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706673
    작성자 : wiyz070 (가입일자:2012-04-27 방문횟수:191)
    추천 : 236
    조회수 : 25199
    IP : 112.222.***.212
    댓글 : 11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3/07/03 14:56:02
    원글작성시간 : 2013/07/03 14:20:37
    http://todayhumor.com/?humorbest_706673 모바일
    파키스탄에 시집간 한국여성들의 끔찍한 모습!!!

    내가 남자들에게 주눅이든 데는 이유가 있었다

    파키스탄으로 들어가는 비행기 안에서부터 나는 성희롱을 당했다.

    파키스탄으로 떠나기 전 그 나라를 경험한 배낭여행객들에게 현지상황에 대
    한 자세한 정보를 듣고, 자료조사를 하기도 했지만 내가 빼놓은 것이 있으니 그것
    은 바로 성희롱에 관한 부분이었다.

    인 도에서 12시간을 기다려 여권을 도난당할 뻔(?)한 위기상황까지 거쳐 파
    키스탄으로 들어가는 길, 바로 옆자리에 앉은 파키스탄인은 지친 동양 여성을 위해 
    친절을 베푸는척했다. 그는 조는 듯하면서 점점 내 쪽으로 기대기 시작하더니, 급
    기야는 손가락을 뻗 어 내 가슴을 툭툭 건드리기까지 했다.

    그러나 나는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그저 아 ,이 사람이 졸다가 날 건드리
    는구
    나. 이슬람권 사람들은 자존심을 건드리거나 자극을 받으면 가만있지 않는다
    고 했으니 문제를 일으키면 안되겠다' 는 생각에 악몽 같은 몇 시간을 그냥 견디고 
    만 있었다.

    심지어는 거의 통로로 몸을 기울여 그이 손가락을 피해야만 했다 스튜어티스 
    역시 그의 그런 기색을 눈 여겨 보고 있었으나 아무론 도움을 주지 못했다. 그 후 
    에도 난 여러 번의 성희롱을 당했다.

    택시를 타면, 나는 운전석 옆자리에 앉아야만 했다. 그 나라에선 그것이 예
    의라는 것이다. 그러나 실상은 그렇지 않았다.

    뒷자리가 상석이니 '미천한'여자가 운전사 옆자리에 앉는 것이 당연하다는 
    것이다.

    게다가 택시 운전사들이 기어조작을 하면서 여자들의 무릎을 슬쩍슬쩍 건드
    릴 수 있기 때문에 여자들은 반드시 운전석 옆자리에 앉게 한다고 했다,

    그사실을 알게 된후, 나는 내 무릎을 치거나 무릎에 무심코 손을 얹는 사람
    들에 게 반드시 항의 표시를 했다. "건드리지 마! 니가 왜 내 몸에 손을 대느냐!"

    그들의 장난은 대개 거기서 그쳤고, 그 이상 나는 어떤 불이익도 받지 않았
    다.


    세관역시 마찬가지였다. 공항의 일부 직원들은 일부러라도 여자여행객의 배
    낭을 뒤지고 싶어했지만 나는 세관에게 따지기 시작했다

    "나는 여자다, 여자 직원을 데리고 와라.

    그렇지 않으면 배낭을 열지 않겠다."

    대개 이런 식으로 따지고 들면 세관통과가 간소화되거나, 별 문제없이 통과
    가 되곤했다. 쓸데없이 생리대등을 손에 들고 이게 뭐냐고 묻는 세관직원들의 횡포 
    역 시 더 이상 겪지 않아도 되었다.

    난민촌에서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난민들은 나에게 돌을 던지고, 심지어는 
    똥침 을 놓기까지 했다. '프로 텔레반'들이 거주하는 국경인근의 주민들이 던진 돌
    에 한번 맞은 후로는 오히려 맘이 담담해졌다.

    이슬라마바드 근처의 난민촌도 마찬가지였다.

    열댓 명쯤 되는 아이들이 내주위로만 몰려들어 엉덩이를 만지고, 옷을 잡아
    당겼으며 나뭇가지로 등으로 찔러댔다. 그 모습을 본 남자어른들은 내가 안 되었던
    지 나뭇가지를 꺽어 아이들을 쫓아주었다

    처음, 내 뒤를 따르는 아이들의 무리는 말 그대로 '공포'였다

    순박한 눈빛으로 내게 접근한 아이들은 더 이상 '아이'들이 아니었다. 그들
    은 무리지어 다니며 돈을 달라고 요구하고 차를 따라다녔다.

