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우가가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1-05-07
    방문 : 3922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humordata_1964715
    작성자 : 우가가
    추천 : 10
    조회수 : 2119
    IP : 39.118.***.74
    댓글 : 0개
    등록시간 : 2022/10/05 23:03:44
    http://todayhumor.com/?humordata_1964715 모바일
    펌글) 어느 필로폰 중독자의 이야기
    옵션
    • 펌글
    <p> <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출처제목: </span><span style="font-size:16px;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어느 필로폰 중독자의 이야기....처음해보니 영화처럼 막 하고싶어 미치겠는 것도 아니고 컨트롤 가능하더라.txt</span> </p> <p> <font face="맑은 고딕, malgun gothic"><span style="font-size:16px;"> </span></font> </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내 인생이 그렇게 날라갔습니다.”</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경계하는 눈빛으로 진료실 문을 열고 들어왔던 그 허름한 옷차림의 중년 남성은 상담이 시작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어린아이처럼 울기 시작했습니다.</span></p> <p><br></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한때는 촉망받는 무역상사의 직원으로 일본 유학까지 준비하고 있던 그가 필로폰(히로뽕)을 만난 것은 31살 때였습니다. 오랜만에 나간 고등학교 동문회 모임에서였습니다.</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평소 따르던 학교 선배의 권유였죠.</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이거 피로회복제 같은 건데 죽여줘...”</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주사기를 보고는 흠칫 했지만 호기심이 발동하기도 했습니다.</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뭐 얼마나 대단하길래...”</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효과는 음... 이건 뭐 뭐라 말을 해야 할지 설명이 안 될 정도였습니다.</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대학생때 호주로 어학연수 가서 외국 친구들과 재미로 피워 본 대마초하고는 상대도 안 되었죠.</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다음 날 정시 출근해서 일도 열심히 했고, 한 2,3일은 괜히 좀 붕 뜬 느낌도 들고 했답니다.</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내심 다행이었던 것은 영화 같은데서 보면 마약 중독자들은 마약을 안 하고 있으면 이불 뒤집어 쓰고 몸도 덜덜 떨고 헛소리도 하고 막 그러던데....</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이건 중독되고 그런 게 아니라던 그 선배의 말처럼 필로폰을 안 하고 있는 동안에도 몸이 힘든 것도 아니고, 뭐 크게 그게 하고 싶어서 미치겠는 것도 아니고....</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그 날 이후로도 열심히 일을 했고 외국을 드나드는 선배가 태국이나 베트남 등지를 다녀올 때마다 꼬박꼬박 돈 좀 챙겨드리고 얻어서 하게 되었고...</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솔직히 필로폰을 한 상태에서 하는 섹스는 정말 최고였습니다.</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그는 결국 싫다고 하는 여자 친구를 끈질기게 설득해서 여자 친구에게도 필로폰을 놓아주고는 같이 잠자리를 했죠.</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 </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뭐 그냥 그렇게 하면하고 안하면 안하고 별 문제없이 흘러갈 것이라 생각했습니다.