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853220
    작성자 : 오함마
    추천 : 76
    조회수 : 38803
    IP : 121.174.***.27
    댓글 : -38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4/03/14 19:56:10
    원글작성시간 : 2014/03/12 18:09:03
    http://todayhumor.com/?humorbest_853220 모바일
    [군대식 공포물] 휴가 복귀
    전날 너무 달린거 같다.

    소주와 맥주를 얼마나 들이부은건지...

    추적추적 내리는 빗물소리가 너무나도 슬프다.

    "밥무라"

    주섬주섬 이불을 개어놓고 밥상앞에 앉는다.

    숙취때문에 식욕이 없지만 한숟가락 가득 밥을 입에 퍼넣는다.

    "몇시에 가노?"

    "9시차예."

    빡빡깎은 아들의 머리가 안스러우신지 밥을 먹는 내 머리를 쓰다듬으신다.

    "아빠는 나가셨으예?"

    "벌써 출근하셨다. 나중에 전화해라."

    "네."

    밥을 거의 다 먹어가는 무렵 피곤에 찌든 노동자의 얼굴을 한 형이 방에서 기어나온다.

    "가나?"

    "어."

    "풋...ㅋㅋㅋㅋ"

    형이고 뭐고 한대 치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지만 참는다.

    대충 씻고 군복을 입는다.

    집에서 부산역까지 1시간거리다. 비가 오니 서둘러야 한다.

    "우산가져가라. 다른거 필요한거 있나?"

    "없어요."

    군화끈을 묶고 우산중에 가장 오래되고 낡은 놈을 고른다.

    도착하기전에 버려야하니까.

    "갔다올께요."

    하늘도 내가 휴가복귀하는게 서러운건지 비를 내려주는구나 하는 말도 안되는 생각이 든다.

    배수로 새로 파야하는데.. 오늘 비왔으니 내일 제초작업 빡시겠구만.

    주머니에 지갑이 들었는지 확인하는데... 뭔가 두툼하다.

    "괜찮타 켔는데..."

    지갑엔 세종대왕님들이 가득 들어있다. 아버지께서 출근하기전에 넣고 가신것 같다.

    괜히 미안하고 감사하다는 생각이 든다.

    그저 한숨만 푹 내쉰다.

    비 때문인지 버스안은 혼잡하고 물냄새와 사람냄새로 가득했다.

    저기 앉아있는 저 빤스 브라자 아저씨(30사단) 나처럼 복귀하는가 보네 낄낄.

    빤스의 상판도 구겨질대로 구겨져있다. 나와 똑같은 일병이다.

    아마 내 상판떼기도 저 빤스하고 똑같을 것이다.

    빤스도 날 쳐다본다. 동병상련이란게 이런 것일 것이다.

    둘다 한숨을 푹 내쉰다.

    동래역에 내려 지하철을 탈려고 하는데 저놈도 나하고 목적지가 똑같은거 같다.

    왠지 사람들이 우리둘을 쳐다보는거 같다. 찌글찌글한 일병이군 낄낄

    군복을 입으면 참 짜증나는것 중 하나가 온갖 앵벌이들이 다 달라붙는 것이다.

    왠 시각장애인 흉내내는 앵벌이가 달라붙는다.

    앵벌이와의 사투끝에 간신히 부산역에 내린 나와 빤스는 완전무장하고 유격복귀 행군할때 만큼 지쳐있었다.

    부산역이 아니라 저승역으로 보인다.

    내가 내발로 내돈들여 지옥으로 다시 기어들어가야 한다니.

    TMO에서 꿀빨며 군생활하는 망고(다른 말로 땡보직)보직 맡은 애들이 끊어주는 기차표를 보니

    역방향이다. 이 ㅅㅂ ㅅㄲ들

    기차출발까지 아직 20분정도 남아있어서 담배나 한대 필려고 나가니 군바리들이 득실득실하다.

    싸제 담배연기가 목구녕으로 넘어가는 느낌은 죽여준다.

    속에서 올라오는 신물같은 느낌을 담배연기로 꾹꾹 눌러버린다.

    고참들이 부탁한 담배들은 의정부 도착하면 사야겠다.

    맥심도 이번달것을 부탁받았으니 지금 사서 보면서 가야겠다.

    KTX는 그 특유의 좁은 좌석때문에 불편한데 역방향으로 달리니 불쾌지수가 팍팍 오른다.

    TMO이 ㅅㅂㄴ들 서울역에서 부산역으로 올때도 역방향이었지만 그땐 참 좋은 녀석들이었는데

    왜 여기서 끊어주는 TMO ㅅㄲ들은 ㅅㅂㅅㄲ들만 있는지 모르겠다.

    게다가 내 옆자리도 군바리다. 사단마크를 보니 녹색 원에 시커먼 말이 그려져있다. 9사단 백마애다.

