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1584910
    작성자 : 대양거황
    추천 : 42
    조회수 : 14307
    IP : 1.230.***.224
    댓글 : 9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9/02/13 15:41:04
    원글작성시간 : 2019/02/13 11:11:59
    http://todayhumor.com/?humorbest_1584910 모바일
    투명 도깨비, 문경관
    옵션
    • 펌글

    보통 전설에서 도깨비들은 이름이 없는 채로 등장합니다. 그러나 저자와 연대를 알 수 없는 조선 말엽의 야담집인 청구야담(靑邱野談)을 보면, 자신의 이름을 ‘문경관(文慶寬)’이라고 스스로 밝힌 도깨비가 등장하는데, 이 도깨비에 관련된 내용은 대략 이렇습니다.


    조선 시대, 한양의 남대문 밖에는 심(沈)씨 성을 가진 양반이 한 명 있었습니다. 비록 양반이기는 했지만, 그는 집안이 너무나 가난해서 매일 같이 물에 만 밥이나 죽으로 끼니를 겨우 떼울 지경이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겨울 날, 대낮에 심씨가 한가하게 방 안에 앉아 있는데 대청 마루 위에 웬 쥐 한 마리가 나타나서 다니기에 심씨는 담뱃대로 쥐를 때리려 하자, 갑자기 허공에서 “나는 쥐가 아니라, 당신을 보기 위해 일부러 멀리서 왔으니 나쁘게 대하지 마라.”는 목소리가 들려 왔습니다.


    그 말을 듣고 심씨는 “귀신이라면 대낮에 올 리가 없을 텐데, 설마 도깨비인가?”하고 중얼거렸습니다. 그런 심씨를 향해 허공에서는 “나는 멀리 와서 배가 고프니, 밥 한 그릇만 대접해 달라.”고 말을 걸었습니다. 보이지도 않는 상대한테 밥을 달라는 말에 심씨는 난감해져서 방문을 닫았는데, “왜 나의 부탁을 무시하는가? 나는 앞으로 이 집에서 오래 머물 것이다.”라는 소리가 허공에서 계속 들려오기에 할 수 없이 물에 만 밥 한 그릇을 가져다 마루 위에 놓자, 밥알을 씹고 물을 마시는 소리가 들려오고 얼마 후에 밥그릇은 완전히 비워졌습니다.


    목소리의 주인공이 누구인지 궁금해서 심씨는 “당신은 누구인데 내 집에 왔는가?”라고 물었고, 이에 허공에서는 “나는 문경관(文慶寬)이라 한다. 앞으로 이 집에 자주 올 것이다. 오늘은 이만 물러가겠다.”라는 말소리가 들려왔습니다. 그리고 다음 날부터 자신을 문경관이라고 밝힌 보이지 않는 존재는 다시 심씨의 집을 찾아와서 계속 밥을 요구하였고, 심씨는 그 요구에 따랐습니다. 



    0723c90dbb1681238ff914c3ebd99042.JPG
    GOODS1_1214082366.JPG
    GOODS2_1214110759.JPG
    total_bujk.jpg


    (귀신이나 도깨비를 쫓는다고 믿어졌던 부적들의 그림. 그러나 "무식한 도깨비가 부적을 못 알아본다."라는 속담이 있는 것처럼, 어떤 도깨비들한테는 부적도 통하지 않았던 듯합니다.)



    하루는 문경관이 계속 오게 내버려두면 무슨 나쁜 일이 생길지 몰라 두려웠던 심씨는 귀신을 쫓는 부적을 구해 와서 집의 곳곳에 붙여 놓았더니, 문경관이 와서는 “나는 요사한 귀신이 아니니, 부적 따위를 두려워하지 않는다. 내가 오는 것을 막지 마라.”고 말하기에 심씨는 부적을 모두 떼어버리고는 문경관에게 조심스럽게 물어보았습니다.


