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data_1824737
    작성자 : 56565 (가입일자:2018-06-02 방문횟수:138)
    추천 : 14
    조회수 : 2080
    IP : 114.205.***.123
    댓글 : 32개
    등록시간 : 2019/07/19 23:43:36
    http://todayhumor.com/?humordata_1824737 모바일
    베오베 진상글보고 써보는 영화관 진상썰
    옵션
      대학다닐때 c사에 2년넘게 알바하면서 직접 봤던 진상썰을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폰딧불이나 앞 좌석에 발 올리고, 쓰레기 버리고.. 이런건 진상축에도 못끼니 패스

      흔한 순서부터 작성할게요




      1. 이벤트를 지배하는 흑마법사

      영화관들은 대부분 주말 장사입니다

      지역을 대표하는 큰 곳이 아니면 평일은 대부분 널널해요

      그래서 평일 이벤트도 많이 진행하고, 로비에 공지해놓는데

      분명 '선착순 00명 한정, 조기 마감 가능'이라고 해놔도

      막무가내로 따지고 드는 분들이 간혹 있습니다




      한번 상세히 선착순 이벤트고, 조기 마감 가능이라고 적시해놨다 죄송하다 안내했는데도 말이 안통하면

      알바 나부랭이가 해드릴 서비스가 없으니 직원을 부릅니다

      바이저(정직원 중 말단)님이 나와서 저와 똑같은 안내를 합니다

      웬만하면 여기서 끝나는데 진상들은 절대 물러섬이 없습니다

      왜 그럴까 생각해보니 이미 이벤트보다도 자기가 틀렸다는 걸 인정하기 싫어하는 것 같습니다..




      몇 번 서로 같은 말을 주고 받다가 진상이 버럭 화를 내고 언성을 높이면

      주위 고객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바이저님은 더 난처해지고ㅠㅠ

      결국 목소리 큰 놈이 이겨서 평일관람권 같은거 한장 얻어내고 유유히 사라집니다

      개인적으로 이런 사람들 걍 경찰 불러서 업무방해로 끌고 가야 하지 않을까 생각하는데

      c사 본사 방침은 큰 손해가 아니면 거의 무조건적으로 '원래는 안되는데 이번만 도와드릴게요'로 끝을 맺습니다

      진상들이 괜히 목소리 키우는 게 아닌듯..




      2. 12월 32일

      c사는 만 4세, 그러니까 48개월 이상부터 요금을 받습니다

      원래는 애가 좀 커보이면 출생신고서나 기타 서류 확인을 하는게 정석이지만 잘 지켜지진 않습니다

      한 어머니는 4월에 와도 애가 47개월, 5월에 와도 47개월, 6월에 와도 47개월 이라고 합니다

      떡국을 안먹어서 그런가 나이가 안늘어납니다

      어차피 다 기억해도 철판 깔고 우기면 어쩔수가 없습니다

      역시 진상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닙니다

      얼굴이 두꺼워야 해요




      3. 자이언트 베이비

      c사엔 베이비시트라고 어린이들이 키가 작아서 안보일까봐

      좌석 위에 올려서 보는 쿠션같은 게 있습니다

      보통 애니메이션이나 어린이 영화 상영할 땐 잘 보이는데에 가득 쌓아 두고

      일반 영화는 적당량을 구석에 비치하고

      청소년 관람불가는 영유아도 입장이 불가하므로 안보이게 치워둡니다




      근데 알렉스급 사랑꾼 남성이 청불영화를 보러 들어가면서

      "우리 애기 써야되는데 베이비 시트 어딨어요?" 라고 찾습니다

      옆엔 정말 누가 봐도 안베이비한 여성분이 있었습니다..

      어린이를 위한 시트니 고객님의 양해 부탁한다고 말해봐도

      그의 사랑은 아무도 막을 수 없었습니다




      자매품으로는 3d안경 우리애기는 얼굴이 작아서 어린이꺼로 달라고 해놓고

      나중에 찡겨서 아파 죽는줄 알았다고 승질내는 베이비도 있습니다




      4. 유희왕 빌런

      카드 계산을 할 때 가끔 반말하며 던지는 분들이 있습니다

      대체 저는 그들의 심리를 모르겠습니다 진짜 유희왕인가

      암튼 정말 드물게 알바 중 혈기왕성한 20대 초중반의 남자들이

      욱하는 마음을 참지 못하고 같이 던져줍니다

      그러면 그 유희왕이 화를 어마어마하게 냅니다..