    돈을 주지 않은 채 마을을 떠날 기색을 보이자 자동차 본네트며 트렁크를 손
    으로 치기도해서 파키스탄인 드라이버는 몇 번이고 자동차를 세워 화난 기색을 보
    여야만했다.

    이걸 본 한국의 기자들은 수시로'한국에서 여자로 태어난 것을 고맙게 여기 
    라'고 충고했다.

    어느 날 밤, 남자들만 벅적댄다는 야시장 쪽으로 취재를 나가기로했다.

    그런데 내가 묵고 있던 게스트 하우스 주인이 극구 이를 말리는 것이었다.


    여성은 절대 밤길을 다녀서는 안 된다며 그는 "함께 길을 가는 남자조차도 
    위험 해" 진다며 만류했다. 전날 게스트 하우스에 들른 현지한국인의 이야기 때문
    에 나는 더욱 겁을 먹어야만 했다.

    "어느날 한국인 여자 배낭객과 일본인여자 배낭객이 짝을 이뤄 여행을했어
    요.
    그들이 어느날 납치를 당해 파키스탄의 한 산간지역 토굴에 갇혔죠.

    몇 달간 낯선 남자들에게 겁탈을 당한 후에 간신히 구 출되었는데 ,
    일본대사관에서는 엠뷸런스로 일본인여성을 데려갔어요.

    그런데 한국대사관에서는 왜 여자혼자 그런 위험 한 곳을 여행했느냐며
    오히려 야단을 쳤다지 뭡니까."

    그러나 이것은 시작에 불과했다.

    글과 사진/ 이유진 기자 ( [email protected]) : 여자와 닷컴 한국여자, 
    파키스탄인을 만나지 말라?


    '박싱헬레나'(BOXING HELENA)란 영화가 있다.

    극단적인 사랑, 아니 집착에 빠진 한 남자에 관한 이야기였다.


    헬레나를 사랑하던 남자는 그녀가 도망가는 것을 막기 위해 헬레나의 팔다리
    를 절단한 채 자신의 집에 가둔다.


    그런데 나는 그 이야기가 실재한다는 이야기를 한 한국인 배낭여행객을 통해
    서 들었다.

    "한 일본인 친구가 있었다. 인도 여행길에 어쩌다가 사창가를 지나가게 됐다
    는거다. 그런데 자꾸만 포주가 잡더란다. 잡다 잡다 안 되니까

    살며시 귀에 대고 얘기 하더라고 했다.
    일본인 여자가 있으니 구경이나 하라고.
    일본 사람이니까 귀가 번쩍 뜨일 거 아닌가.
    일단 그 여자가 누군지, 왜 이 먼 인도까지 와서는 몸을 팔고 있는지 얼굴이
    라도 보고 싶었단다.

    그래서 그 포주를 따라 일본여자가 있다는 그곳으로 갔다.
    그런데 실지로 일본인 여자가 있더라고 했다.
    눈앞엔 참혹한 풍경이 있었다.
    일본인 여성이 사지가 절단된 채 그곳에 있더라고 했다.

    그녀는 충격으로 일본어를 거의 잊어버린 채 살고 있었고, 여러 가지를 묻던 
    그 일본인 친구에게 단 한마디만 했다고 한다. '나는 벌레야'라고."

    중동국가의 여성인권 인도,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을 이은 세 중동국가에 
    대한 여성인권 척도지수는 그야말로 '최악'이라는 소문이었다. 물론 편견에 사로
    잡힌 이야기들이 많았겠지만 예의 '소문'들은 내 발을 얼어붙게 했다.

    뿐만 아니라 한국 교민사회엔 '파키스탄 에 붙잡혀 사는 한국인 여성들'에 
    대한 문제가 떠들썩했다. 심지어 대사관의 한 관계자의 입에서조차 비슷한 류의 이
    야 기들이 나올 정도였으니까.

    어느 교민이 전 해준 내용은 대략 아래와 같았다.

