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골드총각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8-03-08
    방문 : 34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lovestory_85618
    작성자 : 골드총각 (가입일자:2018-03-08 방문횟수:34)
    추천 : 1
    조회수 : 291
    IP : 220.72.***.105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8/06/09 01:03:34
    http://todayhumor.com/?lovestory_85618 모바일
    막 다른 길
    옵션
    • 창작글
    <p><span style="font-size:11pt;"><strong>                   막 다른 길</strong></span></p> <p><strong style="font-size:11pt;">                                                  /골드 총각</strong></p> <p><span style="font-size:11pt;"><strong><br></strong></span></p> <p><span style="font-size:11pt;"><strong></strong></span></p> <p><strong><span style="font-size:11pt;">요즘 내가 미치도록 싫다 </span><br><span style="font-size:11pt;">절대로 잊어 선 안 되는데 김치가 떨어진 줄 모르다니 </span><br><span style="font-size:11pt;">정신을 고물상에 팔아먹은 것도 아닌데 점점 흐려지는 영혼에게 </span><br><span style="font-size:11pt;">친구 라면서 기억도 따라가고 있나 보다</span><br><span style="font-size:11pt;"> </span><br><span style="font-size:11pt;">저녁에 김치찌개 끓이려고 돼지고기 숭덩숭덩 썬 반 근 들고 신나게 집에 와보니</span><br><span style="font-size:11pt;">김치가 병 바닥에 달랑 한 숟가락뿐이다, 그래도 당황은 하지 않았다 워낙 자주 겪는 </span><br><span style="font-size:11pt;">일이기 때문이다, 어느 때에는 담배 사러 슈퍼에 갔는데, 내가 왜 왔지? 생각하며</span><br><span style="font-size:11pt;">다시 집으로 가는 길에 정신머리가 돌아오곤 했으며 그럴 때면 내 뒤통수는 중증이</span><br><span style="font-size:11pt;">라고 놀리지만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려보낸다 우라질 놈이라는 투덜거림과 함께</span></strong></p> <p><strong><span style="font-size:11pt;"><br></span></strong></p> <p><strong><span style="font-size:11pt;">한 숟가락 남은 김치와 돼지고기 반 근 으로 끓이면서 심심할 것 같아 몸에 좋다는 </span><br><span style="font-size:11pt;">양파를 한통 몽땅 쓸어 넣고, 부글부글 끓어오르는 냄새는 정말로 환상적 신기였다</span><br><span style="font-size:11pt;">어떻게 그럴 수 있을까, 맛 대가리 없는 냄새가 오묘하여 어처구니없는 웃음뿐이다</span><br><span style="font-size:11pt;">언뜻, 찌개는 조합이다, 라는 말이 떠오르는 순간 이미 내 손은 냄비에 가 있었다 </span><br><span style="font-size:11pt;">손에 들려있는 조미료는 기대에 찬 미소로 망설이지 말라며 윙크를 보낸다</span><br><span style="font-size:11pt;"></span></strong></p> <p><strong><span style="font-size:11pt;"><br></span></strong></p> <p><strong><span style="font-size:11pt;">오묘하고 어처구니없는 맛에게 조미료는 그야말로 환상적 짝꿍임을 느끼면서</span><br><span style="font-size:11pt;">설마, 그 맛은 악마의 장난은 아닐 거라 생각하면서 의심에 눈초리가 예사롭지 않다</span><br><span style="font-size:11pt;">조미료의 예술적 감각을 동반한 감탄이 냄비 주위를 맴돌 때면 고달픈 삶이 눈에</span><br><span style="font-size:11pt;">아른거린다 마누라 없는 인생에는 허무가 잔뜩이라는 것을 느끼면서 밥상을 차린다</span><br><span style="font-size:11pt;"></span></strong></p> <p><strong><span style="font-size:11pt;"><br></span></strong></p> <p><strong><span style="font-size:11pt;">항상 만족을 선사하는 조미료에게 고맙다는 인사도 하지 않고 아침에 해놓은</span><br><span style="font-size:11pt;">찬밥을 말아먹기 시작했고 얼마 후 창자의 투덜거림이 들려온다 </span><br><span style="font-size:11pt;">자신의 노동력은 한계가 있다는 신호로 꺼~억이라는 소리로 반항하면서</span><br><span style="font-size:11pt;">당장 