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앤생겨요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3-10-23
    방문 : 1375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humorstory_441426
    작성자 : 앤생겨요 (가입일자:2013-10-23 방문횟수:1375)
    추천 : 2
    조회수 : 651
    IP : 221.157.***.161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15/10/18 19:51:26
    http://todayhumor.com/?humorstory_441426 모바일
    나의 어렸을 적 곤충 이야기.txt
    옵션
    • 창작글
    나의 어렸을 적 곤충 이야기.txt
     
     
     
    안녕하세요. 동게에 올렸던 곤충 얘기 재탕입니다.  
    아래의 글은 작성자가 어렸을 적부터 겪어온 곤충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많은 사람이 그러하듯이 어렸을 적에 저도 움직이는 것에 관심을 많이 보이곤 했습니다. 그 중에 친근한 곤충 얘기부터 꺼내자면 단연 개미가 으뜸이겠지요. 그 작은 생명체가 삼삼오오 줄지어 과자부스러기나 죽은 곤충들 지렁이 이런 것들을 옮기는 것을 보고 있자면 시간이 훌쩍 가곤 했습니다. 개미는 주로 아주 작은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그 중에 아주 큰 검정 개미를 발견하고는 개미에 관한 관심은 더욱 커집니다. 그 작은 개미와 큰 개미는 종부터가 다른 개체였지만, 당시에는 큰 개미가 병정개미쯤 되는 역할이라고 생각했죠. 이 큰 개미에 큰 관심을 뒀던 이유는 일단 그나마 커서 잘 보이고 반응을 잘 보인다는 점 때문이죠. 개미 입장에서는 평상시처럼 열심히 줄을 지어가고 있는데 뭐가 툭 건드리니 혼비백산하여 이리 저리 뛰어 다니는데, 어린 맘에 그게 그렇게 신기했던지 아니면 자극을 통해 결과를 얻는 기쁨이 컸던 건지 그런 행위를 자주 하곤 했습니다. 물론 개미들이 피해를 많이 입기도 했죠. 어디서 돋보기로 빛을 모으는 것을 배워서는 개미를 괴롭히기도 했네요. 이상하게도 당시에는 으레 통과의례처럼 그런 걸 해봐야한다고 생각했나봅니다. 늘 항상 그렇게 개미를 괴롭힌 건 아녜요. 힘들게 음식물을 옮기고 있으면 근처에 개미들이 들어가는 구멍에 그 먹이를 살짝 들어다가 옮겨주기도 했죠. 문제는 개미 입장에선 도움이 아니라 질색팔색을 하며 먹이를 버리고 도망 다니기 일쑤였고, 간혹은 다른 개미집에 개미가 여럿 붙어있는 먹이를 둬서 전투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그 때 턱이 강력하게 생긴 진정한 병정개미가 나타나서 침입자 개미들이 혼내주곤 했던 기억이 나네요.
     
    생각해보면 전 작은 벌레들부터 차근차근 관심을 가졌던 것 같은데요. 개미 이후로 관심을 가졌던 곤충은 꿀벌이었습니다. 예쁘게 피어있는 꽃 근처에 뭔가 있는데, 나비는 왜인지 잡기가 힘들었기에 포획이 가능한 꿀벌에 더 관심을 두게 됩니다. 이상하게도 한참이나 꿀벌을 손으로 잡고 놀았는데 독침에 쏘인 적이 참 없었습니다.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꽃등에라는 벌과 꼭 닮았지만 독침이 없는 곤충이 있더군요. 유난히 동네에 꽃등에가 많아서 그랬을까 생각해봅니다. 하지만 운이라는 녀석은 계속 지속되지 않는 법. 한 번은 평소와 같이 벌을 손으로 잡는데 뭐가 따끔한 겁니다. 꿀벌 녀석이 엄지를 독침으로 쏜 게죠. 그러고는 배에서 독침이 뽑혀서 기진맥진하다가 장렬히 전사했네요. 제 엄지는 두 배만해졌고 당황스럽고 아픈 경험이라 파르르 떨고 있는 벌을 내팽겨 두고서 벌과의 친분을 끊습니다.
     