    이곳 국제공항에서의 일이다.

    어느 동양인 아주머니가 한국말로 "미친 년, 미친 년" 하며 울고 있었다.
    그냥 지나갈 수가 없어 내가 한국 사람인데, 대체 왜 울고 있느냐고 물었다.

    아주머니 의 말이, 자신의 딸이 파키스탄 남자와 살고 있어 잠시 다니러 와
    서 보니 사는 꼴이 말이 아니더라는 것이다.

    아주머니의 딸은 한국에서 8급 공무원 생활을 하고 있었다고 했다.
    전문대 야간 출신이었다고 하더라. 아버지는 모범택시를 몰고 있었다.
    부족한 것 없이 살고 있었다는 얘기다.

    그런데 어느 날 이 딸이 이태원 등지에서 파키스탄 남자와 눈이 맞아 결국 
    파키 스탄으로 시집을 왔다는 것이다.

    보통 파키스탄의 수도 이슬라마바드에서 조금 만 벗어나도 파키스탄은 아주 
    깡촌이다. 그런데 그곳은 진흙바닥에, 나무로 얼기설기 엮어놓은, 금방 무너질 듯
    한 통나무 침대가 가구의 전부다.
    음식은 짜파티(파키스탄식 빵)에 겨우 고추, 감자, 좀 더 나아봤자 콩을 기
    름에 볶은 것 정도다. 양고기나 닭고기쯤은 한달에 한번 먹을까 말까하는 음식이
    다. 보통 방 세 개짜리 정도 되는 집에 11식구가량이 생활 한다.

    그러나 한국 여자들은 집 근처 30미터를 채 벗어나지 못한다. 벗어난다고 하
    더라도 같은 집에 살고 있는 시집 식구 들이 여자를 붙잡아온다.

    게 다가 한국 여자들의 여권을 남자들이 붙들고 있어 여자는 이러지도 저러
    지도 못하는 상황이 대부분이다. 그 엄마도 그런 집에 살고 있는 딸을 탈출시키려
    고 갖은 애를 썼다. 결국 어떤 한국인 사장의 집으로 탈출하는 데 성공했다. 그런
    데 딸의 남편이 사설 경찰을 불러 다 집을 포위하고 그 사장을 협박하는 통에 딸은 
    남편에게 돌아가야만 했다. 엄마는 할 수 없이 혼자서 한국으로 가는 길이라고 했
    다.

    길거리에서 간혹 한국 말을 하고 있으면 차도르를 쓴 어떤 여자가 휙 돌아본
    다.
    눈이 분명 한국 여자다. 차도르 안에서 눈물이 한 방울 주룩 흘러내리는 것
    을 볼 수가 있다. 그러나 그들은 이내 사라져버린다." 글과 사진/ 이유진 기자 ( 
    [email protected]) : 여자와 닷컴

    또 다른 이야기도 있었다.

    "한국인 부부가 차를 타고 어딜 가다가 한국 남자가 차에 부인을 놔두고 잠
    시 자릴 비웠다. 누군가 그 차를 그대로 몰고 날랐다. 어느 날 그 여자는 사막에서 
    시체로 발견되었다."

    실지로, 페샤와르를 다녀오던 나는 참을 수 없는 요기를 느껴 차를 잠시 세
    우려고 했다.
    그러나 벌써 어둑해진 들판, 무슨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는 공포에 사로 잡혀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는 상태에 처했다. 결국 어느 주유소에 들러 간신히 
    용변을 보고 나오는데, 동행한 기자선배가 말하는 것이었다.
    "내가 밖에 계속 서 있었어. 무슨 일이 언제 생길지 모르잖아." 여자 혼자서
    는 화장실에 갈 수조차 없는 현실이라니.

    한국 여자들은 파키스탄 남자의 '밤일'에 홀린다?

    한국 여인들의 고달픔을 알려주던 한국 교포들의 결론은 아래와 같았다.
    한국 여자들은 대부분 파키스탄 남자에게 잘 속는다. 영어 잘 하지, 생긴 것 
    번드르르 하지,

    그리고 자신이 파키스탄 사람이라고는 절대 얘기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영국이나 미국, 호주인이라고 말한다.

