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lovestory_89545
    작성자 : 쥐스킨트 (가입일자:2020-02-21 방문횟수:3)
    추천 : 1
    조회수 : 282
    IP : 14.5.***.211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0/03/04 21:13:20
    http://todayhumor.com/?lovestory_89545 모바일
    매력적이였던 스탈린

    소비에트연방의 수상이 얼마 안 되던 시절 이오시프 스탈린을 처음 만난 사람들은 대부분 그가 놀랍도록 매력적이라고 생각했다.

    그는 자기보다 한참 어린 부관들에게도 그를 부를 때는 존칭을 생략하게 했고, 말단 관리들에게조차 방문을 활짝 열어놓았다.

    그는 상대방을 혁명가 핵심층의 일원이 된 것처럼 느끼게 만들었다. 사무실 밖에서 어울릴때면 어깨동무를 했고, 헤어질 때면 꼭 다정한 말을 한마디씩 남겼다. 어느 젊은이가 나중에 쓴 것처럼 스탈린을 한번 만난 사람은 "그를 다시 만나고 싶어 안달이었다. 왜냐하면 그는 이제 우리가 영원히 하나가 됐다고 여길 만큼 강한 유대감을 느끼게 만들었기 떄문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스탈린은 아주 재미난 사람이었다. 노래 부르는 것을 좋아하고 저속한 농담도 잘했다. 그러니 그가 서서히 권력을 키워 소비에트 연방 전체를 장악하게 된 것도 결코 무리는 아니었다.

    그러나 해가 가고 권력이 커지자 스탈린이라는 사람의 또 다른 면이 서서히 새어나오기 시작했다.

    친근하게 보이던 그의 모습은 생각처럼 그렇게 단순하지 않았다.

    그의 핵심 측근 가운데서 의미심장한 징후가 처음으로 나타난것은 아마도 세르게이 키로프의 사례일 것이다.

    키로프는 공산당 정치국의 실세였을 뿐만 아니라 스탈린의 아내가 자살한 이후 그의 가장 친한친구였다.

    키로프는 열정적이고 조금은 단순한 사내로 쉽게 친구를 사귀고 스탈린의 마음을 편하게 만드는 재주가 있었다.

    문제는 키로프의 인기가 조금 과하게 높아지기 시작했다는 점이다.

    각 지역의 리더 몇명이 키로프에게 쿠테타의 새로운 수장이 되어달라고 제안했지만, 키로프는 스탈린에게 모반을 말했고 스탈린은 고마워서 어쩔줄 몰라 했다.

    그러나 그때부터 키로프를 대하는 스탈린의 태도는 어쩐지 달라져 있었다.전에 볼수 없던 냉담함이 있었다.

    키로프는 곧 자신이 어떤 곤경에 자초했는지 깨달았다. 그는 스탈린이 생각만큼 인기 있지 않다는 사실과 더 많은 사람이 좋아하는 인물이 적어도 한명은 있다는 사실을 알려준 셈이다.

    위험에 직감한 키로프는 스탈린의 불안을 잠재우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했다.

    연설에 설 때면 그 어느 때보다 스탈린의 이름을 많이 불렀고, 심하다 싶을 정도로 그를 칭찬했다.

    하지만 그럴수록 키로프가 진실을 은폐하려고 발악을 한다고 여겼고,

    결국 1934년 12월 총잡이 한명이 사무실 바로 앞에서 키로프를 암살했다.

    대놓고 스탈린이라고 지목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지만, 그의 암묵적 승인이 있었던 것만큼은 거의 확실해 보였다.


    스탈린의 부관들이 가장 최악이라고 생각했던 경우는 스탈린이 저녁 식사에 초대돼 그의 집에서 함께 심야 영화를 봐야 하는 때였다.

    이런 초대는 거절하기가 불가능했다고하는데

    친근한 사교 모임인척, 스탈린은 자신의 술은 심하게 희석해서 마시면서 부관들은 자제력이 상실할 때까지 술을 권하면서

    그들이 실수할까봐 조마조마하는 모습을 스탈린은 남몰래 즐겼다고 한다.

    정말 무서운 사람이다.

    이들은 관심과 애정을 보여주어 사람들을 끌어당긴 다음, 반드시 더 깊은 냉담함 속으로 사람들을 꾀어 들인다.

