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379405
    작성자 : 아르뎅
    추천 : 184
    조회수 : 20762
    IP : 116.39.***.236
    댓글 : 25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1/08/15 16:57:27
    원글작성시간 : 2011/08/15 16:41:44
    http://todayhumor.com/?humorbest_379405 모바일
    무개념 여자들 골탕 먹인 이야기
    2005년도 일입니다.

    저도 그렇고 제 친구도 그렇고...우린 둘다 남자임에도 키 160cm을 간신히 찍는 소위 키작남, 루져 입지요. (당시엔 루져란 말이 없었지만 ㅋ)

    길거리를 걷다보면 무수히 쏟아지는 여자들의 비웃음과 경멸의 시선에도 불구하고 우린 떳떳히 항상 함께 어울려 다니던 좋은 친구 였습니다.

    어느날 동호회 정모 약속이 있어 친구와 함께 홍대 거리를 걷고 있었습니다. 사건은 홍대 주차장 길을 걷고 있을때 발생 했지요. 한창 둘이서 농담 따먹기를 해가며 걷고 있었는데 갑자기 등뒤에서 이런 소리가 들렸습니다.

    "와...진짜 작다..."
    "남들 클때 뭐했냐 진짜 ㅋㅋ"

    뒤를 돌아보니 왠 젊은 여인네 둘이서 우리를 바라보며 저런 소리를 지껄이다가 제가 쳐다보니 딴청을 피우더군요.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씩은 있는 일이라 그냥 무시하고 가려는 찰나...

    "ㅋㅋ 아 볼수록 너무 웃겨 ㅋㅋ"
    "키도 작은데 얼굴도 ㅋㅋ 아 어떻게 해 ㅋㅋ"

    옆에 있던 친구를 보니 이미 수치심과 분노로 붉게 달아오른 얼굴. 약간의 눈물이 고여있는 친구의 촉촉히 젖은 눈가를 바라보고 있자니, 정말 이리도 서러울수가 있는지... 단지 키가 작다는 이유로 생면부지의 타인에게 이런 수모를 당해야만 하는지...그동안 참아왔던 서러움이 금방이라도 폭발하기 일보 직전이었습죠.

    그런 와중 우리는 어느새 홍대 정문 근처에 당도해 있었고, 계속해서 우리를 향해 비웃음을 날리던 두 여인네는 여전히 킥킥거리며 정문 앞 횡단보도를 건너려고 멈추더군요. 홍대생인가 싶었습니다. 대학생쯤 되면 어느정도 이성과 상식을 갖추었을텐데 왜 저렇게 살까...답답하고 짜증난 마음을 꾸욱 눌러 참으려는데...옆에 있던 친구가 갑자기 제 팔을 붙잡고 못박힌 듯 그 자리에 멈춰 섰습니다.

    "왜?"
    "야...나 정말 참을수가 없다..."
    "알아...근데 뭐 어쩌라고. 가서 때릴까? ㅠㅠ 그냥 가자"

    친구는 굳은 결심을 한듯 제 눈을 쏘아보며 나직히 말했습니다.

    "지금부터 내가 하는거에 무조건 맞춰줘. 우리 영화 한편 찍어보자"
    "응? 무슨 소리..."

    ...하는 순간 친구는 제 팔을 잡은채로 그대로 바닥에 '누워' 버렸습니다. 저도 깜짝, 그 여인네들도 깜짝, 지나가던 행인들과 신호 대기중이던 사람들도 깜짝. 그리고 눕자마자, 제 친구는 갑자기 얼굴을 일그러뜨리며 괴성을 지르기 시작 했습니다.

    "우워워어ㅓ어어어어어ㅓ 어어어어어어우워어워워워워"

    그 순간 제 머리속에 번쩍이며 오버되는 우리들의 중학교 시절 이야기. 우린 중학교때부터 친구였고 같은반이었으며 반 최고 인기 스타였습니다. 저는 턱이 길어 별명이 턱맨, 제 친구는 장애인 흉내 (죄송합니다...)를 너무 잘해서 별명이 애자맨...수학여행때 애자맨이 버스안에서 터뜨린 '저는 세살때 열병으로 앞을 보지 못합니다' 로 시작하는 껌팔이 드립은 그후 몇년간 전설처럼 회자되곤 했을 정도...나이 서른을 앞에 둔 그 친구가 홍대 길바닥 한가운데서 그 전설의 애자맨 봉인을 해방시킨 것이었습니다.

