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data_1950381
    작성자 : 오호유우
    추천 : 14
    조회수 : 2495
    IP : 106.249.***.85
    댓글 : 16개
    등록시간 : 2022/05/15 01:45:51
    http://todayhumor.com/?humordata_1950381 모바일
    어느 며느리의 고백

     

     

     

     

    [펌]



    어느 며느리의 고백

     

     

    신랑이 늦둥이라 저와 나이차가 50년 넘게 나시는 어머님... 

    저 시집오고 5년 만에 치매에 걸리셔서  

    저 혼자 4 년간 똥 오줌 받아내고, 잘 씻지도 못하고, 딸내미 얼굴도  못보고, 

    매일 환자식 먹고, 간이침대에 쪼그려 잠들고, 4년간 남편 품에 단 한 번도 잠들지 못했고,

    힘이 없으셔서 변을 못누실 땐 제 손가락으로 파내는 일도 거의 매일이었지만

    힘 안들다고, 평생 이 짓 해도 좋으니 살아만 계시라고 할 수 있었던 이유는 

    정신이 멀쩡하셨던 그 5년간 베풀어주신 사랑 덕분이었습니다. 

    제 나이 33살 먹도록 그렇게 선하고 지혜롭고 어진 분를 본적이 없습니다. 

     

    알콜 중독으로 정신치료를 받고 계시는 아버지...  

    그런 아버지를 견디다 못해 제가 10살 때 집나가서 소식 없는 엄마. 

    상습절도로 경찰서 들락날락 하던 오빠... 

    그 밑에서 매일 맞고..울며 자란 저를 무슨 공주님인 줄 착각하는 신랑과 

    모든 이야기를 듣고 눈물 글썽이며 한시라도 빨리 데려오고 싶다고 

    2000만 원짜리 통장을 내어주시며, 어디 나라에서는 남의 집 귀한 딸 데리고 올 때 

    소 팔고 집 팔아 지참금 주고 데려 온다는 데 부족하지만 받으라고... 

    그 돈으로 하고 싶은 혼수, 사고 싶은 거 사서 시집오라 하셨던 어머님...

     

    부모정 모르고 큰 저는 그런 어머님께 반해,

    신랑이 독립해 살고 있던 아파트를 일부러 처분하고 어머님 댁 들어가서 셋이 살게 되었습니다. 

    신랑 10살도 되기 전에 과부 되어, 자식 다섯을 키우시면서도

    평생을 자식들에게조차 언성 한 번 높이신 적이 없으시다는 어머님... 

    50 넘은 아주버님께서 평생 어머니 화내시는 걸 본적이 없다 하시네요. 

     

    바쁜 명절날 돕진 못할 망정 튀김 위에 설탕병을 깨트려 튀김도 다 망치고 

    병도 깬 저에게 1초도 망설임 없이 "아무소리 말고 있거라" 하시고는 

    늙으면 죽어야 한다며 당신이 손에 힘이 없어 놓쳤다고 하시던 어머님... 

     

    단거 몸에 안 좋다고 초콜렛 쩝쩝 먹고 있는 제 등짝을 때리시면서도 ... 

    나갔다 들어오실 땐 군것질거리 꼭 사들고  

    "공주야~ 엄마 왔다~" 하시던 어머님... 

     

    어머님과 신랑과 저. 셋이 삼겹살에 소주 마시다 셋 다 술이 과했는지 안하던 속마음 얘기 하다가,

    자라온 서러움이 너무 많았던 저는 시어머니 앞에서 꺼이꺼이 울며 술주정을 했는데,,, 

    그런 황당한 며느리를 혼내긴 커녕 

     제 손을 잡으며, 저보다 더 서럽게 우시며, 얼마나 서러웠노... 

    얼마나 무서웠노... 처음부터 니가 내 딸로 태어났음 오죽 좋았겠나, 

    내가 더 잘해 줄 테니 이제 다 잊어라... 잊어라...하시던 어머님... 

     

    명절이나 손님 맞을 때 상 차린 거 치우려면 "아직 다 안 먹었다 방에 가있어라" 하시곤

    소리 안나게 살금살금 그릇 치우고 설겆이 하시려다 저에게 들켜 

    서로 니가 왜 하니, 어머님이 왜 하세요 실랑이 하게 됐었죠..

     

    제가 무슨 그리 귀한 몸이라고 일 시키는게 그저 아까우셔서 벌벌 떠시던 어머님.

     

    치매에 걸려 본인 이름도 나이도 모르시면서도 험한 말씨 한 번 안 쓰시고 

    그저 곱고 귀여운 어린아이가 되신 어머님!... 

     

    어느 날 저에게 " 아이고 이쁘네.~ 뉘 집 딸이고~~" 하시더이다.

