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medical_21064
    작성자 : defacto (가입일자:2020-03-27 방문횟수:53)
    추천 : 1
    조회수 : 327
    IP : 182.224.***.156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1/01/29 21:19:43
    http://todayhumor.com/?medical_21064 모바일
    우울증 5년차... 두서없는 경험담입니다. (1)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기분도 좋고, 글 쓸 에너지도 생겨 이렇게 글 남깁니다.

     

    저는 흔히들 말씀하시는 우울증 겸 정신증(일반적으로 조현병)으로 치료받고 있습니다.

    먼저 그 경위를 간단히 말씀드리면, 우울한 기분은 17~18세 즈음에 시작되어서 18세 하반기에 정말 심해졌던 것 같습니다. 19세가 되어 우울이 조금 나아지나 싶더니 환각(환청, 혼잣말)증상 때문에 개인병원에 가게 되었습니다. 개인병원에서는 다시 큰병원(대학병원)에 가보라 하여 대학병원에 가게 되었고, 약을 처방받았습니다. 매우 다행이게도 제가 약에 잘 맞아서 지금까지 심각한 정신증 증상(환각)은 잘 조절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울은 잘 해결이 되질 않고 있습니다. 가장 보편적으로 쓰이는 우울증 약(SSRIs)에 대해서는 반응이 좋지 않았고(자살 시도) 이후 기분조절제(리튬)를 처방받아 복용하였습니다. 다행인지(?) 기분조절제에는 반응이 괜찮았습니다. 

    이후 개인적인 리튬 부작용 때문에 1년 간 처방을 받지 않다가 자살 사고가 심해져 다시 처방을 받았습니다. 문제는 복용을 하였는데도 우울한 기분은 그대로고 그 때문에 자살 사고, 더 나아가 장기적 자살 계획까지 세우게 되었습니다. 한 달 전부터 그제까지 쭉 그러다가 이상하게 어제 오늘은 또 기분이 괜찮네요(그래서 글을 쓸 수도 있고요).

     

    두서없는 글 답게(?) 제가 느낀 정신과에 대해 잠깐 말씀을 드려볼까합니다.

     

    1. 인간의 정신활동은 물질작용이다.

    정신과에서는 이 문장 그대로 인간의 정신을 보는 듯합니다. 저 또한 매우 동의하는 바이기도 하고요. 인간의 정신활동은 물질(신경전달물질)에 의한 것이고, 기본적으로 이러한 물질의 불균형 때문에 인지, 사고, 행동 문제가 발생한다고 보는 것 같습니다. 그 기원이 선천적이든 후천적이든 간에요.

    따라서 정신과에서는 뇌에서의 물질 불균형을 균형적이게 유지하려 ' 정신과 약 ' 을 처방하는 듯합니다. 예컨대, 우울증에는 세로토닌 재흡수를 막는 약을 조현병에는 도파민의 균형을 맞추는 약을 처방하는 것이죠. 

     

    2. 정신과는 '진단-처방'을 하는 곳이다.

    심리적인 문제로 힘들어하시는 분들이 쓰는 글에는 '정신과 상담'이라는 단어가 종종 등장합니다. " 정신과 상담을 받으면 나아질까요? "이렇게요. '상담' 이라는 단어의 사용은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다수는 전문 상담심리사와 하는 상담을 기대하십니다. 그런데 정신과는 상담하는 곳이 아니라는 게 제 생각입니다. 물론 증상에 대해 '상담'하실 수 있겠지만 이건 상담이라기 보다는 주치의와의 '면담'에 가까운 것 같습니다. 정신과에서는 이러한 면담을 통해 병을 진단하고, 이에 따라 적절히 처방하는 곳이라 생각합니다. 즉 전문 상담사와의 상담(e.g. 인지행동치료)은 아닙니다. 


    3. 정신과에는 엑스레이가 없다.

    뼈가 부러지면 엑스레이를 통해 부러진 뼈를 볼 수 있죠. 장기에 문제가 있으면 내시경을 통해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인간의 정신은 이렇게 볼 수 없습니다. 의사가 볼 수 있는 건 정신이라는 내면의 세계가 아닌, 정신이 조종하는 말과 행동입니다. 따라서 의사는 진단할 때 합의된 진단기준을 가지고 환자의 말과 행동을 평가합니다. 엑스레이와 비교하면, 이러한 진단기준과 평가는 명확하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일반적인 시각에서 볼 때 명확하지 않다는 건 아닙니다. 타당하고 신뢰로운 도구로 평가합니다.)

