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VistaPro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1-07-02
    방문 : 3780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humordata_1770207
    작성자 : 시게=정신병 (가입일자:2011-07-02 방문횟수:3780)
    추천 : 10
    조회수 : 2273
    IP : 27.119.***.160
    댓글 : 16개
    등록시간 : 2018/09/06 09:09:21
    http://todayhumor.com/?humordata_1770207 모바일
    [2ch] 사장 아들이 회사 말아먹은 썰
    옵션
    • 펌글
    <div class="blogview_content" style="margin:34px auto 0px;padding:0px 20px 30px;max-width:800px;font-size:16px;line-height:27px;color:#303030;overflow:hidden;font-family:'Apple SD Gothic Neo', 'Malgun Gothic', '맑은 고딕', sans-serif;"> <div class="box_fold" style="margin:0px;padding:0px;"> <p class="txt_view" style="margin:14px 0px 13px;padding:0px;">1</p> <p class="txt_view" style="margin:14px 0px 13px;padding:0px;"><br></p> <p class="txt_view" style="margin:14px 0px 13px;padding:0px;"><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쪼오금 양심에 찔린다.</span></font><br><br><br><br><br><br>3<br><br>대체 무슨 짓을 했길래?<br><br><br><br><br><br><br>6<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경영 상태가 나쁜 걸 알고 있었어.</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하지만 상황이 너무 재미있어서 옆에서 부추겼지.</span></font><br><br><br><br><br><br>8<br><br>좀 더 상세하게 적어봐.<br><br><br><br><br><br><br>9<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나는 아버지랑 둘이서 재료 도매상 일을 하고 있어. </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상대는 가공 공장을 경영하고 있었어.</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종업원도 몇명 둔 중소규모 공장.</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3년 전에 이전 사장님이 돌아가시고 그 아들이 뒤를 이었어.</span></font><br><br><br><br><br><br><br>11<br><br>호...그래서?<br><br><br><br><br><br><br>13<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뒤를 이은 아들이 정말 바보였다.</span></font><br><br><br><br><br><br><br>15<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아들 스펙</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35살, 독신, 뚱땡이.</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착각이 심하다.</span></font><br><br><br><br><br><br><br>16<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한달에 2~3번 정도 들렀는데 그때마다 결혼 상담을 해줬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회사를 잇기로 했을 때 결혼하기로 마음먹었다고 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그 사람은 일단 결혼 상담소에 등록했다.</span></font><br><br><br><br><br><br><br>18<br><br>호오.<br><br><br><br><br><br><br>19<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회비는 2년 선불로 30만엔 정도.</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등록 하자마자 예쁜 여자를 소개받았다면서 좋아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1번 만났는데 상대가 거절했다고 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물론 회비를 목적으로 결혼 상담소에서 미끼를 뿌리는 게 뻔했지만...</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이 사람은 그걸 눈치채지 못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그마져도 3번째 까지는 꽤 예쁜 여자만 소개해주다 </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4번쨰부턴 엄청 수준이 내려갔다고 했다.</span></font><br><br><br><br><br><br><br>21<br><br>>>19<br><br>그런 수법이었구나. www<br><br><br><br><br><br><br>22<br><br>2년치 선불이라니, 완전 악질이네. www<br><br><br><br><br><br><br>23<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font-weight:bold;">나는 또 좋은 기회가 올 거라며 위로했다.<br>물론 진심으로 그런 건 아니고.</font><br><br><br><br><br><br><br>24<br><br>>>1은 결혼했어?<br><br><br><br><br><br><br>26<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난 결혼했어.</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아무튼 2년쯤 지나 결혼 상담소 등록 기간이 끝나기 직전</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상당히 예쁜 여자를 소개받았다고 말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단번에 계약 연장을 위한 미끼라는 걸 눈치챘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헌데 그 사람은 아직도 눈치를 못챈 건지 마냥 싱글 벙글 거렸다.</span></font><br><br><br><br><br><br><br>27<br><br>>>26<br><br>진짜 악질이네. wwww<br><br><br><br><br><br><br>28<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역시나 계약 기간을 좀 더 늘리자 마자 여자한테서 연락이 끊겼다.