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1605816
    작성자 : 지온 (가입일자:2011-05-06 방문횟수:2267)
    추천 : 48
    조회수 : 6886
    IP : 112.145.***.93
    댓글 : 5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9/09/12 14:45:36
    원글작성시간 : 2019/09/12 12:14:44
    http://todayhumor.com/?humorbest_1605816 모바일
    추석을 맞아 주저리주저리
    옵션
    • 창작글


    추석전날,   자정이 넘어서까지 야근을 하다가 문득 행복이란 무엇일까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나름 대기업 직장인에, 근무환경도 좋고  연봉도 상위권인데
    난 왜 행복하지 않다고 느끼는 것일까  고민을 했죠
    왜  유투브에서는 '퇴사 후 느끼는 것들'  과 비슷한 제목들의 영상이 올라오며 사람들의 궁금증을 유발하는걸까요

    고등학교때는 대학만 가면 행복할줄 알았습니다.
    저는 재수, 삼수를 했기 때문에  그 바램은 더 커졌죠.
    막상 원하는 전공으로 대학을 가고 나서도 스스로 행복해지지를 못했습니다.
    공과계열로 입학을 했지만 막상 대학공부를 해보니  내가 생각했던 것들과는 다르다는 것을 깨달았고
    그게 적성에 맞지 않는다는 것도 3학년이 될 때쯤 깨닫게 되었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학을 그만둘 순 없었습니다.  
    삼수나 해서 들어간 곳이었으니까요
    이제 졸업이 얼마 남지 않았으니까요.  
    학자금 대출은 남아있었고  어머니는 아프시고  가정이 조금씩 어려워졌으니까요

    취업을 준비하고 인턴십을 열심히 했고,  저는 졸업전에 원하던 기업에 입사가 결정되었습니다.
    엄청나게 기쁠것이라 생각했지만  기쁨 반, 걱정 반이 앞섰습니다.
    지금 전공공부도 힘들어하는 내가  과연 회사에서는 잘해낼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죠.

    그래도 과감하게 다른길을 찾아볼 용기는 없었습니다.
    남들보다 2년이나 뒤쳐졌다는 생각이 있었고,  (삼수생)
    취업시장이 어려워져서 공대계열이 아니면 입사가 힘들기도 했고요.

    회사에서 일을 하면서 제 자신을 냉정하게 평가하는 계기가 있었습니다.
    '나는 일머리가 없구나....'  
    '나는 과감하게 도전하는걸 싫어하고 두려워하는구나'
    '그러면서 자존심은 세서 남들에게 굽신거리는 사회생활도 못하는구나'

    그렇게 하루하루를 버틴다는 생각으로 사회생활을 이어나갔던 것 같습니다.
    문득  행복은 상대적인 것이구나 하는 생각이 머리를 스치고 지나갔습니다.
    흔히들 '용 꼬리보단 뱀 머리가 낫다'  라고 하는데
    저는 용의(대기업)  꼬리 (일 못하는 직원) 였으니까요

    주변에 뛰어난 동료들이 많다는건   장점이기도 하지만 단점이기도 합니다.
    저는 그들과 나 자신을 비교하는 것을 그만두지 못했어요.
    남들과 비교하지 말고 진정한 나 자신을 인정해야 한다고 되뇌이면서도
    사회적 평가와 눈길에 탈피하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회사를 그만두고 내 행복을 찾아서 가고 싶다고 생각하면서도
    주변의 기대와 생활의 안정감이 나를 다시 잡아끌었습니다.
    나는 어머니의 자부심이었고
    곧 한 집안의 가장이 될 남자이고
    내가 대기업에 다니기에  나를 유능하고 똑똑하다고 보는 주변의 많은 시선들
    그 모든 기대들이 나로하여금  새로운 것을 찾아 떠나지 못하도록 만들었죠.

    행복이란 상대적인 것이라는걸 문득 깨닫게 되었습니다.
    더 뛰어난 위를 바라보면  지금의 나는 초라하고 별볼일없으니  
    스스로가 행복해지지 못했던 것은 너무나도 당연한 진리였습니다.

    비교를 통해서 행복해질 수 있다면
    그 대상은 남이 아니라 나여야 한다는걸 깨닫게 되었습니다.
    어제의 나보다 뛰어난 오늘의 내가 되면 행복해질수 있다는걸
    나는 이제서야 이해하고 받아들일수 있게 되었어요.