    그래서 저 웃으면서 

    "나는 정순X 여사님 (시어머님 함자십니다) 딸이지요~

    할머니는 딸 있어요.~?"  했더니

    "있지~~ 서미X (제 이름)이 우리 막내딸~ 위로 아들 둘이랑 딸 서이도 있다~" 

     

    그때서야 펑펑 울며 깨달았습니다. 

    이 분 마음속엔 제가, 딸 같은 며느리가 아니라 

    막내 시누 다음으로 또 하나 낳은 딸 이었다는 걸...

    저에게..."니가 내 제일 아픈 손가락이다"  하시던 말씀이 진짜라는 걸... 

     

    정신 있으실 때,  어머님께 저는 항상 감사하고 사랑하고 잘하려 노력은 했지만 

    제가 정말 이 분을 진짜 엄마로 여기고 대했는지... 왜 더 잘하지 못했는지, 

    왜 사랑하고 고맙단 말을 매일 매일 해드리진 못했는지...

     

    형편이 어렵고 애가 셋이라 병원에 얼굴도 안 비치던 형님. 

    형님이 돌보신다 해도 사양하고 제가 했어야 당연한 일인데, 왜 엄한 형님을 미워했는지... 

    말 한마디 행동 하나하나가 사무치고 후회되어 혀를 깨물고 싶은 심정이었답니다. 

     

    밤 11시쯤,  소변 보셨나. 확인 하려고 이불속에 손 넣는데, 

    갑자기 제 손에 만원 짜리 한 장을 쥐어 주시더군요.

    "이게 뭐에요?" 했더니 소근 소근 귓속말로 

    "아침에~ 옆에 할 매 가고 침대 밑에 있더라.~ 

    아무도 몰래 니 맛있는 거 사묵어래이~" 하시는데 생각해보니  

    점심 때 쯤 큰아주버님도 왔다 가셨고, 첫째, 둘째 시누도 다녀갔고 

    남편도 퇴근해서 "할머니~ 잘 있으셨어요.~?" 

    (자식들 몰라보셔서 언젠가부터 그리 부릅니다.) 인사하고 집에 들어갔는데... 

    아침 7시에 퇴원한 할머니가 떨어트린 돈을 주워서 당신 자식들에겐 안주시고 

    갖고 계시다가 저에게 주신 거 였어요.

    그리곤 그날 새벽 화장실 다녀왔다, 느낌이 이상해  

    어머님 코에 손을 대보니 돌아가셨더군요... 

     

    장례 치르는 동안 제일 바쁘게 움직여야 할 제가 울다 울다 

    졸도를 세번 하고 누워있느라 어머님 가시는 길에도 게으름을 피웠네요...

    어머님을 닮아 시집살이가 뭔지 구경도 안시킨 시아주버님과 시누이 셋. 그리고  남편과 저.. 

    서로 부둥켜안고 서로 위로하며, 어머님 안 슬퍼하시게 

    우리 우애 좋게 잘살자고 약속하며 그렇게 어머님을 보내드렸어요..

     

    오늘이 꼭 시어머님 가신지 150일 째입니다..

    어머님께서 매일 저 좋아하는 초콜렛, 사탕을 사 들고 오시던 까만 비닐봉지.

    주변에 널리고  널린 까만 비닐봉지만 보면 눈물이 납니다.. 

     

    어머님이 주신 꼬깃꼬깃한 만원 짜리를 배게 밑에 넣어두고..

    매일 어머님 꿈에 나오시면 사랑한다고... 감사하다고...  말해드리려 준비하며 잠듭니다.  

    다시 태어나면 처음부터 어머님 딸로 태어나길 바라는 건 너무 큰 욕심이겠죠...

     

    부디 저희 어머님 좋은 곳으로 가시 길... 다음 생에는 평생 고생 안하시고 

     행복하게 살으시길... 



    -------------------------

     

     

     

     

    11.png

     

    충북 영동군 황간면 원촌리에 있는 월류봉(月留峰)은 하늘에 뜬 달도 비경에 넋을 잃고 머물러 간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또한 봉우리 밑 끝자락에는 월류정(月留亭)... 

     

     

     

     

     

    11.png

     

     

    11.png

     

    충북 진천군 문백면 구곡리 굴티마을 앞 세금천 위에 만들어진 농다리는

    서로를 배려해서 조금씩 길을 내주면 돌다리 사이사이로 물이 흐르듯 자연스럽게 가고 싶은 길을 갈 수 있다.