    "우우워워ㅓㅇ 흥악흥악흥악흥악 후욱후욱후욱"

    신들린 표정으로 눈을 까뒤집어가며 거친숨을 내뱉는 친구의 연기는 가히 정점을 찍었다고 밖에는 달리 표현할 방법이 없었습니다. 친구야...그래. 해보자. 저는 그런 친구를 부축해 일으킴과 동시에 두 여인네를 매섭게 쏘아보며 외쳤습니다.

    "이것들 봐요!!!"

    순간 당황하는 두 여인네와 그 둘에게 일제히 몰리는 군중의 시선.

    "제 친구가 장애인인데 보태준거 있습니까?! 지금 세상이 어떤 세상인데 알만한 사람들이 그딴식으로 행동을 해요?! 왜 장애인이라고 놀리냐구요!!"

    주변이 웅성대기 시작하고 두 여인네는 당황과 놀라움으로 벌린 입을 다물지 못합니다. 그 중 한 여인네가 겨우 입을 열어 말합니다.

    "저희가 언제 그랬어요?!"
    "했잖아요! 아까부터 계속 저희 뒤에서 따라오면서 놀렸잖아요! 안했어요? 안했냐구요!!"

    그리고 너무도 당황한 여인네들중 한명이 그만 실언을 하고 맙니다.

    "저흰 몰랐어요!"

    이것은 여인네들의 입장에선 단순히 장애인인줄 몰랐다는 것이겠으나, 몰려든 군중에게는 장애인인줄 몰랐으나 따라오면서 놀린것은 사실이다로 받아 들여지는 극적인 순간 이었습니다. 그리고 때마침 친구의 연기는 클라이맥스를 향해 달려가고 있었습니다. 친구는 몸을 부르르 떨며 두 여인네를 향해 팔을 뻗어 손가락질을 하면서 동시에 세상에 태어나 이토록 서러울수는 없다는듯 사자후와 같은 울음을 터뜨려 버렸습니다.

    아...순식간에 군중들의 눈매가 표독스럽게 변합니다. 동시에 여기저기서 XX년들 에라이 저런 XXX할 년들 이라는 욕설이 터져 나옵니다. 극에 달한 군중의 분노는 두 여인네를 숨막히게 조여오고 여인네들은 금방이라고 울음을 터뜨릴듯 일그러집니다.

    "사과하세요! 사과 안하면 학교 찾아가서 다 고발할테니까!"

    마침내 여인네들이 울음을 터뜨리고 연신 고개를 숙이며 죄송합니다를 연발 했습니다. 여전히 분노로 가득찬 군중들은 사과 제대로 하세요! 우리 학교 다녀요? 무릎 꿇어! 등의 추임새를 넣기 시작 했습니다. 그리고 갑자기 그 소란틈으로 중년의 남자분이 급히 난입 하셨습니다. 순간 여기저기서 교수님 이라는 단어가 들려옵니다.

    "무슨 일인가요 대체?"

    몹시 당황한 표정으로 제게 묻는 중년의 남자분께 사건의 자초지종을 설명하려 했으나 그럴 필요가 없었습니다. 주변에 있던 학생들이, 없던 얘기까지 섞어가며 저희를 대변해 주었기 때문이지요. 중년의 남자분이 허리를 깊숙히 숙여 연신 죄송하다고 저희에게 사과를 하고, 여인네들은 더욱더 서럽게 울고있고, 사태가 어느정도 일단락 됨을 눈치챈 군중들은 몰려들어 친구를 부축해 주거나 휴지로 눈물을 닦아 주거나 하기 시작 했습니다.

    어디 가시는 길이었으냐고 묻는 중년의 남자분께 얼떨결에 마포구 장애인복지관 이라고 대답했더니 여기저기서 터져나오는 한숨. 그리고 바로 택시 한대가 저희 앞에 섭니다. 일단 차비로 쓰시고 무슨일 있으면 연락 주시라며 명함 (교수님이셨네요 ㅋ) 과 함께 5만원을 주시는 남자분. 그리고 따뜻한 군중의 배웅을 받으며 저와 제 친구는 택시를 타고 유유히 그곳을 떠났습니다.

