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664256
    작성자 : 숏다리코뿔소
    추천 : 32
    조회수 : 3106
    IP : 119.195.***.230
    댓글 : 7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3/04/22 23:54:50
    원글작성시간 : 2013/04/22 22:21:59
    http://todayhumor.com/?humorbest_664256 모바일
    배경음) 현대인 괴담 - 당신이 잠드는 곳 편




    전업주부 L은 아침이 가장 바쁜 시간이다.
    L은 오늘도 평소와 같이 전쟁과 같은 아침을 보냈다.

    누구보다 아침의 시작이 빠른 남편.

    L은 남편의 아침 식사를 준비하기 위해 매일같이
    남편보다 한 시간 앞서 잠자리를 벗어나야 했다.

    항상 10분에서 15분 정도 늦장을 부리는 남편 때문에 오늘도 그를 부산스럽게 배웅해야 했다.
    그리고 곧 2차전. 2차전부터는 열네 살 난 큰 딸과 열한 살의 작은 아들을 깨워야 한다.

    두 아이 모두 아직 어린티를 내고 싶어 하는지, 침대를 잘 벗어나지 못하기에 L은 항상 애를 먹었다.
    아이들을 등교시키고 나면서부턴 조금 느긋해 질 수 있었지만, 오늘은 빨래 감이 한참이었고,
    저녁에는 남편의 생일 식탁을 준비해야 했기 때문에 마냥 마음을 놓고 있을 수는 없었다.

    생각해 놓은 메뉴가 산더미 같아, 인터넷 쇼핑몰 서비스로
    미리 예약 주문을 해 놓았던 L은 오늘따라 시계를 보는 횟수가 늘었다.

    시간은 아직 이른 점심. 초인종이 울렸다. L은 현관을 바라보며, 웃음을 지었다.
    오후 즘으로 예정 돼있던 배달이 조금 일찍 도착한 것으로 생각되었기 때문이다.

    L은 무릎 위에서 접고 있던 남편의 와이셔츠를 서둘러 방바닥에 내려놓았다.
    반가운 마음에선지 L은 현관 카메라 영상을 확인할 것도 없이 문을 열었다.

    “안녕하세요. 죄송합니다.”

    현관에는 기다리고 있던 배달원은 찾아오지 않았고, 젊어 보이는 여자가 한 명 서있었다.
    여자는 급하게 A4 용지를 한 장 내밀곤 뒤돌아서서 계단을 내려갔다.

    L은 “저기요!” 하고 그녀를 불렀으나, 여자는 뒤돌아보는 척도 하지 않은 채 아래층으로 사라져버렸다.

    “별난 여자네.”

    L은 젊은 여자가 넘겨준 A4 용지를 내려다보았다.

    L은 종이에 쓰인 글이 아마도 최근 아파트 관리소에서 자주 말하는 쓰레기 분리수거에 대한 것이라 지레짐작했다.
    별것도 아닌 것에 공을 들이고 있는 동장 아주머니 생각에 코웃음이 났다.


    ***


    「안녕하십니까. 저는 강원도 S시에 살고 있는 김 나영 이라고 합니다.
    먼저 이렇게 불쑥 찾아뵙고, 이런 식으로 저의 가슴앓이를 토로하는 것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저는 당신이 살고 있는 곳에 대하여, 말씀이 드리고 싶어 이렇게 장문의 글을 씁니다.
    읽지 않고 버리셔도 어찌할 수 없는 바 입니다만, 이제 막 세상 밖으로 나온
    어린것의 청을 딱히 여겨, 부디 이 글을 읽어주셨으면 합니다.

    저는 남편과 4년 전부터 S시에서 살고 있었습니다.

    남편이 근무하고 있던 시멘트 공장이 S시 외곽에 자리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남편과 저는 스무 살에 만나 부모님의 허락도 없이 보금자리를 마련했습니다.

    그것은 지금에서도 후회하지 않는 제 일생 최고의 사건이었습니다.

    남편의 공장은 매일같이 오랜 시간 그를 일터에 붙잡아 두었지만,
    넉넉한 급료와 따뜻한 공장사람들의 인정이 있어,
    저와 그이는 공장이 망하거나 하지 않는 이상 S시에서 평생을 살고만 싶다고, 자주 말하곤 했습니다.

    하지만 세상은 얄궂기만 합니다.

