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1589651
    작성자 : 음주운전근절 (가입일자:2011-07-27 방문횟수:39)
    추천 : 34
    조회수 : 3959
    IP : 125.180.***.171
    댓글 : 5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9/03/26 22:11:07
    원글작성시간 : 2019/03/26 20:15:09
    http://todayhumor.com/?humorbest_1589651 모바일
    음주운전 사망사고 피해자 유가족이 1심 판사님께 보내는 편지
    *큰 사건들이 잇따라 터져 서명 확보에 고전하고 있어 글을 매일 올리고 있습니다...
      이미 보신 분들이 많으실 것 같아 미리 송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
      
      
    오마이뉴스에 기고된  음주 운전 사망사고 피해자의 딸인 저희 누나의 편지입니다.
    청원이 5일밖에 남질 않았는데 서명이 10만이 채 되지 않았습니다.. 도움을 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JTBC뉴스룸 <"음주운전에 어머니를…" 블랙박스에 담긴 사고현장> 
    http://news.jtbc.joins.com/html/015/NB11778015.html
     
    오마이뉴스<"소중한 내 인생"이 마지막 대화... 엄마가 세상을 떠났다>
     
    안녕하세요 판사님, 저는 음주운전 사망사고의 피해자 유가족 유지은입니다. 2월 21일 판사님이 가해자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한
     2018고단7796 사건입니다. 2018년 10월 3일 새벽 2시12분 경 만취운전자가 일으킨 8중 추돌사고로 1명이 사망하고 4명이 부상
    당했는데, 사망한 사람이 제 어머니입니다. 제가 이렇게 공개편지를 쓰는 이유는 판사님의 판결에 대한 의문점과 판사님을 비롯한
    대한민국 사법부에 촉구하는 바를 밝히고자 해서입니다.
     
    판사님, 저는 판사님께서 검찰이 5년을 구형한 사건에 왜 2년을 선고했는지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판결문을 보면 재판부는 첫째
    벌금형 외의 다른 전과가 없다는 점, 둘째 암 투병 중이던 가해자의 어머니가 재판 중 사망했다는 점, 셋째 차량을 폐차하였다는 점,
     그리고 다른 피해자들(전치 2주 이내)과 합의되었다는 점을 양형 이유로 들었습니다. 이게 과연 3년을 감형할 수 있는 충분한 사유인지
    여쭙고 싶습니다.
     
    현재 가해자는 2년도 부당하다며 항소를 한 상황입니다. 최악의 경우 2심에선 집행유예가 나올 수도 있다고 하니 더욱 분통이 터집니다.
     왜 유가족인 저희가 국민 청원, 전단 배포, 현수막 설치 등으로 처벌 실태를 알리고 합당한 처벌을 요구해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판사님의 판결은 대한민국 사법부가 음주운전을 어떤 무게로 바라보는지에 대한 지표입니다. 사법부의 음주운전 처벌 강화에 대한
    약속은 성난 민심을 잠재우기 위한 임시방편 정도인가요? 솜방망이 처벌로 잠재적 음주운전을 방지할 수 있을까요? 대한민국 입법부와
    사법부에 대한 믿음이 흔들리는 시점입니다.
     
    어떤 판결을 하느냐는 판사 고유의 영역이라고 하지만 판사님께서 주신 양형 사유를 보면 꼭 그렇지만은 않은 것 같습니다.
     따라서 저는 판사님께서 듣지 못하신 제 어머니의 이야기를 꼭 해야겠습니다. 그리고 동시에 여쭙겠습니다.
     판사님의 아내였어도 징역 2년을 선고하셨을까요?
     
    제 어머니는 지난 20여 년간 해외에서 근무하는 남편을 대신해 가정의 기둥 역할을 하셨습니다. 사춘기 자식 둘이 장성하기까지 홀로
    삶의 무게를 감당하며 직장과 집에서 쉴 틈 없이 일하셨습니다.
     
    단 하루도 자신을 위해 써본 적 없던 어머니는 평생을 사회적 약자, 차별받는 사람들의 편에 서 왔습니다. 회사의 팀장으로 수십 명 팀원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바쁜 시간을 쪼개 어려운 이웃에게 따뜻한 음식을 대접했습니다. 길에서 채소를 파는 할머니들의 좌판도 그냥 지나치지
    못한 따뜻한 분이셨습니다.
     
    사고를 당한 그 날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지인이 하는 닭갈비 사업이 어려워지자 팀원들에게 나눠주고, 자신도 가족과 함께 먹을 요량으로
    잔뜩 사 늦은 퇴근길에 올랐습니다. 하지만 가족과 오붓한 저녁 식사를 할 생각으로 돌아오던 어머니는 혈중알코올농도 0.093%, 면허 정지
    수준으로 음주운전을 한 가해자 차량에 끝내 숨을 거뒀습니다.
     
    사고가 있던 날 오전, 어머니는 저에게 "소중한 내 인생이 영어로 뭐야?"라고 물은 후 자신의 카카오톡 상태 메시지를 'My precious life'로
    바꾸었습니다. 어머니 생의 마지막 하루가 될 줄은, 이 대화가 가족의 마지막 대화가 될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한 가해자의 무책임한 음주운전으로 어머니는 자신의 소중했던 삶과 작별할 기회, 최소한의 정리 시간조차 가지지 못하고 떠나야 했습니다.
     하다못해 흉악범, 사형수들에게도 주어지는 여유도 가지지 못하고 스러지고 만 것입니다.
     
