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996833
    작성자 : pphilipe (가입일자:2013-09-05 방문횟수:1343)
    추천 : 244
    조회수 : 27569
    IP : 222.106.***.163
    댓글 : 67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5/01/02 15:15:28
    원글작성시간 : 2015/01/02 13:47:20
    http://todayhumor.com/?humorbest_996833 모바일
    주갤러의 아빠 대행알바 후기.txt
    주식으로 엠창인생 되고 하객대행 사업 하고 있다..

    사업이라고 하기도 애매하다..

    암튼...

    카페보고 연락했다면서 젊은 여자의 목소리임..

    흔한 결혼식 하객동원 주문인줄 알았음..

    늘상 하던대로 기계처럼 상담 매뉴얼을 읇어대고 있는데 리액션이 없음..

    뭐 이런 상담을 하는게 본인도 비참할테니 개의치 않고 최대한 비위를 건드리지 않는

    단어 위주로 대화를 이어가고 있는데...

    아빠 대행 해줄 사람 한명만 필요하다면서...

    왜 말이 없는줄 그제야 알겠더라..

    10km 떨어진 짱개집에 짜장면 한그릇 시키는 기분일테지..

    평일이라 예약도 없고 내가 가기로 함..

    아빠로서 내 나이도 적절했음..

    근데 아빠대행은 첨이라....뭘 해야되는지...

    애랑 하루 놀아주면 된다는데..

    좀 이상하긴 했음...

    아빠대행은 보통 남들한테 애비 없는 자식으로 보이지 않기위해 하지 

    당사자인 애 한테 아빠인척 하라는 경우는 거의 없거든.. 

    유치원 행사나 운동회에 불려갔다는 사람은 몇번 봤음..

    이때 거절했어야 했음..


    약속 당일..


    집으로 오라네..

    좀 찝찝했음...

    벨 누르고 기다림..

    문이 열리고..

    모녀가 커플룩으로 흰 원피스를 입고 나를 맞이 함..

    애는 대략 5살쯤 되어 보임..

    엄마는 나보다 3살 어림..

    첨 보는 아저씨 등장에 애는 뒷걸음 침..

    "OO아 아빠잖아...사진이랑 똑같지?...인사해야지 뭐해..."

    엄마 뒤에서 몸을 베베 꼬며 안절부절 함..

    그 여자가 갑자기 나한테 포옹을 함..

    고생했다며..

    오는데 힘들지 않았냐며...

    밥은 먹었냐며...

    지 엄마가 껴안고 친한척을 해대니까 아빠가 맞다는 확신이 들었는지

    슬금슬금 와서 내 다리를 껴안음..

    이런식의 역할대행은 해본적이 없어서 존나 당황스럽더라..

    이런건 애인대행 하는놈들이 전문인데 난 그쪽 분야가 아니라..

    그냥 엄마 아는 삼촌인척 하루 놀아주면 될줄 알았드만

    진짜로..

    리얼로 아빠가 되는거였음..

    이 여자도 대책없는게 내가 누구일줄 알고 애랑 단둘이 있는 집에 들여서

    아빠 행세를 하란거냐...

    요즘이 어떤 세상인디 겁대가리 없이.... 

    얼굴도 이쁜게...몸매도 좋은게...


    난 이 상황이 당황스러워서 뇌에 과부하 걸려 혼돈에 빠져있는데 애는 연습한 노래와

    율동으로 실사로는 생전 처음 보는 아빠에 대한 환영식을 마무리함..

    정신차려보니 식탁에서 밥 먹고 있더라..


    애 눈치 못채게 애 엄마 안방으로 불러 들임..

    진심으로 빡쳐서 물었음..

    "나 ㄹㅇ로 쟤한테 아빠인척 하란거임??..그냥 하루 놀아주라며요..??"

    엄마 표정이 복잡해 지더라...

    난 애랑 놀아줄 아빠 역할이 필요한단 말을 그냥 애 하루 봐줄 남자가 필요하단 의미로

    이해하고 온건데...

    굳이 사정 듣지 않아도 지금까지 상황만 봤을때 뭔가 존나 기구한 사연이 있는 애임..

    쟤한테 리얼 아빠인척 능숙하게 할 자신도 없지만 뭔가 죄짓는 기분이 듬...

    원래 일을 할땐 내가 수행 할 역할에 대해서만 듣고 끝내지 구구절절 의뢰인의 사정까지

    캐묻지 않음. 

    너는 왜 인맥이 존나게 협소하냐..

    결혼식에 와줄 사람이 그릏게 없냐..

    너 사기 결혼이냐..

    너 화차냐..

    너 김민희냐..

