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data_1964715
    작성자 : 우가가
    추천 : 10
    조회수 : 2130
    IP : 39.118.***.74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2/10/05 23:03:44
    http://todayhumor.com/?humordata_1964715 모바일
    펌글) 어느 필로폰 중독자의 이야기
    옵션
    • 펌글

    출처제목: 어느 필로폰 중독자의 이야기....처음해보니 영화처럼 막 하고싶어 미치겠는 것도 아니고 컨트롤 가능하더라.txt

     

    “내 인생이 그렇게 날라갔습니다.”


    경계하는 눈빛으로 진료실 문을 열고 들어왔던 그 허름한 옷차림의 중년 남성은 상담이 시작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어린아이처럼 울기 시작했습니다.



    한때는 촉망받는 무역상사의 직원으로 일본 유학까지 준비하고 있던 그가 필로폰(히로뽕)을 만난 것은 31살 때였습니다. 오랜만에 나간 고등학교 동문회 모임에서였습니다.


    평소 따르던 학교 선배의 권유였죠.


    “이거 피로회복제 같은 건데 죽여줘...”


    주사기를 보고는 흠칫 했지만 호기심이 발동하기도 했습니다.


    “뭐 얼마나 대단하길래...”


    효과는 음... 이건 뭐 뭐라 말을 해야 할지 설명이 안 될 정도였습니다.


    대학생때 호주로 어학연수 가서 외국 친구들과 재미로 피워 본 대마초하고는 상대도 안 되었죠.


    다음 날 정시 출근해서 일도 열심히 했고, 한 2,3일은 괜히 좀 붕 뜬 느낌도 들고 했답니다.


    내심 다행이었던 것은 영화 같은데서 보면 마약 중독자들은 마약을 안 하고 있으면 이불 뒤집어 쓰고 몸도 덜덜 떨고 헛소리도 하고 막 그러던데....


    이건 중독되고 그런 게 아니라던 그 선배의 말처럼 필로폰을 안 하고 있는 동안에도 몸이 힘든 것도 아니고, 뭐 크게 그게 하고 싶어서 미치겠는 것도 아니고....


    그 날 이후로도 열심히 일을 했고 외국을 드나드는 선배가 태국이나 베트남 등지를 다녀올 때마다 꼬박꼬박 돈 좀 챙겨드리고 얻어서 하게 되었고...


    솔직히 필로폰을 한 상태에서 하는 섹스는 정말 최고였습니다.


    그는 결국 싫다고 하는 여자 친구를 끈질기게 설득해서 여자 친구에게도 필로폰을 놓아주고는 같이 잠자리를 했죠.


     


    뭐 그냥 그렇게 하면하고 안하면 안하고 별 문제없이 흘러갈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점점 자기 자신이 많이 예민해지고, 화도 잘 내고 이전보다 스트레스도 더 많이 받고 업무 효율은 떨어지고, 가족은 물론 여자 친구와 말다툼하는 일도 잦아지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주말마다 신나게 페달을 밟아대던 자전거 동호회도 안 나간지 오래고...


    결국 일본 주재원으로 파견 가는 것이 무산되고, 승진에서 탈락되고 나니 더 우울해지고, 의욕도 없어지고 그때마다 선배에게 전화를 해서 필로폰을 구하는 일이 반복되었습니다.



    누군가가 내 뒤를 밟고 있는 것 같고 감시당하는 느낌이 든 것도 그 무렵부터였다고 합니다.



    어떤 때는 그런 느낌이 너무 강렬하고 현실적으로 밀려와서 며칠간 집 밖을 못 나간적도 있구요. 한번은 집 앞 편의점에 담배 사러 들어갔다가 밖에 세워져 있는 배달 오토바이들과 수상하게 움직이는 택배기사들이 분명히 형사일거라는 생각에 반바지에 티셔츠 차림으로 냉장고 같은 편의점 안에 6시간 동안이나 앉아 있던 적도 있었습니다.



    그런 느낌(?)들은 점점 현실이 되기 시작했습니다.



    자려고 누우면 문 뒤에서 이상한 사람들의 수근거림들, “지금 들어가 잡을까?”, “지금 덮칠까?” 저쪽에서 사람들이 웃고 떠들고 있으면 분명히 내 흉을 본다는 생각에 화가 치밀고, 이상한 그림자가 자기 옆을 슥 스치고 지나가고, 차를 몰고 대로변으로 나가면 백미러로 똑같은 번호판을 가진 하얀색 그랜져 5대가 따라붙어 쫓아옵니다. 지나가는 차들의 번호판을 나도 모르게 강박적으로 외우게 된지는 이미 오래전부터입니다.