     

    그저 생각나는 대로 적어보았는데 정신과는 그 나름의 특수성이 있을 뿐, 다른 과와 다르지 않다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1/02/03 17:17:13  175.205.***.142  민방위특급전사  78529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1081
    횡문근 융해증 잘걸리는 체질도 있나요?? 힐링시켜줘 21/04/04 09:02 146 0
    21080
    얼굴이 무슨 털이있는거 마냥 걸리적거리는 기분이 듭니다. 듀얼이 21/04/01 00:57 118 0
    21079
    김빙삼씨 착각 [1] 창작글 매크로촬영 21/03/30 11:08 405 0
    21078
    아토피주사 듀피젠트 셀프로 맞았습니다 [2] ★잇힝 21/03/24 21:52 179 1
    21077
    백일해 주사 궁금증 [3] 치석제거 21/03/12 10:31 191 0
    21076
    코로나19 방역에 협조했더니 건강보험료를 150만원 가량 더 내라네요. 꼬마단 21/03/11 14:01 415 1
    21075
    임종 겪어보신분 조언좀 부탁드립니다 mctupac 21/03/08 19:00 279 0
    21074
    머리 아찔함, 틱(?) ㄷㅇㅈ 21/02/27 23:30 200 0
    21073
    장애진단 받을수 있나요? [1] s갤러리 21/02/27 18:16 268 0
    21072
    [사진주의] 눈이 빨갛게 됐는데 너무 걱정돼요 [4]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아스초겐 21/02/26 21:25 304 0
    21068
    정신과 약 관련 질문 [7] 외부펌금지 gmgw18 21/02/19 16:07 332 0
    21067
    몸이 썪는 기분이 들어요ㅠㅠ [4] 나른하게볶햄 21/02/18 22:14 343 0
    21066
    스마일 라식 시술 하신분 계시나요? 불꽃손 21/02/02 23:03 229 0
    21065
    어머니 무릎이 안좋으신데 정형외과쪽 전문가 계신가요? [5] po발치wer 21/02/02 18:02 325 0
    우울증 5년차... 두서없는 경험담입니다. (1) defacto 21/01/29 21:19 328 1
    21063
    영양제 너무 많이 먹나요? [4] 나른하게볶햄 21/01/26 23:47 425 0
    21061
    뇌 두통 bba153k15 21/01/21 00:42 267 0
    21060
    내과,이비인후과 갔을때 아~하면서 혀누르는거.. [3] 약이필요해 21/01/20 11:23 362 1
    21059
    부신 기능저하증 병원 찿아요 [1] 월스트리트 21/01/17 13:23 296 0
    21058
    고지혈증인가요? [6] 쿸쿠보틀 21/01/13 02:44 409 0
    21056
    피검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조언 부탁드립니다 [8] 창작글 코리안레드넥 21/01/06 08:57 543 0
    21055
    복부 통증과 불편한 부분이 있습니다. [3] 본인삭제금지 S2하늘사랑S2 21/01/05 06:40 530 1
    21054
    의사들이 만든 빵터지는 홍보물 [2] 펌글 solidwood 21/01/04 16:47 579 1
    21053
    증상이 딱히 없는데 수면내시경 받아도 좋을까요? [6] nomadian 21/01/04 09:45 333 0
    21052
    공복에 약먹어도 되는가요? [5] 고마gg치소 20/12/28 18:52 338 0
    21051
    지역 의료보험 문제.. 레몬자몽주스 20/12/26 14:08 366 0
    21050
    토사구팽.jpg [5] Pathetique 20/12/23 13:54 585 0
    21049
    대한민국 코로나 백신 일정 나왔네요. [17] Pathetique 20/12/23 03:15 996 1/13
    21046
    아버지가 췌장암 판정 받았는데 도움 부탁드려요 Johnt 20/12/18 16:57 386 2
    21045
    조언 부탁드립니다... [2] ♥잎새♥ 20/12/15 19:03 318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