</span></font><br><br><br><br><br><br><br>29<br><br>속고 있는 거 눈치채라구. wwwwwwww<br><br><br><br><br><br><br>31<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헌데도 2대 사장은 착각을 멈추지 않았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자신은 여자들한테 인기가 많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그 근거는 술집 여자들한테 인기 만점이었으니까.</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그 방면 프로한테도 인기가 많으니까 일반인은 상대도 안된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이렇게 생각하고 있었으니까.</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헌데 지금까지 애인은 못사겼다.</span><br style="font-weight:bold;"></font><br><br><br><br><br><br>32<br><br>죽은 선대 사장이 불쌍해.<br><br><br><br><br><br><br>34<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상담소 소개로 만나는 여자가 하나같이 기대 이하인지</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2대 사장은 꽤 실망한 듯 보였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그러다 어떤 보험사 아줌마가 2대 사장한테</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이 보험 들면 내가 예쁜 여자 소개시켜줄께요.]</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이 말 한마디에 한달 15만엔 짜리 보험에 가입했다.</span></font><br><br><br><br><br><br><br>35<br><br>조금 불쌍해보이기도...<br><br><br><br><br><br><br>37<br><br>그 공장 종업원이 제일 불쌍해.<br><br><br><br><br><br><br>41<br><br><font size="3" style="color:#99cc66;"><span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보험에 가입한 건 6월.</span><br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그 이후 2대 사장은 망상에 빠져들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아직 상대를 만난 적도 없는데 데이트 상담해주기도 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사장 [데이트하러 갈 생각인데. 어디가 좋을까?]</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나 [데이트라, 좋네요. 좀 있으면 여름이니 역시 바다겠죠. </span><br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     해방감도 있고. (너 그 몸매로 해수욕장에 갈 생각은 버려.)]</span><br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사장 [그렇지, 그렇지. 하지만 아무 해수욕장이나 선택할 순 없어.</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        선택하는데는 기준이 있거든.]</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나 [예? 그게 뭐죠?]</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사장 [해수욕장에 가면 샤워시설이 있잖아. <br>        그중에서도 찬물만 나오는 곳을 선택해야 돼.]</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나 [호오?]</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사장 [여자들은 따뜻한 물로 샤워하는 걸 좋아하잖아.</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        그러니까 그걸 구실로 오는 길에 호텔로. 으흐흐흐.]</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나 [(호오, 나름 술수도 부릴 줄 아네. 그 상황까지 가는 게 더 큰 문제지만.)]</span></font><br><br><br><br><br><br><br>44<br><br><font size="3"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나 [대단하시네요. 거기서 단번에 진전을 보는거군요.]<br><br><span style="color:#99cc66;">사장 [(손가락을 흔들면서) 쯧쯧쯧, 난 아무 것도 안할거야.</span><br style="color:#99cc66;"><span style="color:#99cc66;">        상대를 소중히 여기는 태도를 보이면 더 홀딱 빠질테니까.]</span><br><br>나 [(이러니까 애인도 못사귀지.)]<br></font><br><br><br><br><br><br>45<br><br>이 아저씨, 기분 나빠. wwwwwww<br><br><br><br><br><br><br>47<br><br>딱히 부추기지 않아도 알아서 망했을 거 같은데.<br><br><br><br><br><br><br>48<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7월달이 되서 진전이 있었냐고 물어보니</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사장 [보험 담당자가 바꼈다면서...연락이 끊겼어...]</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나 [예? 그럼 거기 사무실에 연락해서 연락처를 알아보면 되잖아요.]</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사장 [그럴지도 모르지만...너무 끈질기게 달라붙는 것도 좀...</span><br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        더 간단하게 애인을 만드는 방법이 있을지도 모르고.]</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이런 생각이 후에 더 큰 비극을 불러올거라곤 생각도 못했다.</span></font><br><br><br><br><br><br><br>49<br><br>결혼 상담소의 악덕 상법에 걸린 시점에서 경영자로썬 아웃이야.<br><br><br><br><br><br><br>50<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사장 [이것봐, 이 사이트에 등록하면 여자한테서 메일이 온대.]