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설비관리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1-01-12
    방문 : 809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humordata_1806849
    작성자 : 설비관리 (가입일자:2011-01-12 방문횟수:809)
    추천 : 13
    조회수 : 3018
    IP : 14.37.***.205
    댓글 : 10개
    등록시간 : 2019/03/27 09:40:02
    http://todayhumor.com/?humordata_1806849 모바일
    세계 최장기 해상 표류자
    옵션
      <div style="text-align:center;"><img width="600" height="355" style="border:;" alt="1.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3/15536470527ee523153c84440e9398ecdcb1a1c9a9__mn100738__w600__h355__f33101__Ym201903.jpg" filesize="33101"></div> <div style="text-align:center;"><br></div> <div style="text-align:center;">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본래 신시아나 호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던 이 배는 선주가 바뀌면서 여러차례 이름이 바뀌었다가 영국의 벤 라인 스티머 유한 책임 회사로 팔리면서 SS 벤 로몬드로 개명되었다. (여기서 SS는 증기선 Steam Ship 이라는 뜻, 나찌 아님.) 그러다가 2차대전이 발발하면서 징집되어 무장상선으로 개조되었는데, 무장상선이라고 해봐야 상선에 대포만 단 수준이라 유보트 공격에 대항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br></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1942년 11월 23일, 영국시간으로 오후 2시경. 존 몰 선장의 지휘하에 아마존 강 동쪽 750마일 경을 항해 중이던 SS 벤 로몬드 호는 독일의 유보트 에이스 칼 에머만이 지휘하는 U-172에 포착되었다. U-172는 이번이 3소티 째 항해 중이었는데, 이번 항해에서 이미 병력을 수송하던 무장 여객선 SS 오르카와 보급을 나르던 무장 상선 알링턴 코트 호를 격침 시킨 바 있었다. SS 벤 로몬드 호는 이번 항해의 세 번째 먹잇감이었다.</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br></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2시 10분, U-172가 발사한 두 발의 어뢰가 배의 정 중앙에 정확히 처박혔다. 상선은 거대한 폭발과 함께 반으로 찢어졌으며 찢어진 함선의 중앙부분부터 바다 속으로 빨려 들어갔다. 선수와 선미까지 가라앉는데까지는 2분 밖에 걸리지 않았다.</p></div> <div align="left" style="text-align:center;"><br></div><br><div style="text-align:center;"><img style="border:;width:634px;height:411px;" alt="[크기변환]2.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3/1553647067dd9cfd99f3f74c38ba770cd2ef1effc4__mn100738__w660__h440__f26486__Ym201903.jpg" filesize="26486"></div> <div style="text-align:center;"><br></div> <div style="text-align:center;"><br></div> <div style="text-align:center;">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마침 중국인 선원 판 리옌(潘濂)은 이 배에서 이등 급사(2nd Steward, 비행기 스튜어디스 같은 것)으로 근무중이었다. 판 리옌은 어뢰 공격을 받자마자 구명조끼를 들고 뛰어내렸는데, 그가 바다에 떨어지는 순간 배가 폭발했다. 이 공격에서 살아남은 사람은 판 리옌을 포함하여 구명조끼를 들고 뛰어내린 여섯 명 밖에 되지 않았다.</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br></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판 리옌은 2시간 동안 표류하던 끝에 8개의 나무조각이 떠다니는 것을 발견하여 그 것으로 뗏목을 만들었다. 그리고 표류하면서 비스켓 깡통과 수통에 든 생수 42리터, 각설탕 한 포대기, 조명탄 몇개와 2개의 신호용 발연통, 그리고 손전등 하나를 발견해 건져낼 수 있었다.</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br></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span style="font-size:13.33px;">판 리옌은 물과 식량으로 버텼으나 이는 금방 떨어져버렸다. 게다가 그는 수영도 할 줄 몰랐다. 판 리옌은 먼저 떨어질 때를 대비해 손목에 밧줄을 묶어 뗏목과 연결하였으며, 손전등에 달린 배터리 연결용 철선으로 </span><span style="font-size:13.33px;">낚시 바늘을 만들고 밧줄에서 마로 된 섬유를 뽑아서 낚싯줄로 삼았다. 그는 비스킷으로 낚시를 하거나 갈매기를 유인해서 잡았다. 비스킷 깡통을 따는 주머니칼로 잡은 동물들을 해체하고 생고기와 생피를 마시며 버텼다.</span></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span style="font-size:13.33px;"><br></span></p></div><br><div style="text-align:center;"><img width="610" height="421" style="border:;" alt="3.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3/1553647053cb547b34888d4ae6bc005f1cd158f6d3__mn100738__w610__h421__f64348__Ym201903.jpg" filesize="64348"></div> <div style="text-align:center;"><br></div> <div style="text-align:center;">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한 번은 표류 중에 상어 떼를 만나게 되었는데, 그는 너무 배가 고파서 바다에 뛰어들어 상어를 잡고 싶은 충동을 느꼈다고 회고했다. 