    이놈은 이등병이라서 그런지 나보다 상태가 더 안좋다. 불쌍한 녀석.

    10일만에 다시 돌아온 서울역에는 수많은 군바리들이 썩거나 즐거운 표정으로 다니고 있다.

    개구리 마크를 단 전역자들이 우리를 보며 한숨을 쉬며 혀를 찬다.

    RAP탄에 묶은 다음 8S장약으로 날려버리고 싶다.

    부산에서 살다 서울오면 느끼는게 뭔 지하철이 이렇게 복잡한건지 모르겠다.

    의정부까지 가는데만도 40분정도 걸리니 환장할 지경이다.

    오늘 무슨 날인지 왠 노인네가 6.25 참전용사라고 돈달란다.

    ........ 거 나이 60이 조금 넘어보이시는데 10살도 안되서 총들고 나가셨는지?

    의정부에 내리자 공기가 달라진다.

    서울까지만 해도 사람사는 공기였는데 여기서부턴 뭔가 특유의 냄새가 난다.

    아... 죽을거 같다.

    주변 편의점에 들어가 고참들이 주문한 다양한 담배와 내가 필 담배를 종이가방에 쑤셔넣는다.

    공중전화를 찾아 부대에 전화를 하고 아버지께 전화를 건다.

    [여보세요?]

    "아빠. 저요."

    [어딘데?]

    "지금 의정부요."

    [그래 잘갔다온나.]

    "네."

    왜 아버지하고 이야기하면 대화가 짧을까.

    하고 싶은 말은 많은데 할수 있는 말이 적다.

    이제 망할 파주시 적성면 xx리로 가야한다.

    그곳으로 가는 버스정류장은 25사단 아저씨들과 1포병애들로 북적거린다.

    동기가 있을까 싶어 살펴봤지만 없다.

    운좋게 자리에 앉아서 주변 군바리들 상판떼기를 살펴본다.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역과 역을 도착할수록 썩어들어간다.

    표정이 점점 굳어진다.
     
    "이 저주 받은 땅에 돌아오다니."
     
    버스에 타고 있는 수많은 군인들의 표정은 한결같다.

    내가 왜 그 지옥으로 스스로 다시 걸어들어가는가.

    버스야 사고가 나라.

    일단 롤링 몇번해서 아무도 안죽고 그냥 다들 후유증 없는 큰 부상을 입어 의식을 잃었으면 좋겠다.
     
    그래 D-day 하루 전날이면 적당할거야.

    그날 의식을 차렸으면 좋겠다.
     
    이런 별 쓸데없는 망상들이 군인들의 머릿속을 스친다.

    난 분명 어젯밤만 해도 집 이불속에서 뒹굴거렸는데

    어제 이시간만 해도 분명 집에 있었는데.

    게다가 어제 마지막으로 미친듯이 퍼먹은 술때문에 속도 울렁거린다.
     
    "이번 정거장은 적성입니다. 이번은..."
     
    "아 x발..."
     
    저 저주받을 적성에 다시 들어가다니.

    아 빌어먹을.

    제발 어느 착한 아저씨가 이 버스를 들이박아줬으면 좋겠다.

    살려줘.
     
    몇일만에 돌아온 이 저주받은 땅은 변함이 없다.

    주위를 둘러본다.
     
    "야 xx야!"
     
    "일병! xxx!!"
     
    "잘갔다왔나?"
     
    "네!"
     
    "밥이나 먹자."
     
    이 빌어먹을 동네는 쪼매난 시골마을 주제 밥값은 더럽게 비싸다.

    집에서 나올때 아버지께서 용돈을 잔뜩 챙겨주긴 했지만.

    고깃집에 들어간다.

    지글지글 구워져 가는 삼겹살을 입에 넣고 씹는다.

    분명.

    육즙도 적당한 좋은 고기는 아니지만 군대보단 맛있는 고기다.

    그런데 생고무를 씹는거 같다.

    소주가 달다.
     
    "복귀시간 얼마남았...아 x발."
     
    어느새 복귀시간이 20분밖에 남지 않았다.

    황급히 일어나 계산을 하고 택시를 잡는다.

    저가까이 기동로가 보인다.

    몸이 점점 말라간다.

    몸이 춥다.

    머리속이 공허해진다.

    여름인데도 이상하게 추운거 같다. 

    "어우 x발."
     
    눈앞에 위병소가 보인다.

    대충 수하를 하고.

    위병조장을 문을 열어준다.

    부대 안으로 발을 들이는 순간.

    공기가 달라진다.

    시발 짬내.

    어떻게 한 걸음 차이인데 공기가 달라지지?

    몸이 오그라든다.