</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그런 사이트는 메일 보내는데 포인트를 사야되는 곳이 태반이고<br>또 포인트를 사게 하게할 요량으로 가짜 메일을 보낸다는 걸<br>잘 알고 있었지만</span><span style="font-weight:bold;"> 왠지 재미있을 거 같아서 <br>입다물고 사장을 응원했다.</span></font><br><br><br><br><br><br><br>51<br><br>>>50<br><br>너. wwwwwwwwwwwww<br><br><br><br><br><br><br><br>52<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이후 꽤 노도의 3개월이 시작됐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매일 몇사람의 여자와 메일을 주고 받았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일도 안하고 손에서 휴대폰을 떼어놓질 않았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메일을 하루에도 몇십통이나 주고 받았기 때문에</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포인트는 금방 금방 동이 났고 2대 사장은 그때마다 돈을 부어넣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월단위로 100만은 넣는 것 같았다.</span></font><br><br><br><br><br><br><br>53<br><br>재미있어 하지 말고 가르쳐 주라구. wwwww<br><br><br><br><br><br><br>55<br><br>>>1이 부추긴 점도 있지만...이런 바보가 운영하는 공장이라면 머지앉아 망했을 거야.<br><br><br><br><br><br><br>56<br><br>2대 사장, 완전히 바보잖아. wwwwwwwwww<br><br><br><br><br><br><br>60<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그쯤되니 좀 위험하다 생각해서 2대 사장에게 충고를 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그러자 2대 사장은 나한테 버럭 화를 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사장 [나랑 메일을 주고 받는 여자들은 서로 진심을 나누고 있어!</span><br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        걔중에는 야한 사진을 보내주는 여자도 있단 말야!</span><br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        농담으로 그런 사진을 보내는 여자가 있을리 없잖아!]</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나 [하지만 실제로 만난 적도 없잖아요. 그런데 돈을 쓰는 건 바보짓이에요.]</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사장 [너도 K랑 똑같은 소리하지마! K 녀석도 너같은 소리해서 해고했어!]</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K씨가 없으면 공장이 안돌아가는데.</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단번에 공장에 내려가서 수소문을 해보니 K씨는 공장을 그만뒀다고 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그 공장에서 제대로된 기술자는 K씨 뿐이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남은 사람들은 아마추어랑 다를 게 없는 아줌마들뿐.</span><br style="font-weight:bold;"></font><br><br><br><br><br><br>61<br><br>>>60<br><br>이건 좀 너무한데.<br><br><br><br><br><br><br>62<br><br>제일 현명한 사람은 K. wwwwww<br><br><br><br><br><br><br>66<br><br><font size="3"><span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더이상 즐기느니 뭐니 할 상황이 아니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난 2대 사장한테 가서 다시 한번 더 설득을 해봤지만 그는 듣지 않았다.</span><br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br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별 수 없이 그날은 그냥 집에 왔다.</span><br style="font-weight:bold;"></font><br><br><br><br><br><br>70<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위험하단 느낌이 들어 그 공장에 연결된 다른 거래처에 알아보니</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벌써 자금 사정이 꽤 악화된 듯 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1주일 뒤 수금을 하러 방문했더니 터무니없는 대답을 들었다.</span></font><br><br><br><br><br><br><br>77<br><br>K [정신적인 향상심이 없는 녀석은 바보다!]<br><br><br><br><br><br><br>78<br><br>>>77<br><br>2대 사장은 어떤 의미에서 향상심의 덩어리.<br><br><br><br><br><br><br>83<br><br>K [정신적 향상심은 있지만, 그녀석은 바보다.]<br><br><br><br><br><br><br>85<br><br>>>83<br><br>그냥 바보라는 소리잖아. wwwwwww<br><br><br><br><br><br><br>87<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나 [사장님, 이번달 수금하러 왔습니다만.]</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사장 [아아, 그거. 괜찮아, 걱정하지마. 꽤 굉장한 이야기가 들어왔거든.</span><br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      어느 회사 사장이라는 여자가 연간 500만엔에 애인 계약을 <br>        하지 않겠냐고 해서. 꽤 상대가 없다는 것 같아. 그래서 한번 해보려고.]</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나 [...지금 그 말 진심으로 하는 겁니까?]</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사장 [내가 돈을 내는 게 아니라 상대가 돈을 내준다고 했다구.</span><br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        거기다 나 여자 꽤 잘다루니까, 이정도는 문제없어.]</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아, 이녀석 안된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난 거래를 끊을 준비를 시작했다.