    그런 건 차라리 나을 수도 있습니다. 문제는 화를 못 참는 겁니다.



    직장에서도 뭐 물론 진작부터 일에 흥미가 떨어졌지만 결국 잔소리하는 상사에게 쌍욕을 하고 사무실을 다 때려부수다시피 하고 나왔습니다. 그것뿐만 아니라 부모님에게도 욕을 하고 심지어 여자 친구에게까지 손찌검을 하는 자신을 보면서 내가 단단히 미쳤구나라고 생각했답니다.


     

     

    필로폰이라는게 내가 안 한다고 마음만 먹으면 안 할 수 있다고 생각했었는데,


    정말 어이없게도 방금 5초전까지만 해도 내가 다시 필로폰을 하면 혀 깨물고 죽어야지 하는 마음이었음에도 정작 내 앞에 작대기(주사기)가 턱하고 놓여지면 그 순간.


    심장이 방망이질 치고 훅 쏠리는 느낌들, 항문이 간질간질하고 똥마려운 느낌들이 미친 듯이 올라오더랍니다. 도저히 안하고는 못 배기겠는 그런 느낌들 말이죠.


    자신이 끔찍한 덫에 중독되었다고 느낀 건 그때였다고 합니다.


    결심이고 나발이고 주사기 앞에서 맥없이 무너져 내리는 자신을 보면서 더욱 절망 했죠.




    결국 첫 징역을 살고 마약 중독자들만 한방에 따로 모아서 수감되어 보내게 된 첫날밤 눈물로 결심했답니다. “목에 칼이 들어와도 다시 하나봐라!”


    정작 출소를 하고 뭘 다시 해 보려 해도 잘 안되고, 사람들하고는 사소한 일로 크게 다투고, 뭘 해도 그리 재미도 없고 우울하고 세상사는 낙이 없더랍니다.


    그래서 다시 약을 구하려고 전화를 돌렸죠. 뭐 이젠 예전의 그 선배 아니어도 약 구해다 줄 사람이 많습니다. 징역을 사는 내내 같은 방을 쓰며 24시간 뽕 얘기로 날을 지새던 든든한 마약 중독자 동기들이 생겼으니 말이죠. 그래서 다들 교도소를 ‘학교’라고 하나 봅니다.



    그렇게 마약 전과 8범에 15년 가까운 세월이 날아가버렸습니다.


    이미 가족들은 전화도 받지 않고,


    주변의 친구라고는 약쟁이(마약 중독자)들 밖에 없는 현실.



    타임머신을 타고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 좋겠지만 알지 말아야 할 것을 알아버린 댓가는


    너무도 혹독했습니다.


    생각해 보면 억울하기도 합니다.


    단 한 번도 학교 보건시간이건 어디서건 그저 막연히 마약하면 안된다고만 들었었지, 필로폰이란 것이 단 한번만 손대면 인생을 날려버린다는 것을 설명해 준 사람이 없었으니 말이죠.




    우리 사회에서 마약류 중독에 대한 조기 교육이 너무도 절실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정말 많은 진료실에서 만난 마약 중독자들은 호기심에서, 잘 모르고 시작한 사람들입니다.


    어려서부터 필로폰이 너무 좋다는 소문을 듣고는 꼭 해야지 마음을 먹고, 돈을 모아서 필로폰을 사려고 백방으로 수소문해서 필로폰 중독자가 된 사람들은 없습니다.


    마약중독자들이 저지른 범법 행위에 대해서는 분명한 댓가를 치러야겠지만


    어찌보면 이들조차도 마약 중독 문제에 대해 애써 모른 채하고 간과해 온 우리 사회의 무책임함이 만든 희생자일지도 모릅니다.


    막연하게 하지 말라는 식의 계도와 홍보로는 어림없습니다.


    구체적으로 어떤 약물들이 어떤 폐해를 초래하는지를 정확히 가르쳐야 합니다.


    유치원부터 말이죠.





    ㅊㅊ

     

     

     

     

     

    00-0.png

     


    글의 시점이 왔다갔다 하다보니 웃대답글과 더쿠댓글에서도 

    마지막 문단을 마약중독자가 사회탓하는 것처럼 보시던데

    글 앞뒤나 원출처를 보면 처음부터 끝까지 의사가 인용한 인터뷰 내용입니다.

    글쓴이가 중간에 시점을 혼동한 건 인용글이 길어질 때 종종 하는 실수(의도?)죠.

