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383812
    작성자 : 눈물한스푼 (가입일자:2009-01-15 방문횟수:1992)
    추천 : 74
    조회수 : 20469
    IP : 116.33.***.28
    댓글 : 6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1/08/31 23:16:25
    원글작성시간 : 2011/08/31 19:30:13
    http://todayhumor.com/?humorbest_383812 모바일
    (펌)대륙식 화장실 경험담
    지리산으로 직장에서 단합대회를 갔었는데 황당한 경험을 해서 올립니다.



    우리 일행 총 13명은 목지지에 반도 못미쳐 모두들 힘들어서 쓰러지기 일보직전이었습니다.



    전 초입부터 배에서 탈이났던지 무지 화장실이 급했구요.





    어디 숲속이라도 뛰어들어가고 싶었지만 신입직원이라 그런지 챙피하더군요.



    그러던 차에 부장님이 할 수 없이 쉬어가자고 하시더군요.



    뭐 산장이라고 하기엔 그렇고 오래된 민가인데 거기서 산채 비빔밥도 팔고,



    파전도 팔고 그러더군요. 우리가 갔을때는 평상에 다른 팀들이 와있었어요.



    전 이미 인내의 한계에 달했고 괄약근의 근력이 이미 제 통제를 벗어난지



    오래라 화장실부터 찾았어요.



    화장실로 필사적으로 뛰어 들어가니 볼일 보는 곳이 두칸이 있더군요.



    그래서 첫 번째 화장실 문을 열려고 했는데 열리지안아 다시 당기는 안에서 먼저 일을 보던 자의 노크소리가

    나더군요.



    그래서 다음칸으로 옮겨 문을 열려고 하다가 혹시나 해서 먼저 노크를 했는데 안에서“들어오세요” 하더군요.



    순간 제 귀를 의심하고는 다시 두드렸는데 “들어오세요”라고 하더군요.



    아니? 장난하나는것도 아니고 사람이 있으면서 들어오라는건 또 뭐야?



    근데 너무 급했던지 전 처음 칸의 그 문을 다시 노크했어요.



    근데 거기서는 사람말은 없고 그냥 노크소리만 들렸어요.



    이미 제 통제를 벗어난 괄약근에서는 요란한 소리가 삐져나오는 상황이었고



    기다리기에 한계를 느낀 저는 다시 두번째 칸 화장실을 두드렸는데



    여전히 거기서는 “네 들어오세요”하더군요.



    워낙 변태가 많은 세상이라 이런 산 구석에도 별 이상한 사람이 다 있구나 라고 생각했는데....



    위기상황은 다가오고, 앞으로 30초 이상을 제 근력으로 버틴다는 것이



    도저히 불가능하다는 판단이 서드라구요.



    그래서 큰 맘먹고 들어오세요라고 하는 화장실문을 열었죠.



    그리고 안을 들여다 본 순간 정말 경악이었습니다.



    옛날 쪼그려 않는 화장실이었는데 화장실 사이에 칸막이가 없는 것 이었습니다.



    아니 정확히 말하자면 칸막이가 있었던 것 같은 흔적은 있는데 왜 그랬는지 없어진 상태로 그냥 사용한 것 같았습니다.



    그제서야 왜 안에서 들어오라는지 알았습니다.



    첫째칸 아저씨가 자기가 있는칸 문을 제가 두드렸을때는 그냥 노크만 했고 두번째 칸은 사람이 없으니 그냥 들

    어오라고 나름 친절하게 안내를 해줬던 것입니다.



    하지만 볼일을 보기는 너무 난감한 상황이었습니다.



    급한 놈이 이것 저것 가릴께 뭐있냐라고 생각하시겠지만



    화장실 방향이 정확히 말하자면 변기 없는 구멍만 뚫린 것으로



    용변볼 자리가 문쪽 방향(세로)이 아니라 가로방향이라 서로 마주보게끔 되어 있는데다



    당초 먼저 온 아저씨가 벽을 보고 볼일을 보는게 아니라 이쪽 방향을 보고 볼일을 보고 있어



    저는 몹시 당황했습니다.



