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별일없이산다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1-08-24
    방문 : 2113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love_27785
    작성자 : 별일없이산다 (가입일자:2011-08-24 방문횟수:2113)
    추천 : 10
    조회수 : 1858
    IP : 175.119.***.203
    댓글 : 56개
    등록시간 : 2017/05/03 11:33:26
    http://todayhumor.com/?love_27785 모바일
    고백 후 차임..
    옵션
      <div>올해 3월..</div> <div> </div> <div>직장 때려치고 좀 방황하다가 국가사업 취업교육과정이 합격해서 받으러 다니는 곳에서 같이 10개월간 생활하게된 동기 10명.</div> <div> </div> <div>한마디로 대학생이 다시 되어버렸다.</div> <div> </div> <div>그 10명 중에 호감이 가는 사람... 4살연하..</div> <div> </div> <div>이런 감정 정말 오랫만..이다?</div> <div> </div> <div>왜냐면..긴머리에 키도 얼추 맞고, 이빨도 가지런하고 귀여운 볼살... 성격도 쾌활하고 장난많고 자기 기호 뚜렷하고 ..등등</div> <div> </div> <div>정말 이상형에 근접한 사람을 만나 버린걸까? 아니 그냥 이상형.</div> <div> </div> <div>뭐 사람 단점은 만나봐야 알겠지만,</div> <div> </div> <div>이전 사귀었던 여자들과 정말 달라 그냥 점점 빠지게 되었던 거 같다.</div> <div> </div> <div>그렇게 호감은 점점 좋아하는 감정으로 바뀌게 되고..</div> <div> </div> <div>근데 좋아하는 감정으로 바뀌는데엔 어짜피 착각이 되어버린 (나는 확신이라 생각했던) 그녀의 행동들이 있었다.</div> <div> </div> <div>예컨데 새벽에 선톡이와서 뭐하냐고 묻지않나...</div> <div> </div> <div>집가는 방향이 같아 별일 없다면 같이 항상 가면서 이것저것 관심있어보이는 질문을 한다거나..</div> <div> </div> <div>어짜피 이제는 잊을 생각이라.. 많은 사건들이 있었는데 주저리 늘어야 무엇하리.</div> <div> </div> <div>단체 회식때 술이 많이되었는지 쓰러지려는 모습보여서 지레 걱정에 택시 같이타고 집에 바래다주고 다시 돌아온적도있고...</div> <div> </div> <div>그렇게 지내던 도중 하루의 시작과 끝을 같이하게 된적이있었다.</div> <div> </div> <div>어쩌다가.... 아침에 갈때 중간실습 그리고 저녁에 오다가 치맥도 하고...자정때되어서 까지...</div> <div> </div> <div>술먹고 대화하다가 볼살이 넘 귀여워 만지고.. 둘이 먹는데 그친구 주량은 소주 한병이라던데 이미 초과..</div> <div> </div> <div>만나서 대화도 정말 잘되었다. </div> <div> </div> <div>자기가 재미로 점을 봤는데 3월 아니면 4월에 남자가 생길거라고 하며 외로워하던 그여자애.</div> <div> </div> <div>대화도 하다가 정말 좋아서 그냥 너가 이상형이라고 말도 했었다.</div> <div> </div> <div>그래서 더 끌리게 되었고 진짜 마법같이 연정을 품게 되었다.</div> <div> </div> <div>그런 기회가 두번있었고, 두번 다 어색하거나 하지않아서 넘 좋았다.</div> <div> </div> <div>주말에는 원래 집이 지방인데 그 근처에서 알바하고 올라올 걜 생각해서 두번째 땐 그친구 사는 동네에서 만났다.</div> <div> </div> <div>그떄도 재미있었지. 막창에 소주 신나게 먹고 2차로 국밥도 먹고...소주 더먹고..</div> <div> </div> <div>주량오버되서 기억이 끊겼다던데 모르겠다 본인도 재미있었으니까 같이 마셔준거겠지?...</div> <div> </div> <div>그때도 코앞이 집이지만 바래다 줬었네. 집에 불켜지는거도 확인하고 돌아서고.</div> <div> </div> <div>사실 그때 고백하려했었는데.. 취한채 고백은 아닌거같아서 미뤘었지.</div> <div> </div> <div>그저 늦은밤10시에 누군가를 만나는게..그래서 새벽한시에 택시타고 돌어가지만 좋아하니까 널 이시간에 만나는거라고 느껴주길바랬고..</div> <div> </div> <div>그래서 좋아했고 사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진짜 착각하게 한 많은사건 많은것을 적고싶지만 이제 의미가 없을거같아서 함축했다..)</div> <div> </div> <div> </div> <div>...</div> <div> </div> <div>..</div> <div> </div> <div>.</div> <div> </div> <div>그건 그렇고..</div> <div> </div> <div>...........몇주 전 같이 수업듣는 애들중 남자애 하나가 그 애한테 자기 친구를 소개시켜줬다.</div> <div> </div> <div>이 둘은 정말 친하다, 장난도 서스럼없이 치는 사이? 