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1591875
    작성자 : 팬티는트렁크 (가입일자:2019-03-11 방문횟수:22)
    추천 : 85
    조회수 : 13207
    IP : 121.168.***.103
    댓글 : 70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9/04/16 13:45:10
    원글작성시간 : 2019/04/16 13:29:38
    http://todayhumor.com/?humorbest_1591875 모바일
    왁싱 후기 ( 플스4의 노예 )
    왁싱 후기 ( 플스4의 노예 )

    어느 주말
    플스4와 타이틀 2장을 생일 선물로 사준다는 약속으로
    와이파이 님이랑 차를 몰고 나왔다
     
    당시 난 미치도록 가지고 싶었던 물품이였기에 아이처럼 신이 났다
    게다가 4개 만원하는 맥주도 2만원 어치나 사주신 와이파이님은
    그 날 정말 천사였다

    목적달성을 이뤄 빨리 집으로 달리고 싶은 나의 마음과 달리
    와이파이님이 어떤주소로 이동하자고 하여 네비에 찍고 달렸다

    인테리어가 아늑한 피부과 같은 곳이여서
    와이파이님이 관리 상담을 할려나 보다 했는데
    000 님 들어오세요 하고 정확히 나의 이름을 불렀다
    뭔가 이상했다.

    의사 선생님으로 보이는데 가운은 입지 않은 분이
    나에게 이런 저런 이야기를 했다
    정신 차려 보니 왁싱샾이였다

    심도 있는 설명을 마치고
    왁싱부위에 털을 밀고 2주 후에 오라고 했다
    (응 너나 하세요) 웃으며 인사하며 샾을 나오려고 했다

    와이파이님은 날 막아섰다
    나에게 카드를 요구하며 다음에 오셔서 결제하셔도 된다는 상담원을 말리며
    선결제를 시켜버렸다 16만원 이였다

    집에 돌아가 바로 샤워를 하라고 지시했다
    플스4를 얻었으니 보답을 해야지 하는 것만 같았다
    굳은 마음으로 방어전을 준비했다

    그러나 곧 이어 면도기와 손거울을 주며
    너무 짧게 밀면 안되
    방긋 웃는 얼굴을 보인 그날만 천사가 내앞에 있었다.
     
    양손에 도구를 든 난 벙찐 모습으로 전방을 응시했지만
    곧 순한 양이 되어 이에 응했다

    작업은 순탄치 못했다
    털이 수염보다 훨씬 긴 탓에 한번 밀면 샤워기의 압력으로
    변기에 털어내기 바빴다
    면도처럼 슥슥슥 밀리는 것이 아니라
    슥 ~ 샤워기로 털을 뜯어내는 작업이 더욱 걸렸다
    하지만 난 해냈다

    작업을 마치고 작업반장에게 업무보고를 했다
    만족스러운 작업반장은
    이제 게임해 ~ 라며 안방으로 들어갔고
    난 헤드셋을 끼고 현실세계와 분리되어 짜릿한 그날을 즐겼다




    2주후 돌아오는 주말이 찾아오고
    처음 끼운 타이틀의 엔딩을 보겠다는 내 의지와는 달리
    악마같은 이 여자는 나를 샾에 집어 넣었다

    곧 나의 이름이 울려 퍼졌고
    나는 밀폐된 밀실로 들어갔다
    깔끔해 보이는 그녀는 다짜고짜 바지를 벗으라며
    나를 유혹했다

    위생장갑을 낀 그녀는 아무렇지 않게
    나의 꼬치를 이리저리 돌려보곤
    엎드려 뻗쳐를 하라고 지시했다
    나의 X꼬를 본 그녀는

    흠.... 이란 말과 함께
    처음인데 잘 밀으셨네요 잘하셨어요 하며
    나를 칭찬했다

    샤워실을 안내 하며 가운과 수건을 내게 주었다.
    이상한 설레임을 받았지만 곧 나는 벅벅 닦고 탈탈 털었다.