    한국 여자들은 그에 잘 속는다. 게다가 파키스탄 사람들이 어떤 사람들인가.
    술 안 마시지, 양고기 많이 먹지. 당연 정력이 좋을 거 아닌가.


    '밤일'도 아주 잘 할 것이다.

    그러니 한국 여자들이 정신을 차려야 한다.

    미친 년, 미친 년하고 울고 있던 한국 아주머니도 자기 딸이 아마도 남자의 ' 
    밤일'에 홀려 저러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나 파키스탄의 한국 여성들이 어떻게 살고 있는지, 그 소문이 사실인지, 
    그들의 숫자는 어느 정도인지에 대한 구체적인 실상에 대해서는 대사관도 감을 잡
    지 못하고 있었다.

    한 국 교민들은 '대사관의 업무태만' 정도로 파악하고 있는 듯했다. 대사관
    에 대한 교민들의 불신은 하늘을 찌를 듯했다. 그도 그럴 것이 전쟁발발 직전이 되
    어 서야 대사관은 현지 상사의 직원들을 동원해 비상연락망을 짜고, 대사관 집무실 
    에 언제든 탈출할 수 있도록 가방을 놓아두곤 했다니까.

    한 교민은 대사관에 대한 불만을 단적으로 털어놓았다.

    "대사관은 여기서 고생하며 살고 있는 한국여성들에 대해 아무런 조치를 하
    지 않는다.
    대사관 직원들은 해외를 떠돈지 오래 된 사람들이다.

    누구나 꺼리는 나라가 바로 이 파키스탄이다.
    평소엔 거들먹거리면서 좋은 집에 살다가, 요즘은 그나마 한국 기자들이 와
    서 '군기'가 바짝 든 상태다." 그러나 현지 교민들의 말과는 달리, 대사관은 밀려
    드는 업무에 비명을 지르고 있다고 했다.

    파 키스탄 남자들이 대개 잘 생기고 영어를 잘 하고 여자들에게 사근사근 친
    절하다. 그런 친절에 반해 결혼한 후, 한국에서 돈을 어느 정도 벌게 되면 파키스
    탄 으로 건너오게 된다. 그러나 이곳에서 그들은 거의 집안에서 갇혀 지낸다.

    여권을 남편들이 잡아두고 있어 한국으로 못 간다고 한다면, 그건 그 사람들
    이 뭘 모르기 때문이다. 우리는 그들이 대사관으로 찾아온다면 언제든지 한국으로 
    보낼 준비가 되어 있다. 임시여권도 발행해줄 수가 있다. 단, 한국으로 돌아갈 비
    행기표 정도만 여자 의 집에서 마련해준다면."
    10월 말 현재까지 이슬라마바드 주재 한국 대사관에서 파악하고 있는 한국인 
    여성은
    모두 4명. 그러나 이들은 모두 어느 정도 현지에서 어려움 없이 살고 있는 
    사람들이다.

    파키스탄에 거주하는 한국 여성들의 현황에 대해 물으니 대사관 관계자는 이
    렇게 덧붙였다.
    "이곳 이슬라마바드는 한국 여성들이 거의 없어요. 카라치에는 좀 있는 것으
    로 알고 있는데, 거긴 우리 대사관 관할이 아니고 카라치 총영사관 관할이거든요.

    그 쪽으로 물어보시죠. 그리고 제발 한국 여성들이 파키스탄 남자들하고 결
    혼하지 말라 고 기사 좀 쓰세요." 자국민의 보호를 도외시한 채, 그들의 피맺힌 이
    야기들을 한낱 '이야깃거리'쯤으로 전락시키는 한국 공무원들의 모습을 나는 현지
    에서 똑똑히 보고 들을 수 있었다.

    한국인권뉴스  이유진 기자. 



