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1611357
    작성자 : 차단홍보대사 (가입일자:2013-08-27 방문횟수:1713)
    추천 : 41
    조회수 : 10284
    IP : 59.12.***.110
    댓글 : 3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9/11/09 04:55:05
    원글작성시간 : 2019/11/09 00:48:33
    http://todayhumor.com/?humorbest_1611357 모바일
    20년간 중국집 글쓴이가 쓴 '내 친구는 다단계'
    안녕. 바로 아래쪽에 교회다니지 않는 이유를 적은 게이야.

    그리고 글 원문에 적은 내 친구가 다단계의 제왕이 되었다고 했는데,

    그걸 보고 그 썰 풀어보라고 적은 게이가 있어서 적어봐.



    [하루는 친구가 자기 생일 파티 초대한다고 하더라고. 일요일 아침 10시에, 그때까지 난 아무것도 몰랐다..ㅡ,.ㅡ;;;



    이 생키가 나중에 커서 다단계 제왕이 되는데 그 싹이 어릴때부터 보이는 놈이라는 걸.

    나를 처음 교회로 인도한 친구는 고작 떡볶이 한 접시와 순대 한 접시당 친구 한명을 교회에 팔아넘긴 파렴치 한 놈이야.



    얘는 어렸을 때 부터 싹이 남달랐어. 지 생일과 교회 달란트 시장 일정이 비슷하니까 친구들에게 생일 파티를 한다고 하곤 교회로 데리고 가서 전도 달란트를 받아



    떡볶이와 순대 콜라 피자를 대접 한 놈이었어. (물론 그로 인해 나는 교회에 내 신상정보를 털리고 매주 일요일 아침 교회 선생에게 납치되다 시피 교회에 끌려갔지만..)



    또 중학교때는 좋은 학원을 소개해 주겠다며 아이들을 꼬셔서 여섯명의 아이를 자기가 다니던 학원으로 인도했고 그로인해 자기는 학원을 공짜로 다니는 아이였지.



    이때까지는 그냥 입 잘터는 아이 정도?? 그런 정도였어.



    고등학교가 갈라지고 그 후 친구가 아버지를 따라 수원으로 이사를 가면서 4~5년 정도? 못 보고 지냈었지.



    그러다가 대학교 다닐때 연락이 왔어. 동창회를 한다고. 그런데 이번 동창회에 걔가 나온다는 거야. 난 반가운 마음에 동창회를 나갔고 그 친구를 다시 만난 수 있었어.



    그런데 동창회에 나온 친구 모습이 완전 멋있는 거야. 그때가 정확하게 21살때였는데 우리 중에 특별히 잘사는 애가 없어서 애들이 다 고만고만했거든.



    근데 얘가 오는데 차는 BMW 520 시계는 브라이틀링 지갑은 보테가 이런거였어.



    우리는 조금 놀랐지. 얘도 집이 고만고만 한 애였는데 차랑 시계 지갑 이런게 우리랑은 수준이 다른거야. 심지어 우리 중에 차는 걔밖에 없었어.



    얘가 와서 거드름도 안피고 술도 지가 산다면서 양주를 사주고(지금 기억하기로는 발렌타인 17년이었어 - 태어나서 양주를 처음 먹어봤지) 너무너무 신기했어.



    내 주변에도 이런 애가 있구나.. .이런 느낌??



    그러다가 얘가 우리 보고 같이 자기 일하는 곳에서 하지 않겠냐고 하는거야. 다단계긴 다단계인데 합법적인 다단계라고.. 우리한테 손해 되는건 아무것도 없다고 말이야.



    자기가 여기서 일한지 딱 3년 되었는데 지금 한달에 3천씩 찍힌다고 그러면서 가방에서 통장을 꺼내더니 보여주더라고. 진짜로 매달 25일에 3천씩 꼽히더라. 그러면서 우리도



    그 만큼 벌 수 있다고 자기만 믿으라고 했어. 언제까지 비전도 없이 어중이 떠중이들이 다 다니는 대학 다니면서 고작 한달에 200~300벌면서 살거냐고..