    그 다음에 또 잡기 쉬운 곤충은 역시 잠자리였죠. 아실 분들은 아실 것 같은데 어린이들 사이에서 잠자리를 잡을 때, 잠자리 눈앞에서 손가락을 뱅글뱅글 돌리는 사이에 다른 손으로 손가락을 벌려 양쪽 날개를 눌러서 잡는 방식이 유행했습니다. 어릴 때는 왜 그렇게 곤충을 못 괴롭혀서 안달이었는지 모르겠지만 잠자리 날개를 일부 뜯어내서 비행능력을 떨어뜨리고 주위에 맴돌게 해서 논다거나 꼬리에 실을 묶어서 흡사 요즘의 미니드론을 가지고 놀 듯 한 기억도 있네요. 그리고 잠자리 꼬리를 자기 입에 줘서 막 물게도 해보고 잠자리 두 마리를 싸움 붙이기도 했죠. 그리고 잠자리를 쫒아 다니다 보면 산란을 하는 잠자리도 있는데, 간혹 멍청한 잠자리들은 자동차 보닛이나 천장 아니면 트렁크에 알을 낳기도 했어요. 그런 잠자리를 잡으면 꼬리에서 노란 알이 계속 나와서 신기해하기도 했네요.
     
    다음으로는 곤충 채집의 백미 매미가 빠질 수 없는데요. 동네에서도 제일 시끄럽게 우는 매미를 잡으면 우상이 되곤 했습니다. 그 땐 문방구에 파는 잠자리채를 너도 나도 사서 곤충 채집을 했는데, 용돈이 없어서 잠자리채는 못 잡고 항상 바닥에 있거나 손이 닿는 나무에 붙은 매미를 잡곤 했는데, 별로 잘 잡지를 못해서 매미를 잡는 건 뭔가 잠자리채를 가진 여유 있는 아이들의 전유물이라 생각하고 금방 관심이 식었던 기억이 있네요.
     
    영원한 숙적 장수풍뎅이와 사슴벌레는 둘 중 하나라도 잡으면 매미를 당장이라도 날려 보내고 동네 애들을 모을 수 있는 소환서와도 같은 존재였습니다. 생긴 것부터가 멋지잖아요. 그리고 또 싸움을 붙이면 장수풍뎅이와 사슴벌레가 곧 잘 싸우기도 했어요. 체급이 차이가 난다면 사슴벌레가 집게로 장수풍뎅이를 콰악 집어서 승리를 꿰차기도 했지만, 대부분은 장수풍뎅이의 뿔 어퍼컷 한 방이면 사슴벌레는 내동댕이쳐지곤 했습니다.
     
    또 열심히 잡고 다녔던 것은 메뚜기와 방아깨비였습니다. 방아깨비는 잡아서 뒷다리를 잡고 있으면 열심히 방아를 찢는 모습이 재미있어서 잡았었고, 메뚜기는 시골에 놀러 가면 큰어머니가 논에서 벼 갉아 먹는 몹쓸 곤충이라고 포대기에 담아오라고 해서 잡아가면 튀김을 해주셨죠. 과자 먹을게 별로 없었는데 고소하고 쏠쏠한 간식거리였습니다.
     