    도저히 정모에는 참석할수가 없어 전화로 양해를 구한 후 우린 동네 곱창집에서 오랜만에 실컷 술에 취해 버렸답니다. 키는 여전히 그대로고 서러움도 여전했지만, 그래도 친구와 함께 나눌 무용담 하나가 더 생겼다는 것으로 애써 위안을 삼으면서요.

    ps. 도저히 양심상 돈은 받을수 없어 명함에 적인 주소로 5만원 돌려 드렸습니다 ㅋ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1/08/15 16:46:16  58.239.***.209  
    [2] 2011/08/15 16:49:06  121.160.***.7  앨런쇼어
    [3] 2011/08/15 16:49:47  121.142.***.175  
    [4] 2011/08/15 16:50:28  14.45.***.78  
    [5] 2011/08/15 16:50:57  112.223.***.6  
    [6] 2011/08/15 16:51:11  112.187.***.90  
    [7] 2011/08/15 16:52:40  121.140.***.122  너네집강아지
    [8] 2011/08/15 16:52:48  61.109.***.205  
    [9] 2011/08/15 16:54:46  115.22.***.59  그이유를
    [10] 2011/08/15 16:57:27  61.99.***.139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606236
    김응수가 말하는 최고의 작품 [3] 펌글 jerrynjoy 19/09/18 09:29 2548 11
    1606235
    내가 야식 생활을 17살에 시작했다 [4] 펌글 jerrynjoy 19/09/18 09:10 2839 18
    1606234
    평생 운 한번에 다쓴 처자 [3] 치치와보리 19/09/18 09:02 2639 17
    1606233
    술먹고 대리해서 집가는데 똥마렵다 [9] 키다리아져씨 19/09/18 08:51 3355 14
    1606232
    추석에 조카 앞에서 엉엉 운 [6]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9/18 08:45 2498 19
    1606231
    남편이 데리고 온 아가씨의 최후 [10]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9/18 08:38 3821 27
    1606230
    술먹은김에 쓰는 꼰대 되지 않는 나만의 방법 [13] 창작글 트드우웅이 19/09/18 08:38 3889 24
    1606228
    (투표) 야 이 계란빵 진짜 달다 [7] 펌글 내일의챔피온 19/09/18 08:31 3475 17
    1606227
    장성규. 오늘의 웃김 담당 펌글 사원아 19/09/18 07:10 5214 26
    1606226
    옛날 월드콘에 있었던 것 [11] 펌글 울랄라대마왕 19/09/18 05:00 6445 20
    1606225
    어느 일본 배우의 논란 해명 [11] 아흠페도냄새 19/09/18 04:35 8408 44
    1606224
    여자 원킬에 꼬시는방법!! [6] 타쿠나말타나 19/09/18 01:53 10774 16
    1606223
    좀 낀다옹 [2] 펌글 눈물한스푼 19/09/18 01:30 4938 23
    1606222
    신호등도 없는 고속도로에서 차가 막히는 이유 [14] 펌글 울랄라대마왕 19/09/18 01:27 8142 24
    1606221
    안젤리나 졸리는 한국의 전세제도를 어떻게 이해했을까? [4] 펌글 울랄라대마왕 19/09/18 01:26 9821 17
    1606220
    발로 그린 실화.jpg [2] 펌글 성사마 19/09/18 01:25 7103 21
    1606219
    판다가 적은 것은 이유가 있어요. [3] 펌글 사원아 19/09/18 01:10 5938 20
    1606218
    아침이 왔음을 부르는 짤 [2] 펌글 톡쏘는라임 19/09/18 01:09 5742 15
    1606217
    칭찬해주세요.. [10] 본인삭제금지 불편러보면욕 19/09/18 00:45 2828 45
    1606216
    내 거친생각과 불안한눈빛과 그걸 지켜보는 너어... [3] 성사마 19/09/18 00:44 4462 21
    1606215
    여교사 남제자 사건 웃대분 의심되는 댓글 [15] 루꼼뿡럭떼 19/09/18 00:13 8605 35
    1606214
    LG 채용지원문자 [20] 오유우루 19/09/17 23:38 12018 25
    1606213
    라면 최종 생산 라인 [8] 펌글 톡쏘는라임 19/09/17 23:38 12092 16
    1606212
    행오버 ㅋㅋ [8] 네코의밤 19/09/17 23:03 8208 21
    1606211
    틱톡 필터 처음 써본 사람 반응 [7] 펌글 톡쏘는라임 19/09/17 23:03 9370 32
    1606210
    [심쿵주의!] 공포 만화.jpg [6] 펌글 성사마 19/09/17 22:50 6428 27
    1606209
    여자들의 흔한 착각.jpg [26] 펌글 성사마 19/09/17 22:49 12045 47
    1606208
    아기 몰래 과자 먹기 [9] 펌글 톡쏘는라임 19/09/17 22:31 7739 31
    1606207
    용자 박준규 [4] 네코의밤 19/09/17 22:30 8155 20
    1606206
    자기전에 보셈 [8] 밥좀주세여 19/09/17 22:21 8852 2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