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love_46814
    작성자 : 물짱이를키우자 (가입일자:2015-11-24 방문횟수:50)
    추천 : 2
    조회수 : 317
    IP : 110.70.***.154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9/11/08 22:09:03
    http://todayhumor.com/?love_46814 모바일
    물짱이를 키우자 - 18
    이른 아침 출근길.

    여느 때와 달리 꽉 막힌 도로.
    자욱한 안개와, 울려대는 경적 소리.
    여전히 조금 남아있는 어제의 두통과,
    살짝 흐려지길 반복하는 시야.
    뼛성이 일어날법도 한 출근길

    누군가는 짜증을 내고,
    누군가는 화를 내고,
    누군가는 피곤에 지친채로,
    누군가는 쓰라린 속을 부여잡고,

    그렇게 시작하는,
    이른 아침 출근길.

    나 또한 그럴법한,
    나 또한 그렇게 시작하는,
    이른 아침 출근길.

    창문을 살짝 열고,
    부쩍 쌀쌀해진 바깥 공기를 느끼며,
    기분 좋은 노래를 틀고,
    빵 한 조각을 베어 물며,
    커피 한 모금을 삼키며,

    잠이 덜 깬 그대를 잠시 눈에 담으며,
    그대의 손에 나의 손을 포개어 잡으며..

    오히려 느긋하다.

    그대와 함께 하는 시간은,
    어떤 상황 속에서도,
    어떤, 무엇에도 관계없이,

    그 모든 것은 행복이다.
    그 순간 자체로 소중하다.

    오히려 혼잡한 출근길마저도,
    끝나지 않기를 바라게 만드는,

    자욱한 안개속일지라도,
    마치 둘 만의 공간에 있는 듯 설레이게 만드는,

    그런 사람.
    그런 마법같은 사람.
    그런 마법같은 사랑.

    나는 지금.

    마법 같은 일상속에 살고 있다.

    --------------------

    스물 여덟, 스물 일곱.

    3년차 직장인이었던 내 앞에,
    1년차 신입사원의 모습으로,
    너는 나타났다.

    선배와 후배로,
    일을 할 때면 항상 옆에 두고 가르쳤고,
    회의를 할 때면 항상 옆에 두고 배우게 했다.
    외근이라도 나갈 때에면, 항상 조수석에 태워 데리고 나갔다.

    어느덧 너는 나와 형 동생으로, 친구로,
    함께 운동을 하고,
    함께 축구를 하고,
    함께 스키를 타고,
    함께 여행을 가고,
    함께 등산을 가고,
    함께 게임을 하고,
    함께 사우나를 가고,
    함께 술 한잔 기울이는 일이 잦았다.

    서른 넷, 서른 셋.

    나의 남동생은,
    나의 친구는.

    이제는 나의 연인으로.

    같은 방에서,
    같은 햇살을 맞으며,
    같은 공기를 마시며,
    같이 눈을 뜨고,

    같은 차를 타고 출근을 하며,
    같은 차를 타고 퇴근을 하고.

    함께 하는 미래를 그리고,
    같은 꿈을 꾸며 잠에 든다.

    어느덧 서른 여섯, 서른 다섯.

    너의 아침보다 항상 조금 더 일찍 시작되는 나의 아침에,
    곤히 잠든 너의 모습을 가만히 지켜 보고 있노라면,
    종종 지난 2년 반의 시간이 꿈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잠시 시간이 흐르고 알람이 울리면,
    이 달콤한 꿈이 사라져 버리는 것이 아닌가 싶은 생각에,
    덜컥 겁이 나기도 한다.

    그 많은 사람 중 하필 니가,
    그 많은 부서 중 하필 나의 부서에,
    그 많은 부서 사람들 중 하필 나의 부사수로,
    내 앞에 나타났음이.

    너는 여자친구와 헤어졌고,
    나는 예비신부와 파혼하며,
    비슷한 시기에 함께 이별의 아픔을 겪었음이.

    어느날  갑자기 나의 후배로 나타났고,
    어느새 형 동생, 친구가 되어있었고,
    어느새 연인이 되어있음이.

    그리고 이렇게,
    내 옆에서 곤히 잠들어 있음이,
    그런 너를 이렇게 가만히 볼 수 있음이.

    너와 함께한 10년 남짓한 이 시간이,
    마치 행복한 꿈만 같다.

