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lovestory_89088
    작성자 : 낭만아자씨 (가입일자:2019-11-14 방문횟수:83)
    추천 : 1
    조회수 : 155
    IP : 121.161.***.169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0/01/01 13:10:35
    http://todayhumor.com/?lovestory_89088 모바일
    낭만아자씨의 새해 다짐
    옵션
    • 창작글
    ***
        낭만아자씨의 새해 다짐


     훈련소에서 자대 배치를 받고 이틀인가 사흘인가 됐을 때였다. 우리 부대는 1년여 전에 신설한 부대로 고참들 중에는 영창을 밥 먹듯이 드나들고, 인생 포기한 듯한 꼴통넘들이 수두룩빽빽했다(부대를 만들 때 여러 부대에서 젤로 골치 아픈 넘들만 골라서 전출을 보내고 받은 것이었다). 그 분위기에, 만만찮은 꼴통인 나도 바아짝 쫄아 있는 중이었다. 
     그런데 또 어떤 고참넘이 영창에 갈 만한 사고를 쳐 버린 것이었다. 당연히 전원집합이 있었고, 내무반에서 포대장이 등장하실 때까지 대기를 하는 상황이었다. 나는 양반다리 부동자세로 눈알도 굴리지 못하고 얼어 있었다. 
     군대 갔다 온 사람은 안다. 군대는 병력 파악하다 날 샌다. 탈영 등 각종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 여기 가서도, 저기 모여서도 머리수를 헤아린다. 나는 그날 18번째에 앉아 있었다. 아, 쉬파!
     내가 왜 욕을 하는 것인지 들어보라. 그래서 나는 17번째 고참이 ‘십칠!’ 하면 정확한 템포로, 명확한 발음으로, 박력있게 ‘십팔!’을 외치기 위해서 속으로 끊임없이 ‘십팔!’을 부르고 있었다. 한 만 번은 불렀지 싶다. 내가 여자이름을 그만큼 불렀더라면 아프로디테도 능히 꼬시고 남았을 것이었다. 
     그런데, 그런데, 그런데 어느덧 ‘십팔’이 나의 뇌와 동일체가 됐는데, 포대장이 등장하기 직전에 고참 둘이 중간에 끼어서 앉아 버린 것이었다. 순간적으로 내 뇌는 혼란에 빠져 버렸다. ‘십팔’을 삭제하고, ‘이십’을 입력해야 되는데 에러가 뜨고 만 것이었다. 
     곧이어 포대장이 등장하시고, 점호가 시작됐다.
     포대장에게 경례를 올려붙인 내무반장이 우렁차게 외쳤다.
     “번호오!”
     이어서 하나, 둘, 삼, 넷, 오, 여섯, 칠, 팔, 아홉...... 외치는 소리가 들려오는데 내 뇌는 아직 20의 행방을 찾지 못하고 재부팅 중이었다. 
     드뎌 옆의 고참이 ‘십구!’를 외쳤다. 나는 입을 다물고 있었다. 아직 내 뇌는 재부팅 중이었던 것이었다. 불과 몇 초 되지 않았을 그 침묵의 시간이 20년은 되는 것 같았다. 눈동자도 굴리지 못하고 얼어 있었으나 내게 쏟아지는 아, 그 따가운 원망의 시선을 나는 고스란히 아니 천배 만배 확장해서 느끼고 있었다. 아, 쉬파!
     내 뇌가 겨우 재부팅이 끝나자 나는 기어들어가는 소리로 겨우 말했다.
     “이, 이, 이십!”
     내가 20에 대해 원한을 품은 것은 그때부터였다. 그날 이후로 나는 고문관에 등극해(ㅎ) 오만 개고생을 하다 무사히 제대를 하게 됐지만 20과의 악연은 계속됐다. 공중전화로 여자를 꼬시다가 20원이 모자라 놓쳐 버린 일부터 ‘20’ 때문에 곤란을 당한 것을 다 풀자면 원 박 투 데이로 썰을 풀어도 모자랄 만큼 천지베까리지만 시간관계로 생략해야겠다. 