    그 상황에서 약 15초간을 흘려 보냈건 것 같아요.



    그림으로 그려서 보여드릴 수도 없고 잘 읽으시며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아무튼 저도 볼일을 봐야하는데 그 아저씨를 등지고 볼 일을 보면 제 엉덩이가 그 아저씨 면상을 향하게 되어

    있었고,



    그렇다고 방향을 돌려 앉으면 변을 보면서 서로 얼굴을 마주봐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초난감 이었습니다.



    그래도 상대방에게 엉덩이를 들이대는 것 보다 얼굴을 들이대는게 나을 것 같아 염치불구 하고 얼굴쪽으로 향

    하여 바지를 벗고 앉았습니다.



    근데 전 정말 쥐구멍이라도 숨고 싶었습니다.



    바지를 벗고 앉자마자 엄청난 소리와 함께 나의 변이 떨어지는 소리가 화장실 전체를 울렸고



    숨길 수 없는 향기는 저와 그 아저씨의 코를 자극했습니다.



    힘을 주는 순간 얼굴 표정관리는 또 왜그렇게 안 되던지....



    정말 쪽팔려(죄송)서 죽을 것만 같았습니다.



    그리곤 또 난감한 상황이 다가왔습니다.



    시선처리, 바로 시선을 어떻게 처리할지 몰랐습니다.



    서로 눈을 처다 보기에는 민망하고, 아래를 봤는데 상대방의 (?)가 다 보이는게



    더욱 당혹스러웠고 그렇다고 천장을 처다 볼 수 없고,



    그래서 아저씨를 쳐다보니 역시 오래살아서 그런지 지혜가....



    그 분은 대각선쪽 구석으로 시선을 향하고 있더군요. 저 역시도 대각선으로 시선을 돌리니



    서로 민망하지 않더군요.



    그리곤 편하게 볼일을 보고있는데 마지막 관문이 기다리고 있을 줄 이야......



    저도 그렇고, 그 아저씨도 그렇고 서로 먼저 뒷처리를 하고 일어서기를 바랐던 것 같아요.



    두사람다 이미 나올건 다 나온 것 같은데 뒷처리 모습이 워낙에 남에게 보여주기에 민망한 장면인지라 우리 둘

    은 서로 말없이 앉아만 있었지요.



    누군가는 용기를 내야만 하는 사황이었는데 아저씨가 휴지를 먼저 양손으로 정리(사각으로)를 하더군요. 그

    순간 전 고개를 숙이고 눈을 감았더랬죠.



    그리고 아저씨 일어서는 소리, 벨트채우는 소리와 함께 그분은 나가셨습니다.



    깊은 화장실이 아니었기에 아저씨의 흔적이 훤히 보이고 거기서는 아직 체 식지않은 김이 모락모락..... 암튼

    아저씨가 고마웠고,



    저도 얼른 일을 끝내고 나갔는데 그 아저씨는 먼저 온 팀 일행이었는지 거기서 맛있게 쌈밥을 먹고 계시더라구

    요.



    저의 힘들었던 화장실 기행을 모르는 우리팀은 왜 이리 늦었냐며,



    똥을 만들어써 싸고 오냐고 타박만 줬습니다.



    휴~ 암튼 악몽같은 추억이었고 저와 함께 한 그아저씨 혹시라도 이 글을 보신다면 잘 지내시라고 인사 드리고

    싶네요.....





