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story_448899
    작성자 : 게썅마이웨이 (가입일자:2017-03-09 방문횟수:450)
    추천 : 4
    조회수 : 6395
    IP : 118.131.***.43
    댓글 : 1개
    등록시간 : 2018/02/22 10:19:26
    http://todayhumor.com/?humorstory_448899 모바일
    결벽증 새언니4
    옵션
    • 펌글

    대망의 그날이 밝았음


    우리집은 사정상 제사를 작은집인 우리집에서 모심


    여느때와 다름없는 명절 아침이었으나


    얼마전과는 많은것이 달라져 있음


    주방은 새언니2의 나와바리로 인정되는 부분이라 아무도 접근을 못함


    우리가족은 새언니1의 진두지휘아래


    새랭게티 초원의 풀뜯는 누우떼 마냥 거실구석에 옹기종기 짜부러져 있었음


    새언니1이 누우떼를 몰고 가던중.. 사라진 치와와1을 찾아 여보~~하고 불렀더니


    화장실에서 똥싸다가 문을 열고


    "여보~~ 저 대변보고 있는중이에요~~"


    굳이 문열고 본인의 출산 상황을 알리는 상등신 치와와1만 빼고


    저새끼를 낳고 미역국을 사발로 드시는 바람에  44에서 77로 싸이즈 변동 됬다고


    엄마가 하소연 하심


    똥싸러 자주 사라지는 치와와1만 빼고 이동은 큰 문제가 없었음


    여기서 1편에 말씀드렸다시피


    새언니1은 음식물 남는걸 극혐함


    집에서도 한두끼 먹을만치 밖에 장을 안봄


    그게 명절이라고 변할리가 없음


    장보러 간다길래 따라 간다 했더니


    혼자 보고 온다길래 명절상인데 싶어 내심 걱정과 우려를 했으나


    그녀의 손에 들린건.. 장바구니 달랑 한개...


    진짜..


    모듬전 열개 삼색나물 한접시 생선한마리 기타등등 정말 딱 차례상 한상만큼만 음식을 했음


    새언니1은 평소 하던 양떼 인솔 놀이가 생각보다 체질인듯 상관 안했고


    엄마도 혹시나 뭐 버릴까봐 그거 신경 쓰시느라


    뭐를 얼마나 하는지 신경쓸 여유가 없어 보였음


    그때 큰아버지가 사촌들을 데리고 오심


    어찌 어찌 차례가 끝나고 식사중


    큰아버지: 작은애야 전이 맛나네 좀더 가져오너라~~~


    새언니2:다 드시고 없네요


    큰아버지 :?? 그게 다였어?? 무슨소리야??


    새언니2: 식으면 맛없고 남으면 쓰레기라서요


    큰아버지:.....어허..흠흠.. 그래도 명절에는..어흠흠


    그때.. 박찬호의 아우라를 몰고 새언니1이 입을 열음..


    큰아버님~~그게요.~~

    .

    .

    .

    .

    .

    얼마나 다급했냐 하면 근엄하신 우리 아버지가 새언니 뒤에서 몸으로 엑스 표시를 하며


    온몸으로 처절한 방어를 시도 하심


    그럼에도 불구 하고 박찬호로 빙의한 새언니1의 질주를 막을수 없었음


    그후 내용은 상상에 맏기겠음


    그리고 한참뒤 밥상을 물리고


    그 시즌 정치 이야기가 핫했음


    근데 눈치 없는 큰아버지가 그이야기를 꺼내심


    진자 그순간은 실제로 봤어야 함


    울 아버지는 다시 새언니1 뒤로 뛰어가 처절하다 못해 눈물날 정도의 안된다는 바디랭귀지를


    예술로 승화 시키셧고


    그때까지도 눈치 없으신 우리 큰아버지는


    왜??왜?? 뭐가~~~????