     


    출처 http://huv.kr/pds1183202
    https://theqoo.net/2593154368
    원출처 http://clh.co.kr/bbs/board.php?bo_table=column&wr_id=36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2/10/05 23:13:01  218.55.***.250  catsanddogs  653602
    [2] 2022/10/05 23:37:11  124.53.***.156  라퓨타  100606
    [3] 2022/10/06 00:09:56  122.32.***.170  후훗  1838
    [4] 2022/10/06 00:13:46  125.188.***.43  카피바라씨  791571
    [5] 2022/10/06 00:54:45  220.94.***.75  멧쌤  344832
    [6] 2022/10/06 07:01:01  106.102.***.93  임가좀비  379119
    [7] 2022/10/06 07:41:56  39.7.***.208  미니잠수함  20929
    [8] 2022/10/06 08:03:52  59.4.***.178  leo10  719240
    [9] 2022/10/06 09:36:47  61.253.***.128  오소리보호반  256948
    [10] 2022/10/19 14:03:06  112.223.***.78  불량곰팅이  78928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971916
    오마걸 미미랑 닮은 연예인 [1] 댓글캐리어 22/12/07 01:20 593 8
    1971915
    후방주의) 호불호 갈리는 조수석 탑승객 [2] 똥구멍존잘 22/12/07 00:55 1233 7
    1971914
    동기쨩이 아닌 후배쨩 근황 [1] 똥구멍존잘 22/12/07 00:52 588 3
    1971913
    시대가 개판이여야 명작이 나온다.jpg [2] 펌글 우가가 22/12/07 00:25 921 8
    1971912
    직장에서 흡연.jpg [1] 펌글 우가가 22/12/07 00:23 859 8
    1971911
    일본에서 투명음료가 유행한 이유 [3] 펌글 우가가 22/12/07 00:22 1192 9
    1971910
    단골 PC방 망했는데 본체 하나 가져가란다... [1] 펌글 우가가 22/12/07 00:13 1071 8
    1971909
    외국나가서 얼굴로 애국하는 연예인 [6] 댓글캐리어 22/12/07 00:08 1266 13
    1971908
    댕댕이에게 틀니를 끼워보았다 펌글 우가가 22/12/07 00:07 730 6
    1971907
    짧은 페페 공포 애니메이션.gif 펌글 우가가 22/12/06 23:59 830 4
    1971906
    [만화] 강귀찬 이야기 - 불혹 창작글 그루셴까 22/12/06 23:38 478 3
    1971905
    후방주의) 공받는 짤 똥구멍존잘 22/12/06 23:35 1711 5
    1971904
    마체테를 들고 가게로 온 강도 [5] 176Cm65Kg 22/12/06 23:12 1324 10
    1971903
    그날인 여친에게 다가가면 생기는 일 [2] 댓글캐리어 22/12/06 22:25 1538 10
    1971902
    요즘 노인네들 누가 바둑 둬? [3] 글로배웠어요 22/12/06 22:12 1432 9
    1971901
    의외로 맛있다는 음식 조합들.jpg [4] 둔둔댄스 22/12/06 21:59 1880 11
    1971900
    당시 기술위원장이 벤투 감독을 선임했던 이유.jpg [4] 펌글 우가가 22/12/06 21:07 1765 11
    1971899
    오줌 싸는 사슴 [21] 176Cm65Kg 22/12/06 21:01 2054 13
    1971898
    손님이 집에 올 때...manhwa [2] 펌글 우가가 22/12/06 21:01 1020 6
    1971897
    온천 거유 [4] 176Cm65Kg 22/12/06 20:58 2145 9
    1971896
    이천수가 말하는 일본선수들이 유럽리그에 우리보다 많이 진출해있는 이유 [4] 펌글 우가가 22/12/06 20:54 1909 8
    1971895
    대륙의 물리치료사 [12] 176Cm65Kg 22/12/06 20:49 2426 10
    1971894
    드디어 폴란드 도착한 K2/K9 수송선.jpg [4] 펌글 우가가 22/12/06 20:47 1104 11
    1971893
    이런 직업은 어찌 들어가나요? [7] 176Cm65Kg 22/12/06 20:41 1443 12
    1971892
    일뽕이 되는 이유 [4] 펌글 오호유우 22/12/06 20:40 1368 10
    1971891
    우산없는 날.manhwa 펌글 우가가 22/12/06 20:40 793 6
    1971890
    튼튼한 캐리어를 사야하는 이유.mp4 [1] 펌글 우가가 22/12/06 20:37 1033 8
    1971889
    서울시립대 근황 [2] 펌글 켜기끄기 22/12/06 20:30 1979 8
    1971888
    중국의 샹크스 [2] 176Cm65Kg 22/12/06 20:29 1767 7
    1971887
    러시아식 물리치료 클라스 [8] 176Cm65Kg 22/12/06 20:18 2620 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