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data_1777527
    작성자 : 사당후세인 (가입일자:2011-03-31 방문횟수:1158)
    추천 : 11
    조회수 : 4060
    IP : 59.10.***.23
    댓글 : 41개
    등록시간 : 2018/10/20 19:56:02
    http://todayhumor.com/?humordata_1777527 모바일
    (쏠로미안) 여친의 화를 풀어주는 만능 문장
    옵션
    • 펌글
    갑자기 토라진 여친의 화를 풀어주는 비법은 무엇일까?
    시간이 해결해 준다는 말은 개나 주자.
    그 시간동안 지옥이다.
    지금 당장 화를 풀어주고 싶은데 방법을 모르겠다면 우리 같이 지금부터 해결책을 찾아 보자.

    나 : 미안해
    여친 : 내가 왜 화난 줄 알아?
    나 : 내가 잘못했어
    여친 : 뭘 잘못했는데?
    나 : 아 몰라 그냥 내가 다 잘못했어
    여친 : 뭘 잘못했는지 하나하나 나열해보라니까
    나 : 어... 화장실 나와서 손 안닦은 거, 어제 전화 안받은 거, 태어난 거?
    여친 : 장난치지? 자긴 진짜 이기적이다.
    나 : 그만해. 내가 다 잘못했다니까
    여친 : 됐어. 나 갈래

    비켜 갈 방법도, 탈출구도 없는 여친의 융탄 폭격!
    숨이 막힌다.
    여친은 형사다.

    그렇다.
    여자들 입장에서 남자들은 끊임없이 잘못을 한다.
    몸만 큰 어린이다.
    엄마가 "우리 영훈이 담부턴 개구리 만지고 손 바로 닦는 거에요" 라고 하는 것이랑 비슷하다.
    남자가 이정도면 잘한거 같다 싶어도 여지없이 잘못한 거다.
    이유는 모른다.
    당시의 시대정신, 더운 날씨, 오늘 화장이 떡진 거, 친구가 명품백을 산 거 등등으로 추정만 된다.
    그러니 평소 잘못하고 살면 그러려니가 되어서 오히려 맘이 편할 때가 있다.
    물론 여친이 없거나 사라진다.

    가령 이런 경우를 예로 들어 본다.

    게임 도중에 여친에게 전화가 온다.
    집중이 안된다.
    자기장이 점점 좁혀 오는데 자꾸 여친이 우리 만난지 300일날에 대해 주저리 주저리 이야기 한다.  
    당근 멀티가 안되므로 여친 이야기에 건성건성 대답을 한다.
    "어. 그래 300? 스파르타 그거?"
    여친 화난다.
    게임도 개판된다.
    뒤늦게 현실을 자각하고 여친에게 전화를 하지만 여친은 전화를 받지 않는다.
    4번 연속했지만 안받는다.
    여친에게 문자가 온다.

    "나 왜 만나?"

    정말 무시무시한 문자다.
    여친의 귓밥이고 발바닥 각질이고 다 좋은데 지금 이시점에서 '나를 왜 만나냐'는 원초적인 날아 오다니.
    샐프 귓방맹이를 날렸는데도 꿈에서 깨지 않는다.  
    어디서 부터 어떻게 설명해야 하는가.
    그러고 보니 내가 얘를 왜 만나지지 싶으면서, 우리 관계는 분명 기승전결에서 최소 "전"까지는 왔다고 생각했는데 다시 "기"로 돌려놨다.
    가뜩이나 문자 속도도 느린데 이걸 문자로 다 어떻게 설명해.
    머리속이 하얗다.
    문자를 쓰다 지우고, 쓰다 지우고 하다가 보면 여친에게 문자가 또 온다.

    "답이 없네. 우린 여기까진가 보다"

    에이전시.
    아...아니 이머전시. 비상!!
    문자창 닫고 전화한다.
    전화 안받는다.
    전화한다.
    안받는다.
    괴성을 지르며 수십번을 전화를 반복하면서 반 좀비가 되어 가는 과정에 도착한 여친의 문자

    "그동안 고마웠어. 행복해"

    이럴 때 당신은 어떻게 이 위기를 극복하는가.
    이미 늦었다.
    헤어져라.
    후훗
    헤어질 각오로 느긋이 기다리던지...
    아니면 지금 여친이 아니면 안되겠다는 마음이 간절하면...
    이런 일이 생기기 전에,
    "내가 왜 화났는지 몰라"류의 위급 상황 도입 부분에서 다음과 같이 말해라.

    "그런 생각하게 해서 미안해"

    평화가 올것이다.
    안아 주면서 하면 평화지수 120% 상승.