    "큰아버님.... 그건 말이죠~~~~"




    내용은 모두의 정치성향이 틀린고로 또 상상에 맏김



    그날 우리집 거실풍경은


    서장훈 빙의되신 새언니2는 주방을 나와바리로 락스필드를 펼치며 열심히 무언가를 쓸고 닦으며 셔터를 눌러대고




    치와와1은 부인옆에 앉아 박찬호로 화 한 그녀의 주옥같은 말씀에 추임새를 넣고


    치와와2는 내방에서 와우함 (내 케릭터로 넷카마중..)


    나와 엄마는 거실 구석에서 멸치똥 따고 있었음


    새언니 인스타에 굴욕샷이 올라 올까봐 틈틈히 아름답게 멸치똥따는 모습으로 관리 함


    멸치똥을 따다가 혹시나 뭐또 버릴까봐 시선은 주방에 두고 있는 엄마의 불안한 눈빛


    새언니1의 파트가 시작될때 마다 앉았다 일어섰다를 몇번이나 반복하시느라


    도가니에 담걸리신 울아빠


    그리고 분 단위로 색깔이 변하는 큰아버지의 얼굴까지


    와 바로 앞에서 안색변하는 속도가 엘지 패널급이었음


    그야말로 너무나 평온한 일상 이었음



    그러기를 두시간 가량...


    큰아버지는 격노하셔서


    난 간다!!! 다시는 이집에 안온다 아랫사람이 어른을 가르치려 들어???!!!


    그럼서 나가심


    그런데 나가시는 큰아버지 뒤에대고


    새언니1이


    "애기를 끝내고 가셔야죠 그리가시면 제가 맘이 불편하자나요 큰아버님 그게아니고요~~~"



    큰아부지 기겁하셔서 신발도 구겨신고 도망가심


    따라왔던 사촌 오빠들도


    안녕하세요~~


    안녕히 계세요~~ 이 두마디 밖에 못하고 존재감 없이 사라짐



    아빠도 포기 하시고 한숨 쉬심



    그렇게 우리집 마지막 명절 차례가 끝났음



    아버지랑 큰아버지랑 전화로 절에서 제사 모시는걸로 합의를 보셨고


    우리집엔 평화??가 찾아옴



    사실 새언니들 싫어 하지 않음


    오빠들도 싫어 하지 않음


    내가 좀 과장되고 극적으로 써서 그렇지


    다들 평범하고 좋으신 분들임


    우리 부모님들도 깨이신 분들이라


    그런 새언니들을 다 이해하시고 인정해 주심



    오빠들도 푼수여서 그렇지 그게 정상이라고 생각됨 (치와와1은 좀 오바함)


    남자도 여자도 결혼하면 본인가족이 최우선인거임


    엄마 아빠는 엄마는 아빠가 아빠는 엄마가 챙기시면됨


    새언니1도 예전에 큰엄마가 쌍꺼풀없이 쭉 째진 내 눈보고 뭐라 할때..


    박찬호 빙의 스킬로 큰엄마 입을 막아 버리심


    심지어 그때 8대1이었음에도 완승하심


    역시 박찬호는 진리임


    새언니2도 내가 국시때문에 머리털 뽑고 있을때면 기프티콘과 함께


    미사어구 없는 직화법으로 정신차리게 해주심


    그리고 쌍수잘하는 의느님 정보도 파일로 보내주심


    고로 모두 좋아함













    이게 완결임


    자작일수도 있고 실화일수도 있는 저의 고나리를 재미나게 봐주셔서 감사드림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이한몸 희생하여


    여러분의 귀성길과 팍팍한 하루에 위안이 되셧으면 하는 바램임


    글고 새언니2 이야기는


    나중에 외전으로 한편 올리겠음


    새언니 그리고 백수 아님


    하는일을 밝힐수는 없지만 나름 잘나가는 사람임


    취미가 청소이고 뜯어 고치는것일뿐









    우리 아빠가 항상 하시는 말씀이 있음


    사람이 힘들때는 그사람을 이해하려 하지 말고 인정해 버리렴


    이해하려고 애를 쓰면 쓸수록 내 가치관과 부딧히고 실망하게 된단다..