    매 순간,
    행복한 꿈을 꾸는 듯 느끼게 해주는,

    그런 사람.
    꿈만 같은 사람.
    꿈만 같은 사랑.

    나는 지금.

    꿈만 같은 일상 속에 살고 있다.

    ---------------------------------------
    이놈 야근하고 올 때가 됐는데..
    기다리면서 끄적여봅니다.

    불금 다들 뭐하십니까.

    쌀쌀한 밤엔 포차에서
    우동에 산낙지에 쏘주가 딱이지...

    불금되십쇼 ~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11/10 22:32:23  39.7.***.73  hathor  612517
    [2] 2019/11/11 08:00:09  175.223.***.226  Robin675315  653087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6825
    있는 그대로의 사랑~ 펌글 행복이야기_ 19/11/12 18:15 233 0
    46824
    4년간의 연애 그리고 이별..찬사람도 후폭풍이 오나요? [8] 창작글 icharm 19/11/11 13:56 948 0
    46823
    시간을 가진다는거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알수가업써 19/11/11 13:07 443 0
    46822
    좀 더 가까이 다가가는게 참 어렵네요... SIAMSHADE 19/11/10 23:17 464 0
    46821
    좋아하는 남자한테 오뚜케 다가가나요ㅠ?? [4] 베오베금지본인삭제금지외부펌금지 기달 19/11/10 22:14 879 0
    46820
    짝녀가 저를 싫어하는 걸까요? [4] 시립컴공 19/11/10 13:43 723 0
    46819
    다들 어떻게 새각하세요?? [6] 슝양 19/11/10 11:28 567 0
    46816
    쉐도우 썸일수도있는대.. [1] MiddleStu 19/11/09 15:45 766 0
    46815
    믿음이 사라지게하는.. [2]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t없e맑은boy 19/11/09 10:47 584 0
    물짱이를 키우자 - 18 물짱이를키우자 19/11/08 22:09 318 2
    46810
    안면이거의 없는남자에게 어떻게 다가가죠!? ㅠ [5] 접니다저에요 19/11/08 05:42 1119 0
    46808
    부모님께 인사드리는거요 언제 하세요? [6] 햇뼝 19/11/08 01:30 694 0
    46805
    카페 알바생 번호 달라고하기 [16] 찐똬 19/11/06 11:11 1557 0
    46804
    좋아하는것과 표현이 많은것은 다른건가요?? [1] 신비로운자 19/11/06 01:00 683 0
    46801
    여자친구와 다시 재회후 [1] 외부펌금지 호꾸 19/11/05 14:30 985 0
    46800
    잠 못드는 밤의 넋두리 딸기라데 19/11/05 04:38 518 6
    46799
    물짱이를 키우자 - 17 ( 그 밤. ) [2] 물짱이를키우자 19/11/05 01:15 452 1
    46796
    물짱이를 키우자 - 16 [8] 물짱이를키우자 19/11/04 00:22 850 7
    46795
    상대방에게 더 빠지게 된 순간은? [2] 야채곱창요정 19/11/03 22:31 1495 0
    46794
    남자친구에게 서운 [14] 박보검닮여 19/11/03 21:26 1342 0
    46793
    보통 여자외모에 대해 [3]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훙훙훙훙훙 19/11/03 11:13 1776 0
    46792
    연락 잘 안하는 여친 [5] LALALA 19/11/03 04:08 1397 1
    46790
    말이라도 걸어봐야할까요?? [2] 인생이란글쎄 19/11/02 16:56 866 0
    46787
    3년을 넘게 만나면서... [3] 커피앤소주 19/10/31 16:25 1862 0
    46783
    친구 전남친이랑 연락하고 지내는거 어떻게 생각하세요? [12] 솧솦 19/10/30 19:40 1810 2
    46782
    우울합니다 [3]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하하헿 19/10/30 18:35 665 0
    46781
    여러분들은 지금 만나시는 분을 어떻게 만나셨나요? [16] 태릉선수촌 19/10/30 11:34 1738 1
    46780
    여자친구가 남자섞어서 여행을 가고싶답니다.. [15] 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사이드미러 19/10/29 17:05 2235 2
    46779
    남자친구 ㅅㅁㅁ [8]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 가나다라ABC 19/10/29 16:51 2311 1
    46776
    전여친에게 연락하려합니다. [6] 창작글 난생겨yo 19/10/28 19:09 1711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