    상황그림


    눈물한스푼의 꼬릿말입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1/08/31 19:31:29  112.155.***.112  소마
    [2] 2011/08/31 19:33:13  110.9.***.190  I♡PORN
    [3] 2011/08/31 19:44:11  121.159.***.166  
    [4] 2011/08/31 19:49:41  211.209.***.118  츄바랍
    [5] 2011/08/31 19:52:28  210.217.***.115  놈
    [6] 2011/08/31 20:15:34  220.86.***.125  
    [7] 2011/08/31 20:26:25  210.222.***.193  덕자
    [8] 2011/08/31 22:41:18  121.139.***.68  
    [9] 2011/08/31 23:15:43  180.65.***.89  눈물한스푼
    [10] 2011/08/31 23:16:25  58.226.***.231  차승원내꺼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603667
    웃긴대학 주간답글 Best! (19.07.15~19.07.21) [5]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8/21 22:34 2037 21
    1603666
    현실판 731부대... [19] socialga 19/08/21 22:26 4819 26
    1603665
    국민학교 시절의 유물.jpg [16] 셰피나실키야 19/08/21 22:24 4894 19
    1603664
    동성친구의 기습 키스에 대한 대처 [4] 펌글 눈물한스푼 19/08/21 22:07 6628 24
    1603663
    아침에 제일 짜증날때 [2] 닉엄읍 19/08/21 21:55 3612 25
    1603662
    맹수 무서움 실감나는 사진.jpg [4] 펌글 파워파파 19/08/21 21:47 8084 27
    1603661
    모기향 탑블레이드 [10] 펌글 톡쏘는라임 19/08/21 21:44 4630 23
    1603660
    펀치왕 [12] 펌글 눈물한스푼 19/08/21 21:42 4142 21
    1603659
    단체 세수를 실시한다 [9] 펌글 눈물한스푼 19/08/21 21:38 4994 23
    1603658
    간발의 차이 [3] 펌글 눈물한스푼 19/08/21 21:37 3754 23
    1603657
    반전인 부엉이 다리 [21] 펌글 톡쏘는라임 19/08/21 21:33 4968 27
    1603656
    흔한 아이돌의 병뚜껑 첼린지 [15] 김차 19/08/21 21:18 4403 32
    1603655
    싱가포르를 특별하게 만드는 몇 가지 [29] 펌글 QuietLife 19/08/21 21:07 7022 46
    1603654
    요즘 한의원의 능력 [10] 댓글캐리어 19/08/21 20:58 7185 28
    1603653
    엄청 부러운 사람 중 하나 [21] 펌글 톡쏘는라임 19/08/21 20:34 5726 26
    1603652
    아르바이트 난이도 정리 .jpg [29] 펌글 배가고프다지금 19/08/21 20:22 14487 39
    1603651
    너무나 예뻐서 고통을 받은 여자 [20] 펌글 눈물한스푼 19/08/21 20:16 7863 47
    1603650
    웃긴대학 주간답글 Best! (19.07.22~19.07.28) [5]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8/21 20:07 2235 33
    1603649
    겁쟁이 시바 [10] 펌글 눈물한스푼 19/08/21 20:00 4421 31
    1603648
    현직 중대장이 해명하는 '중대장은 실망했다'를 하는 이유.jpg [11] 지라레스 19/08/21 19:52 5355 28
    1603647
    엄마 빨리와 [3] 엑스1 19/08/21 19:51 3216 19
    1603646
    웃긴대학 주간답글 Best! (19.07.07~19.07.14) [4]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8/21 19:46 2196 34
    1603645
    샥스핀을 먹지 말아야 하는 이유 [10] 눈물한스푼 19/08/21 19:46 6360 31
    1603644
    심심풀이로 볼만한 움짤들 모음 540.GIF [55] 방콕고양이 19/08/21 19:35 2355 20
    1603643
    15년만의 재가입...먹물주머니가 시큰합니다 [11] 심플한아이디 19/08/21 19:24 4476 20
    1603642
    키보드 자랑좀 해도 되나요? ㅎㅎ (베오베 가고싶어요!) [24] Lumos 19/08/21 19:10 3920 23
    1603641
    메트로 크리스마스 에디션 [4] 당직사관 19/08/21 18:58 6509 15
    1603640
    33살에 모아야 하는 돈.jpg [48] 방만 19/08/21 18:57 12093 24
    1603639
    손잡는 낭만적인 방법 [23] 펌글 눈물한스푼 19/08/21 18:03 7777 28
    1603638
    각 나라별 핸드폰 카메라 성능 [9] 펌글 눈물한스푼 19/08/21 17:43 9201 5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