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lovestory_89683
    작성자 : 통통볼 (가입일자:2012-11-15 방문횟수:1622)
    추천 : 2
    조회수 : 218
    IP : 211.63.***.200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0/03/25 08:32:08
    http://todayhumor.com/?lovestory_89683 모바일
    [BGM]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사진 출처 : https://unsplash.com/

    BGM 출처 : https://youtu.be/pvZSiQXHL_E






    1.jpg

    도종환흔들리며 피는 꽃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이 세상 그 어떤 아름다운 꽃들도

    다 흔들리면서 피었나니

    흔들리면서 줄기를 곧게 세웠나니

    흔들리지 않고 가는 사랑이 어디 있으랴

     

    젖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이 세상 그 어떤 빛나는 꽃들도

    다 젖으며 젖으며 피었나니

    바람과 비에 젖으며 꽃잎 따뜻하게 피웠나니

    젖지 않고 가는 삶이 어디 있으랴







    2.jpg

    이상국혜화역 4번 출구

     

     

     

    딸애는 침대에서 자고

    나는 바닥에서 잔다

    그 애는 몸을 바꾸자고 하지만

    내가 널 어떻게 낳았는데

    그냥 고향 여름 밤나무 그늘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바닥이 편하다

    그럴 때 나는 아직 대지의 소작이다

    내 조상은 수백 년이나 소를 길렀는데

    그 애는 재벌이 운영하는 대학에서

    한국의 대 유럽 경제정책을 공부하거나

    일하는 것보다는 부리는 걸 배운다

    그 애는 집으로 돌아오지 않을 것 같다

    내가 우는 저를 업고

    별 하늘 아래서 불러준 노래나

    내가 심은 아름드리 은행나무를 알겠는가

    그래도 어떤 날은 서울에 눈이 온다고 문자메시지가 온다

    그러면 그거 다 애비가 만들어 보낸 거니 그리 알라고 한다

    모든 아버지는 촌스럽다

    나는 그전에 서울 가면 인사동 여관에서 잤다

    그러나 지금은 딸애의 원룸에 가 잔다

    물론 거저는 아니다 자발적으로

    아침에 숙박비 얼마를 낸다

    나의 마지막 농사다

    그리고 헤어지는 혜화역 4번 출구 앞에서

    그 애는 나를 안아준다 아빠 잘 가







    3.jpg

    길상호감자의 몸

     

     

     

    감자를 깎다 보면 칼이 비켜가는

    움푹한 웅덩이와 만난다

    그곳이 감자가 세상과 만난 흔적이다

    그 홈에 몸 맞췄을 돌멩이의 기억을

    감자는 버리지 못하는 것이다

    벼랑의 억센 뿌리들처럼 마음 단단히 먹으면

    돌 하나 깨부수는 것 어렵지 않았으리라

    그러나 뜨거운 하지의 태양에 잎 시들면서도

    작은 돌 하나도 생명이라는

    뿌리의 그 마음 마르지 않았다

    세상 어떤 자리도 빌려서 살아가는 것일 뿐

    자신의 소유가 없다는 것을 감자의 몸은

    어두운 땅속에서 깨달은 것이다

    그리고 보니 그 웅덩이 속에

    씨눈이 하나 옹글게 맺혀 있다

    다시 세상에 탯줄 댈 씨눈이

    옛 기억을 간직한 배꼽처럼 불거져 있다

    모르는 사람들은 독을 가득 품은 것들이라고

    시퍼런 칼날을 들이댈 것이다







    4.jpg

    도종환들일

     

     

     

    들일을 다니며 가을 한 철 보냈다

    뒷주머니에 찔러 주던 백 원짜리

    환희 담배를 꺼내 불을 붙이면

    니코틴 색으로 손에 배는 고적한 피로

    콩과 깨를 거두고 무 두 접 뽑아 묶어

    얼지 않을 땅에 묻고 땀을 닦으며 일어서도

    어설프기 짝이 없는 나의 노역

    베고 또 베어 버려도 벌판은 남아 있고

    지난날의 쓸쓸함도 거기 어디 남아 있고

    등에 얹은 볏가마니는

    지고 가야 할 나이보다 무거웠다

    먼지를 털며 올려다보는 새털구름 밑으로

    하늘은 배고픔처럼 어두워오는데

    시간은 나를 앞질러 갈 만큼 간 걸 알겠다

    돌아오는 거리에서 마른 구역질을 하고

    공연히 주먹을 쥐었다 펴곤 했다

    내일은 소장수 백씨네 아랫텃논

    마당질을 끝내러 가야 한다

    호박잎을 걷어낸 양철지붕 위에서

    바람이 떼를 지어 붉은 녹을 걷어차며

    종점 빈터로 몰려가는 늦가을 저녁







    5.jpg

    박라연치사량의 독그리고

     

     