    남편의 일은 시멘트공장에서 큰 바위와 돌멩이들을 분쇄기에 운반하는 일이었습니다.
    나중에서야 알았지만, 남편은 작업하는 능률이 좋고, 손기술도 뛰어나
    공장사람들에게도 인기가 좋았던 모양이었습니다.

    그 덕이라고 해야 할까요.

    남편은 운반기사일을 하면서 분쇄기의 수리를 배우고 있었다고 합니다.
    단순히 지게차 운전만 하는 것으론 S시에서의 미래를 약속하기 어려웠으니까요.

    분쇄기는 일제의 제품으로 1920년에 만들어진 물건이었기 때문에 잔고장이 심했다고 합니다.

    남편은 제게 좋은 소식처럼 말해주곤 했었습니다. 나도 조금만 더 열심히 하면 직급을 달 수 있을 거야.
    조금만 기다려, 하구요. 시간이 어떻게 가는 줄 몰랐습니다.

    행복하기만 한 시간 속에 첫아이를 임신했었고,
    남편은 말해온 것처럼 조장이라는 직급을 달게 되었습니다.

    남들에 비해 빠른 진급이었지만, 동료들은 남편이 그럴만한 자격이 있는 사람이라고 말해주곤 했습니다.
    항상 몸을 사리지 않고 일한다고 말했었죠. 그게 화근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 날도 평소처럼 바위가 분쇄기에 걸려버렸다 합니다.

    평소에도 자주 일어나는 일이라, 남편은 기계를 정지하고 바위를 드러내 기계를 수리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점심시간 이었는데도 남편은 금방 고치고 가겠다며 동료들을 먼저 식당에 보냈다 들었습니다.

    그리고 일이 생긴 것은 순식간이었습니다.

    남편보다 늦게 자리를 나서던 한 동료분이
    남편이 분쇄기 내부 정비를 하는 줄도 모르고 분쇄기의 전원을 올린 것이지요.

    수리는 조금 나중에 해도 좋으니, 어서 밥을 먹자고 말하려 돌아온 남편의 사수가 그 모습을 보았습니다.
    그리곤 서둘러 기계를 정지시켰지만, 남편은 이미 분쇄기 안에 있지 않았다고 합니다.

    분쇄기를 통과한 잔해에서 남편의 지갑이 나왔습니다.
    그것을 전해 준 것도 남편의 사수인 그였습니다.

    돌을 분쇄하는 기계였기 때문인지 지갑 속에 있던 아이의 초음파 사진과
    우리가 처음 만나서 찍었던 사진은 완전히 분쇄되지 않았던 모양입니다.

    하지만 갈가리 찢겨버린 사진은 제 모형을 찾기가 어려웠죠.

    저는 남편의 기리고 싶었습니다. 공장 측에서 저를 위한 위로금과 배상은 충분히 해 주었습니다.
    그 사고를 막지 못한 것에 대해, 저는 추호도 공장 사람들을 탓하고 싶진 않았습니다.

    그들은 저만큼이나 남편의 사고를 가슴 아파 했으니까요.

    제가 댁으로 찾아 온 것은 다름이 아니라, 그날 만들어진 시멘트가 사용 된 곳이
    바로 이 글을 읽고 계시는 분들의 아파트이기 때문입니다.

    이 넓은 곳 어디에 그가 묻혀있는 지는 알 수 없기에 저는 아파트 모든 분들 게 이 편지를 드립니다.
    부디 그이가 잠들어 있는 곳이 평안하도록, 조금만, 아주 조금만 마음을 써서 소중하게 집을 사용해 주세요.

    댁의 평안이 그와 함께 할 수 있도록 빕니다. 두루 좋은 나날 계속되시길 빌며.

    지금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L은 글을 바닥에 떨궈버렸다.

    미동도 없이 읽어 내린 젊은 여인의 편지를 읽고
    서둘러 전화기를 들어 남편에게 전화를 걸었다.

    “무슨 일이야?”
    “아니, 자기 오늘 생일이잖아요. 아침에 말 못해줘서요.”
    “별, 생일 한두 번 맞는 것도 아닌데, 새삼스럽게. 알았어. 고마워.”
    “아니에요. 오늘 일찍 들어오세요. 집에 음식 많이 준비하고 있을게요.”
    “어허~ 그래도 내가 결혼 하나는 잘 했네!”
    “여보.”
    “응?”
    “….”
    “….”
    “아니에요. 꼭 일찍 돌아와요.”
    “그래.”