    이 기사는 여성인권 운동가 여성기자가 쓴 글입니다

    출처:보배드림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3/07/03 14:29:24  218.235.***.247  좌고우면  351336
    [2] 2013/07/03 14:32:18  112.167.***.178  가을귀  98631
    [3] 2013/07/03 14:42:20  220.157.***.194  마지막노래  88043
    [4] 2013/07/03 14:44:17  1.247.***.139  HYM  221465
    [5] 2013/07/03 14:45:07  223.62.***.81  꼼자  107993
    [6] 2013/07/03 14:51:44  59.150.***.242  채소가게주인  215027
    [7] 2013/07/03 14:52:21  119.64.***.190  겨울녘  188055
    [8] 2013/07/03 14:53:14  59.13.***.168  Tool  120514
    [9] 2013/07/03 14:54:08  175.203.***.200  까칠한푸우  258946
    [10] 2013/07/03 14:56:02  211.33.***.128  0713  19544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603370
    63빌딩 아쿠아리움 인어공주 [51] USS.아이오와 19/08/18 02:56 15351 58
    1603369
    버드 스트라이크.gif [13] 베스트게시판 19/08/18 02:18 16739 46
    1603368
    센스 넘치는 정답 [8] 츄레이서 19/08/18 02:17 14140 54
    1603367
    꼬맹이가 밴에 타버렸어! [10] 베스트게시판 19/08/18 02:16 12394 47
    1603366
    [약후]남자만 아는 사진 [24] 펌글 설비관리 19/08/18 01:42 24055 33
    1603365
    내동생 때린 녀석 나와라 [7] 펌글 눈물한스푼 19/08/18 01:41 15404 27
    1603364
    유용한 짤 모음 2 [31] 츄레이서 19/08/18 00:52 9592 46
    1603363
    유용한 짤 모음 4 [34] 츄레이서 19/08/18 00:43 6273 39
    1603362
    900...... [10] 창작글 꿈속세상 19/08/18 00:43 10339 27
    1603361
    편의점에서 10분전에 겪은 황당한 상황. [29] 콜라는펩시지 19/08/18 00:36 17170 41
    1603360
    웃긴 짤 모음 5 [51] 츄레이서 19/08/18 00:03 6654 53
    1603359
    기발한 외국 안전벨트 착용 광고 [12] 달샤벳조아영 19/08/17 23:54 16876 44
    1603358
    술좀머겄소 [71] 창작글외부펌금지 닉네임무 19/08/17 23:39 11478 123
    1603357
    여고생들 [10] 밥좀주세여 19/08/17 23:37 15280 26
    1603356
    엄마가 자식을 생각하는 마음 [12] 츄레이서 19/08/17 23:17 9899 72
    1603355
    혐)벌떡 떡볶이 등촌점 가지 마세요 [53] 츄레이서 19/08/17 23:09 16293 61
    1603354
    약후방) 벽람항로 코스프레 [45] USS.아이오와 19/08/17 22:21 22377 53
    1603353
    현재 바라보는 1212사태에 대해서... [11] ldh0707 19/08/17 21:57 12642 26
    1603352
    대륙의 지게차 활용 [17] 펌글 GTX980 19/08/17 21:07 17493 31
    1603351
    말잘듣는 마왕님 정체 [13]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8/17 21:06 13017 33
    1603349
    심심풀이로 볼만한 움짤들 모음 536.GIF [68] 방콕고양이 19/08/17 20:54 5140 51
    1603348
    IBM 옥외광고 [15] 달샤벳조아영 19/08/17 20:47 13985 55
    1603347
    호랑이 잡는 법 [10] 펌글 눈물한스푼 19/08/17 20:20 12364 47
    1603346
    특이하게 출근해봤자.. [5] 잊혀진 19/08/17 20:13 14274 37
    1603345
    이거 답이 모예요?(산수 문제) [67] 펌글 눈물한스푼 19/08/17 19:41 12145 31
    1603344
    야야 말리지마라 진짜 [20] 눈물한스푼 19/08/17 18:59 12794 33
    1603343
    건전한 아동용 놀이를 하는 모습 [8] 5일 월요일너구리 19/08/17 18:20 20271 24
    1603342
    라이온 킹도 사랑이 필요해~이게 바로 진정한 사람인 가봐 ㅋㅋㅋㅋㅋ [7] 3일 또likeit 19/08/17 18:19 10371 21
    1603341
    너 밖에서 어떤 개년이랑 뒹굴다 온거야? 바른대로 말 안해? [16] 거대호박 19/08/17 18:11 13952 36
    1603340
    식사예절 교육중 [7] 펌글 눈물한스푼 19/08/17 17:38 12746 50
    [◀이전10개]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