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오유인페이지
    개인차단 상태
    앤생겨요님의
    개인페이지입니다
    가입 : 13-10-23
    방문 : 1378회
    닉네임변경 이력
    회원차단
    회원차단해제
    게시물ID : humordata_1748020
    작성자 : 앤생겨요 (가입일자:2013-10-23 방문횟수:1378)
    추천 : 14
    조회수 : 1833
    IP : 112.165.***.146
    댓글 : 17개
    등록시간 : 2018/04/18 17:46:22
    http://todayhumor.com/?humordata_1748020 모바일
    탈모는 직시하면 그 뿐, 탈모는 놀림받는 것이 아니라 극복하는 것이다.
    옵션
    • 창작글
    <div><strong><font size="3">탈모는 직시하면 그 뿐, 탈모는 놀림받는 것이 아니라 극복하는 것이다.</font></strong></div> <div><strong></strong> </div> <div><strong></strong> </div> <div>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진지한 글 한 번 써 봅니다. 내용은 탈모와 극복방법에 관한 것을 다루겠습니다.</div> <div> </div> <div>우리나라 탈모 인구는 대략 1000만명 (2013년 국민건강보험공단은 통계자료 기준) 정도라고 합니다. [출처1]</div> <div> </div> <div>그러면 총 인구의 20% 즉 다섯 명 중 한 명은 탈모를 겪고 있다는 얘기가 됩니다. 어떤가요? 주위를 보면 그 정도 비율로 보이나요?</div> <div> </div> <div>남성에게서 탈모의 비율이 월등히 높기 때문에 이 글에서는 남성형 탈모에 관해서 다루도록 하겠습니다.</div> <div> </div> <div>35세까지의 남성을 봤을 때 40% 정도는 뚜렷한 탈모증세를 보이고, 60세는 65% 80세는 80% 정도가 탈모를 경험합니다. [출처2]</div> <div> </div> <div>미국이나 유럽과 같은 서양 국가들을 봤을 때 많이 보면 절반 정도의 남성이 탈모를 겪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div> <div> </div> <div>우리나라는 그에 비해 탈모인구가 적어서 그런지 외모지상주의 때문인지 스트레스가 더 심한 것 같아요. 종종 놀림거리도 되고요.</div> <div> </div> <div> </div> <div>예전에 베오베에서 읽었던 글이 탈모를 대처하는데 있어서 약의 복용이 중요하다는 것에 관한 것이었는데요.</div> <div> </div> <div>저도 많은 부분 동의하는 내용이라 링크 남겨요. (<a target="_blank" href="http://todayhumor.com/?bestofbest_388226" target="_blank">http://todayhumor.com/?bestofbest_388226</a>) <탈모 이제 시작되서 잘모르는 애들은 봐라> [출처2]</div> <div> </div> <div>저도 탈모를 겪고 있고 어느 정도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탈모의 진행을 늦추고 대처를 하고 있는 입장이라 글 남겨봐요.</div> <div> </div> <div>우선 인증부터 할게요. 제가 복용한 탈모약, 도포용 탈모약, 기타 등등 사진입니다.</div> <div> </div> <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800" height="450" class="chimg_photo" alt="1.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804/1524033425fe4adff7ff7f49d6981865d90ca2d618__mn488134__w1440__h810__f279553__Ym201804.jpg" filesize="279553"></div> <div> </div> <div>이렇게 사진으로 보니 상당한 양이네요.