     

    지독한 꿈의 냄새에 취해버린 몇 년

    몽사(夢死)할 수 없어 깨어난다

    누운 채로 밤새워 걷는다

    그 길에서 만난 사람

    그 길에서 만난 세월

    이름 모를 분홍색 꽃잎 사이사이

    검은 나비가 꽃잎을 빨고 있다

    내 몸 가득한 꿈의 냄새가 빠져나간다

    한 아비의 마당에

    한 어미의 옷섶에 뚝 신문 떨어지는 소리

    하염없이 떨어지는 꽃송이들

    너희가 우리를 취하게 했구나

     

    삶은 때로 진부해서 살 만하고

    꿈은 때로 지독한 제 몸 냄새로 죽음을 밀어낸다

    허약한 일상들은

    꿈의 갈비뼈 사이에서 잠이 들고

    초 분 시간을 따라 송이송이 꽃이 된다

    누군가의 미숙한 사랑이 되고

    지상의 하루가 되고 전생이 되고 전생애가 된다

    치사량의 독그리고







    통통볼의 꼬릿말입니다
    kYOH2dJ.jpg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0/03/25 10:19:04  59.2.***.51  사과나무길  563040
    [2] 2020/04/04 23:48:02  175.123.***.79  renovatiost  277019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0097
    [BGM] 거울을 들여다 보아라 통통볼 20/05/30 22:54 133 1
    90096
    4류작가 ㄱ의 룸 싸롱 기행 1ㅡ3 (학실한 19금) 창작글 낭만아자씨 20/05/30 22:36 301 1
    90093
    [가능하면 1일 1시] 고독에 관하여2 창작글 †촘갸늠† 20/05/30 11:02 103 2
    90092
    조강지처 [2] 천재영 20/05/30 08:57 239 1
    90091
    소나무 향기~ 펌글 행복이야기_ 20/05/30 07:51 158 1
    90090
    어느 주정뱅이의 소원(22) TheBlueEast 20/05/29 23:19 223 0
    90089
    선물로 받은 하루~ 펌글 행복이야기_ 20/05/29 16:40 186 0
    90088
    愛誦詩抄- 말하지 마셔요 상크리엄 20/05/29 10:54 174 1
    90087
    [가능하면 1일 1시] 짝사랑4 창작글 †촘갸늠† 20/05/29 10:17 132 1
    90086
    단지 [2] 천재영 20/05/29 09:39 99 1
    90085
    [BGM] 사람이 사람을 사랑할 날은 올 수 있을까 통통볼 20/05/29 09:02 145 1
    90084
    [BGM] 나비는 한숨진다 통통볼 20/05/28 18:21 149 1
    90083
    4류작가 ㄱ의 룸 싸롱 기행(학실한 19금) 창작글 낭만아자씨 20/05/28 18:08 462 1
    90081
    [2] 천재영 20/05/28 12:48 124 1
    90080
    [가능하면 1일 1시] 짓다4 창작글 †촘갸늠† 20/05/28 09:51 113 1
    90079
    나이에 대한 명언 모음~ 펌글 행복이야기_ 20/05/27 10:46 332 2
    90078
    [가능하면 1일 1시] 소나기3 창작글 †촘갸늠† 20/05/27 09:50 109 1
    90077
    튀 밥 [2] 천재영 20/05/27 09:18 130 1
    90076
    [BGM] 내가 하늘을 마신다 통통볼 20/05/27 08:03 170 1
    90075
    어느 주정뱅이의 소원17 창작글 TheBlueEast 20/05/26 20:48 203 0
    90074
    비와 인생~ 펌글 행복이야기_ 20/05/26 17:35 185 1
    90073
    4류작가 ㄱ의 룸 싸롱 기행 1ㅡ1 (학실한 19금) 창작글 낭만아자씨 20/05/26 16:42 419 1
    90072
    #1365 행복한 삶..<글반장> / 임무완수! 늘 행복하세요♡ [4] 김꾀 20/05/26 11:43 255 2
    90071
    [가능하면 1일 1시] 장미, 같은 창작글 †촘갸늠† 20/05/26 09:54 100 1
    90070
    택배 [2] 천재영 20/05/26 09:39 126 1
    90069
    [1] 창작글 TheBlueEast 20/05/25 22:00 168 0
    90068
    [BGM] 다만 가까이 할 수 있을 뿐이다 통통볼 20/05/25 21:47 141 1
    90067
    미소로 살아갈 수 있는 세상~ 펌글 행복이야기_ 20/05/25 13:35 161 0
    90066
    다뎀벼님 마스크를 받았어요! 너무 착한분이세요! [1] 유엔아이 20/05/25 12:33 172 2
    90065
    #1364 100명의 선량한 지인이 날 구원해 줄 수는..<글반장> 김꾀 20/05/25 10:05 182 3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