</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그런데 점점 자기 자신이 많이 예민해지고, 화도 잘 내고 이전보다 스트레스도 더 많이 받고 업무 효율은 떨어지고, 가족은 물론 여자 친구와 말다툼하는 일도 잦아지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주말마다 신나게 페달을 밟아대던 자전거 동호회도 안 나간지 오래고...</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결국 일본 주재원으로 파견 가는 것이 무산되고, 승진에서 탈락되고 나니 더 우울해지고, 의욕도 없어지고 그때마다 선배에게 전화를 해서 필로폰을 구하는 일이 반복되었습니다.</span></p> <p><br></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누군가가 내 뒤를 밟고 있는 것 같고 감시당하는 느낌이 든 것도 그 무렵부터였다고 합니다.</span></p> <p><br></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어떤 때는 그런 느낌이 너무 강렬하고 현실적으로 밀려와서 며칠간 집 밖을 못 나간적도 있구요. 한번은 집 앞 편의점에 담배 사러 들어갔다가 밖에 세워져 있는 배달 오토바이들과 수상하게 움직이는 택배기사들이 분명히 형사일거라는 생각에 반바지에 티셔츠 차림으로 냉장고 같은 편의점 안에 6시간 동안이나 앉아 있던 적도 있었습니다.</span></p> <p><br></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그런 느낌(?)들은 점점 현실이 되기 시작했습니다.</span></p> <p><br></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자려고 누우면 문 뒤에서 이상한 사람들의 수근거림들, “지금 들어가 잡을까?”, “지금 덮칠까?” 저쪽에서 사람들이 웃고 떠들고 있으면 분명히 내 흉을 본다는 생각에 화가 치밀고, 이상한 그림자가 자기 옆을 슥 스치고 지나가고, 차를 몰고 대로변으로 나가면 백미러로 똑같은 번호판을 가진 하얀색 그랜져 5대가 따라붙어 쫓아옵니다. 지나가는 차들의 번호판을 나도 모르게 강박적으로 외우게 된지는 이미 오래전부터입니다.</span></p> <p><br></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그런 건 차라리 나을 수도 있습니다. 문제는 화를 못 참는 겁니다.</span></p> <p><br></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직장에서도 뭐 물론 진작부터 일에 흥미가 떨어졌지만 결국 잔소리하는 상사에게 쌍욕을 하고 사무실을 다 때려부수다시피 하고 나왔습니다. 그것뿐만 아니라 부모님에게도 욕을 하고 심지어 여자 친구에게까지 손찌검을 하는 자신을 보면서 내가 단단히 미쳤구나라고 생각했답니다.</span></p> <p><br></p> <p> </p> <p> </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필로폰이라는게 내가 안 한다고 마음만 먹으면 안 할 수 있다고 생각했었는데,</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정말 어이없게도 방금 5초전까지만 해도 내가 다시 필로폰을 하면 혀 깨물고 죽어야지 하는 마음이었음에도 정작 내 앞에 작대기(주사기)가 턱하고 놓여지면 그 순간.</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심장이 방망이질 치고 훅 쏠리는 느낌들, 항문이 간질간질하고 똥마려운 느낌들이 미친 듯이 올라오더랍니다. 도저히 안하고는 못 배기겠는 그런 느낌들 말이죠.</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자신이 끔찍한 덫에 중독되었다고 느낀 건 그때였다고 합니다.</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결심이고 나발이고 주사기 앞에서 맥없이 무너져 내리는 자신을 보면서 더욱 절망 했죠.</span></p> <p><br></p> <p><br></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결국 첫 징역을 살고 마약 중독자들만 한방에 따로 모아서 수감되어 보내게 된 첫날밤 눈물로 결심했답니다. “목에 칼이 들어와도 다시 하나봐라!”</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정작 출소를 하고 뭘 다시 해 보려 해도 잘 안되고, 사람들하고는 사소한 일로 크게 다투고, 뭘 해도 그리 재미도 없고 우울하고 세상사는 낙이 없더랍니다.</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그래서 다시 약을 구하려고 전화를 돌렸죠. 뭐 이젠 예전의 그 선배 아니어도 약 구해다 줄 사람이 많습니다. 징역을 사는 내내 같은 방을 쓰며 24시간 뽕 얘기로 날을 지새던 든든한 마약 중독자 동기들이 생겼으니 말이죠. 그래서 다들 교도소를 ‘학교’라고 하나 봅니다.</span></p> <p><br></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그렇게 마약 전과 8범에 15년 가까운 세월이 날아가버렸습니다.