</div> <div> </div> <div>처음에는 비용문제로 탈모약 복용을 미루다가 복용을 시작하고 지금까지 꾸준히 먹어오고 있어요.</div> <div> </div> <div>홍보 목적이 없는 글이라 회사나 상표가 안나오게 찍으려고 했는데 색과 모양만 봐도 뭔지 아시는 분들이 많을 것 같긴하네요.</div> <div> </div> <div>처음 먹었던 약은 사진 왼쪽에 보이는 인도에서 판매하는 저렴한 종류인데요. 인도에 일반 약국에서 처방전 없이 구입할 수 있는 저렴한 약입니다.</div> <div> </div> <div>아마 1년치 복용 분량에 가격이 10만원 이하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구매대행으로 구해도 20만원 정도였던 것 같네요.</div> <div> </div> <div>그렇게 저렴하게 약을 복용하다가 중간에 약이 떨어져서 카피약을 한 달 복용하기도 했습니다.</div> <div> </div> <div> </div> <div>저는 사실 약이라는 것을 좋아하는 편은 아닙니다. 감기에 걸려도 감기약을 잘 안먹고 버티는 성격이죠.</div> <div> </div> <div>감기는 약먹으면 일주일이면 낫고 푹 쉬면 7일이면 낫는다는 말이 있잖아요. 그래서 고집을 부렸던 거죠. 근데 탈모는 얘기가 조금 다릅니다.</div> <div> </div> <div>서당개 3년이면 풍월을 읊는다고 하죠? 탈모로 몇 년을 스트레스를 받다보니 자연스럽게 탈모에 관해 많이 알게되었습니다.</div> <div> </div> <div>지피지기면 100전 100승이라고 적을 알고 나를 알아야 탈모라는 적을 이겨내겠죠?</div> <div> </div> <div>이 글에서는 탈모의 발병 원리 같은 건 자세히 적지는 않도록 하겠습니다. 탈모인이라면 상식정도라 아주 간략하게만 설명하고 넘어갈게요.</div> <div> </div> <div>남성 탈모는 유전적 영향이 크고요. 호르몬 T가 특정 효소로 인해 DHT로 바뀌게되면 두피의 일정부분에 DHT 수용체가 있는 부분</div> <div> </div> <div>(정수리, M자 부분 등등)이 반응을 해서 모주기가 점점 짧아지고 모발이 가늘어지며 휴지기가 길어지면서 탈모가 시작됩니다.</div> <div> </div> <div>여기서 유전적 영향이란 위에서 말한 특정 효소의 활성을 가지고 있느냐 그리고 두피가 쉽게 열이 오르는 체질인가 등등입니다.</div> <div> </div> <div>두피에 열이 많게되면 DHT가 모낭에 미치는 영향이 더욱 커지게 되고 탈모가 가속됩니다.</div> <div> </div> <div>시판되는 약은 제품명은 다양하지만 공통적으로 이 특정 효소의 활성을 저해하여 호르몬T가 DHT로 바뀌는 것을 저해하는 기전입니다.</div> <div> </div> <div>저해제의 성분은 F나 D 같은 종류가 있고 F는 체내 잔류 시간이 하루 정도 되고 특정 효소의 1형을 저해하고 FDA 승인받은 약제입니다.</div> <div><br>D의 경우에는 특정 효소의 1형 2형 모두 저해하고 체내 반감기가 며칠 소요되며 부작용이 조금 더 있을 수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div> <div> </div> <div>저의 경우에는 F 성분을 복용하다가 D 성분으로 바꿔서 복용을 해서 조금 더 효과를 보았습니다.</div> <div> </div> <div> </div> <div>모든 약에는 부작용이 존재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약을 사면 엄청나게 많은 정보가 빼곡하게 담긴 종이가 들어있는 거죠.</div> <div> </div> <div>탈모약의 경우에는 위에서 언급한 기전을 고려해봤을 때 특정 효소가 줄어들었을 때 부작용, DHT가 갑자기 줄어들거나</div> <div> </div> <div>T가 갑자기 늘어났을 때 (특정 효소가 억제되면 T가 DHT로 변화되지 않아서 많은 양이 남아있음)의 부작용이 있을 수 있습니다.</div> <div> </div> <div>약 사용설명서에서도 부작용이 명시되어 있고, 대표적인 것이 성욕감퇴, 사정량 감소, 성감둔화 등등이 명시되어 있죠.</div> <div> </div> <div>저는 위의 부작용은 없었던 것 같고, 약 복용 후 몇 달 후에 여드름이 얼굴에 갑자기 많이 생겼습니다.