대신 그는 잡은 갈매기를 미끼로 써서 상어를 낚으려고 했다. 상어는 피 냄새를 맡고 쉽사리 낚였다. 판 리옌과 미끼를 상어의 거리는 1미터 안팎 밖에 되지 않았다. 판 리옌이 상어를 끌어올리자 상어는 몸부림을 치며 판 리옌을 공격했다. 그는 수통에 물을 가득 담아 무기로 삼고 상어와 사투를 벌였다. 그는 <span style="font-size:10pt;">상어를 죽인 후 생간을 꺼내어 그 피를 마셨으며 살을 얇게 저며내어 말려서 보존식량을 만들었다.</span></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br></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표류한지 아주 오랜 시간이 지났을 때, 그는 화물선이 지나가는 것을 보았다. 그는 영어로 도와달라고 고함을 쳤고 배의 갑판에 있던 선원들은 판 리옌을 분명히 목격하였다. 하지만 판 리옌이 아시아인이었기 때문에 무시하고 지나갔다. 그 다음에는 주변 해역을 순찰중이던 미해군이 그를 발견했다. 그러나 해당 해역에 폭풍이 몰려오고 있어서 미 해군은 잠수함 부표만 남기고 사라졌다. 그리고 폭풍이 휩쓸고 지나가자 판 리옌은 또 다시 실종되었다. 세 번째로는 갈매기를 표적삼아 사격 중이던 독일 해군 유보트에 발견되었으나 그들이 구조해줄리가 없었다.</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br></p></div><br><div style="text-align:center;"><img width="356" height="822" style="border:;" alt="4.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3/1553647053e7a4839e45bc460c980875307cb0e22a__mn100738__w356__h822__f113932__Ym201903.jpg" filesize="113932"></div> <div style="text-align:center;"><br></div> <div style="text-align:center;"><br></div> <div style="text-align:center;">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표류한지 133일째가 되던 1943년 4월 5일, 판 리옌은 육지로 이어진 작은 만 근처로 표류해왔다. 며칠이 지나자 그 지역의 어부들이 판 리옌을 발견했다. 그곳은 브라질이었고, 세 명의 브라질 어부가 판 리옌을 구출했다. 3일 뒤에 그는 브라질의 대도시 벨렘으로 이송되었다.</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br></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병원에서 체중을 재어본 결과 판 리옌은 오직 9kg 밖에 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판 리옌은 자력으로 걸어다닐 수 있었는데, 표류 중에도 규칙적으로 운동을 해서 근력 손실을 최대한 막았기 때문이었다. 그는 브라질 병원에서 4주를 지냈으며 영국 영사관에서 해당 병원과 접촉하여 마이애미와 뉴욕을 거쳐 영국으로 이성되었다.</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br></p></div><br><div style="text-align:center;"><img width="650" height="800" style="border:;" alt="5.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3/1553647053c1782636232a413aacdcbbaa033e6710__mn100738__w650__h800__f70291__Ym201903.jpg" filesize="70291"></div> <div style="text-align:center;"><br></div> <div style="text-align:center;"><br></div> <div style="text-align:center;">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판 리옌은 SS 로몬드 호에 탑승한 54명의 선원 중 유일한 생존자였다. 영국의 조지 6세는 영국을 위해 근무하다 표류되어 귀환한 공로로 대영제국훈장 외국인 부문을 수여하였다. 영국 해군에서는 해군 생존 가이드북을 쓰는데 그의 경험을 참고하기도 하였다. 또한 그는<span style="font-size:10pt;"> 기네스북에 기록된 최장기간 표류한 사람이기도 했다. 판 리옌은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내 기록이 깨지는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소감을 발표했으며 2019년 현재까지 이 기록은 깨지지 않고 있다.</span></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br></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전쟁이 끝난 후 그는 미국에 이주하였다. 본래 미국은 중국인의 영주만 허가 할 뿐, 이민을 막고 있었으나 상원의원이었던 워렌 맥너슨이 "연합군을 위해 기여한 사람의 이주를 막아서는 안된다"라고 강력하게 주장하였다. 판 리옌은 최장기간 표류 이후 대중에게 널리 알려져 있었기 때문에 이 주장을 지지하는 여론이 거세었다. 결국 미국 정부는 판 리옌에게 시민권을 주었다.</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br></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푼림은 미국과 영국 해군에 정기적으로 초청되어 생존 교육을 했다. 그는 영어권에 푼림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졌으며, 미국 시민으로써 1991년 브루클린에서 사망하였다.</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br></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참고로 위의 뗏목 사진은 1945년 미해군에서 표류시 생존교육 할 때 사진.</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 </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 </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아시아인이라고 버리고 가는 험성이 아니라</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 </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일본군인줄 알고 버리고 간거라고함.</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 </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물론 해사법에따라 표류인원은 구조의무가 있긴하지만.</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 </p> <p style="color:#494949;font-family:sans-serif;font-size:18px;">원문부터 9kg줄었다를 잘못 번역했다고 하네.</p></div><br>