</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이미 가족들은 전화도 받지 않고,</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주변의 친구라고는 약쟁이(마약 중독자)들 밖에 없는 현실.</span></p> <p><br></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타임머신을 타고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 좋겠지만 알지 말아야 할 것을 알아버린 댓가는</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너무도 혹독했습니다.</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생각해 보면 억울하기도 합니다.</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단 한 번도 학교 보건시간이건 어디서건 그저 막연히 마약하면 안된다고만 들었었지, 필로폰이란 것이 단 한번만 손대면 인생을 날려버린다는 것을 설명해 준 사람이 없었으니 말이죠.</span></p> <p><br></p> <p><br></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color:#000000;">우리 사회에서 마약류 중독에 대한 조기 교육이 너무도 절실한 이유이기도 합니다.</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color:#000000;">정말 많은 진료실에서 만난 마약 중독자들은 호기심에서, 잘 모르고 시작한 사람들입니다.</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color:#000000;">어려서부터 필로폰이 너무 좋다는 소문을 듣고는 꼭 해야지 마음을 먹고, 돈을 모아서 필로폰을 사려고 백방으로 수소문해서 필로폰 중독자가 된 사람들은 없습니다.</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color:#000000;">마약중독자들이 저지른 범법 행위에 대해서는 분명한 댓가를 치러야겠지만</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color:#000000;">어찌보면 이들조차도 마약 중독 문제에 대해 애써 모른 채하고 간과해 온 우리 사회의 무책임함이 만든 희생자일지도 모릅니다.</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color:#000000;">막연하게 하지 말라는 식의 계도와 홍보로는 어림없습니다.</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color:#000000;">구체적으로 어떤 약물들이 어떤 폐해를 초래하는지를 정확히 가르쳐야 합니다.</span></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color:#000000;">유치원부터 말이죠.</span></p> <p><br></p> <p><br></p> <p><br></p> <p><br></p> <p><span style="font-family:'맑은 고딕', 'malgun gothic';font-size:16px;">ㅊㅊ</span></p> <p> </p> <p> </p> <p> </p> <p> </p> <p> </p> <p><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2210/16649781674c84ae7b735c4f438fd74594eaa283da__mn117629__w454__h708__f71185__Ym202210.png" alt="00-0.png" style="width:454px;height:708px;" filesize="71185"></p> <p> </p> <hr style="height:1px;background-color:#999999;border:none;"><p>글의 시점이 왔다갔다 하다보니 웃대답글과 더쿠댓글에서도 </p> <p>마지막 문단을 마약중독자가 사회탓하는 것처럼 보시던데</p> <p>글 앞뒤나 원출처를 보면 처음부터 끝까지 의사가 인용한 인터뷰 내용입니다.</p> <p>글쓴이가 중간에 시점을 혼동한 건 인용글이 길어질 때 종종 하는 실수(의도?)죠.</p> <p> </p> <p><br></p>
    출처 http://huv.kr/pds1183202
    https://theqoo.net/2593154368
    원출처 http://clh.co.kr/bbs/board.php?bo_table=column&wr_id=36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2/10/05 23:13:01  218.55.***.250  catsanddogs  653602
    [2] 2022/10/05 23:37:11  124.53.***.156  라퓨타  100606