    처음에는 반신반의 했지만 설마 우리한테 나쁜짓이야 하겠어.. 라는 순진한 마음에 바로 다음주 월요일날 이 친구를 만나기로 했지.



    기대했던 월요일이 왔고 얘가 만나자던 곳에서 친구들과 같이 기다리고 있었는데



    어떤 대형 버스가 서고 거기서 얘가 내리더니 우리보고 타라고 하더라고?? 그리곤 우리는 어딘지도 모르는 수련원 같은 곳에 가게 되었어.



    거기 가니까 진짜 이쁜 누나들이 많더라고. 누나들이 버스에서 내리니까 양쪽에 붙어서 숙소까지 데려다 주고 밥때되면 앞에 앉아서 밥에 반찬도 얹어주고,



    저녁이면 같이 게임도 하고 술도 한잔 하고 말이야. 물론 신체적인 접촉은 없었어.(그런게 있었다면 아마 난 아직도 거기 있을지 몰라...ㅡ,.ㅡ;;; 욕정의 노예..였으니까.)



    이렇게 2박 3일이 순식간에 지나가더라. 3일째 아침에 일어나서 생각해보니까  3일 동안 이 녀석을 한번도 못봤더라고. 그 생각이 들어서 걔한테 전화를 하고 싶었으나.



    아 맞다. 버스에서 내릴때 이쁜 누나들이 핸드폰 걷는다고 해서 내가 내버렸구나... 하고 깨달았지.



    그리고 밥먹을 시간이 다된거 같은데 그 이쁜이 누나들이 나를 데릴러 안오더라고. 속으로 왜 안오지?? 그러다가 그냥 털래털래 식당으로 갔거든



    그런데 거기서 그 누나들이 3일전 나와 같은 신삥들을 데리고 밥을 먹고 있더라고. 그래서 나도 밥을 받아서 그 누나들 옆에 앉으니까.



    그 누나가 정색 하면서 XXX씨는 저쪽에 가서 드세요~ 이러는 거야.



    그리곤 그 쪽을 쳐다보니 나 같이 벙찐 얼굴로 밥을 처먹고 있는 3일동안 보지 못한 친구들이 나를 향해 손을 흔들고 있더라고...ㅡ,.ㅡ;;;



    앗!!! 무언가 잘못 되었구나. 그때야 이 생각이 들었어. ㅅㅂ 이거 무언가 잘 못 된거 같은데.. 여기서 나갈 수는 있는건가.. 그나저나 여기는 어딘거지...



    밥이 코로 넘어가는지 입으로 넘어가는지 모른채 밥을 먹고 나니까 다시 버스에 타라고 하더라고. 그렇게 버스에 타고 우리는 어디론가 실려갔어.



    물론 핸드폰은 돌려 받지 못한 상태였고 말이야. 버스가 어디엔가 도착을 했고 우리는 내리라는 말을 듣고 줄을 서서 내렸는데 그곳은 천호동이였어.



    다들 알지?? 천호동, 마천동 이 곳에 얼마나 많은 다단계들이 있었는지..



    집에 가고 싶다고 했지만 깡패같이 생긴 아저씨들이 교육 다 받고! 수료한 다음에 나갈 수 있다고 하더라고. 그 과정까지는 한달 정도 걸리고



    그 한달 과정에 내가 팔아야 하는 물건을 다 못팔면 내가 그 돈을 토해내야 한다고... 돈 없으면 대출 받아서라도 갚아야 한다고 말이지...



    진짜 눈 앞이 캄캄하더라. 그 일주일 사이에 내가 어디를 가던 두 명이 내 옆에 붙어서 나를 따라다니고 내 핸드폰은 지들이 갖고 있으면서 주지도 않고 말이지..



    내가 엄마한테 전화라도 하게 해달라고 하면 옆에서 듣고 있으면서 정해진 말만 하게 하더라고. 나는 잘 지내요. 친구 소개로 일하러 왔어요. 며칠 있다 집에 갈게요.