</span></font><br><br><br><br><br><br><br>91<br><br><font size="6" style="color:#ff0000;"><span style="font-weight:bold;">그것도 포인트 벌이용 사기야.</span></font> wwwwwwww<br><br><br><br><br><br>92<br><br>>>87<br><br>우와....<br><br><br><br><br><br><br>94<br><br>나한테도 간혹 그런 메일오지만 진심으로 믿는 녀석이 있을 줄이야.<br><br><br><br><br><br><br>98<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이 시점에서 뒤에서 자금 회수할 방도를 찾아다녔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2대 사장의 공장과 거래하는 회사랑 뒤에서 이야기를 해서</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만일의 경우, 그 회사가 공장에 지고 있는 빚을</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공장이 나한테 지고 있는 빚이랑 서로 상쇄하기로 했다.</span><span style="font-weight:bold;"><br>즉, 회사는 공장에 빚을 갚는 대신 나한테 돈을 주기로 한 것이다.<br></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이제 그 공장이 무너져도 내가 지는 손해는 수만엔 정도.</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그러고 나니 2대 사장의 거동을 좀 더 속편하게 관찰할 수 있었다.</span></font><br><br><br><br><br><br>100<br><br>>>98<br><br>이건 어떤 의미로 스토커. wwww<br><br><br><br><br><br>102<br><br>>>98<br><br>너 진짜 무섭다. wwwwwwwww<br><br><br><br><br><br><br>109<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그때까지는 1달에 2~3번 방문했었는데 </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이후에는 1주일에 3~4번씩 방문하기 시작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2대 사장한테 그 여자 사장을 만났냐고 물어보니,</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사장 [연락이 엇갈려서 못만났어. 하지만 곧 만날 수 있을 거야.</span><br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        계속 연락 주고 받고 있으니까. 어제 사진도 보내줬어.]</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그 거짓 약속을 주고 받는데 얼마나 돈을 쓴 걸까.</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나 [그래요? 그건 유감이네요. 꼭 다시 만날 기회가 있을 겁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이때부턴 완전히 남일이었으니까 나오는데로 말했다.</span></font> <br><br><br><br><br><br><br>112<br><br>그런 식으로 만남 회피하면서 사진보내는 건 그런데 상투수단이지.<br>나도 거기서 메일 보내는 아르바이트 해봐서 잘알아.<br><br><br><br><br><br><br>115<br><br>>>1<br><br>너 진짜 심하구나. wwwwwww<br><br><br><br><br><br><br>119<br><br>한달에 100만엔 넘게 쓰면서 1년에 500만엔 계약...<br>설령 된다고 해도 이건 무리 게임. wwwwwwwwwwwwww<br><br><br><br><br><br><br>123<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이후에도 몇번 약속을 한 것 같지만, 당연히 못만났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2대 사장은 매일 울상이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수금할 날짜는 이미 애저녁에 지났지만, 난 여유로웠다.</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나 [힘내세요. 그래야 저도 돈을 받죠. 느긋하게 기다릴테니 잘해보세요.]</span></font><br><br><br><br><br><br>126<br><br>얄미워. wwwwwwwwwwwwwwwwwwwww<br><br><br><br><br><br><br>127<br><br>그런데 >>1은 엄청 유능할 것 같아.<br><br><br><br><br><br><br>129<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사장 [좀 이상해. 약속을 해도 만날 수가 없어.</span><br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        매번 일이 생겨서 못만나거나 약속 장소가 엇갈리거나...]</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나 [그러네요. 운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말이에요.</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     그 외에 다른 곳에서도 러브 콜이 들어오는 상황이니</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     그쪽으로 바꾸는 게 어떻습니까?]</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사장 [나도 그렇게 할 생각이야. 여자 의사가 유혹하고 있는데...</span><br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        이쪽으로 바꿀까, 나이도 젊고.]</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나 [그쪽이 좋아요.]</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사장 [그럼 바꿔야지.]</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나는 옆에서 계속 부추겼다.</span></font><br><br><br><br><br><br><br>130<br><br>>>1<br><br>너 진짜 악마다. wwwwwwwwwwwwwww<br><br><br><br><br><br><br>131<br><br>보고 있는 입장으로썬 재미있지만.<br>>>1이랑은 친구가 되고 싶지 않아. wwwwwwwwwwwww<br><br><br><br><br><br><br>138<br><br><font size="3"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사장 [최근 휴대폰 요금이 엄청 나가. 