같은 두달여를 보내는데 이둘은 그렇게 친해졌다. 그러니까 소개시켜준거지.</div> <div> </div> <div>소개받은 남자애 나이는 그 여자애랑 한살차이 오빠라나.</div> <div> </div> <div>그 남자애랑 만나는 자리에 갑작스레 소개남을 소개받은거라 첨엔 당황하고 그사람행동이 맘에 안들었다고했다.</div> <div> </div> <div>그래서 안만나려고 했었는데 근데 두번째 만나고 사람이 점점좋아보인 다더라.</div> <div> </div> <div>그 만난지 3번 되엇을때 이사람을 점점만나고 싶은 자기 마음이 보였다나..</div> <div> </div> <div> </div> <div> </div> <div> </div> <div> </div> <div> </div> <div>난 고백했다.</div> <div> </div> <div>왜 그 남자애를 만나면서 나를 또 만나는지도 그 이유도 확인해보고싶었고. 넘 답답했기에..(어장이라고하나?)</div> <div> </div> <div>수업끝나고 집에 돌아오는길. 전날 2시간밖에 못자 피곤이 극을 치닫는 상태에..(소개남이랑 잘되는거같아 마음을 접어가는중이었지,,)</div> <div> </div> <div>어쩌다가 나와 그애 그리고 그 남자애랑 집에 같이 오게 되면서 빙수도 먹고 그애 코인노래방에서 노래도 부르는것도 듣고..</div> <div> </div> <div>남자애보내고 둘이 어느때와 같이 방향같아 지하철 타고오는데 이것 저것 묻고 그러길래 들어주는데 어느덧 내가 내릴 역에 도착.</div> <div> </div> <div>인사 후 보내고 집에 와 침대에 누웠는데 연휴도 길어 볼수도없고 그냥 보고왔는데도 보고싶어 미치겠어서 잠도안왔다.</div> <div> </div> <div>보낼까말까 100번 고민하다가 만나자고 톡보내고 다행히 수락하고 만났다.</div> <div> </div> <div>친구가 요리사로 일하는 파스타집가서 스테이크랑 맛난 음식들 먹었다...플레이트 바닥드러낼 정도로 맛있는 반응도 좋았고.</div> <div> </div> <div>그러고 근처 공원길 소화도 시킬겸 걷고 하다가 고백하고싶은 마음 가득해서</div> <div> </div> <div>걷다가 벤치에 앉아서 멋은 없지만 나답게 진솔하게 풀어냈던거같은데 조금 졸려서 그런지 횡설수설 했던것도 있고....</div> <div> </div> <div>다시 기회가 있다면 어제말고 다른날 정신이 맑을때 빛나던 그 눈을 바라보면서 손을 잡고 다시 말하고싶다.</div> <div> </div> <div>나 자신이 넘괴로워서 떠넘긴것도 있고 상대방 마음을 확인하고싶었기에 말했던거였다.</div> <div> </div> <div>부담 느끼지말고 말해주라고 했다.</div> <div> </div> <div>결과는 차였다.</div> <div> </div> <div>고마워 날 좋아해줘서. 난 정말 몰랐어. 오빠가 나 좋아하는지. 하나도...</div> <div> </div> <div>근데 지금 들어보니까 그땐 그래서 그랬구나.. 아 그래서 그랬구나...</div> <div> </div> <div>그나저나 한참 고민 끝에 하는 말. 그 소개받은 남자애가 싫었던 첫 인상과 다르게 점점 좋아하게 되었다고 한다.</div> <div> </div> <div>확인 했다. 서로의 마음.</div> <div> </div> <div>알았다고 했다. 그 남자애랑 잘지내서 좋은 모습 보여달라고...</div> <div> </div> <div>난 후련했고 앞으로도 우리 친한 오빠 동생으로 교육과정에 소원하지말자고 주먹치기도 했다.</div> <div> </div> <div>진짜 그러고 싶다. 이렇게 못지내면 고백도 안했을거다.</div> <div> </div> <div>사실 세상에 이런 바보같은 거짓말이 어딨을까. </div> <div> </div> <div>매일매일 싫어도 보게 될텐데.. 모르겠다 열심히 노력해봐야지. 나를 감춰야지...완벽하게.</div> <div> </div> <div>잘가라고 막차 버스 정류장에 손흔들어 태워 보내고 조심히 들어가라고 카톡보내고 답장 보기싫어 핸폰 처박고 집에 걸어오는 길...</div> <div> </div> <div>일부러 사람없는 길을 걷는다.</div> <div> </div> <div>자정의 고즈넉함이 나를 감쌌다.</div> <div> </div> <div>고개를 들어 하늘을 보니 정확히 반이 나뉜 달이 보였다.</div> <div> </div> <div>같이 했던 순간들 생각하며 벤치에 앉아 꺼낼일없었으면 했던 담배를 움켜쥐고 묵묵히 태웠다.</div> <div> </div> <div>이렇게 좋아하는 감정이 연기처럼 멀리멀리 날아가면 좋겠다..</div> <div> </div> <div>훨훨...</div> <div> </div> <div> </div> <div> </div> <div> </div> <div>친구가 맥주한캔하자고... 시원하게 마셨다.</div> <div> </div> <div>1시간전 고백</div> <div>후련.....이 조금은 바뀐다. 괴로움으로.</div> <div> </div> <div> </div> <div> </div> <div> </div> <div> </div> <div> </div> <div>그래도 자고 일어나니 그 괴로움은 점점 희석되어간다.</div> <div> </div> <div>오랫만에 진짜 이상형같은 사람이 나타나서 좋아했던거라 당분간은 이런감정 다시 갖긴 힘들겠지..</div> <div> </div> <div>잊어야지. 또 다시 나로 돌아왔다.</div> <div> </div> <div>후련하다.</div>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05/03 11:35:53  211.226.***.198  이런것도있네  262095