    이 정도? 그렇게 일주일이 지났는데, 내가 있던 숙소에 경찰들이 들이 닥쳤고 나와 친구들은 간신히 빠져 나올 수 있었어.



    그 경찰들이 왜 들이닥쳤냐면 내 사촌형님이 그 당시에 검사였거든(지금은 변호사) 그런데 우리 엄마가 나랑 통화하다가 무언가 미심쩍으니까 사촌 형에게 말했고



    사촌형이 이건 ㅅㅂ 빼박 다단계다!! 라는 생각으로 나를 찾아주었어. 그 뒤로 나는 다단계는 쳐다도 안보고



    몇년동안 연락이 없던 친구가 연락이 와 술먹자고 하면 그냥 스팸 차단을 하는 습관이 생겨버렸지...



    그리고 나중에 사촌 형에게 들었더니 내가 만약 거기서 더 잡혀 있어서 그 물건에 대한 돈을 지불하게 되면 그 돈에 30%가까이를 나를 다단계에 팔아먹는 놈이 가져가는



    구조였더라고.  이 놈은 도망쳐서 안잡혔고 말이지.



    여기까지는 그냥 내가 친구 잘못 사귀고 내가 댕청해서 다단계에 빠졌다가 돌아온 이야기야.



    이런식으로 끝나면 그 녀석이 왜 다단계에 제왕이라는지 모를거야.



    그리고 몇년 뒤에 뉴스에 어떤 다단계 관련한 뉴스가 나왔어. 그 뉴스를 보면서 아버지와 어머니의 따가운 눈총을 받으며 밥을 먹었지.



    그런데 그 뉴스에 비춰지는 검거된 일부 일당에 얼굴은 가리고 있지만 그 나를 팔아 먹었던 상노무 시키가 있는거야!!



    아, 결국 그렇게 잡혔구나.. 이 생키가 결국에는 잡혔구나 이러고 있는데 뉴스에서 피해액이 최소 4조원에 가깝다는 이야기가 나오더라고... ㅎㄷㄷㄷ



    무슨 사건인지 알겠지? 바로 조희팔 사건이야. 얘가 조희팔 사건에 핵심 인물 중 하나였어..



    참고로 그 녀석은 강씨가 아니야. 오해하지말고. 무튼 그 녀석은 아직 감옥에 있어.



    이게 끝이야~~ 안녕.



    -----------------------------------------------------------------------------

    3줄 요약



    1. 내 초딩 친구가 나를 어린 시절 떡볶이 한접시와 순대 한접시에 교회에 팔아먹었어.

    2. 그 녀석이 성인이 되고 삐까번쩍 하게 나타나 다단계에 소개시켜 줬고, 난 간신히 빠져 나왔지.

    3. 걔는 나중에 검거되었는데 조희팔 핵심 인물 중 하나였어.


