ( 라면 이물질 ) [8] 본인삭제금지 헛튼소리 19/09/04 10:26 675 0
    59034
    임신한 와이프와 지하철탈때 [9] 메르메르4 19/09/01 14:26 2147 4/23
    59033
    카카오페이 편리함의 역습 창작글 농샴 19/08/29 23:06 1435 4
    59032
    긴글, 빡침주의) 편의점 음주가무, 테라스 신고법 고견 부탁드립니다 [14] 56565 19/08/29 00:01 1654 7
    59031
    ㅜㅜ 8천만원을 사기 당했습니다. [2] 본인삭제금지 레드레몬 19/08/27 17:20 1946 4
    59030
    요즘 안양일번가 주변에 대학생이냐고 하면서 붙잡아서 말거는 것들 [2] moondemon 19/08/25 20:34 1055 0
    59029
    군대가기 싫으면 지금이 기회네요 회색켓 19/08/25 16:55 958 0
    59028
    제 잘못은 맞는데 위로좀 해주세요.. [2] 너봤나 19/08/24 21:06 956 1
    59026
    [도움요청] 모르는 번호로 문자가 계속 옵니다. 아마도 착신전환인듯한데. 본인삭제금지 유니귀차니즘 19/08/23 09:22 677 0
    59023
    잔디를 못 깍는 예초기와 보쉬코리아의 황당한 답변.jpg 有 [7] 박주현朴珠鉉 19/08/21 18:27 2112 7
    59022
    수능 안보는 방법 좀 [6] 교회짓다걸린 19/08/21 00:21 773 0
    59021
    방금전에 너무 어이없는일을 겪어서요.. [1] 모치모치기모치 19/08/20 14:04 1246 3
    59020
    부천 중고차사기ㅜ [3] 창작글 전자비빔밥 19/08/19 10:27 1264 3
    59019
    탈북자 모자 '아사' 추정 [4] 펌글 바보궁디Lv5 19/08/14 10:10 1420 3
    59016
    억울하게 모든것을 잃게된 저희 선생님을 도와주세요!!ㅠㅠ WLsQKd 19/08/07 23:37 1415 5
    59014
    [유머x] LG스마트폰때매 열받아 죽을거같습니다 [3] 창작글 후카 19/08/02 22:10 1717 2
    59013
    유머×)제발 도와주세요 가구설치기사에게 성추행을 당했어요 [4] 외부펌금지 그대는바람 19/08/02 11:52 2019 2
    59012
    Kt 모뎀 opt빨간불이 들어와서 수리문의를 했는데 8월3일날 온다는데요 [1] 늘성실히 19/08/01 12:07 820 0
    59010
    대구 지하철 폭행 ㅠㅠ [2] 젊은약쟁이 19/07/31 01:19 1889 3
    59009
    하.. 에어컨 틀고 깜빡 잠들었다가.. [3] 맛집사랑 19/07/30 19:47 1986 1
    59008
    오늘 마천사거리쪽 카페에서 음료 마시고 배탈난 분들 있나요? [1] yionguon 19/07/29 22:05 1070 0
    59007
    치과에 반려견 데리고 오는 것 어떻게 생각하세요? [13] po발치wer 19/07/29 12:50 1698 8
    59005
    우르오스 대체용품 뭐가 있을까요ㅜㅜ [1] 꺄아악 19/07/27 20:27 1419 1
    59004
    남자친구가 택시에 치였어요. [3] 본인삭제금지외부펌금지 츄링 19/07/25 21:37 1717 2
    59003
    현대큐밍 얼음정수기 소음 문제 [2] 나옹나옹이 19/07/25 15:33 877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