전화 그렇게 자주하는 것도 아닌데.]<br><br><span style="color:#0000ff;">나 [그럼 패키지 요금제로 등록하시는 거 어때요?]</span><br><br>사장 [그게 뭔데?]</font><br><br><br><br><br><br><br>148<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나 [패키지 요금제는 (이하 생략)]</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사장 [그런 게 있었구나. 나 몰랐어.]</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나 [지금부터라도 계약을 바꾸는 거 어때요? </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     뭣하면 제가 같이 가줄수도 있는데. (난 정말 좋은 사람이야.)]</span></font><br><br><br><br><br><br><br>152<br><br>사장이 13살 여자애라면 정말 완벽하게 모에 대상인데.<br><br><br><br><br><br><br>151<br><br>선대 사장이 무덤에서 통곡하고 있어. www<br><br><br><br><br><br><br>153<br><br><font size="3"><span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통신업체 대리점에 가서 계약을 바꿨다.</span><br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br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사장 [고마워, 넌 역시 믿음직해. 내가 쏠께. 맛있는 거 먹으러 가자.]</span><br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br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나 [전 뱀장어를 좋아합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br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맛있게 잘먹었습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font><br><br><br><br><br><br>154<br><br>>>153<br><br>이게 바로 악마. wwwwwwwwwwwwwwwwww<br><br><br><br><br><br><br><br>156<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보름 정도 지났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2대 사장, 창백한 안색이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나 [사장님, 무슨 일입니까? 기운 내세요.]</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사장 [최근...자금 사정이 좀...전기 끊길지도 몰라.]</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나 [에~ 그건 좀 위험하잖아요.]</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사장 [어쩌지...]</span></font><br><br><br><br><br><br><br>157<br><br>>>156<br><br><font size="6" style="font-weight:bold;color:#ff0000;">전기 끊긴다는 소리까지 나왔으면<br>이미 막장이란 소리잖아.</font>www<br><br><br><br><br><br>159<br><br>>>156<br><br>가난한 고학생도 아니고. wwwwwwwwwwwwwwwww<br><br><br><br><br><br><br>160<br><br>>>156<br><br>자업자득. wwwwww<br><br><br><br><br><br><br><br>161<br><br>>>1<br><br>설마하니 야...로 시작하는 사람들한테 사채빌리라고 한 건 아니겠지?<br><br><br><br><br><br><br>166<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나 [지금 소지한 현금은 어디 정도 입니까?]</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사장 [10만엔 정도. 하지만 이 돈은 쓸 수 없어.]</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나 [그렇지요. 포인트를 살 돈이니까요.]</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사장 [그래, 포인트 살 돈이니까 이 돈은 못써.]</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아직까지 눈치못채다니, 정말 봉이구만.</span></font><br><br><br><br><br><br><br>170<br><br>>>166<br><br>선대 사장 정말 불쌍해. wwwwwww<br><br><br><br><br><br><br>171<br><br>포인트를 사야 되니까 방법이 없네.<br><br><br><br><br><br><br>174<br><br>>>166<br><br>전기 끊기는데도 애인이 필요하냐? wwwwwwwwwwwwwwwwwwwww<br><br><br><br><br><br><br>177<br><br>뭣보다 >>1이 엄청 성실한 외형일 거 같아서 무서워. wwwwww<br><br><br><br><br><br><br><br>180<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나 [사장님, 은행에서 돈을 빌리는 건 어떻습니까?]</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사장 [그게...지금 상태로는 돈을 빌려줄 수 없대.</span><br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        이렇게 된 이상 금리는 비쌀테지만, 사채를 빌리는 수 밖에.]</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나 [사채는 그만두는 게 좋아요.]</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사장 [하지만 이제 할 수 있는 게 없어. (그러면서 울기 시작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좋아, 도움의 손길을 줘볼까.</span></font><br><br><br><br><br><br><br>182<br><br>>>180<br><br>이제 그만해. wwwwwwww<br><br><br><br><br><br><br>184<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사실 나는 2대 사장을 관찰하면서 어떤 계획을 진행하고 있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친구 중에 부동산 중개소에 일하는 녀석이 있는데<br>이 녀석 아버지가</span><span style="font-weight:bold;"> 나같은 건 비교도 안될정도로 굉장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내가 이 공장 이야기를 했더니 최종단계에 들어서면 연락을 하라고 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절대 나쁜 짓을 안할테니까, 라면서.