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1619107
    작성자 : rhaeo (가입일자:2009-01-11 방문횟수:530)
    추천 : 55
    조회수 : 7976
    IP : 182.226.***.141
    댓글 : 25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20/02/12 02:11:55
    원글작성시간 : 2020/02/12 00:07:10
    http://todayhumor.com/?humorbest_1619107 모바일
    마틴스콜세지와 봉준호(마블, 봉준호의 감독상 수상 소감)

    작년에 가장 재미있게 본 영화는 개인적으로 어벤져스였습니다.

    캡아가 "어벤져스 어셈블"을 외치며 수많은 히어로들이 타노스를 때려잡는 환상적인 액션과 특수 효과와 슈퍼히어로의 이야기는 정말 재미있었고 흥미진진했습니다.

    하지만 영화를 본 후 여운은 없죠.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 만드신 거장 켄로치 감독께서 햄버거라고 표현 했듯이 이런 류의 영화는 우리에게 울림을 주기는 힘듭니다.


    그리고 많은 분들이 알다시피 거장 마틴옹께서는 마블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마블 영화를 보려고 노력했지만 감성적이고 심리적인 경험을 전달하는 영화가 아니라 테마파크이다"

    이 발언으로 비난을 받자 후에 하단의 글을 뉴욕타임즈에 기고합니다.


    "영화란 계시와도 같은 것이었습니다"

    저 뿐 아니라 제가 존경했던 영화 제작자들, 저와 비슷한 시기 영화를 시작한 동료들에게 영화(시네마)란 어떤 계시와도 같은 것이었습니다. 미학적인, 감정적인, 영적인 계시였죠. 그리고 영화란 우리 인간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복잡하고 모순적인, 때로는 역설적인 우리의 본성. 서로 상처받고 사랑하고 만나는 일들을 다루는.

    영화는 스크린에서 예상하지 못한 것들을 만나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영화는, 이야기 속 삶을 경험하며 ‘가능’의 감각을 넓히는 예술이었습니다. 여기 핵심이 있습니다. 영화는 ‘예술’이라는 점이죠.



    마틴옹의 입장에서는 마블류의 히어류 물은 타이즈옷을 입은 배우들이 그린 스크린앞에서 마술처럼 만든 역동적인 시퀀스들을 이어 놓은 예술이 아닌 상품일 뿐인거죠.

    이 발언으로 수많은 사람들이 밥벌이 하고 엄청나게 돈을 벌고 사람들이 즐거워하는 마블을 비난하는 꼰대라고 비난도 당했습니다.




    인생의 황혼기에 자신의 철학과 영화는 예술이고 서사라는 자신의 신념 무너지고 있다고 느끼는 거장에게 한국의 봉준호는 이야기 합니다.

    "어렸을 적 제가 영화를 공부할 때 항상 가슴에 새겼었던 말이 있습니다.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다, 그 말을 하셨던 분이 누구였냐 하면, 이제 책에서 읽은 거였지만... That quote was from, our great Martin Scorsese."(우리의 거장 마틴 스콜세지님께서 하신 말씀입니다.)


    눈시울이 붉어진체 아이처럼 웃은 마틴옹은 너무 행복하고 감동받았을 겁니다. 동양에 한국에서 온 감독이 자기의 말을 밑줄치며 가슴에 새기고 영향을 받고 이로 인해 거장이 되었다. 경의를 표하는 봉준호의 소감에 자신이 감독으로써 예술가로써 위대한 유산을 남겼다고 자신의 신념이 틀리지 않았다고 생각했을겁니다. 


    마틴옹 고령에 힘빼고도 담백하게 아이리시맨같은 걸작을 만들 수 있는거 참 존경하고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켄로치옹도 마찬가지로 사랑하고 존경합니다.