숟가락 놓지 않으면 잠잘 때 소화가 덜된 가스로 복부를 한대 거더찰 거라는</span><br><span style="font-size:11pt;">경고의 울림에 남은 음식은 눈물을 머금고 쓰레기 통으로 보낼 수밖에 없었다</span><br><span style="font-size:11pt;">창자에게 야근을 시키면 남은 음식 다 먹을 수 있었는데 하는 아쉬움과 함께</span><br><span style="font-size:11pt;">동네 한 바퀴 시찰을 나선다 그래야만 창자에게 아부를 할 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span><br><span style="font-size:11pt;">새벽에 복부의 통증으로 인한 악몽이 나에게 쓴맛을 선물하기 때문이다</span></strong></p> <p><strong><span style="font-size:11pt;"><br></span></strong></p> <p><strong><span style="font-size:11pt;">말이 좋아 시찰이지 솔직히 말해서 동네를 어슬렁 거리는 것일 뿐</span><br><span style="font-size:11pt;">그 흔한 애완견도 없이 골목 어귀를 혼자 돌아설 때면 그리운 향에 젖으며</span><br><span style="font-size:11pt;">담장 밑에 쭈그려 안아 담배 물고 있는 나를 보며 한심한 생각이 든다</span><br><span style="font-size:11pt;">김치 떨어진 병과 정신 떨어진 내 머리는 무엇이 다른가 라는 생각은</span><br><span style="font-size:11pt;">막다른 길에 들어선 나의 삶에 애착이라는 물감이 내 마음을 슬프게 </span><br><span style="font-size:11pt;">물들이고 있었나 보다 간사스럽게 떠오른 달밤에 슬그머니 떠오르는 자존심 하나</span><br><span style="font-size:11pt;">인생의 끄트머리를 부여잡고 아직은 쓸만하다고 소리치기 위해서 </span><br><span style="font-size:11pt;">한가닥 나의 희망을 온 세상에 뿌리고 싶은 마음은 나에게 마지막 삶으로 다가오는</span><br><span style="font-size:11pt;">이 분위기 때문인지 오늘 밤도 잠들긴 틀린 것 같다.</span></strong></p> <p><strong></strong></p>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06/09 10:01:20  59.2.***.51  사과나무길  56304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0
    꿈속의 전상서 (작사) 창작글 골드총각 19/08/10 22:25 41 1
    29
    일본 "신의 한수" 창작글 골드총각 19/08/10 22:21 88 1
    28
    출근길 창작글 골드총각 19/02/09 00:10 131 2
    27
    인간의 자존감 창작글 골드총각 19/01/11 22:08 85 2
    26
    안식 창작글 골드총각 18/11/20 20:44 50 1
    25
    제목, 이봉창 창작글 골드총각 18/09/09 19:00 49 2
    24
    출근 길 창작글 골드총각 18/07/30 18:13 46 2
    23
    멍텅구리 창작글 골드총각 18/07/15 18:55 60 2
    22
    손노원 작사 "봄날은 간다" 가사 배경 [2] 창작글 골드총각 18/06/09 20:51 46 1
    막 다른 길 창작글 골드총각 18/06/09 01:03 43 1
    20
    숨겨진 너 [2] 창작글 골드총각 18/05/31 17:48 46 1
    19
    불러보고 싶은 그 이름 창작글 골드총각 18/05/29 20:31 51 1
    18
    꿈속의 전상서 창작글 골드총각 18/05/02 23:59 44 1
    17
    통곡 창작글 골드총각 18/04/14 04:55 98 1
    16
    독백 창작글 골드총각 18/04/11 04:39 87 1
    15
    공기 청정기 제작방법 [22] 창작글 골드총각 18/04/11 01:05 107 0
    14
    노숙자들 창작글 골드총각 18/04/08 18:45 55 1
    13
    첫정 창작글 골드총각 18/04/07 23:04 48 1
    12
    여의도 윤중로 벚꽃축제 [24] 창작글 골드총각 18/04/07 20:06 1337 2/35
    11
    벚꽃 축제 창작글 골드총각 18/03/29 09:49 588 1
    10
    자격지심 창작글 골드총각 18/03/24 05:17 500 2
    9
    태극기 부대 골드총각 18/03/17 19:52 48 2
    8
    미친 사랑 창작글 골드총각 18/03/15 02:59 112 1
    7
    나의 자존감 이란 창작글 골드총각 18/03/13 20:17 49 1
    6
    구,신세대 골드총각 18/03/11 00:39 41 1
    5
    불러보고 싶은 그 이름 창작글 골드총각 18/03/11 00:16 56 1
    4
    기지개 창작글 골드총각 18/03/09 22:35 42 1
    3
    깨우침과 깨달음의 차이 [57] 창작글 골드총각 18/03/09 21:54 44 2
    2
    개차반의 편지 창작글 골드총각 18/03/08 22:25 49 0
    1
    인식의 차이 [16] 창작글 골드총각 18/03/08 21:30 102 0/13
    [1]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