    그리고 곤충계의 무술가 같은 사마귀는 왜인지 그 앞다리에 콱 찍힐 것 같아 무서워했는데 한 날은 용기를 내고 나무작대기로 잡아서 놀다가 어디서 났는지 라이터로 사마귀를 괴롭히는 기행을 저지르게 됩니다. 그러다가 결국은 사마귀는 뜨거움에 몸부림치다 비명횡사하게 되고 사마귀 배에서 뭔가 까만 철사 같은 게 슬금슬금 기어 나옵니다. 아니 사마귀의 본체는 이 요상한 철사 같은 것인가라고 생각한 건지 이 새카만 철사를 괴롭히기 시작합니다. 나중에 알았지만 그건 사마귀나 곱등이, 귀뚜라미 같은 곤충을 조절하여 결국 익사시켜서 번식하는 연가시라는 기생충이었죠. 그런데 이 연가시가 밟아도 죽지 않고 움직이고 심지어 라이터로 불로 지져도 멀쩡한 겁니다. 그러다가 뭔가 겁나서 포기하고 그냥 내버려 뒀던 기억도 있네요. 다른 기억을 살펴보면 언제 한 번은 계곡에 놀러가서 신기하게 움직이는 검은 실 같은 걸 팔찌마냥 손목에 감고 놀았었는데 그게 바로 연가시였던 것 같네요.
     
    마지막은 정말 귀찮고 어디에나 있는 파리 얘기인데요. 사실 파리를 비롯한 대부분의 곤충이 에프킬러를 뿌리면 신경이 절단되어서 못 움직이고 결국에는 죽어서 쉽게 처리할 수 있는데, 에프킬러가 항상 주위에 상비되어 있는 것도 아니고, 인체에 무해하다고는 하나 아무래도 약이기 때문에 그 찜찜함은 버릴 수가 없어서 못 쓰거나 안 쓰는 경우도 무시할 수는 없죠. 그럴 땐 파리정도는 파리채로 아주 쉽게 착착 쳐서 큰 힘을 들이지 않고 잡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파리채가 없다면 이놈의 파리는 민첩 능력치를 많이 올린 건지 회피 수준이 높아서 잘 잡혀주지 않고 먹으려는 음식이나 얼굴 같은데 붙어서 성가시게 합니다. 꼭 성가셔서 그런 건 아니었겠지만 파리도 생포를 하게 되면 많이 괴롭혔군요. 그 왜 위생장갑에 물 넣어서 파리 쫒는 거 있죠. 잘은 모르지만 당시 우리 집에는 겁이 없고 담이 큰 파리들이 많이 놀러 왔는지, 분명 그런 걸 주렁주렁 매달아 놓으면 파리를 쫓아 낼 수 있다고 했는데, 오히려 가끔 그런 의도를 비웃듯이 파리가 장갑에 붙어서 놀고 있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파리를 생포하면 그 장갑 하나를 떼어다가 파리를 그 안에 집어넣어 뒀는데 그 물 속에서 유유히 기어 다니는 걸 보고 괘씸해서 꺼내서 응징을 하려다가 파리가 도망가서 허탈한 적도 있네요. 그 땐 제가 뭘 알고 그랬던 건 아니지만, 교미 때가 된 수컷은 배 쪽에 생식기가 노래져 있었는데 그걸 배를 눌러 뾱하고 튀어나오면 뭐가 나온 거지 하면서 지저분하네 이러면서 떼어버리는 물리적 거세도 서슴치 않고 자행하는 당돌한 꼬마였습니다. 당시 TV를 보고 따라 해 본 걸로 파리를 생포하는 방법은 지금은 잘 없지만 예전엔 음악을 카세트 테이프로도 들었었는데 그 카세트 테이프 케이스가 투명한 게 많은데 그걸로 파리에서 조심히 다가간 다음 캐스터네츠를 하는 것처럼 탁 덮으면 그 안에 파리를 생포할 수 있었죠. 맨손으로 하는 방법은 파리는 위험을 감지하면 점프를 하듯이 날아오르면서 앞쪽이나 옆쪽으로 이동하는데 그걸 노리고 앉아 있는 파리의 뒤 쪽에서 손바닥을 오므린 채 접근한 다음 손을 휙 쓸면서 주먹을 살짝 쥐어 그 공간 안에 파리를 잡는 방법도 많이 애용했죠.
     
     
    최악의 상상은 파리의 속도와 회피능력과 내구력을 가지고 있는 모기였는데요.
     
    이건 지금 생각해도 그런 게 있으면 참 무섭겠군요...
     