      대부분은 직원 나와서 사과시키고 무마하는데

      그 손님이 콜라 뚜껑을 열고 알바 얼굴에 부어버렸습니다..

      경찰까지 출동했었네요




      5. 여우야 여우야 뭐하니

      한 아줌마가 매표로 오더니

      자기가 영화 다 보고 집에 가다가 상영관에 여우 목도리를 두고 온 게 생각나서 찾아달라고 합니다

      일단 다음회차 영화가 상영중이라 끝나고 찾아볼테니 연락처를 남겨달라고 했는데

      그게 얼마짜린줄 아냐며(몰라요)

      영화가 중요한게 아니라(중요해요)

      당장 불키고 찾아야 한다고.. 후...




      cctv도 보여달라고 땡깡 부리길래

      개인정보 때문에 경찰 동반해야 보여드릴 수 있다고 하니

      바로 불러버리더라구요

      영화는 끝나려면 1시간 가량 남았고.. 밍크코트도 아니고 목도리면 가방에 숨겨가도 아무도 모릅니다

      경찰 아저씨들 1시간동안 cctv 같이 봐주다가 영화 끝나서 수색했는데 당연히 이미 누가 가져가고 없었죠ㅠㅠ

      그렇다고 퇴장하는 사람들 가방검사를 할 수도 없는 노릇이고..




      6. 보물찾기

      영화관 대관료는 생각보다 저렴해서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 행사를 종종 하곤 합니다

      행사가 끝나면 애기들이라 베이비시트가 좌석마다 있고(은근 무거움ㅠ 제 노트북이 2kg인데 그거보다 무거움요)

      팝콘도 먹는거 반의 반, 흘리는 게 대부분이라 청소가 매우 빡셉니다

      그래도 뭐 애기들인데 어쩌겠습니까만.. 열심히 하고 있는데

      맨 뒷자석 컵홀더에서 똥싼 기저귀가..후....

      대체 그 어두운 곳에서 어떻게..?...

      냄새는 어떻게 처리..?...

      혼란에 빠져있는데 그 좌석에 앉았던 어머님이 두고 간 게 있다며 다시 들어오셨습니다

      기저귀 밑에 차키가 있더군요

      마음같아선 이것도 두고갔다고 기저귀도 쥐어 주고 싶었지만

      저는.. 알잖아요 알바 나부랭이인거ㅎㅎ

      암튼 그건 좀 충격이었습니다..




      이 외에도 청불영화 보여달라고 애교떠는 청소년이나

      돈 없는데 영화 보고 싶다고 동전만 3600원 가져왔던 분이나

      핫도그 다 먹고 맛없다고 환불 요구하던 분 등등

      생각보다 사회엔 부적응자가 많다고 느꼈습니다

      직접 경험한 것만 작성했음.. 풍문으로 들리는 진상들은 매우 어메이징한데 혹시 왜곡될까봐 안적었어요..




      참고로 진상들 얼굴 다 기억하니까 그러고 살지 마세요..