    대한민국 사법부에 말씀드립니다. 제가 어머니의 삶을 이야기 하는 이유는 법 뒤에 사람이 있고 사연이 있다는 말을 하기 위함입니다. 저희
    어머니는 피해자 김씨가 아니라 55년간 고군분투하며 세상을 밝힌 훌륭한 어머니 김주은씨입니다.
     
    고 윤창호씨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국을 울렸고 음주운전 처벌을 강화하는 법이 제정되었습니다. 그럼에도 왜 이런 일이 계속돼야 할까요.
     앞으로도 수많은 얼굴 없는 피해자들이 있을 것이고 판사님들은 가해자에게 벌을 내리시겠죠. 부디 무거운 형벌로 음주운전 방지와 가해자
    교정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주시길 바랍니다. 제 편지가 판사님들의 마음에 닿아 다른 잠재적인 피해자 혹은 유가족이 저희가 겪는 고통을
    겪지 않을 수 있었으면 합니다.

     
    사건 관련 보도 기사 링크
    1. 오마이뉴스

    2. JTBC

    3. KBS

    4. SBS 

    5. MBC

     
    오마이뉴스
    오마이뉴스.jpg
     

    국민청원 현수막 

    봉사단 추모패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어머니와의 마지막 카카오톡 상태메시지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고 후 차량 사진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고 후 운전석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3/26 20:18:11  117.111.***.19  리버보이  729620
    [2] 2019/03/26 20:35:20  106.102.***.229  티케이  91846
    [3] 2019/03/26 20:43:58  61.255.***.110  SilvCat  426047
    [4] 2019/03/26 21:07:34  118.131.***.3  왕산세베리아  657290
    [5] 2019/03/26 21:24:41  66.249.***.136  방탄소머즈  10609
    [6] 2019/03/26 21:44:16  118.39.***.41  남편성애자  283775
    [7] 2019/03/26 21:48:04  182.209.***.70  힐데가르트  584958
    [8] 2019/03/26 21:56:37  110.47.***.191  Martini  123093
    [9] 2019/03/26 22:07:22  211.46.***.186  민물고기  278512
    [10] 2019/03/26 22:11:07  124.53.***.156  라퓨타  10060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592941
    데뷔전 악뮤 트위터 [10]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4/26 10:14 2365 17
    1592940
    이마트의 비상사태 [8]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4/26 10:00 3269 25
    1592939
    골목식당 역대급 인성갑 사장님 등장 [8] 펌글 침팬지대장 19/04/26 09:52 2544 29
    1592938
    교회에서 강요한 혼전순결서약을 보이콧했다 [8]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4/26 09:43 2393 32
    1592937
    극대노하는 고든 램지 [4]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4/26 09:04 5141 25
    1592936
    시각장애인의 파이를 평가하는 고든 램지 [7]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4/26 08:41 4307 20
    1592935
    아동학대설 ㅋㅋㅋㅋㅋ [2] 뭄형 19/04/26 08:37 4909 24
    1592934
    해맑은 성찬이 [4] 스매싱펌킨스 19/04/26 08:34 3891 21
    1592933
    15센티 비웃냐? [10] 취존할게요 19/04/26 08:29 5486 16
    1592932
    호주의 흔한 카페 [18] 펌글 감동브레이커 19/04/26 08:29 5425 24
    1592931
    라면으로 짬뽕 만드는 법 [8] 스매싱펌킨스 19/04/26 08:17 5872 22
    1592930
    비엔나 떡볶이 글 보고 써보는 형과의 라면 일화 [5] 봄빛한가득 19/04/26 08:11 4601 29
    1592929
    저기요 어머니. 혹시 제가 보이시나요? [2] 픽파낏뉴벨으 19/04/26 07:56 4884 26
    1592928
    뿌우뿌우 당신은 우주제일 귀요미 방향치의 축복을 받으셨습니다. [1] 방향치 19/04/26 07:54 410 17
    1592927
    19금)여자들이 모르는 꼬추의 특징 [30]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4/26 07:49 10659 29
    1592926
    아버지께서 돌아가셨습니다 [29] 개마개마 19/04/26 07:40 3612 51
    1592925
    제주도 사람들은 다 귤나무가 있나요? [24] 스매싱펌킨스 19/04/26 07:31 5350 33
    1592924
    주기 싫으면 주기 싫다고 하세요 [9]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4/26 07:31 6184 27
    1592923
    여자친구 사귀는 법! [15] 닉넴은어렵네 19/04/26 06:31 5110 19
    1592922
    운전자들의 오지는 센스 모음 [32] 마왕♡용사 19/04/26 06:16 7703 54
    1592921
    아니김밥 이거 왜때문에 언제부터 햄 빠진거임? [22] 닥치고행복 19/04/26 04:43 9233 23
    1592920
    식기 없이도 콘후레이크 먹는방법 [31] 취존할게요 19/04/26 04:08 10426 27
    1592919
    흔한 코스프레 수준.jpg [8]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4/26 04:07 9131 29
    1592918
    보면 볼수록 놀라운 원작 분위기 재현.jpg [4]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4/26 03:09 9785 30
    1592917
    터프한 애기.gif [3] 펌글 jumpman23 19/04/26 02:54 8388 28
    1592916
    저가 코스프레 보아 핸콕 [8] 펌글 힠힠홐홐 19/04/26 02:33 11703 20
    1592915
    무인도에 고립될 때 낙관적 vs 비관적 만화 [15] 창작글 포더모니 19/04/26 01:53 5852 15
    1592914
    애교부리는 칡.gif [13]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4/26 01:49 8404 40
    1592913
    강아지가 고양이를 너무 핥아요.jpg [8]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4/26 01:45 6314 36
    1592912
    부자집에 멍줍당함 [2] 픽파낏뉴벨으 19/04/26 01:24 8636 3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