    “혹시 그대는 내가 앞으로 어떻게 될지, 운명을 말해줄 수 있는가?”


    심씨의 질문을 받자 문경관은 “당신의 수명은 69세이고, 평생 뜻을 이루지 못하고 불행하게 살 것이다. 당신의 손자가 비록 과거시험에 합격을 해도, 높은 벼슬은 얻지 못하리라.”고 예언을 했습니다. 그리고는 “내가 쓸 곳이 있으니, 돈 2냥만 다오.”라고 말했습니다.


    심씨가 “나는 그럴 돈이 없다.”라고 거절하자, 문경관은 “이 집 창고에 당신이 예전에 돈 2냥을 넣어 두지 않았나? 내가 그 돈을 가져가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심씨가 창고로 가서 문을 열어보니, 정말로 넣어 두었던 돈 2냥이 없어져 버렸습니다.


    문경관이 자신의 돈을 멋대로 가져가자, 심씨는 또 무슨 물건이 없어질지 몰라서 아내를 친정에 보내고 자기는 친구의 집으로 피신했는데, 놀랍게도 거기까지 문경관이 쫓아와서 “당신이 천리 밖으로 도망가도 내가 따라갈 것이다.”라고 으름장을 놓고는 심씨의 친구한테 밥을 달라고 했다가 거절당하자, 그에게 욕설을 퍼붓고는 집안 살림을 모조리 부숴버렸습니다. 심씨는 친구를 보기가 부끄러워서 얼른 집으로 돌아왔는데, 그의 아내도 친정에서 문경관이 행패를 부려서 집으로 돌아와 있었습니다.


    이렇게 멋대로 굴던 문경관은 어느 날 “내가 고향인 경상남도 문경현(聞慶縣)으로 떠나야 하니, 여비로 돈 10냥만 달라.”고 심씨한테 부탁했습니다. 민폐만 끼치던 문경관이 제 발로 떠난다니, 심씨는 속으로 기쁘면서도 “나한테 그럴 돈이 없다.”라고 거절했는데, 문경관은 “절도사(節度使) 벼슬을 하고 있는 이석구(李石求)를 찾아가서 부탁하면 그가 돈을 줄 것이다.”라고 알려주었습니다. 그래서 심씨가 이석구의 집에 찾아가서 문경관이 시킨대로 하자, 이석구는 순순히 돈 10냥을 주었습니다.


    돈을 가지고 이석구가 집으로 돌아와서 그 돈을 창고에 넣어두자, 문경관은 뜻밖에도 “내가 그동안 이 집에서 이미 2냥을 가져다 썼으니, 10냥은 필요 없다. 그 돈으로 술이나 사 마셔라. 나는 이만 떠나겠다.”라는 말을 남기고 떠나버렸습니다. 


    골칫거리 문경관이 사라졌다는 말에 심씨 가족은 크게 기뻐했는데, 갑자기 허공에서 “안녕하신가?”라는 소리가 들려오자 심씨는 “문경관, 그대는 왜 다시 왔는가?”라고 고함을 질렀습니다. 


    그러자 목소리의 주인공은 “나는 문경관의 아내인데, 당신이 내 남편을 잘 대접했다는 소문을 듣고 찾아왔으니, 앞으로 나를 잘 모셔라.”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도깨비의 출현에 심씨는 그저 기가 막혀 헛웃음을 지을 뿐이었습니다.


    이 문경관 이야기는 일반적인 한국의 도깨비들처럼 만나는 인간에게 풍요의 혜택을 주기는커녕, 오히려 민폐만 계속 끼쳤으니 참으로 특이한 경우입니다. 서구의 고블린처럼 한국의 도깨비들 중에서도 심술궂고 못된 족속이 있었던 듯합니다.  