    [3] 2022/10/06 00:09:56  122.32.***.170  후훗  1838
    [4] 2022/10/06 00:13:46  125.188.***.43  카피바라씨  791571
    [5] 2022/10/06 00:54:45  220.94.***.75  멧쌤  344832
    [6] 2022/10/06 07:01:01  106.102.***.93  임가좀비  379119
    [7] 2022/10/06 07:41:56  39.7.***.208  미니잠수함  20929
    [8] 2022/10/06 08:03:52  59.4.***.178  leo10  719240
    [9] 2022/10/06 09:36:47  61.253.***.128  오소리보호반  256948
    [10] 2022/10/19 14:03:06  112.223.***.78  불량곰팅이  789280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5626
    위화감 느껴진다는 가상 조선 사극 설정 [4] 펌글 우가가 22/11/29 17:53 1038 11
    15625
    이승기 법률대리인 공식 입장 전문 [3] 펌글 우가가 22/11/29 17:31 1112 15
    15624
    물은 답을 알고있다 manhwa [3] 펌글 우가가 22/11/29 15:45 981 7
    15623
    일부러 맛없다고 해봤더니 베테랑 사장님 반응.jpg 펌글 우가가 22/11/29 13:13 3084 10
    15622
    가나 감독은 진짜 찐으로 손흥민 걱정하는거였구나..... [3] 펌글 우가가 22/11/29 13:01 2431 13
    15621
    월드컵 만악의 근원(?) ㅋㅋㅋ [12] 펌글 우가가 22/11/29 12:54 2234 14
    15620
    펌) 비오니까 나 필리핀 있을때 생각난다 [11] 펌글 우가가 22/11/29 10:31 1862 11
    15619
    햄버거 하나때문에 이혼위기 [73] 펌글 우가가 22/11/29 10:09 2444 12
    15618
    펌) 지금 말 나오고있는 벤투감독 퇴장 이유 [5] 펌글 우가가 22/11/29 09:49 2314 11
    15617
    알고보니 미래를 보고 온(?) 사람... [3] 펌글 우가가 22/11/29 09:37 2138 7
    15616
    스압)호텔 커뮤니티 폭발시킨 서울의 한 호텔 비추 후기 [27] 펌글 우가가 22/11/29 09:27 3232 23
    15615
    사나가 별명이 시바견인 이유 [2] 펌글 우가가 22/11/29 09:21 2010 6
    15614
    베이징 시위 상황.mp4 [16] 펌글 우가가 22/11/28 22:45 2401 13
    15613
    그리스 신화 흔한 개족보 펌글 우가가 22/11/28 22:41 2179 8
    15612
    피카츄 배만지기.....gif [2] 펌글 우가가 22/11/28 22:36 2674 9
    15611
    61위가 중요한게 아니라니까.mudo [3] 펌글 우가가 22/11/28 21:57 2164 7
    15610
    19) 전여친이 거래처 회식에 나온 .manhwa [18] 펌글 우가가 22/11/28 21:52 6456 10
    15609
    네이버 웹툰 하위권 작품 특징 [39] 펌글 우가가 22/11/28 21:43 2660 12
    15608
    크로마티고교) 고릴라가 입학할 수 있었던 이유 [1] 펌글 우가가 22/11/28 21:40 1607 8
    15607
    한국에서 겪었던 21살 신입사원 썰 [24] 펌글 우가가 22/11/28 19:45 2619 14
    15606
    인생 살면서 필요한 꿀팁 [16] 펌글 우가가 22/11/28 19:39 1455 18
    15605
    진정한 한반도 최악의 세대 [1] 펌글 우가가 22/11/28 18:51 2293 10
    15604
    혐] 타코피의 원죄.manhwa [3] 펌글 우가가 22/11/28 18:49 1107 5
    15603
    블라인드) 아마존 직원이 느낀 대규모 정리해고 사태 [1] 펌글 우가가 22/11/28 18:46 2210 7
    15602
    한국인이어서 도원결의 사당 문열어준 관리인 펌글 우가가 22/11/28 18:45 1454 9
    15601
    고양이 때문에 불륜 의심받은 유부남 [4] 펌글 우가가 22/11/28 18:43 2182 16
    15600
    무섭고 황당한 표지판들 1.jpg [1] 우가가 22/11/28 18:40 1364 10
    15599
    개쩌는 깨진유리 복원 장인.gif [3] 펌글 우가가 22/11/28 18:38 2354 8
    15598
    너구리가 집에 들어온 manhwa [6] 펌글 우가가 22/11/28 18:33 850 12
    15597
    무섭고 황당한 표지판들2.jpg [3] 펌글 우가가 22/11/28 18:29 967 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