</div> <div> </div> <div>앞에서 언급한 T가 테스토스테론인데요. 2차성징이 나타낼 때 급격한 호르몬변화로 여드름이 많이 날 수 있는데 비슷한 현상 같아요.</div> <div> </div> <div>큰 맘 먹고 여드름 관리 10회권도 구입해가며 치료해봤지만 차도는 없어서, 위에 사진 오른쪽 하단에 여드름치료약을 복용했습니다.</div> <div> </div> <div>아침 저녁으로 2알씩 먹다가 점차 좋아져서 하루에 한 알씩 먹다가 몇 달 쉬고 여드름이 생기면 몇 달 먹고 했습니다.</div> <div> </div> <div>저 약이 피지분비를 억제하는 약이라 부작용으로 피부가 엄청 건조해져서 바디로션을 많이 발라줬던 기억이 있네요.</div> <div> </div> <div>탈모약 복용 2년이 넘어가자 제 몸이 T가 많이 필요하지 않다는 걸 알았는지 더 이상 여드름이 나지 않아서 그 이후로는 여드름약은 전혀 먹지 않아요.</div> <div> </div> <div> </div> <div>앞서 적었듯이 탈모의 진행과정이 모발이 가늘어지는 과정을 동반하는데 이게 한국인이 탈모가 더 도드라져보이는 이유가 됩니다.</div> <div> </div> <div>서양인에 비해 동양인이 모발수는 적고 대신 모발이 굵은데요. 모발이 가늘어지면서 소갈머리가 비어보이게 되는 거죠.</div> <div> </div> <div>탈모약으로 탈모의 완전한 치료는 어렵기 때문에 (사실상 현존하는 방법으로는 탈모의 진행을 늦춘다는 표현이 더 맞아요.)</div> <div> </div> <div>미용상의 목적으로는 비어보이는 머리를 커버를 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래서 저는 가끔씩 일회성 증모 스타일링 제품 (쉽게 흑채)를 써줬어요.</div> <div> </div> <div>제가 쓴 제품은 파우더가 모발에 달라붙어 모발이 굵어보이는 효과를 주고 스타일 내기도 좋아서 왁스랑 병행해서 한동안 썼었어요.</div> <div> </div> <div>문제는 탈모가 진행이 많이되면 스타일링 할정도의 모발을 유지를 하기가 어렵다는 것이죠. 그래서 저도 탈모약 도포도 병행했습니다.</div> <div> </div> <div>성분명 M이고 고혈압치료제로 쓰이던 약제가 부작용으로 발모현상이 발견되면서 5%를 도포하는 형태로 탈모치료제로 판매되고 있습니다.</div> <div> </div> <div>일단 작용기전은 두피에 뿌리게 되면 흡수되면서 두피의 혈관을 확장시켜 모낭으로 오는 영양 및 산소 공급을 원활하게 하고</div> <div> </div> <div>DHT의 효력을 일부 약화시켜 탈모를 치료하는 것입니다. 탈모약과 작용하는 방식이 달라서 보통 병행해서 많이 사용해서 저도 같이 썼습니다.</div> <div> </div> <div>아침 저녁으로 뿌려서 3달성도 사용분이 5만원 ~ 6만원 정도였던 것 같고, 썼다가 안썼다가 하다가 2년쯤 쉬다가 최근 다시 쓰고 있어요.</div> <div> </div> <div>최근에는 모발성장에 도움되는 비오틴도 먹기 시작했어요. 효과가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그 전에 먹던 비타민에서 갈아탄다는 생각으로 바꿔봤어요.</div> <div> </div> <div>아참 저는 비용문제로 아직까지 샴푸는 항상 제일 싼 거 마트에서 1+1 행사상품을 쓰고 있어요. 목욕탕에서는 비누로 머리감고요.</div> <div> </div> <div> </div> <div>이제 스타일링에 대한 얘기를 좀 해보려고 해요. 사진 후기도 많이 올릴게요. 글 읽느라 많이 지루해지셨죠?</div> <div> </div> <div>여자는 화장빨 남자는 머리빨이라고들 합니다. 동의하시나요? 저는 상당히 동의하거든요. 그만큼 남자 머리스타일이 중요하다는 거죠.</div> <div> </div> <div>우리 이제 못생긴데 머리도 없어보이지 말고 못생기기만 하자고요 ㅋㅋㅋ</div> <div> </div> <div>예전에 뷰게에서 이런 글을 봤거든요. <그..어..음..저만큼 비포애프터 다르신분 계신가요...?> [출처3]</div> <div> </div> <div>사진을 한 번 가져와 보겠습니다.