      [2] 2017/05/03 11:46:05  60.12.***.250  chicharito♥  37461
      [3] 2017/05/03 12:38:35  119.207.***.196  Semo  405129
      [4] 2017/05/03 13:51:05  221.147.***.176  둡다현  363535
      [5] 2017/05/03 17:27:30  111.118.***.21  주민51  671961
      [6] 2017/05/03 19:28:28  112.151.***.51  광기의몬스터  193556
      [7] 2017/05/03 21:19:10  211.36.***.116  ♥쌀집오빠♥  618229
      [8] 2017/05/03 22:17:22  175.223.***.46  변신은무죄  335562
      [9] 2017/05/04 01:23:34  96.54.***.122  오늘의꿀  503788
      [10] 2017/05/04 01:40:12  203.230.***.211  아마존씨나  413891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24
      필리핀 여행 계획중인데 무전기 사용에 대해서 [4] 별일없이산다 19/08/10 12:53 45 1
      123
      POE에 푹 빠졌어요.. [10] 별일없이산다 19/06/16 22:24 394 2
      122
      저도 오유 참 많이 했네요.. 별일없이산다 19/05/25 15:14 100 0
      121
      [스포주의] PMC후기와 분노의 글 [스포주의] [1] 별일없이산다 18/12/30 03:14 364 3
      120
      아... 로아... 별일없이산다 18/11/17 08:48 110 2
      119
      [본삭금,질문글] aria debug.log 안생기게 하는 방법이 있나요 [1] 본인삭제금지 별일없이산다 18/10/25 15:07 57 2
      118
      미스터 션샤인 후기.. [2] 별일없이산다 18/10/03 14:47 145 2
      117
      [본삭금]컴맹인데요..컴터에서 삐삐삐삐삐 소리가 나요 [12] 본인삭제금지 별일없이산다 18/09/10 23:00 64 1
      116
      도쿄 여행 일정좀 도와주실분 [10] 본인삭제금지 별일없이산다 18/07/09 09:31 88 0
      115
      디아2 다시해보려는데 도움 주실분 없겠죠?ㅠㅠ [3] 별일없이산다 18/04/09 12:26 49 0
      114
      오늘 친구넘이랑 부산 가서 도다리&전갱이 낚시해보려는데 지역추천점욤^^ [4] 별일없이산다 18/04/06 16:05 66 1
      113
      지지난주 지곡지 송어빼내기 [5] 별일없이산다 18/04/02 13:32 62 1
      112
      [영어고수모심]친구가 결혼하는데 신부가 외국인이에요 축하메세지좀 부탁해요 [3] 본인삭제금지 별일없이산다 18/03/28 17:07 46 0
      111
      스팀or 온라인 rpg류 추천좀요.. [21] 별일없이산다 18/03/08 21:17 229 1
      109
      네비게이션 micro SD카드 쓰기오류 질문 [2] 별일없이산다 17/12/07 22:14 60 0
      107
      [스포주의]덩케 후기 [1] 별일없이산다 17/07/23 15:34 116 0
      106
      현 단양 군간교 상황 별일없이산다 17/07/16 10:02 94 0
      105
      누구나 다 좋아하는 동물사진 조공드리러 또 왔어요. [2] 별일없이산다 17/05/23 00:44 81 10
      104
      투표 하고 왔어요^^ 별일없이산다 17/05/05 11:51 45 4
      고백 후 차임.. [1] 별일없이산다 17/05/03 11:33 193 10
      101
      주문진 근처 야들바위공원 조과 [2] 별일없이산다 17/04/09 20:07 39 6
      100
      ***고양이 주의*** 아주 귀여운 고양이 사진을 조공드릴까 왔어요. [3] 별일없이산다 17/04/05 18:23 105 23
      99
      어제 송전지 조과입니다(초보주의) [5] 별일없이산다 17/04/03 19:29 39 7
      98
      외할머니 모시고 명동-북악팔각정다녀왔어요 [2] 별일없이산다 17/04/01 12:22 33 2
      97
      고삼지배스 보트낚시.. [8] 별일없이산다 17/03/26 10:57 44 4
      96
      지곡낚시터다녀왔어요 [2] 별일없이산다 17/03/02 10:51 49 3
      95
      허지웅은 참 태도도 말투도 표정도 불량하네요.. [3] 별일없이산다 17/02/13 00:01 1093 3
      [1] [2] [3] [4] [5]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