</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100% 벗겨 먹을 게 뻔했지만.</span></font><br><br><br><br><br><br><br>187<br><br>부동산 압류 플래그. wwwwwwwwww <br><br><br><br><br><br><br>202<br><br>부추기는 걸로 끝난 게 아니라 끝장을 냈구만. wwwwwwwww<br><br><br><br><br><br><br>203<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친구한테 연락을 하니 바로 오겠다고 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물론 아버지도 함께.</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1시간 정도 지나 도착했기에 내가 간단한 설명을 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color:#d41a01;">아버지 [흠흠, 알겠어. 이건 내가 어떻게든 해주지.]</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color:#99cc66;">사장 [정말입니까?]</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color:#d41a01;">아버지 [응응, 그래. 어이, 아들. 은행에 가서 50만엔만 뽑아와.]</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2대 사장, 감격해서 울었다.</span></font><br><br><br><br><br><br><br>205<br><br>>>203<br><br>무서워어어. wwwwwww<br><br><br><br><br>208<br><br><font size="3" style="color:#d41a01;"><span style="font-weight:bold;">아버지 [하지만...그냥 줄 수는 없고. </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           어때? 이번 일, 나한테 전부 믿고 맡겨주지 않을래?]</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color:#99cc66;">사장 [예, 부탁드리겠습니다.]</span></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color:#0000ff;">플래그가 확정.</span></span></font><br><br><br><br><br><br><br>211<br><br>무서워, 그 사람. wwwww<br><br><br><br><br><br><br>214<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친구 아버지는 외형만으론 엄청 신사같아.</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거기에 속은 거야.</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게다가 말솜씨도 좋으니까.</span><br style="font-weight:bold;"></font><br><br><br><br><br><br>217<br><br><font size="5" style="color:#ff0000;"><span style="font-weight:bold;">그러니까...오른손 애인으로 참았으면 이렇게는...</span></font><br><br><br><br><br><br><br>218<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color:#d41a01;">아버지 [좋아, 그러면 여기다 이름이랑 주소쓰고 도장찍어.]</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color:#99cc66;">사장 [알겠습니다.]</span></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br><br><br><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그건 백지 위임장이었다.</span></font> <font size="3" style="color:#0000ff;"><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그것도 5장.</span></font><br><br><br><br><br><br><br><br>221<br><br><font size="5" style="color:#ff0000;"><span style="font-weight:bold;">이건 공명의...아니 아버지의 함정이다.</span></font> wwwwwwwww<br><br><br><br><br><br>219<br><br>백지 위임장은 법적으로 괜찮은 거야? www<br><br><br><br><br><br><br>228<br><br>>>219<br><br>괜찮아.<br>제정신이라면 절대 쓰면 안돼.<br><br><br><br><br><br><br>233<br><br>>>218<br><br>잘 모르겠지만...<br><br><font size="6" style="color:#ff0000;"><span style="font-weight:bold;">영혼을 파는 거랑 같은 거야?</span></font><br><br><br><br><br><br>244<br><br>>>233<br><br><font size="5" style="color:#ff0000;"><span style="font-weight:bold;">이걸 가진 사람이 빚을 내든 부동산을 팔든<br>위임자는 아무 말도 할 수 없어.<br></span></font><br><br><br><br><br><br>235<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color:#c8056a;">아버지 [내일 300만엔 가져올께. 그거 들고 당분간 나가있어.</span><br style="font-weight:bold;color:#c8056a;"><span style="font-weight:bold;color:#c8056a;">          그렇지, 한 3주일 정도 돌아오지마.</span><br style="font-weight:bold;color:#c8056a;"><span style="font-weight:bold;color:#c8056a;">      아들한테 새 휴대폰 준비해두록 할테니까 연락은 매일하고.]</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2대 사장은 그말에 전부 승낙했다.