    클래식이 나온다
    난 지금 누워 아무 속옷도 입지 않고 가운만 걸치고 있다.
    샤워를 마치고 나온뒤 클래식과
    시원한 공기가 감도는 이곳에서 있자니 잠이 몰려왔다
    하지만 정적은 오래가지 않았고
    곧 명쾌한 노크소리와 함께 다시 그녀가 들어왔다

    바구니에 여러가지를 가지고 온 그녀는
    나의 가운을 걷어냈다 그리고 그녀는 말했다

    "크림을 바를 껀데요 접촉을 통해서 발생하는 현상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니 당황하지 않으셔도 되요 "

    접촉.... 접촉... 접촉....
    머리 솎에 그 단어에 대한 설렘과 의문이 가득했다
    하지만 얼마지나지 않아 그 의문은 확신으로 다가 왔다

    크림은 부드러웠고 손길이 닿을때마다
    나는 당황했다
    그녀는 흘러나오는 음악에 집중한듯
    리드미컬 하게 손길을 움직였다
    나의 그것이 빠르게 반응했다

    당황한 나는 헛기침을 몇번이나 해댔다
    그러자 그녀는 다시 말했다

    건강하시네요 괜찮아요

    괜찮다는 그 말이 나에게 안도감을 주었을까
    나는 이제 그 어떤 부끄러움도
    표현하지 말아야겠다는 망설임도 없었다
    나의 그놈은 그렇게 그녀의 손에 길들여져 갔다.

    시간이 조금 지난 후
    다른 한분의 여성이 또 들어왔다

    그녀 또한 바구니를 가지고 들어왔으며
    오자마자 꽤 분주해 보였다

    당찬 그 여성은 들어오자 마자 나의 꼬치를 계속 처다 보았다 
    나와 이야기 할때도 나의 꼬치를 처다 보았다
    망설임 끝에 그녀의 입에서 드디어 말문이 터졌다

    모근이 굵어서 좀 아프실꺼 같아요 ...
    안을 꺼라도 좀 드릴까요?

    그녀에 말에 나는 피식 웃었다

    괜찮습니다 진행하시죠
    최대한 젠틀한 목소리로 그녀에게 나의 다부짐을 전했다

    그녀는 마스크를 끼고 작업을 시작했다
    뜨끈한 젤 같은 것이 나에게 발라졌다
    그러나 그것은 곧 나의 털들을 잡아당기는 형태로 바뀌었다
    당황스러운 감각을 느낄때쯤

    좀 아파요 라고 그녀가 말했다

    좀아프다... 흠... 주사보다 아픈것인가 학창시절 사랑의 매보다 아픈것인가
    내 머리는 잠시 올 고통에 대해서 상상했다


    촤아악~








    끄으ㅡ으으으으다아ㅏ다아다아다가가갇가가가가가가가가가각







    난 몸부림 쳤다
    몸부림 치고 또 몸부림 쳤다

    그녀가 무슨 말을했는데 무엇인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
    이 마녀가 나를 홀려서 내 꼬치를 뽑았다고 확신하며 내 그놈을 보았다
    달려있었다

    그런데 왜이리도 아픈것인가 이 무슨 고통인 것인가
    내 나이 평생 이런 고통은 처음 느껴 보았다

    다리가 덜덜덜덜 떨렸다

    입에서는 어부으응프으으으으으으응~ 신음이 나왔다



    곧이어 같은 감촉이 전해졌다

    촤아아악




    꺄아야야야앋가아갸가강가가가강가강항항항항항






    눈물이 나기 시작했다
    정확히 반갈래로 양 옆으로 관자놀이를 타고 흘려내렸다


    그년이 말했다
    너무 아파하시니까 인형 좀 가져다 주세요


    곧 나에게 사람 상채만한 곰인형이 왔다
    이 녀석은 다 괜찮다며 곧 끝날꺼야 힘내라는 표정으로 나를 안아줬다.
    듬직한 이 녀석은 지금 누구보다 의지가 되었다.
    나는 꼭 안았다


    몇차례 반복된 체벌이 끝나고
    돌아서 고양이자세를 취해 달라고 했다
    다리가 너무 덜덜덜덜 떨려서 몸이 기우뚱 기우뚱 했다
    내 몸이 내 몸 같지 않았다

    처벌이 행해진 곳에 핏망울들이 몽글몽글 올라왔다가
    번지고 흩어져 그곳은 피투성이였다 끔찍했다

    고양이자세를 취하고 그년이 있는 곳으로 엉덩이를 들이댔다
    혹여나 방구를 끼면 어쩌지란 아까의 나의 걱정은 이미 사라진지 오래였다
    부X 을 훤히 이 여자 얼굴에 보여지고 있었지만
    창피함을 느낄수 없었다
    난 곰돌이를 아래에 껴않고 고양이 자세를 취할 뿐 이였다.