</div> <div> </div> <div style="text-align:left;"><img class="chimg_photo" style="width:526px;height:791px;" alt="2.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804/15240390052ce247ea29da436dbcd171e4e70c3122__mn488134__w1077__h1358__f116427__Ym201804.jpg" filesize="116427"></div> <div> </div> <div>쌍꺼풀 테이프를 쓰셨다고 했고, 눈화장도 잘하시고 써클렌즈도 한 것 같은데 굉장히 잘 어울리시네요.</div> <div> </div> <div>남자의 경우 어떤지 한 번 사진 가져와볼게요.</div> <div> </div> <div style="text-align:left;"><img class="chimg_photo" style="width:500px;height:525px;" alt="9.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804/15240392121733233dd4354385bad79d01ebddd074__mn488134__w1080__h1080__f130794__Ym201804.jpg" filesize="130794"></div> <div><br>검색창에 히든펌이라고 입력해서 찾은 사진입니다. 놀랍지 않나요? 비용은 상당하겠지만 중요한 날에는 할만하겠죠?</div> <div> </div> <div>그 외에도 증모술이라고 기존 모발에 몇 가닥씩 묶어주는 방법이 있는데 효과는 그게 제일 좋은 것 같더라구요.</div> <div> </div> <div>하지만 2~3달 정도의 짧은 유지기간에 비해 투자비용이 큰 편이라 선뜩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아요.</div> <div> </div> <div>저도 30대가 시작할 무렵에 늦게 탈모약을 복용하기 시작해서 복구되는데 한계가 있어서 머리만지는데 제한적인 건 어쩔 수 없네요.</div> <div> </div> <div>과거의 나에게 탈모약 좀 복용하라고 일러주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네요.</div> <div> </div> <div> </div> <div>이제 글쓴이의 사진 후기를 좀 보여드리려고 합니다.</div> <div> </div> <div>라고 쓰고 사진을 첨부하려고 하니 사진이 안올라가네요. 사진 후기는 댓글로 올리도록 하고 글 마무리 해볼게요.</div> <div> </div> <div>탈모초기이거나 탈모약을 복용해서 어느정도 탈모가 멈추고 가릴만큼 머리카락이 남아있으면 손질을 해서 커버해주는 게 미용에 도움이 됩니다.</div> <div> </div> <div>각 개인마다 두상이 다르고 직모냐 곱슬이냐 차이도 있을 것이고 여러가지로 다른 점이 많겠지만 공통적으로</div> <div> </div> <div>남성 유전성 탈모라면 정수리 부분과 M자 이마 부분이 탈모가 진행이 되는 건 피할 수 없습니다.</div> <div> </div> <div>발생학적으로 DHT에 영향을 받는 부분이 그 쪽으로 많이 분포하기 때문이라고 해요.</div> <div> </div> <div>그래서 옆머리 뒷머리는 멀쩡한 사람이 대부분입니다. 그런데 탈모인들 중에 무작정 머리를 기르는 분들이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비추입니다.</div> <div> </div> <div>오히려 옆머리와 뒷머리는 짧게하시고 (투블럭 비슷하게 되겠네요.) 정수리 가까운쪽 멀쩡한 모발을 숱을 줄여준다음 모히칸스타일로 모아주세요.</div> <div> </div> <div>제 경험에 의하면 이런 방식이 탈모를 가려주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는 방식인 것 같습니다. 적어도 저의 경우에는 효과적이었습니다.</div> <div> </div> <div>애석하게도 현존하는 탈모치료방법으로는 탈모는 완치가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그리고 아무리 탈모약을 먹고 탈모약을 뿌리고 영양제를 먹어도</div> <div> </div> <div>한계가 있습니다. 