      오죽하면 대강만 설명해도 알바들이 '아 그새끼' 하겠습니까?ㅠㅠ

      유니폼 벗는 순간 아구창 날려서 강냉이 다 털어버린다던 오빠들 여럿 있었어요.. 진짜 조심하세요....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7/20 00:00:31  121.168.***.39  샘플A  448825
      [2] 2019/07/20 00:24:39  210.181.***.83  따숩한레몬티  244448
      [3] 2019/07/20 01:06:23  211.36.***.100  둔발이아빠  783477
      [4] 2019/07/20 01:53:45  117.111.***.139  이쁜손  598399
      [5] 2019/07/20 03:18:15  221.150.***.170  미코토,란남편  783394
      [6] 2019/07/20 03:36:59  124.53.***.156  라퓨타  100606
      [7] 2019/07/20 03:37:15  116.255.***.225  아르카나  53138
      [8] 2019/07/20 04:14:38  210.103.***.201  지나던도우너  548594
      [9] 2019/07/20 05:03:52  121.148.***.253  고맙긴뭘  379175
      [10] 2019/07/20 05:09:20  162.158.***.21  하늘날라리꽃  765918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836114
      약혐) 집에서 문을 열어놓고 게임을 한 결과.jpg 펌글 IQ 19/10/15 10:29 10 0
      1836113
      0.024% 확률로 sss급 얼음 아오리소라 19/10/15 10:29 7 0
      1836112
      이보시오 으사양반 아흠페도냄새 19/10/15 10:28 38 1
      1836111
      8년된 쇼파 청소.gif [3] jumpman23 19/10/15 10:25 148 0
      1836110
      전직 스파이더맨 근황.jpg 볼파란사춘기 19/10/15 10:19 279 0
      1836109
      무슨생각하는거야 ㅋㅋ 사카줄루 19/10/15 10:17 195 0
      1836108
      본인은 내일부터 출근 못하게 됐습니다 [2] 미코토,란남편 19/10/15 10:16 291 2
      1836106
      어느 헬갤러의 깨달음.jpg [1] 펌글 IQ 19/10/15 09:56 741 5
      1836105
      실제를 본 따 만든 인조성기 [4] 펌글 감동브레이커 19/10/15 09:55 831 4
      1836104
      아저씨 여기 쌀 그람으로도 팔아요? [2] 닉엄읍 19/10/15 09:50 693 4
      1836103
      외국의 어느 학교 교내 코스프레 대회 최우수상.gif [1] 펌글 IQ 19/10/15 09:48 927 2
      1836102
      으아킨 피닉스 펌글 감동브레이커 19/10/15 09:30 924 3
      1836101
      0.24% 확률로 sss급 정수 성공 [3] 앵쯔 19/10/15 09:23 1336 1
      1836100
      현실 모녀 200% 반영한 광고 [2] 펌글 사복실 19/10/15 09:22 1491 11
      1836098
      일촉즉발(feat.리트리버&냥).gif [3] 펌글 빨주노초파남자 19/10/15 07:42 2358 3
      1836097
      아이유의 [복숭아] [1] 펌글 감동브레이커 19/10/15 05:03 3072 10
      1836094
      2010_11_12 f(x)팬미팅 [6] 창작글외부펌금지 캔들보이 19/10/15 02:28 2364 19
      1836093
      박정현 비긴어게인 새로운 레전드.youtube [2] 펌글 테리어몬 19/10/15 01:35 1414 4
      1836092
      새끼 고양이 암·수컷을 구별하는 방법 [12]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0/15 01:10 2968 11
      1836091
      전국 대학생 근황 [8] ㅌㄴ073 19/10/15 00:34 4030 13
      1836090
      3년전 오사카에 혐한감정을 풀은 ... [14] 도촬아재디키 19/10/15 00:24 3436 15
      1836089
      1년전 유치원 개콘털이의 시작 [14] 도촬아재디키 19/10/15 00:18 3172 16
      1836088
      ???? : 설리 살려내라 악플러새끼들아.jpg [33] 앵쯔 19/10/15 00:03 3419 26
      1836087
      총체적 개 싸움판 [1] 펌글 비확인 19/10/14 23:56 1863 5
      1836086
      자기전 모기 대처법 [10]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0/14 23:51 2424 11
      1836085
      꾹꾹이를 잘못 배운 고양이 [8]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0/14 23:50 2429 17
      1836084
      물 속을 잠수하는 건 잠수함 [1]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0/14 23:50 2697 9
      1836083
      아버지 : 고양이 키우지마 그거 털날리고 냄새나고 [6]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0/14 23:49 2339 14
      1836082
      고양이에 대한 상식 20가지 [13]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0/14 23:48 1821 20
      1836081
      NASA가 최초 공개한 "우주에서 본 지구" 무보정 사진 [22]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0/14 23:47 4014 15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