      출처 https://bbs.ruliweb.com/community/board/300143/read/41694264?view_best=1
      설비관리의 꼬릿말입니다
      <img src="https://i.imgur.com/KvSbVn0.gif" alt="KvSbVn0.gif">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3/27 09:45:45  108.162.***.71  愛Loveyou  762235
      [2] 2019/03/27 09:50:32  118.220.***.12  일산똥쟁이  335285
      [3] 2019/03/27 09:56:58  61.84.***.11  허브영  733660
      [4] 2019/03/27 10:05:28  223.222.***.65  프리  17901
      [5] 2019/03/27 10:05:33  211.36.***.191  H.황미영  239345
      [6] 2019/03/27 10:07:27  61.253.***.68  아프리카의별  175721
      [7] 2019/03/27 10:55:15  121.129.***.167  18778  604785
      [8] 2019/03/27 11:35:28  58.232.***.35  Capybara  169349
      [9] 2019/03/27 11:59:36  223.39.***.208  독거미누님  120238
      [10] 2019/03/27 12:57:52  112.168.***.214  단군할배  782702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866
      --------------퇴근도장 찍고갑니다 !!------------- [4] 설비관리 19/04/17 22:05 68 3
      1865
      [붕괴3rd] 무기 - 별 파쇄자·비크란트 설비관리 19/04/17 20:36 80 0
      1864
      [붕괴3rd] 기동장갑·황매화 증폭 코어 준비 완료! 설비관리 19/04/17 20:32 65 0
      1863
      [붕괴3rd] 테레사의 리그 오브 귀욤 설비관리 19/04/17 20:31 68 0
      1862
      [붕괴3rd] 레벨 80 이상 달성 시 다시 타오르는 꿈 이벤트 화면문제 설비관리 19/04/17 20:29 53 0
      1861
      [후방] 직구로 산 직소퍼즐때문에 사태가 심각해 졌습니다... [42] 설비관리 19/04/17 17:49 4373 18
      1860
      저번에 사온 직소퍼즐때문에 사태가 심각해 졌습니다... [12] 설비관리 19/04/17 17:40 136 5
      1859
      수도꼭지에서 물이나오는 장면 [5] 설비관리 19/04/17 11:05 3660 15
      1858
      맥주 빨리 마시는법 [26] 설비관리 19/04/17 10:21 2299 11
      1857
      [소전] 20190417 인형 4기 제조 결과 설비관리 19/04/17 07:18 78 0
      1856
      [카나신전] 여신 카나님의 축복이 가득하기를... [1] 설비관리 19/04/17 06:53 95 2
      1855
      ---------------출석체크 하고갑니다 !!------------ 설비관리 19/04/17 06:52 70 2
      1854
      [붕괴3rd] 심연 결산 문제 관련 공지 설비관리 19/04/16 22:07 66 0
      1853
      --------------퇴근도장 찍고갑니다 !!------------- 설비관리 19/04/16 20:16 48 2
      1852
      [소전] 20190416 인형 4기 제조 결과 [2] 설비관리 19/04/16 07:19 105 1
      1851
      [카나신전] 여신 카나님의 축복이 가득하기를... [2] 설비관리 19/04/16 06:52 105 2
      1850
      ---------------출석체크 하고갑니다 !!------------ 설비관리 19/04/16 06:52 71 1
      1849
      Internet Explorer쨩 [5] 설비관리 19/04/15 22:06 119 5
      1848
      Internet Explorer쨩 [35] 설비관리 19/04/15 22:05 2612 19
      1847
      대단한 임기응변 기술 [6] 설비관리 19/04/15 22:05 2728 11
      1846
      우렁각쥐 [8] 설비관리 19/04/15 22:05 1999 20
      1845
      ATM 범죄 레전드 [38] 설비관리 19/04/15 22:05 3297 18
      1844
      동전의 이름 쓰기 [3] 설비관리 19/04/15 22:05 2057 8
      1843
      프로그래머들이 느끼는 공포의 순간... [4] 설비관리 19/04/15 22:05 2624 7
      1842
      순간 뇌정지가 온다 [8] 설비관리 19/04/15 22:05 2446 10
      1841
      타임 아웃입니다!! 설비관리 19/04/15 22:05 1294 8
      1840
      정말 등산길 시/바 같네 [1] 설비관리 19/04/15 22:05 1663 10
      1839
      생물 CPU의 냉각 및 공정방식 [13] 설비관리 19/04/15 22:05 2565 12
      1838
      빡친 편돌이 설비관리 19/04/15 22:04 1900 10
      1837
      케모노 역시 19세 작품이군요.. [3] 설비관리 19/04/15 21:32 139 3
      [◀이전10개]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