    개드립 - 내 친구는 다단계 꾼.. ( https://www.dogdrip.net/125170381 )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11/09 00:54:06  162.158.***.11  nynyty  594100
    [2] 2019/11/09 00:54:47  210.112.***.12  알파곤  66092
    [3] 2019/11/09 00:55:22  74.125.***.13  구조와후라이  618584
    [4] 2019/11/09 01:13:20  49.142.***.205  추천주는요정  263545
    [5] 2019/11/09 01:18:18  121.140.***.218  IQ  125052
    [6] 2019/11/09 03:33:38  125.252.***.61  풀뜯는소  265234
    [7] 2019/11/09 03:57:50  124.50.***.182  당근구름  136532
    [8] 2019/11/09 04:17:55  211.207.***.29  오감의황홀경  257611
    [9] 2019/11/09 04:40:25  180.68.***.235  아재궁디Lv1  736686
    [10] 2019/11/09 04:55:05  124.53.***.156  라퓨타  10060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611343
    구글 검색 잘하는 방법.jpg [3] IQ 19/11/09 00:22 10930 103
    1611358
    시어머니가 제 눈앞에서 시누이 뺨을 때리셨습니다. [9] 펌글 감동브레이커 19/11/09 05:27 10955 81
    1611431
    움짤로 보는 홍콩 시위 펌글 푸하하하!! 19/11/09 23:20 10242 78
    1611433
    면접관의 정확한 안목 [2]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1/09 23:31 12476 72
    1611379
    미쳐버린 국민은행 어플 근황.jpg [4] 펌글 푸하하하!! 19/11/09 12:18 14343 70
    1611346
    이모방에서 누브라를 발견한 조카.jpg [8] 펌글 빨주노초파남자 19/11/09 01:13 12393 67
    1611397
    한국에서 벌어지는 데스매치 눈물한스푼 19/11/09 16:30 11897 66
    1611367
    친구가 사라져서 당황한 여우 [1]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1/09 07:08 13618 66
    1611369
    이번 시즌 스키장 가실 분들 참고하세요 [3] 창작글 니완전맛갔나 19/11/09 07:32 12178 65
    1611412
    며느리의 첫 생일.jpg [5] 창작글 시간절도요정 19/11/09 19:27 16145 64
    1611423
    서장훈 曰 `대한민국 최고의 스포츠 스타는 박지성` [8] 펌글 푸하하하!! 19/11/09 21:01 11816 63
    1611348
    중고나라 혈압측정기 거래.jpg [3] IQ 19/11/09 01:25 12295 62
    1611362
    (보배펌)혐한심리 일본국민 이 생각하는 한국 [4] 인생이한심 19/11/09 06:09 12240 57
    1611436
    전세계에서 한국에만 존재하는 단 한 마리뿐인 개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1/09 23:54 13779 57
    1611434
    숲속의 친구 [7] 펌글 눈물한스푼 19/11/09 23:47 9714 56
    1611393
    이 상황을 어떻게 벗어나야 할까요... [12] 마마마무 19/11/09 15:51 10596 55
    1611394
    용사가 오지않는 만화 [5] 펌글 감동브레이커 19/11/09 16:01 6564 55
    1611430
    모델 강인경의 악플 대처법 [1]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1/09 23:03 13420 55
    1611425
    프듀갤 성지순례 [1] 푸하하하!! 19/11/09 21:40 12406 53
    1611401
    범인 몽타주보고 눈을 의심한 앵커 [3] 펌글 감동브레이커 19/11/09 17:40 12526 53
    1611360
    게임 중독에 일침 날리는 유튜버 [6]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1/09 05:46 10709 52
    1611429
    서울대 총학 사건을 보고 오유에 느낀점.. [11] 창작글본인삭제금지외부펌금지 [논리정연] 19/11/09 22:40 8580 52
    1611418
    개키우고 싶은 욕구가 들때 보면 좋은 짤 [3] 펌글 감동브레이커 19/11/09 20:01 13533 51
    1611365
    남성 전용 사우나 체험기 [2] 펌글 허우적대는人 19/11/09 06:38 14117 50
    1611345
    [공포] 부산의 어느 산부인과에서 생긴 일.gif [12] 펌글 IQ 19/11/09 00:49 13526 49
    1611371
    빼빼로데이 대신 김치데이(고전웹툰).jpg [4] 펌글 빨주노초파남자 19/11/09 08:26 9395 49
    1611377
    숭례문이 일본에 있었다면 불타지 않았다? [3] 펌글 대양거황 19/11/09 11:42 11177 48
    1611396
    롤 캐릭터 근황 [3] 아흠페도냄새 19/11/09 16:09 10900 48
    1611416
    눈길에서 빠져나가는 손쉬운 방법 [6] 펌글 눈물한스푼 19/11/09 19:53 11702 48
    1611405
    상위 10%가 소유한 부동산 비율은? [5] 푸하하하!! 19/11/09 18:36 9387 48
    [1] [2] [3] [4]
    ←다음날짜   이전날짜→
    2019/11/13 2019/11/12 2019/11/11 2019/11/10 2019/11/09 2019/11/08 2019/11/07 2019/11/06 2019/11/05
    날짜검색 : 예)2004/09/07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