    형벌이 끝났다.....


    내 아래 곰돌이는 목부분에 바느질 부분이 다 틑어져 있었다.
    처참했다... 곰돌이는 목이 꺽인 상태에서도
    괜찮아 잘했어
    라고 나에게 말해주는 거 같았다.

    끔찍한 고통을 나와 함께해준 곰인형을 다른곳으로 치우는 과정에서
    그 마녀의 웃음 참는 모습을 보았다 마녀가 틀림없었다.

    다시 진정재를 발라준다며
    누우라고 했다
    하지만 아까 크림을 발라주던 아름다운 그녀는 이제 없었다
    나에겐 마녀로 보였다 아니 확실히 마녀였다

    팔다리와 얼굴신경이 덜덜덜덜덜덜덜 떨리고 있었다
    그런데 그 마녀는 진정재는 꼬치 부분만 발랐다
    아까와 같은 보드라운 감촉과 설레임은 전혀 없고
    설겆이 할떄 쓰는 철 쑤세미로 후비는거 같았다

    방금 전 그렇게 설레던 향기도 손짓도
    더이상 없었다

    고통만이 맴돌았다 ....




    제공되는 트렁크 속옷을 받고
    입고 나오라는 말에 핀 조명을 받으며 나홀로 전신 거울을 보았다

    왈칵 눈물이 나왔다 ...
    이 고통에서 이제 해방될수 있다는 안도감으로 인한 눈물이였다.


    4주에서 6주 사이로 이고통을 느껴야 한다며 웃는 마녀
    주기적으로 해야 점점 덜아프다고 거짓말로 날 꾀는 마녀
    5회 이상부터는 할인이 들어간다는 마녀
    꼭 다시오겠다는 마아녀!!!!

    무표정으로 있는 나완 달리 그 마녀들은 희생량에 즐거워하며
    웃었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
    마녀는 말했다

    저번에 플스 타이틀 샀던 매장으로 가자 오빠
    고생 많았어 ~

    마녀는 나에게 타이틀중 하나를 사라고 명했고
    나는 그중  가장 비싼 타이틀을 하나를 얻었다



     매달 하면 내가 이거 하나씩 사줄께 란 달콤한 사과를 준 마녀


    그 후 신작 타이틀이 출시되거나
    하고있던 타이틀의 엔딩을 보게 되면 난 몸이 떨린다.