     

     

     


     

     

     

    11.png

     

    숲으로 파고드는 신비로운 빛 내림

    강원 평창군 진부면

     


     

    - 이상 사진과 해설 : 왕태석님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2/05/15 01:59:36  59.28.***.194  지호라지호♥  384321
    [2] 2022/05/15 02:12:29  162.158.***.14  거닐리우스  186525
    [3] 2022/05/15 02:21:42  211.255.***.14  하얀갈대1  515763
    [4] 2022/05/15 02:53:12  220.94.***.75  멧쌤  344832
    [5] 2022/05/15 03:26:25  175.123.***.151  아그러시구나  21879
    [6] 2022/05/15 03:50:24  124.53.***.156  라퓨타  100606
    [7] 2022/05/15 07:14:54  39.118.***.74  우가가  117629
    [8] 2022/05/15 07:59:53  112.151.***.157  이런~된장  81520
    [9] 2022/05/15 08:40:24  61.254.***.165  행복행복하자  597521
    [10] 2022/05/15 09:32:37  220.119.***.109  댓글한땀  568884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5302243
    승희나오는 과학예능 재밌어서 Full버전 보는중 Oh_My!_Girl 22/05/19 11:11 0 0
    15302242
    불체포 특권 폐지는 정말 순진한 소리 늑대와호랑이 22/05/19 11:09 2 0
    15302241
    임종식 교육감의 선거캠프에서 일하고 3억을 얻은 사람 난중유골 22/05/19 11:09 2 0
    15302240
    나는 관대하다~~~!! [2] 한골골해오~* 22/05/19 11:08 8 0
    15302239
    나는 대체 왜이렇게 귀여울까 hELLoWOrlD 22/05/19 11:05 11 1
    15302238
    새벽에 pc방에서 음식을 계속 시킨 디씨인 둔둔댄스 22/05/19 11:01 117 2
    15302237
    댓글알림 같은 기능은 없나요? [1] 오징어총각 22/05/19 11:00 16 1
    15302236
    부부관계(feat.야X) [1] 뽀링대장 22/05/19 11:00 64 0
    15302235
    노컷뉴스ㅡ한동훈 딸 사촌언니들 논문 4편 철회…표절 확인된 듯 [1] 핑거포스 22/05/19 10:58 48 1
    15302234
    러시아의 전쟁지지 프로파간다 현수막에 등장한 [1] rainmakerz 22/05/19 10:56 159 1
    15302233
    사무실PC 견적 요청 드립니다 파랑푸딩 22/05/19 10:55 21 0
    15302232
    아찔한 공장 작업 사고 [3] 펌글 감동브레이커 22/05/19 10:54 204 3
    15302231
    바이든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일정협의 [1] 히힣힣 22/05/19 10:53 114 2
    15302230
    째용이 미나링 나봉이 틋토리ㅎㅎ 양파즙눈물 22/05/19 10:52 23 0
    15302229
    신혼부터 섹스리스 [1] 익명ZWNmZ 22/05/19 10:48 147 0
    15302228
    일본의 교장, 교감 선생님 훈화 말씀 펌글 감동브레이커 22/05/19 10:47 237 1
    15302227
    고양이에게 손을 뻗으면 벌어지는 일.gif [9] 한골골해오~* 22/05/19 10:45 212 3
    15302226
    친구 바보만들기 28가지 테스트~ [2] 여행꾼12 22/05/19 10:42 230 1
    15302225
    이거 떨어졌다고 보는 게 맞는 걸 까요? 아님 좀 더 기다려야 할까요?? [4] 익명bm5nZ 22/05/19 10:40 61 0
    15302224
    연예인들이 본인 밈 보고 나오는 반응들 [2] 펌글 감동브레이커 22/05/19 10:38 265 2
    15302223
    캄피오네 동인지 소개 nap3174 22/05/19 10:30 70 0
    15302222
    알고 보면 동서양이 비슷한 시기 펌글 눈물한스푼 22/05/19 10:28 342 7
    15302221
    6월 셋째 주 제7차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연방의원 화상간담회 열린다 정상추 22/05/19 10:27 40 0
    15302220
    찜질방 수건때문에 파혼함.jpg [2] 쟁이짱 22/05/19 10:26 396 4
    15302219
    다기능 싱크대 [3] 펌글 눈물한스푼 22/05/19 10:21 378 7
    15302218
    22.05.19 목포시장 박홍률후보 첫 집중유세~! 김태RIII 22/05/19 10:18 48 0
    15302217
    김새론 사고 후 도주장면 + 동승자도 있었다 [3] 펌글 말랑한옴팡이 22/05/19 10:18 490 6
    15302216
    배움의 기회가 당연하다고 느끼는 딸에게.. [2] 베스트금지베오베금지외부펌금지 소다사이다 22/05/19 10:16 91 1
    15302215
    [경북경주][22.05.19-1] 코로나19 현황 멧쌤 22/05/19 10:11 22 0
    15302214
    [경북경주][22.05.18-2] 확진자 발생(180명) 멧쌤 22/05/19 10:10 24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