     그 원한 깊은 ‘20’이 또 내게 왔다. 앞으로 1년간 ‘2020’년이 계속된다고 한다. 그러나 이번에는 나도 당하지만은 않을 것이다. 악착같이 싸워 이길 것이다. 먼저 백수졸업, 갱제독립이다.
     앞으로는 아무 영양까도 없는 이따위 잡문이 아니라 아지매들의 가심팍에 불을 질러 그 뜨거움에 스스로 옷을 거시기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드는, 큐피드의 화살보다 백배 강력한 문장들을 제작해 껄떡쇠들에게 팔 것이다. 그래서 아직도 친구인 내가 ‘대문호 사칭 4류작가 아류인생’인 것도 모르고, 나를 대문호로 만들고 말겠다는 일념하에 30년을 한결같이 후원하고 있는 무식하고 순진하고 불쌍한 시봉넘들의 등을 치는 일은 그만둬야겠다. 
     그리고 또 있다. 중원에서 아무리 기다려도 나와 겨룰만한 개념있고 품격있는 껄떡쇠가 나타나지 않는다. 껄떡쇠들의 페어 플레이는 전설이 되었다. 나는 이제 딱 한 아지매만 제대로 꼬셔서 은퇴할란다.

        2020년,
        새해 첫아침
        그대의 가슴에
        내 첫 마음을
        새겨 주고 싶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0/01/01 17:55:54  59.2.***.51  사과나무길  56304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89266
    흑묘백묘(19금) 창작글 낭만아자씨 20/01/27 22:55 880 1
    89265
    창작글 코알라친구 20/01/27 21:37 116 1
    89264
    널 보면 창작글 코알라친구 20/01/27 21:27 107 1
    89263
    향수 창작글 코알라친구 20/01/27 21:20 108 1
    89262
    미로 창작글 코알라친구 20/01/27 21:00 81 1
    89261
    착각에 빠질 줄 알아야 행복하다~ 펌글 행복이야기_ 20/01/27 16:23 151 0
    89260
    [BGM] 영혼은 내 안에서 침묵한다 통통볼 20/01/27 13:52 125 3
    89259
    돛단배 [2] 천재영 20/01/27 10:15 84 1
    89258
    [가능하면 1일 1시] 아가야26 창작글 †촘갸늠† 20/01/27 09:42 59 1
    89257
    서로 기대고 사는 인연~ 행복이야기_ 20/01/26 14:44 164 0
    89256
    BEQ22 창작글 TheBlueEast 20/01/26 12:10 98 0
    89255
    아무개집30 창작글 TheBlueEast 20/01/26 11:14 103 0
    89254
    웃으면 복 [2] 천재영 20/01/26 09:30 108 1
    89253
    [가능하면 1일 1시] 가진 말 창작글 †촘갸늠† 20/01/26 09:14 81 1
    89252
    인생에서 중요한 것들은 공짜다~ 펌글 행복이야기_ 20/01/25 14:10 186 3
    89251
    [가능하면 1일 1시] 떡국 한 그릇 [2] 창작글 †촘갸늠† 20/01/25 09:18 113 2
    89250
    愛誦詩抄- 옛 귀향길 [2] 상크리엄 20/01/25 08:07 137 2
    89249
    모두에게 [1] 반카 20/01/25 03:05 97 2
    89248
    웃는 얼굴에 가난은 없다~ 펌글 행복이야기_ 20/01/24 14:44 184 1
    89247
    귀 향 길 [2] 천재영 20/01/24 10:10 112 2
    89246
    [가능하면 1일 1시] 닮은 꼴 창작글 †촘갸늠† 20/01/24 09:07 99 1
    89245
    미련 [1] 창작글 코알라친구 20/01/23 23:57 122 1
    89244
    오늘을 사는 나에게.. 펌글 행복이야기_ 20/01/23 12:27 171 1
    89243
    혼자 밥을 먹다가 [1] 선너와난후끈 20/01/23 11:44 152 2
    89242
    추억으로 선너와난후끈 20/01/23 11:43 113 2
    89241
    기 도 [3] 천재영 20/01/23 10:58 110 2
    89240
    #1286 포기하는 순간 핑곗거리를 찾게 되고..<글반장> [1] 내일아침N 20/01/23 10:56 248 4
    89239
    기 쁨 [3] 천재영 20/01/23 10:17 86 2
    89238
    [가능하면 1일 1시] 큰손청과 아저씨 [4] 창작글 †촘갸늠† 20/01/23 10:04 88 2
    89237
    [BGM] 배후는 늘 허공이었다 [1] 통통볼 20/01/23 09:59 142 3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