    앤생겨요의 꼬릿말입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5/10/18 21:48:48  175.112.***.12  뽀룹뽀룹  546772
    [2] 2015/10/19 14:54:48  119.69.***.211  부장님(차단)  673652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40
    한국인은 못 깨는 게임을 해보았다.jpg [4] 앤생겨요 16/02/02 00:37 260 10
    139
    유명한 말에 외모지상주의를 묻혀보자 [2] 앤생겨요 16/01/29 01:26 249 1
    138
    [리빙 포인트] 외로울 때에는 [2] 앤생겨요 16/01/27 23:48 175 0
    137
    남자애 둘 둔 애엄마의 식당예절 훈육법 [2] 앤생겨요 16/01/27 16:50 87 11
    136
    다리다쳤는데 점점 더 심해지네요... [6] 앤생겨요 16/01/26 23:09 43 0
    135
    아재의 어릴적 오락실 이야기.txt [6] 창작글 앤생겨요 16/01/22 21:39 40 1
    134
    [스압,사진많음] 관계할 때 비디오를 찍었다고? [7] 앤생겨요 16/01/22 01:42 225 5
    133
    저는 오락실을 참 좋아했어요.txt [4] 창작글 앤생겨요 16/01/21 23:29 101 4
    132
    웃대에서 오유로 넘어온 아재이야기.txt [8] 창작글 앤생겨요 16/01/21 21:37 55 13
    131
    누군가 이걸 흘리고 갔네요 [2] 앤생겨요 16/01/10 19:26 84 1
    130
    너무 더워서 물속에서 좀 잤어요.jpg [7] 앤생겨요 16/01/01 23:17 540 12
    129
    겨울엔 비니죠!!! [1] 앤생겨요 15/12/31 00:55 148 4
    128
    뭐 같이 생긴 사과 [3] 앤생겨요 15/12/10 10:00 399 1
    127
    19) 당구장 이야기 [11] 창작글 앤생겨요 15/11/12 23:59 324 10
    126
    [뱃살주의]복부비만 체크리스트에요ㅋㅋ 한 번 해봐요 [5] 외부펌금지 앤생겨요 15/11/11 22:32 111 3
    125
    모자이크 사진은 잘생기게 나온다면서요? [6] 앤생겨요 15/11/10 00:33 198 12
    123
    실컷 구해줬더니 통수잼 [3] 창작글 앤생겨요 15/10/21 01:26 233 0
    122
    [냥이 눈 주의] 제 방 불을 끄면... 앤생겨요 15/10/20 00:51 51 4
    121
    오유를 접고 싶을 때는? [2] 앤생겨요 15/10/18 20:09 38 3
    나의 어렸을 적 곤충 이야기.txt 창작글 앤생겨요 15/10/18 19:51 28 2
    119
    나의 어렸을 적 곤충 이야기.txt [2] 창작글 앤생겨요 15/10/17 23:30 16 2
    118
    썰렁개그 저를 후려쳐 주세요 앤생겨요 15/10/14 11:38 49 0
    117
    아이콘 가로길이 순위 16위까지 업로드 [1] 창작글펌글 앤생겨요 15/10/14 00:41 49 5
    116
    어라 방문횟수 500에 신고가 돼요? [4] 앤생겨요 15/10/14 00:21 37 1
    115
    아 몇 번 안 쓴 칫솔이 ㅠㅠ [4] 창작글 앤생겨요 15/10/13 19:22 281 0
    113
    오유 게시판 아이콘 가로 길이 16위까지 정리 (한 번 맞춰 보세요^^) [3] 창작글 앤생겨요 15/10/06 21:17 129 7
    112
    고블린 디펜스2 (소소한 나눔 해도 되나요? 퀘스트有) [10] 앤생겨요 15/10/06 19:44 61 3
    111
    약속했던 전세집 살 때 아기 길고양이가 따라와서 쥐 박멸한 썰입니다. [2] 창작글 앤생겨요 15/10/04 10:40 192 14
    [1] [2] [3] [4] [5] [6] [7]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