</span></font> <font size="3" style="color:#0000ff;"><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난 이제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span></font> <br><br><br><br><br><br><br>247<br><br>진짜 선대 사장이 불쌍하다. ww<br><br><br><br><br><br><br>250<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이 다음부터 친구 아버지의 수완이 빛난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우선 2대 사장을 도망치게 하려고 종업원들한테 </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모든 권리를 위임받았다고 말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친구 아버지는 공장 폐쇄와 함께 해고를 통고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퇴직금은 전부 현금으로 내주기로 했다.</span></font><font size="3" style="color:#0000ff;"><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애초에 슬슬 망해가던 회사였던 지라 종업원들은</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돈을 받을 수 있단 것에 만족하며 수긍했다.</span></font><br><br><br><br><br><br><br>256<br><br><font size="3"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그리고 팔 수 있는 원자재를 전부 팔았다.<br>기계도 아울러 팔았다.<br>친구 아버지는 다음날부터 공장 거래처를 돌며 교섭을 시작했다.</font><br><br><br><br><br><br><br>258<br><br>예를 들어 백지 위임장에다<br><br>[우리 가문 전재산을 넘깁니다.]<br><br>이렇게 쓰면 어떻게 되는 거야?<br><br><br><br><br><br><br>261<br><br>>>258<br><br>그건 무리야. 가문 재산은 개인 자산이 아니니까.<br>그리고 위임장은 그렇게 쓰는 것도 아냐.<br><br><br><br><br><br><br>262<br><br>>>261<br><br>그럼 어떻게 쓰는데?<br><br><br><br><br><br><br><br>265<br><br>>>269<br><br>위임장이라는 건 그 대리인이 자신의 모든 권리를 사용하는데 동의했다는 거야.<br>대리인이 권리를 행사하려면 허락이 필요한데.<br>위임장은 대리인의 어떤 권리를 행사하던 허락한다는 허가증이야.<br><br><font size="5"><span style="font-weight:bold;color:#ff0000;">그런데 위임장이 백지야...무슨 의미인지 알겠지?</span><br></font><br><br><br><br><br><br>274<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친구 아버지는 거래처가 가진 채권을 개인적으로 사들였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그리고 은행이랑 교섭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뭘 어떻게 했는지 모르겠지만, 은행은 시원스레 물러섰고.</span></font> <font size="3" style="color:#0000ff;"><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친구 아버지는 그 공장의 주인이 되었다.</span></font><br><br><br><br><br><br><br>275<br><br>완벽 탈취. wwwwwwwwwwwwwwwww<br><br><br><br><br><br><br>278<br><br>아버지 굉장해. wwwwwwwwwwwwwwwwwww<br><br><br><br><br><br><br>280<br><br>결국 뺏었어. wwwwwwwwwwwwwwwwww<br><br><br><br><br><br><br>282<br><br>5장이나 써줬잖아...<br>어떻게 썼을 지는 대충 상상이 가지만...<br><br><br><br><br><br><br>284<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종업원들에게 퇴직금을 지불한 다음.</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공장 건물이랑 땅을 팔아치웠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친구 아버지는 땅값으로 큰 돈을 벌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헌데 공장 대표는 아직도 2대 사장 이름으로 놔뒀다.</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또 뭔가 계획이 있는 것 같다.</span><br style="font-weight:bold;"></font><br><br><br><br><br><br>287<br><br>또 낚이는 건가, 사장...<br><br><br><br><br><br><br>291<br><br><font size="3"><span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현재 2대 사장은 친구 아버지 소개로</span><br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color:#0000ff;">운전 기사 겸 잡역부로 일하고 있다.</span><br style="font-weight:bold;"></font><br><br><br><br><br><br>294<br><br>사장에서 잡역부로. wwwwww<br><br><br><br><br><br><br>295<br><br>>>291<br><br>생각보다 좋은 사람이었네. wwww<br><br><br><br><br><br><br>298<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재미없는 글 읽어줘서 고마워.</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2대 사장은 자업자득이었지만, 결국 지금도 잘지내고 있어.</span><br style="font-weight:bold;"><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친구 아버지가 또 어떻게 하련지는 모르겠지만</span></font> <font size="3" style="color:#0000ff;"><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결과적으론 괜찮아졌으니까 그걸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span></font><br><br><br><br><br><br><br>301<br><br>>>291<br><br>사기 사이트는 아직도 이용 중이야?<br><br><br><br><br><br><br>302<br><br>그럼 사장의 개인적인 부채는 이제 없어?<br><br><br><br><br><br>303<br><br>>>301<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휴대폰은 회사에서 지급받은 것밖에 없는 것 같아.</span><br style="font-weight:bold;"><span style="font-weight:bold;">그래서 지금은 못하는 것 같은데.</span></font><br><br>>>302<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부채는 없지만, 친구 아버지한테 평생 잡혀 살겠지.