    그리고 오랜만에 벅찬 감동과 국뽕에 흠뻑 취하게 해준 봉준호 감독님 사랑합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0/02/12 00:20:13  58.233.***.196  guitarwind  789267
    [2] 2020/02/12 00:21:06  39.115.***.143  국향6호  69096
    [3] 2020/02/12 00:29:58  116.42.***.38  3개월됐나?  785468
    [4] 2020/02/12 00:37:50  211.219.***.223  니앞길막음  563236
    [5] 2020/02/12 00:38:18  100.12.***.92  어마게돈  451539
    [6] 2020/02/12 00:40:05  58.148.***.171  자다깬  137923
    [7] 2020/02/12 01:07:32  123.254.***.175  18778  604785
    [8] 2020/02/12 01:33:44  58.79.***.221  남극의눈물  628396
    [9] 2020/02/12 01:43:45  124.53.***.156  라퓨타  100606
    [10] 2020/02/12 02:11:55  116.40.***.208  미노야  34848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619771
    눈치챙겨 [14] 댓글다는고양 20/02/21 00:11 2844 21
    1619770
    [신천지코로나] 의아스러웠던 퍼즐이 어느정도 맞춰짐. [14] Bini_K 20/02/20 23:55 3701 59
    1619769
    신랑 신부의 요리대결.katok [11] 봄냄새다 20/02/20 23:54 5013 21
    1619768
    앞으로 신종 코로나는 신천지 코로나라고 부릅시다. [7] maharaja82 20/02/20 23:53 1902 30
    1619767
    전주와 제주 확진자 발생, 모두 대구 방문 이력 [9] 반백백마법사 20/02/20 23:40 4059 24
    1619766
    신천지때문에 자가격리중이네요.. [12] 황금막내꾸기 20/02/20 23:35 3501 53
    1619765
    아 치킨먹고시포요.. [16] Bmwwwwww 20/02/20 23:20 2980 15
    1619764
    역대 전염병 순위 BEST5.JPG [13] 떵현다졸 20/02/20 23:01 8254 26
    1619763
    신천지 구별법.jpg [35] 펌글 루원시티 20/02/20 22:27 5805 50
    1619762
    신천지 교도들이 아픈걸 숨기고 심지어 도망까지 다니는 이유 [35] 싼타스틱4 20/02/20 21:36 7955 51
    1619761
    난 고양이고 넌 집사야.gif(데이터주의옹) [29] 방콕고양이 20/02/20 21:02 2633 33
    1619760
    허리 박살나는 자세 특징 [5] 밥좀주세여 20/02/20 20:57 11308 33
    1619759
    식탁없이 ㅅㅅ하는법 [27] 펌글 감동브레이커 20/02/20 20:51 11960 23
    1619758
    대한민국 어디까지 가봤니? [26] 펌글 배덕구 20/02/20 20:43 5449 68
    1619757
    심심풀이로 볼만한 움짤들 모음 722.GIF [70] 방콕고양이 20/02/20 20:26 2842 38
    1619756
    코로나 국내 첫 사망…"신천지 미용봉사단 청도 찾아" [10] marke7 20/02/20 20:08 7287 46
    1619755
    신천지 확진자 2명, 일본 여행력 있어 [7] 반백백마법사 20/02/20 20:07 5875 29
    1619754
    방역을 거부하는 대구 신천지 목사 [23] 다크하프 20/02/20 20:07 7087 59
    1619753
    카센터 돈독 오른거 봐라 [28] 펌글 Blitekorea 20/02/20 18:33 10066 39
    1619752
    전 세계 180개국 어린이 복지순위.jpg [35] 펌글 배덕구 20/02/20 18:16 9126 63
    1619751
    아침에 하는 운동이 효과가 매우 좋다 [27] 펌글 감동브레이커 20/02/20 17:58 9231 65
    1619750
    블랙핑크 로제의 놀래 자빠지는 미모 [7] 그런거모름 20/02/20 17:52 12168 35
    1619749
    도촬당한 도촬아재 [36] 도촬아재디키 20/02/20 17:23 10301 31
    1619748
    대표님!!!드릴 말씀이 있습니다!!!! [3] 조하 20/02/20 17:21 8298 30
    1619747
    멀리뛰기 레전드.gif [20] jumpman23 20/02/20 17:17 8769 42
    1619746
    신천지가 핫하길래 올려보는 예전에 본 동영상 [22] 예준이아빠 20/02/20 16:20 7318 40
    1619745
    집사가 자꾸 쥐를 잡으라고 해서 한개 사왔다옹 [7] 펌글 눈물한스푼 20/02/20 16:08 8939 26
    1619744
    < 대 구 > [17] Oh_My!_Girl 20/02/20 15:56 8761 50
    1619743
    수강신청 망했다 하하하하하 [17] 양지뜸 20/02/20 15:45 8944 30
    1619742
    현실에서 블랙코미디 본 기분 [38] 도시샤 20/02/20 15:41 10075 75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