왜냐하면 사람마다 차이는 있지만 약을 먹고 약성분이 모낭으로 가는 비율이 50 ~ 70% 정도 라고 하거든요.</div> <div> </div> <div>하지만 우리는 그거라도 붙잡고 버티고 있어야 합니다. 다른 방법으로 많은 시간과 비용을 써가며 낭비하는 것보다는 검증된 방법이 낫지요.</div> <div> </div> <div>이렇게 버티고 있다보면 더욱 효과적인 탈모치료제가 시판될 수도 있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div> <div> </div> <div>이를테면 모낭이 DHT에 공격받는 걸 억제하거나 모낭의 DHT 수용체를 망가뜨리는 방식으로 탈모를 치료하는 방법이 나올 수도 있겠네요.</div> <div> </div> <div>분명 탈모치료제 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엄청나게 큰 시장이므로 연구비가 많이 투자되고 있고 앞으로도 투자될 것이기에 좋은 소식이 있길 바랍니다.</div> <div> </div> <div>단지 그 시기가 우리들 인생의 한창 때를 넘기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작은 소망이 있네요.</div> <div> </div> <div>여기까지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탈모약 복용, 탈모 헤어스타일링 사진 후기는 댓글로 남기도록 할게요.</div> <div> </div> <div> </div> <div style="text-align:left;"><img width="0" height="0" alt="3.JP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804/152403992920988098881f4d628d72f619a0ebc4ef__mn488134__w210__h122__f3636__Ym201804.jpg" filesize="3636"></div> <div><br> </div><br>
    출처 출처1: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2108741&cid=51003&categoryId=51024
    출처2: http://todayhumor.com/?bestofbest_388226
    출처3: http://todayhumor.com/?bestofbest_352677
    앤생겨요의 꼬릿말입니다
    <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503/1425266744AXSB41oQGxwEgk.jpg" class="txc-image" style="clear:none;float:none;" alt="1425266744AXSB41oQGxwEgk.jpg">





    꼬릿말 그림 출처: <a href="http://todayhumor.com/?humordata_1597115">http://todayhumor.com/?humordata_1597115</a>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04/18 17:54:03  1.232.***.253  윤호아버지  406484
    [2] 2018/04/18 17:59:23  211.58.***.241  둥근언덕  643217
    [3] 2018/04/18 18:04:41  124.62.***.196  CJ씨  414655
    [4] 2018/04/18 18:08:11  59.7.***.225  NelPi  74004
    [5] 2018/04/18 18:16:03  125.138.***.88  악마신전  51610
    [6] 2018/04/18 18:16:13  114.205.***.100  배묵이  384066
    [7] 2018/04/18 18:30:58  223.38.***.226  dndkaghl1  704784
    [8] 2018/04/18 18:31:48  39.7.***.170  레몬치즈과자  330691
    [9] 2018/04/18 18:31:57  121.132.***.248  체셔  370565