</span></font><br><br><br><br><br><br><br>316<br><br>뭐 야쿠자쪽 빚쟁이한테 시달리는 것 보단 나으니까.<br><br><br><br><br><br>320<br><br>>>316<br><br><font size="3" style="color:#0000ff;"><span style="font-weight:bold;">그렇지. 거기다 현재 생활에 불편도 없는 것 같고.</span></font><br><br><br><br><br><br><br>328<br><br>이렇게 인생을 90도 각도로 활강하는 이야기는 또 처음이네. wwwwwwwwww<br><br><br><br>    <br><br>333<br><br>굉장해...이런 이야기 자주 못들을텐데.<br>이런 걸로 득을 보다니 부동산 중계하는 사람들 정말 굉장한걸.<br><br><br><br><br><br>335<br><br>인생 어떻게 굴러갈진 모르겠지만...<br>최소한 이렇게 살진 말아야지.<br><br><br><br><br><br><font size="7" style="color:#ff0000;"><span style="font-weight:bold;">일단 취직부터 하고.</span></font><br><br><br><br><br><br>352<br><br>>>335<br><br><font size="6" style="color:#ff0000;"><span style="font-weight:bold;">어이.</span></font>wwwwwwwwwwwwwwwwwwwwwwwww<br></p></div></div>
    출처 2ch 번역 바보
    http://vip2ch.tistory.com/1405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09/06 09:20:39  121.53.***.244  CONANist  28955
    [2] 2018/09/06 09:27:02  223.38.***.75  독거미누님  120238
    [3] 2018/09/06 09:31:14  221.142.***.7  kaos  382075
    [4] 2018/09/06 09:49:40  39.7.***.186  BandS  96226
    [5] 2018/09/06 09:53:13  59.18.***.3  미니잠수함  20929
    [6] 2018/09/06 10:09:47  61.85.***.226  愛Loveyou  762235
    [7] 2018/09/06 11:04:51  1.231.***.94  TOKYO-SODavi  463114
    [8] 2018/09/06 11:32:50  123.254.***.182  복날은간다  185680
    [9] 2018/09/06 11:35:53  121.147.***.15  머찐총각  9138
    [10] 2018/09/06 12:13:50  14.43.***.142  라퓨타  10060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3781
    세상에서 가장 넓은 다트판 [6] 펌글 VistaPro 18/11/15 18:07 1384 16
    3780
    조보아가 드디어 돈까스를 먹을 수 있었던 이유 [1] 펌글 VistaPro 18/11/15 18:00 1679 14
    3779
    혼자 즐길 수 있는 거대 영화관 [2] 펌글 VistaPro 18/11/15 17:51 1473 12
    3778
    우민화 정책에 성공한 일본 [2] 펌글 VistaPro 18/11/15 17:33 1711 25
    3777
    [LOL] 이번 K POP 롤 뮤비 최대 수혜자 [5] 펌글 VistaPro 18/11/15 17:30 1327 12
    3776
    미국방송에서 문화차이를 느낀 BTS [1] 펌글 VistaPro 18/11/15 17:23 1749 12
    3775
    [엉덩국] 수능보는 만화 [2] 펌글 VistaPro 18/11/15 17:20 887 7
    3774
    블리자드 근황 [27] 펌글 VistaPro 18/11/14 04:59 2923 10
    3773
    이재용이 유튜버 시작하면 대박날 듯.jpg [2] 펌글 VistaPro 18/11/14 04:43 2656 22
    3772
    상하이 대첩(바둑) 당시 한국이 우승할거라고 단언했던 중국인 [3] 펌글 VistaPro 18/11/13 00:45 2397 20
    3771
    한국 민속놀이의 비정함 [1] 펌글 VistaPro 18/11/12 00:45 2971 14
    3770
    [현지에서먹힐까] 서은수에게 꽃다발 주고 사라진 중국 남자 [59] 펌글 VistaPro 18/11/11 00:03 1966 18
    3769
    맨몸으로 칼든 사람을 이길수 없는 이유 [15] 펌글 VistaPro 18/11/09 20:09 2890 13
    3768
    학생이 그린 그림 몰래 찍어 인터넷에 올린 선생님 [4] 펌글 VistaPro 18/11/09 19:42 2221 17
    3767
    시대적 상황으로 인해 배드엔딩이 확정인 만화 [3] 펌글 VistaPro 18/11/09 18:18 1894 13
    3766
    한국팬들이 부러운 일본팬들 [1] 펌글 VistaPro 18/11/09 17:05 2118 11
    3765
    [역사툰] 서양 과학기술을 도입한 정조 임금과 다산 정약용 [2] 펌글 VistaPro 18/11/09 16:51 1209 15
    3764
    베놈 영화 중국 개봉 포스터 [16] 펌글 VistaPro 18/11/09 16:31 1944 19
    3763
    한글의 우수함을 깨달은 일본인 [6] 펌글 VistaPro 18/11/09 16:26 2353 15
    3762
    가챠 금지법 만든 벨기에 근황 [3] 펌글 VistaPro 18/11/09 16:11 1978 20
    3761
    [LOL] K POP 패러디한 라이엇 롤 뮤비 근황 [30] 펌글 VistaPro 18/11/09 15:54 901 15
    3760
    [알쓸신잡] 유럽 세 나라의 촬영허가 반응 [3] 펌글 VistaPro 18/11/09 15:29 1672 16
    3759
    일러스트 폴랫폼에 올라온 역대급 작품 [22] 펌글 VistaPro 18/11/09 15:21 1616 14
    3758
    [골목식당] 돈까스집에 대한 역대급 대우 [3] 펌글 VistaPro 18/11/09 15:19 2105 23
    3757
    디아 이모탈 발표가 더 비극적인 이유 [6] 펌글 시게탈출뭐다? 18/11/03 14:59 2326 14
    3756
    이제 남은건 정말 오버워치뿐인 블리자드 [1] 펌글 시게탈출뭐다? 18/11/03 07:45 1363 5
    3755
    강한 나라 베트남 [6] 펌글 시게탈출뭐다? 18/11/03 03:10 2831 14
    3754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16비트 전투 씬 [5] 펌글 시게탈출뭐다? 18/11/03 02:45 1573 10
    3753
    리트리버가 삐지면 생기는 일.gif [2] 펌글 시게탈출뭐다? 18/11/03 02:35 2251 17
    3752
    백종원 전설의 시초가 된 방송 [3] 펌글 시게탈출뭐다? 18/11/02 03:29 2806 21
    [◀이전10개]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