    전형적인 '밀당(밀고 당기기)'이다.

    살면서 우리는 누구나 한번 쯤 이런 유형의 사람들과 마주친다.

    이들은 야망을 통해 직장상사나CEO, 정치인, 사이비 교주등이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이들이 위험한 사람이라는 거은 처음부터 알수 있다.

    처음부터 겉으로 흘리는 매력에 한눈 팔지만 않는다면 이 냉담함도 감지할 수 있을 테고,

    그들의 관심은 결국 나를 향한것이 아니라 자신을 위해 쓰인다는 것을 알게 될것이다.

    오늘 책읽다가 재밌어서 적어봅니다 ㅎ 제 블로그에 올렸던거에요 ㅎㅎ
    제가 이런이야기를 좋아해서용 ㅎㅎ

    출처 https://blog.naver.com/junv94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0/03/05 10:05:54  59.2.***.51  사과나무길  56304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9907
    [2] 천재영 20/04/28 09:40 151 1
    89905
    [BGM] 나는 상처를 사랑했네 통통볼 20/04/28 08:41 161 2
    89904
    감동명언 인생에 대한 명언 펌글 아키볼트 20/04/27 21:39 284 1
    89903
    하루를 사랑하면서~ 펌글 행복이야기_ 20/04/27 12:45 205 0
    89902
    r계급사회 [2] 천재영 20/04/27 09:36 208 1
    89901
    [가능하면 1일 1시] 모자(母子)2 창작글 †촘갸늠† 20/04/27 09:30 151 1
    89899
    [BGM] 세상은 온통 바람이다 통통볼 20/04/27 08:58 168 2
    89898
    프로가 된다는 것 창작글 DS_신궁 20/04/27 03:43 259 1
    89897
    [BGM] 집착이란 이처럼 허망한 것이다 통통볼 20/04/26 10:58 233 1
    89896
    [2] 천재영 20/04/26 10:04 136 1
    89895
    [가능하면 1일 1시] 점2 창작글 †촘갸늠† 20/04/26 08:57 111 1
    89894
    [BGM] 하나밖에 없다 통통볼 20/04/25 19:47 138 2
    89893
    찡그린 하루는 길고 웃는 하루는 짧다~ 펌글 행복이야기_ 20/04/25 12:04 190 0
    89892
    길에서 [2] 천재영 20/04/25 09:33 143 1
    89891
    [가능하면 1일 1시] 화무십일홍2 창작글 †촘갸늠† 20/04/25 08:49 158 1
    89888
    한국 사람들이 코로나를 극복하기 위해 전 세계에 전하는 메시지 케이학 20/04/24 19:37 342 0
    89887
    [BGM] 다시 오지는 않을 것이다 통통볼 20/04/24 17:55 162 2
    89886
    지금 하십시요~ 펌글 행복이야기_ 20/04/24 15:33 196 0
    89885
    愛誦詩抄- 끝이 없는 길 상크리엄 20/04/24 11:31 188 2
    89884
    [가능하면 1일 1시] 고등어 한 손 창작글 †촘갸늠† 20/04/24 09:49 117 1
    89883
    나그네 [2] 천재영 20/04/24 09:21 145 1
    89882
    #1347 불행하면 남에게 관심이 많아진다..<글반장> 김꾀 20/04/23 20:50 365 1
    89881
    인생을 바꾸고 싶다면~ 행복이야기_ 20/04/23 13:27 364 1
    89880
    [BGM] 삶이 문턱에서 허덕거린다 통통볼 20/04/23 11:15 182 1
    89879
    [가능하면 1일 1시] 졸음 창작글 †촘갸늠† 20/04/23 09:45 130 1
    89878
    장막 [2] 천재영 20/04/23 09:42 140 1
    89876
    인생 최고의 영양제~ 펌글 행복이야기_ 20/04/22 11:11 416 0
    89875
    [BGM] 내려놓을 수 없는 것이 또한 삶이다 통통볼 20/04/22 10:38 203 1
    89874
    [가능하면 1일 1시] 흰 구름 창작글 †촘갸늠† 20/04/22 09:43 129 1
    89873
    오 늘 [2] 천재영 20/04/22 09:39 127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