     그 날의 고통이 너무 두렵다
    하지만 난 오늘도 그 마녀와 살아간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4/16 13:31:58  220.94.***.139  ㄲㅃ  729087
    [2] 2019/04/16 13:33:12  49.104.***.61  칡즙아저씨  566632
    [3] 2019/04/16 13:33:26  66.249.***.148  부먹투사  321066
    [4] 2019/04/16 13:33:31  211.36.***.16  (*-_-*)  473377
    [5] 2019/04/16 13:36:17  162.158.***.71  민물고기  278512
    [6] 2019/04/16 13:38:10  175.223.***.177  유령회사  56134
    [7] 2019/04/16 13:39:12  112.144.***.4  복날의흰둥이  37171
    [8] 2019/04/16 13:42:52  211.36.***.150  도르마배미  732130
    [9] 2019/04/16 13:44:37  180.68.***.235  바보궁디Lv2  736686
    [10] 2019/04/16 13:45:10  218.145.***.59  건드리면디저  63023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591916
    [유머X,펌글] 네이트판 올타임 레전드 글.jpg 펌글본인삭제금지 나까시마미카 19/04/16 19:58 10716 113
    1591936
    (유머x)밑에 네이트판 레전드글 보고 생각난 글... [2] 펌글 낭만돌고래 19/04/16 23:25 8647 103
    1591899
    최근 발생한 강릉 산불로 인해 소실된 문화재들 ㄷㄷ [1] 싼타스틱4 19/04/16 17:52 10885 99
    1591851
    편의점 직원에게 반말해서 욕먹은 부부.jpg [8] 펌글 jumpman23 19/04/16 09:52 15237 86
    왁싱 후기 ( 플스4의 노예 ) [4] 팬티는트렁크 19/04/16 13:45 13207 85
    1591898
    한켤레의 나이키 운동화 [2] 펌글 눈물한스푼 19/04/16 17:48 13385 84
    1591841
    오유인의 민낯을 까발려 보자. 댓글 투표하자! [35] Nokubura 19/04/16 07:30 5098 76
    1591868
    채소값 비싸니까 직접재배해 먹어봐야지 [17] 창작글 고개만끄덕 19/04/16 13:16 11624 75
    1591913
    우리나라에서 자영업이 힘든 이유 [1] 펌글 눈물한스푼 19/04/16 19:38 14852 74
    1591925
    요즘 대학 축제가 재미 없는 이유.JPG [5] 펌글 첼우딱 19/04/16 21:45 19616 74
    1591884
    빌보드의 방탄소년단 특별대우 [1] 카스피뉴 19/04/16 14:33 11979 71
    1591856
    코요태 20년 장수비결.jpg jumpman23 19/04/16 11:24 13105 69
    1591861
    경의 아들을 합격시키지 못해 미안하네 [2] 펌글 눈물한스푼 19/04/16 12:53 12563 69
    1591893
    구글 메인 ... [1] 레드레몬 19/04/16 16:19 9290 65
    1591912
    후방)파로마 [3] 펌글 내귀두캔디 19/04/16 19:33 18220 65
    1591901
    반려동물 키우는중 가장 두려운 상황 [4] 펌글 눈물한스푼 19/04/16 17:53 11669 64
    1591880
    고고학자 발굴 로망 1순위 무덤 [2] 펌글 꿈꾸라 19/04/16 14:09 13734 62
    1591908
    [펌] 지금생각하니까 내인생 완전 스카이캐슬임 ㅋㅋㅋ [3] 아이즈원영 19/04/16 19:07 11948 62
    1591915
    역대급 도끼병 누나 [5] 펌글 초라조 19/04/16 19:49 22001 62
    1591850
    관광객이 찍은 프랑스 600년된 노트르담 성당 대화재 [10] 치치와보리 19/04/16 09:12 15091 60
    1591930
    강원도로 놀러가는것 [5] 여자친구급구 19/04/16 22:50 12904 60
    1591829
    연예인병 걸린 친오빠 [2]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4/16 00:34 19012 59
    1591914
    순두붕괴찌개.jpg [2] 펌글 jumpman23 19/04/16 19:49 14294 59
    1591896
    인천의 쇼핑명소 부평 지하상가 [9] 펌글 눈물한스푼 19/04/16 16:38 19204 58
    1591921
    쿠키 깨물어서 반쪽주는 스윗가이 [3] adrenaline 19/04/16 20:34 13411 57
    1591909
    길에서 주웠는데 어떤가요 adrenaline 19/04/16 19:19 10657 56
    1591835
    댕댕이 처음 입양해서 차에 태움 [3] adrenaline 19/04/16 02:32 14379 53
    1591837
    중국의 투명다리 스케일 adrenaline 19/04/16 04:40 16586 53
    1591881
    혼신의 PPL [4] 펌글 눈물한스푼 19/04/16 14:11 13373 53
    1591874
    러시아 코스프레녀 [1]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4/16 13:32 15213 53
    [1] [2] [3] [4]
    ←다음날짜   이전날짜→
    2019/04/20 2019/04/19 2019/04/18 2019/04/17 2019/04/16 2019/04/15 2019/04/14 2019/04/13 2019/04/12
    날짜검색 : 예)2004/09/07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