    - 끝 -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3/04/22 22:25:08  175.223.***.69  슴둥슴둥  302343
    [2] 2013/04/22 22:26:16  36.38.***.120  솜트리  343621
    [3] 2013/04/22 22:29:54  39.7.***.234  미필적고의S2  227146
    [4] 2013/04/22 22:40:28  221.155.***.99  니니니  153143
    [5] 2013/04/22 22:49:11  223.62.***.23  Dementist  262672
    [6] 2013/04/22 23:23:37  61.35.***.114  아오씐나  116742
    [7] 2013/04/22 23:25:01  203.229.***.253  더쿠스멜  281169
    [8] 2013/04/22 23:51:30  58.236.***.48  니얌니얌  129032
    [9] 2013/04/22 23:53:04  126.147.***.157  黎煥  61801
    [10] 2013/04/22 23:54:50  218.50.***.214  jjiny  23601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603749
    대협의 캐치마인드 [34]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8/23 00:10 10407 28
    1603748
    비건한테 딜 꽂는 육개장좌 [16]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8/23 00:03 11758 51
    1603747
    대학에서 ㅇㅂㅊ으로 찍힌 루리인 [6]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8/22 23:51 12782 42
    1603746
    복도에 떨어뜨린 하얀 빵 [5]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8/22 23:51 11500 44
    1603745
    억울한 새끼 고양이.gif [11]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8/22 23:22 8414 56
    1603744
    심심풀이로 볼만한 움짤들 모음 541.GIF [63] 방콕고양이 19/08/22 23:09 3937 45
    1603743
    약후방) 복근 [19] USS.아이오와 19/08/22 23:03 11710 32
    1603742
    대학 2학년에 대기업 자동 취업되는 학과.jpg [67] 동동주우 19/08/22 22:56 17351 55
    1603741
    사기꾼 vs 오타쿠.jpg [9]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8/22 22:53 10539 57
    1603740
    ↓ 이거 "그치만 오니짱" 계열 게시물임 [13] 거대호박 19/08/22 22:45 5333 22
    1603739
    김설현 미소.gif [13] 3일 jumpman23 19/08/22 22:39 16972 24
    1603738
    미국의 모범수 활용 [17]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8/22 22:28 13133 50
    1603737
    중국이랑 붙어서 이겨낸 섬 나라 [40]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8/22 21:14 15999 101
    1603736
    자다 일어난 강호동 [9]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8/22 20:58 12461 48
    1603735
    술 한잔 마셨습니다... [18] 커피모카 19/08/22 20:58 7722 53
    1603734
    오늘 와이프 응급실 비용 청구서가 왔어 [52] apelsin 19/08/22 20:49 18061 47
    1603733
    개판난 움짤 모음.gif [63] 방콕고양이 19/08/22 20:43 4487 42
    1603732
    먹방계의 거성 현주협 감독 [18] 펌글 눈물한스푼 19/08/22 20:26 13531 37
    1603731
    살찐사람 마른사람 특징.jpg [17] 펌글 배가고프다지금 19/08/22 19:35 17816 45
    1603730
    목숨을 건 무단횡단 [41] 펌글 눈물한스푼 19/08/22 19:34 12932 55
    1603729
    A/S 센터 문제점 선택 [10] 펌글 3일 톡쏘는라임 19/08/22 18:41 16626 37
    1603728
    이혼을 안하는 이유 [7] 펌글 3일 눈물한스푼 19/08/22 18:41 28303 24
    1603727
    자동차와 소녀 [17] 눈물한스푼 19/08/22 17:57 12389 75
    1603726
    이제는 다시 하지 말아야할 일 [42] 펌글 눈물한스푼 19/08/22 17:50 11482 76
    1603725
    조선식 봉건제 [36] 뿓다뿓다 19/08/22 17:39 16054 27
    1603724
    이거 뭐냐고 신입 [7] 펌글 눈물한스푼 19/08/22 17:29 10877 38
    1603723
    밥 먹고 바로 누우면 몸에 안좋은거 맞음? [36] 울라울라토끼 19/08/22 17:18 11447 50
    1603722
    고구마가 일본어 였구나... (음식속에 일본어) [131] 펌글 파워파파 19/08/22 16:34 13068 53
    1603721
    당신의 나이를 맞춰보겠습니다. [54] 창작글외부펌금지 체리코카콜라 19/08/22 16:33 9126 19
    1603720
    슬리데린 학생들이 삐뚤어지는 이유 .jpg [20] 펌글 배가고프다지금 19/08/22 16:33 10782 5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