    [주의사항]

    저 말을 하면 안되는 상황
    "우리 내년에 결혼하는 거야?"
    출처 https://isclick.com/humor/187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10/20 21:42:21  124.60.***.68  신형만  276114
    [2] 2018/10/20 22:59:35  210.123.***.247  라퓨타  100606
    [3] 2018/10/20 23:59:04  210.103.***.201  지나던도우너  548594
    [4] 2018/10/21 00:19:41  211.204.***.155  추천=사랑  529817
    [5] 2018/10/21 00:21:29  1.246.***.17  날았다곰  18807
    [6] 2018/10/21 00:42:48  49.170.***.216  maharaja82  526594
    [7] 2018/10/21 07:03:49  117.111.***.193  깐따삐야☆  356292
    [8] 2018/10/21 10:51:00  218.155.***.87  nownhere  494940
    [9] 2018/10/21 11:17:56  49.1.***.147  미니잠수함  20929
    [10] 2018/10/21 22:36:57  119.193.***.149  qetuoadgj  133942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782369
    신동엽도 부담스러운 존재.jpg jumpman23 18/11/21 16:37 80 0
    1782368
    여자어 해독에 성공한 남자.jpg [2] jumpman23 18/11/21 16:31 230 3
    1782366
    청순 컨셉으로 찍은 노라조 화보 츄레이서 18/11/21 16:26 308 3
    1782365
    팩트로 쥐어팸 [1] 츄레이서 18/11/21 16:25 267 2
    1782364
    문희 열립니다 [3] 츄레이서 18/11/21 16:23 264 2
    1782363
    여친을 잃어버린 남자 츄레이서 18/11/21 16:21 360 1
    1782362
    포경수술 후기ㅋㅋㅋ [1] rekciew 18/11/21 16:20 307 1
    1782361
    착한 오빠 눈물한스푼 18/11/21 16:12 438 3
    1782360
    개농땡 눈물한스푼 18/11/21 15:54 527 2
    1782359
    이 분은 결국 네팔로..... [1] 오마_지오 18/11/21 15:51 655 0
    1782358
    기름 만땅 주세요 [3] 펌글 눈물한스푼 18/11/21 15:51 665 1
    1782357
    흔한 아이템 뽑기 확률 for kakao [6] 시간돌리기 18/11/21 15:23 1255 3
    1782355
    이사업계의 마지막 블루오션 [1] 탈퇴한회원임 18/11/21 15:17 1224 9
    1782354
    [백스테이지]니들이 그루브를 알아? 판테라pt2 (feat.홀오브다임) [1] 백스락도 18/11/21 15:10 393 1
    1782352
    난 틀렸어 너라도 [1] 펌글 눈물한스푼 18/11/21 15:00 1040 5
    1782351
    추운 겨울 어미냥의 모성애 [6] 펌글 눈물한스푼 18/11/21 14:54 1149 14
    1782350
    인라인 그까이꺼 대에충~~ [4] 펌글 눈물한스푼 18/11/21 14:50 1088 6
    1782348
    특이점이 온 자유투 [1] 펌글 눈물한스푼 18/11/21 14:30 1379 7
    1782347
    배철수 음악캠프 청취자 성차별.jpg [14] 펌글 보리의이삭 18/11/21 14:25 1681 15
    1782346
    역사에 남은 최초의 꼰대 기질 [8] 펌글 눈물한스푼 18/11/21 14:24 1693 12
    1782345
    UFO 제작 현장 [5] 펌글 눈물한스푼 18/11/21 14:21 1600 5
    1782344
    제임스 메티스가(이)사람을 찾습니다 [4] 펌글 감동브레이커 18/11/21 14:19 881 5
    1782343
    요즘 다시 떠오르는 광우병 논란.jpg [6] 펌글 보리의이삭 18/11/21 14:19 1537 14
    1782342
    아 같이 가!! 펌글 눈물한스푼 18/11/21 14:13 865 5
    1782341
    최우수 고객을 직접 만나러감 [14] 펌글 눈물한스푼 18/11/21 14:09 1717 11
    1782339
    좀 큰 택배 의뢰가 들어왔다 [7] 펌글 눈물한스푼 18/11/21 14:02 1526 10
    1782338
    50년전 은혜 [15] 펌글 눈물한스푼 18/11/21 13:58 1568 25
    1782337
    주인 슬리퍼 물어뜯고 놀던 강아지들의 최후 [7] BandS 18/11/21 13:55 1135 10
    1782336
    던전에서 도망치는 멍이 냥이 삼아리아인 18/11/21 13:50 929 3
    1782335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펌글 아이쿠야이 18/11/21 13:43 578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