    [10] 2018/04/18 18:34:22  118.37.***.100  푸성귀사람  577977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00
    가난과 빚 [10] 앤생겨요 19/07/02 08:11 2194 15
    199
    홈메이드 수제햄버거 4딸라에 드실 분? [3] 앤생겨요 19/06/14 10:33 1807 5
    198
    미국온지 11일차가 써보는 한국 vs 미국 [4] 앤생겨요 19/06/12 10:56 3730 26
    197
    [실시간]미국 자취생 오늘은 쌀밥 도전 [23] 앤생겨요 19/06/11 08:59 2314 15
    196
    미국 자취생 밥먹는 거 구경할 사람? [28] 앤생겨요 19/06/10 06:55 4459 17
    195
    제주도에서 변태로 오해받은 썰 [8] 본인삭제금지 앤생겨요 19/04/07 23:08 1973 10
    194
    제주도에서 변태로 오해받은 썰 [8] 본인삭제금지 앤생겨요 19/04/06 11:55 2177 14
    193
    샤워 후 여인의 뒷모습 [4] 창작글 앤생겨요 18/06/15 00:48 2427 6
    탈모는 직시하면 그 뿐, 탈모는 놀림받는 것이 아니라 극복하는 것이다. [11] 창작글 앤생겨요 18/04/18 17:46 1046 14
    191
    여보♡ 자기 서비스직 되고 3달 됐으니까 이제 [5] 앤생겨요 18/04/16 16:46 2088 11/4
    190
    방문횟수 은하철도 [5] 앤생겨요 18/02/18 16:31 1649 11
    189
    생일 14분 남기고 혼술각임 [7] 앤생겨요 18/01/11 23:49 592 14
    188
    S라인 구경하고 가실래요? [1] 앤생겨요 17/09/25 19:15 149 7
    187
    카톡 이별통보 2번째 당했네요... 이제 그러려니ㅠㅠ [3] 앤생겨요 17/09/23 23:04 339 6
    186
    콧털 삐져나온 남자 싫죠?ㅠㅠ [6] 앤생겨요 17/09/01 14:11 286 4
    185
    사이다 100% [4] 창작글외부펌금지 앤생겨요 17/07/29 12:05 460 5/22
    184
    고속도로 브레이크 최소화 주행 어떠세요? [12] 창작글 앤생겨요 17/07/25 19:51 194 3
    183
    부위별 살찌는 음식종류 [35] 앤생겨요 17/07/10 16:48 532 10
    182
    운전하다보니 이런 실수도 하네요 [1] 앤생겨요 17/07/09 12:54 175 1
    181
    세수를 몸짓으로 표현해 보세요 앤생겨요 17/07/09 12:37 37 1
    180
    떼쓰는 데 있어서 끝판왕... [2] 앤생겨요 17/06/23 18:19 128 3
    179
    저도 장보기 밥해먹기 실시간 한 번 해볼래요ㅎㅎ [32] 앤생겨요 17/05/19 18:11 154 13
    178
    다들 연애의 시작은 어떻게 하셨나요? [34] 앤생겨요 17/04/06 11:12 139 6
    177
    민방위교육에서 졸지 않고 배워온 몰랐던 교통수칙 [2] 앤생겨요 17/03/21 19:00 216 3
    176
    영화 2편 연속으로 같은 자리에서 보신적 있나요? [3] 앤생겨요 17/03/10 17:18 122 5
    175
    PC방과 영알못의 1998년도 스타크레프트의 추억 [7] 앤생겨요 17/02/01 19:34 370 4
    174
    잘나서 연애하고 못나서 연애 못하는게 아닙니다. [3] 앤생겨요 17/01/24 15:15 285 1
    173
    모든 헤어진 커플들에겐 공통점이 있습니다. [3] 앤생겨요 16/12/29 00:00 343 4
    172
    혹시 알바하시는 분께 번호 받으려면 [5] 앤생겨요 16/12/26 00:02 187 1
    171
    만족스러운 크리스마를 보낼 것 같습니다! 앤생겨요 16/12/24 19:12 70 4
    [1] [2] [3] [4] [5] [6] [7]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