    -휴가복귀-
    오함마의 꼬릿말입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4/03/12 18:55:38  218.158.***.142  이제끝난당  202281
    [2] 2014/03/12 19:14:22  66.249.***.213  박촉새  443758
    [3] 2014/03/12 21:42:05  223.62.***.77  코끼리아  331440
    [4] 2014/03/12 23:51:05  121.130.***.16  부담됨  172912
    [5] 2014/03/13 05:15:43  209.253.***.130  ㅌN클  5284
    [6] 2014/03/13 06:34:08  220.126.***.45  빅맥킨토쉬  102910
    [7] 2014/03/13 16:12:45  203.232.***.242  블린  133449
    [8] 2014/03/13 21:45:46  223.62.***.115  먹윤  443163
    [9] 2014/03/14 09:57:58  115.23.***.246  해피오유인  174363
    [10] 2014/03/14 19:56:10  117.111.***.8  워해머  534759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624282
    법으로 쳐죽이지 못하는 년놈들~!!!! [12] 커피그림 20/04/03 15:36 1189 19
    1624281
    참새옹지마인게 한국이 바이오에 엄청난 투자를 했는데 ;;; [5] 오키토키 20/04/03 15:32 1475 22
    1624280
    어떤 매니저의 과한 스타 보호 [14] 펌글 눈물한스푼 20/04/03 15:30 4091 15
    1624279
    이 와중에 일본 야구팀 회식;; [11] 딱콩밤살 20/04/03 15:12 5000 24
    1624278
    박사 디씨 활동 이력... [7] 쌀겨 20/04/03 14:49 4904 33
    1624277
    아기의 본능 [6] 왜안됀데 20/04/03 14:49 3802 16
    1624276
    5명을 살릴거야? 1명을 살릴거야?.gif [6] jumpman23 20/04/03 14:44 3707 17
    1624275
    오피셜) 한국 사실상 코로나 종료 [11] 펌글 급소베기 20/04/03 14:37 6354 30
    1624274
    허리를 찾아서! [6] 쏘오우엉 20/04/03 14:30 2250 28
    1624273
    [ㅇㅎㅂ]역대급 공인중개사 x 필라테스강사 [10] 펌글 dpqmfvlei 20/04/03 14:28 7189 25
    1624272
    BBC 핵직구, "김학의 성접대 영상 본인 맞다 " [4] 펌글 배덕구 20/04/03 14:25 3229 41
    1624271
    핀란드로 이민간 한국인 심정 변화 [10] 당직사관 20/04/03 13:49 6144 32
    1624270
    에나코 린.jpg [15] jumpman23 20/04/03 12:28 8382 27
    1624269
    역수입 65 면회온 진상커플 이야기 [8] 펌글 아이愛Love 20/04/03 12:06 5577 30
    1624268
    중국격리중인데 한국격리는 신선놀음이라고 말하고싶네요 [30] 펌글 아차산꼬질이 20/04/03 11:38 5731 68
    1624267
    닭을 5천마리 이상 먹은 닭덕후의 치킨 추천글 [52] 왜안됀데 20/04/03 11:12 8232 62
    1624266
    황모씨가 말하는 하고 싶은 일 vs 현실적인 일 [26] 꾸기꾹꾹 20/04/03 10:34 8122 39
    1624265
    마이클 잭슨 무중력 댄스의 비밀 [17] 펌글 눈물한스푼 20/04/03 10:32 8948 29
    1624264
    탈모?? 포기하면 편해 [26] 펌글 급소베기 20/04/03 10:26 7159 33
    1624263
    6개월간 헬스장 다닌 커플.jpg [21] jumpman23 20/04/03 10:24 9451 46
    1624262
    이탈리아 코로나 근황 [11] 김시목 20/04/03 09:56 9440 36
    1624261
    u 턴의 정석 [29] 나기24 20/04/03 09:55 7596 56
    1624260
    개 키우면 꼭 한번씩 해보는거... [11] 왜안됀데 20/04/03 09:49 7736 54
    1624259
    코빗19 증상을 두 가지로 정리해보면. [23] InSTallㅡT 20/04/03 09:35 6252 35
    1624258
    역수입 64 강남역 도를 아십니까 퇴치 [18] 펌글 아이愛Love 20/04/03 09:20 6501 67
    1624257
    가위바위보에서 지면 벌칙주 먹어야 됨 [8] 왜안됀데 20/04/03 09:12 7138 38
    1624256
    역수입 63 만져주기 바라는 여자의 [18] 펌글 아이愛Love 20/04/03 09:08 8855 41
    1624255
    자가격리 Next Level [4] 펌글 감동브레이커 20/04/03 08:56 7412 34
    1624254
    오덕 형들 베개 와이프의 진화 [15] 펌글 peterpan0107 20/04/03 08:30 7828 28
    1624253
    오픈월드인데 이동불가 [12] 펌글 Overwatch 20/04/03 08:28 7670 3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