    이딴거 안 물어봄..

    근데 이번엔 좀 알아야 겠더라...

    나야 일당 받고 가버리면 끝이지만 애는 뭐가 되냐..

    말 안해주면 걍 나오려고 했음..

    자기는 미혼모고 애 아빠는 다른 여자랑 결혼했고 지금은 사고처셔 복역중..

    애 한테는 그동안 아빠가 못 오는 이유를 적당히 둘러댔고 매년 생일때 올거라고 구라 쳐 놨는데

    갑자기 애가 영리해져서 올해는 가짜라도 보여줘야 겠다고 생각하고 나를 찾음..

    진짜 아빠인척 해버리고 가버리면 애 허탈감은 어쩔거냐고 물으니까 그건 지가 달래볼거램..

    노답...

    지금이라도 가서 삼촌이라고 말하라고 했더니 싫댐..

    근데 내가 생각해도 말이 안되는게...

    지금껏 아빠인줄 알고 춤추고 노래부르고 달려들고 뽀뽀하고 다 했는데

    밥먹고 나니 "짠!!! 나는 삼촌이지롱" 하면 애 농락하는것도 아니고..

    일단 이 좁아터진 집에서 나가고 싶었음..

    숨통을 죄는 기분임...

    애 데리고 근처 공원으로 ㄱㄱ

    근데 너무 추워서 다시 집으로 ㄱㄱ 

    남자 없는 집에서 엄마랑 단둘이 살아서 그런건지 아님 아직 어려서 그런건지

    친아빠랑 나랑 전혀 안 닮았는데 애는 나를 아빠로 인식하더라..

    어느 싸구려 사진관에서 합성했는지 거친 뽀샵의 흔적이 역력한 백일 가족 사진 들고 와서

    아빠 사진이라는데 뜨끔 하다가 안쓰러워 짐..

    나도 이 분위기에 적응했는지 어느새 쇼파에 누워서 티비를 보고 있더라..

    머리엔 수만가지 생각들..

    짝퉁이지만 처음 본 아빤데 이러고 집에서 시간낭비하는게 맞나...

    그렇다고 추억을 만들어 줬다가 몇시간 후 나 퇴근해 버리면 애가 겪을 후유증은..

    "OO이 아빠랑 뭐하고 싶어?"

    이 집에 들어온후 첨으로 얘 이름 불러봄..

    뭐 대충 외식하자, 놀이동산, 장난감 뭐 사달라 모범답안 몇개 예상했음..

    근데 지 방으로 뛰어 들어가더니 퍼즐을 갖고 나와서 거실에 우루루 쏟음..

    이건 딱봐도 초과근무감임...엄청 큼...그게 3개임...

    "아빠랑 맛있는거 먹으러 나갈까?"

    싫댐...퍼즐이나 맞추래..

    묵묵히 맞춤...

    백설공주 반쯤 완성 했을때 애가 갑자기 발로 차더니 파토냄..

    치밀어 오르는 화를 누르고 상냥하게 고객이 ok 할때까지 다시 퍼즐을 맞춤..

    우여곡절 끝에 1개의 퍼즐을 완성하고 2번째 퍼즐을 거의 완성해 갈즈음..

    "아빠 한개씩 맞춰..."

    내가 손에 가득 퍼즐을 쥐고 존나 열정적으로 광속으로 퍼즐을 완성해가니까

    퍼즐조각을 빼앗아 가더니 지가 하나씩 건네쥼...

    빨리 퇴근하겠다는 일념으로 쭈구려 앉아 퍼즐을 맞춘지 2시간만에 첨으로 허리펴고

    화장실에 감..

    아직 나에겐 한개의 퍼즐이 더 남았다...

    오줌싸고 손 씻는데 욕조안에 뭔가 보임...

    3번째 퍼즐의 핵심 부위들...

    모르겠냐??

    퍼즐은 핑계고 아빠 못가게 잡아두려는 거임..

    손만 씻으려고 했는데 눈도 씻음....

    얘는 내가 갈걸 알고 있음..

    내 조카들은 퍼즐 다 맞추면 흐트러 질까봐 건들지도 못하게 하면서 좋아하는데

    얘는 무표정이다..

    욕조에 숨겨둔 퍼즐 찾아서 갖고 나오니까 허탈하게 쳐다 봄..


    집에 돌아오는 길..

    돈 벌었는데 기분이 하나도 안 좋음..

    살면서 역대급으로 좃같음..


    나 5살때 기억을 떠 올려봄..

    흐릿함..