    출처 https://blog.naver.com/malia1934/221209267108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02/22 17:11:12  14.38.***.215  푸른벗  621070
    [2] 2018/02/22 18:31:30  220.122.***.101  이게바로행복  42679
    [3] 2018/02/23 00:23:39  59.6.***.75  달님젛아  300552
    [4] 2018/02/23 14:47:47  223.62.***.125  먹을수록힘나  579142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448942
    일본 학생이 한국 학생에게 깜짝 놀란일 펌글 왜불라 19/09/17 17:34 120 0
    448941
    [숨은택배찾기] 과연 택배는 어디에 있는걸까요?? 섭생이 19/06/28 11:20 972 0
    448938
    미소녀로 ts된 친구가 이렇게 입고 다니면 으아니마귄 19/05/08 21:34 1810 0
    448934
    입춘대길 ys 19/04/17 08:24 1328 0
    448933
    사람일은 모르는거 같아요~ 조치요오 19/04/10 15:01 1464 0
    448932
    재밌다 ㅋㅋㅋ ~ [1] 술술이 19/04/09 10:11 1417 0
    448927
    .ㅇ. 버퍼링중 19/01/02 06:03 1592 0
    448926
    죽은 게시판 볼빨다싼춘기 18/10/27 12:31 2879 0
    448920
    스스로 자초한결과 창작글 시끌시끌 18/08/23 04:17 3145 0
    448919
    마을에 전기가 들어오면은? 창작글 시끌시끌 18/08/22 17:38 3037 0
    448918
    사장에게 대들어도 짤리지 않는 회사는? 창작글 시끌시끌 18/08/14 20:21 2995 0
    448917
    가장 돈이 많이 드는 활동은? 창작글 시끌시끌 18/08/13 19:04 2567 0
    448916
    김대중 대통령이 싫어한 연금은? 창작글 시끌시끌 18/08/13 18:59 2774 0
    448915
    누가 봐도... [1] 창작글외부펌금지 웃음쟁이구피 18/07/11 00:30 2665 1
    448914
    엄마한테 남자친구 생겼다고 말했어요 [1] 이쁜아줌마 18/07/08 17:40 3310 0
    448913
    어제의 모든 아파트와 빌라, 주택에서 울리는 소리~ 가자미국으로 18/06/28 08:39 2400 0
    448907
    도를 아십니까의 정체 펌글 올레길 18/04/27 14:53 9187 2
    448905
    피꼬사뭥데ㅋㅋㅋㅋㅋ [12] 찌콩이 18/04/27 10:44 3125 0
    448904
    이빨을 얻어 맞고도 기분이좋은이유는? 까불지마라 18/04/02 20:07 2862 0
    448903
    조류독감을 조류로 치료하면은? 창작글 까불지마라 18/04/02 19:21 2593 0
    448900
    아내가 제가 성폭행을 당했다고 의심해요 [1] 펌글 게썅마이웨이 18/02/23 10:55 6135 2
    결벽증 새언니4 [1] 펌글 게썅마이웨이 18/02/22 10:19 6396 4
    448898
    결벽증 새언니3 펌글 게썅마이웨이 18/02/22 10:16 6777 8
    448897
    결벽증 새언니2 펌글 게썅마이웨이 18/02/22 10:08 5658 6
    448896
    엽데여? [2] 게썅마이웨이 18/02/17 23:51 2771 0
    448894
    이용해 주신 여러분 감사했습니다 [1] 유머글게시판 18/01/02 12:32 3350 2
    448893
    모두 유머글 게시판을 추모해 주십시오. [5] DoubleThink 17/12/23 13:24 3128 6
    448892
    유머글도 베스트 보내줘야하는거 아니에요? ㅋㅋㅋㅋㅋㅋ [12] 해머헤드 17/12/22 12:41 3191 20
    448890
    귀여운 우리엄마의 통찰력! [2] 달콤한우유냥 17/12/21 20:57 3528 15
    448889
    여기도 갈수있지 않을까...?? [2] 석개념 17/12/20 11:27 3332 4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