    '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행복을 추구할 권리가 있다'


    우리에겐 행복을 추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여러분들도 모두 행복을 추구하시길 바라며
    두서없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출처 나 자신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9/12 12:17:56  108.162.***.102  愛Loveyou  762235
    [2] 2019/09/12 12:22:15  149.142.***.59  CGNG  543109
    [3] 2019/09/12 12:24:14  175.198.***.47  어둠과분노  443583
    [4] 2019/09/12 12:26:44  162.158.***.48  nemo555  647624
    [5] 2019/09/12 12:41:29  172.68.***.180  금연왕  24807
    [6] 2019/09/12 12:58:24  210.117.***.13  Capybara  169349
    [7] 2019/09/12 13:09:57  66.249.***.147  방탄소머즈  10609
    [8] 2019/09/12 13:41:43  112.144.***.4  복날의흰둥이  37171
    [9] 2019/09/12 14:27:13  211.54.***.158  꼬마엄지  261578
    [10] 2019/09/12 14:45:36  116.121.***.204  펩시콜라  422477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605771
    오랜만에 술 한잔 해씀다. 정확히는 오랜만에 취해씀 [3] 창작글본인삭제금지 愛Loveyou 19/09/12 00:25 7315 162
    1605855
    추석에 친척집 갔다가 쫓겨나는 만화 [1] 창작글 짤태식 19/09/12 23:54 12910 72
    1605848
    가게를 접수한 알바생.jpg [2] 펌글 자셔 19/09/12 22:09 14724 63
    1605842
    약혐) 요즘 치킨 양이 줄어든 이유.jpg 펌글 자셔 19/09/12 20:49 16378 63
    1605818
    백종원 솔루션 통수의 원조 [2] 도촬아재디키 19/09/12 15:19 16153 61
    1605784
    사자 박제 레전드.jpg [4] 펌글 라바나 19/09/12 02:40 16986 60
    1605853
    23세(여)에게 똥꼬 보여주는 만화.jpg [1] 자동완성설정 19/09/12 23:00 14710 60
    1605808
    일본 어린이의 인생을 바꿔놓은 한국 경찰관.jpg [3] MASERATI 19/09/12 11:43 11787 58
    1605832
    뜻밖의 인종차별 [3] 직박꾸리 19/09/12 19:38 10463 58
    1605794
    전세계 A형간염 집단 발병 사례.jpg [2]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9/12 07:22 16608 57
    1605798
    맥도날드가 오늘부터 신선한 소고기를 사용합니다! [1]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9/12 08:45 16264 56
    1605799
    눈치게임실패 [1] 5징5징 19/09/12 09:16 10810 56
    1605778
    귀욤 귀욤하던 멍멍이가 커졌어염 ㅠㅠ [4] 박주현朴珠鉉 19/09/12 00:47 9789 55
    1605828
    혼자 해먹는 명절음식 [6] 차단홍보대사 19/09/12 18:35 11838 55
    1605852
    매우 하드코어한 성관념을 가진 고등학생 [7] 자동완성설정 19/09/12 22:56 20770 54
    1605822
    추석 속보 사건사고 [3]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9/12 17:50 13672 54
    1605777
    장제원 아들, 음주운전 사고…‘운전자 바꿔치기’ 정황 ,,, [5] 펌글 맛집사랑 19/09/12 00:46 10003 54
    1605790
    주말끼고 연차 쓸 수 있는 사람 주목! [23] 긩긩이 19/09/12 06:02 16581 53
    1605779
    칼로리가 절반인 음식들이 있는 이유 [2]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9/12 00:52 15507 52
    1605820
    웃긴 짤 모음 14 [31] 츄레이서 19/09/12 16:28 7545 52
    1605796
    갓 나온 군만두를 안 뜨겁게 먹는 법 [2]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9/12 08:38 16395 51
    1605817
    아는 오빠와 불장난.jpg [5] 펌글 라바나 19/09/12 14:57 16470 51
    1605802
    함정수사 [4] 펌글 눈물한스푼 19/09/12 09:50 12276 51
    1605772
    (스압)사마의 VS 제갈량 [2]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9/12 00:25 10127 50
    추석을 맞아 주저리주저리 [2] 창작글 지온 19/09/12 14:45 6886 48
    1605770
    ??:잠깐 내가 가스밸브 잠그고 나왔던가? [3]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9/12 00:18 9621 47
    1605801
    교도소 사식에 들어가는 물품 검사 [2] 치치와보리 19/09/12 09:47 19609 47
    1605809
    자본주의의 승리 [3]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9/12 12:41 13532 46
    1605837
    미국 학생들이 공유한 학교의 부끄러운 점 펌글 QuietLife 19/09/12 20:21 13596 45
    1605844
    심심풀이로 볼만한 움짤들 모음 562.GIF [39] 방콕고양이 19/09/12 20:59 5218 43
    [1] [2] [3]
    ←다음날짜   이전날짜→
    2019/09/16 2019/09/15 2019/09/14 2019/09/13 2019/09/12 2019/09/11 2019/09/10 2019/09/09 2019/09/08
    날짜검색 : 예)2004/09/07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