    그 애도 그랬으면 좋겠음..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5/01/02 13:49:56  112.144.***.29  유기농상추  65633
    [2] 2015/01/02 14:06:57  112.156.***.226  아하고싶다  421636
    [3] 2015/01/02 14:08:24  124.5.***.143  블루♪레이븐  102823
    [4] 2015/01/02 14:08:29  61.80.***.106  북치는소뇬  48274
    [5] 2015/01/02 14:34:18  211.199.***.68  구용하  349248
    [6] 2015/01/02 14:43:58  24.94.***.149  긍정대답왕  370351
    [7] 2015/01/02 14:46:05  218.209.***.198  밀러요  444070
    [8] 2015/01/02 15:01:56  223.62.***.16  클크  577791
    [9] 2015/01/02 15:10:22  125.142.***.43  모기토끼소년  447087
    [10] 2015/01/02 15:15:28  118.34.***.27  CIEN  136983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588879
    분위기 좀 잡고 먹자 [2] 펌글 눈물한스푼 19/03/20 01:43 2088 11
    1588878
    베이퍼콘 실제영상 [9] 펌글 눈물한스푼 19/03/20 01:42 2887 11
    1588877
    줄지어가는 고양이들.jpg [2]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3/20 01:37 904 11
    1588876
    잘생긴 남자의 삶 총모음.jpg [5] 케이크먹을래 19/03/20 01:31 1293 10
    1588875
    시골 똥개 믹스견...대참사.JPG [6]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3/20 01:29 963 13
    1588874
    명어 제조기들. [9] 듀래곤 19/03/20 01:21 2689 11
    1588873
    사람의 몸은 70%가 물로 되어있다 [4]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3/20 01:21 1609 11
    1588872
    약혐주의)커뮤니티별 치킨 시켰을 때 [8] 앵쯔 19/03/20 01:20 3630 14
    1588871
    맞는 말해도 논란되는 세상 [7] 앵쯔 19/03/20 00:46 2298 30
    1588870
    아저씨가 자상하게 아이들의 돈까스를 잘라주는 이유 [2] 몽골식만둣국 19/03/20 00:43 3527 29
    1588869
    아기 수달 자랑하는 엄마 수달 [5]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3/20 00:42 2302 28
    1588868
    후방주의) 터질듯한 가슴을 가진 그라비아 아이돌들 [18] USS.아이오와 19/03/20 00:28 3821 18/8
    1588867
    ^^b [30] USS.아이오와 19/03/20 00:26 2236 27
    1588866
    마 비키라 마 [8] 펌글 눈물한스푼 19/03/19 23:57 4166 18
    1588865
    [단독] 승리 "성접대 사실 없다"…언론에 처음으로 입장 밝혀 [23] 몽골식만둣국 19/03/19 23:54 5089 25
    1588864
    누나네 놀러갔다가 맞음.jpg [7] 펌글 jumpman23 19/03/19 23:38 4419 20
    1588863
    올해 4월, 과연 스타크가 죽을 것인가? [8] dagdha 19/03/19 23:19 4910 24
    1588862
    길가다가 서울대 의대생하고 부딛히면?? [7] 밥좀주세여 19/03/19 23:10 7570 17
    1588861
    여자들은 줄서서 화장실 입장, 남자들은 줄없이 프리패스 불공평한 특권 [30] 유키카 19/03/19 23:10 7093 18
    1588860
    뭔가 슬픈 밀수꾼 [4] 펌글 눈물한스푼 19/03/19 23:09 5446 19
    1588859
    이문호 영장기각.. [19] 펌글 곰이좋아★ 19/03/19 23:05 4130 34
    1588858
    탈모에는 김치 [9] 프라임소맥 19/03/19 23:03 5443 16
    1588857
    바리스타가 집적대는 카페 [19] 율밤이 19/03/19 23:00 7411 22
    1588856
    지나가는 여자가 커피를 사달라 해서... [16] 탈퇴한회원임 19/03/19 23:00 4928 22
    1588855
    제로의영역이라는것이 무엇인지 보여준 운전자.. [18] 설비관리 19/03/19 22:57 6111 30
    1588854
    판사님, 음주운전자가 당신의 아내를 죽였어도 징역 2년을 선고하셨을까요? [4] 음주운전퇴치 19/03/19 22:56 2450 20
    1588853
    모범운전자의 본능.gif [5] jumpman23 19/03/19 22:46 7778 22
    1588852
    “왜 역사를 안배워?” 한국의 부패한 공권력 영화...더킹 대사.jpg [9] 지라레스 19/03/19 22:43 4769 32
    1588851
    허접한 합성사진 [16] 아퀼라 19/03/19 22:41 7477 26
    1588850
    유럽 결혼 문화 근황.jpg [20] 동동주우 19/03/19 22:15 8846 3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