    출처 한국의 판타지 백과사전: 336~338쪽/ 도현신 지음/ 생각비행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2/13 11:18:31  211.36.***.72  깐따삐야☆  356292
    [2] 2019/02/13 11:26:25  180.68.***.235  착한궁디Lv23  736686
    [3] 2019/02/13 11:30:22  125.189.***.184  몽돌아찌  636136
    [4] 2019/02/13 11:41:32  182.158.***.198  일본학박사  527323
    [5] 2019/02/13 11:47:48  211.36.***.26  OneForAll  474595
    [6] 2019/02/13 13:31:50  221.142.***.7  kaos  382075
    [7] 2019/02/13 14:51:40  175.223.***.147  가슴매니아  555103
    [8] 2019/02/13 14:58:24  110.9.***.27  dereint  490914
    [9] 2019/02/13 15:32:12  27.112.***.162  nonissue  314752
    [10] 2019/02/13 15:41:04  220.94.***.139  ㄲㅃ  729087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704636
    '1회 20억원' 희귀질환약 졸겐스마, 국내 첫 환자 투여 완료 펌글 우가가 22/08/19 06:53 943 11
    1704635
    공대 첫 전공과목 시험시간 [3] 댓글캐리어 22/08/19 06:40 1475 12
    1704634
    우상호, '당헌 80조 완전삭제' 청원에 "같은 내용이라 다룰 수 없어" [15] L-카르니틴 22/08/19 06:31 529 15
    1704633
    규제 철폐 합니다. 카톡으로 송금하지 마세요! [5] universea 22/08/19 03:09 1446 16
    1704632
    수리부엉이의 사냥.gif [5] ~술부엉~ 22/08/19 03:02 2412 14
    1704631
    해도 너무하는 인도네시아 [2] OPQ5 22/08/19 02:47 2885 14
    1704630
    리버풀 건물사이에 박힌 한옥 [2] 펌글 우가가 22/08/19 01:35 2286 19
    1704629
    ㅇㅎ) 일본에 있다는 정액으로 마시는 술집 [11] 펌글 우가가 22/08/19 00:57 3325 15
    1704628
    남편한테 애를 맡기면.new 3일 댓글캐리어 22/08/19 00:48 2497 25
    1704627
    만화) 섹스맨 6부끝 [6] 창작글 다이손 22/08/19 00:18 1859 21
    1704626
    타짜에서 정마담이 평경장을 죽인 이유 .jpg [3] 펌글 우가가 22/08/19 00:17 2095 32
    1704625
    씨 발아.gif [15] ~술부엉~ 22/08/19 00:04 2837 17
    1704624
    경기도 급식 민영화 검토 [16] 펌글 집구함 22/08/18 23:49 1413 51
    1704623
    수치심은 오직 인간만 느끼는게 맞습니다 [9] 노들목 22/08/18 23:23 1624 31
    1704622
    나보고 어쩌라고!!..gif [11] ~술부엉~ 22/08/18 23:11 2150 31
    1704621
    대통령 화보 촬영 [11] 굥정과상식 22/08/18 23:10 1912 43
    1704620
    정청래 "손대지 마세요" 권성동 "고발해"…국회 과방위 '파행 [8] 옆집미남 22/08/18 22:55 1205 30
    1704619
    경남 양산 평산마을 사저앞 시위가 정당한 법적 행위라고 하면 [3] 창작글 DogMa 22/08/18 22:54 1163 20
    1704618
    악마를 보았다... [11] 근드운 22/08/18 22:35 1580 55
    1704617
    윤석열의 대표 이미지는 절망 [15] 펌글 대양거황 22/08/18 22:33 1980 51
    1704616
    혐)일제, 식량 보급 끊기자 위안부 토막내 먹었다 [6] 펌글 OPQ5 22/08/18 22:31 1822 39
    1704615
    피그카소의 그림 [9] 댓글캐리어 22/08/18 22:24 2287 20
    1704614
    고속도로에서 내비가 고장났다면? [3] 댓글캐리어 22/08/18 22:20 2828 25
    1704613
    중국의 특이한 담배.jpg [11] 펌글 우가가 22/08/18 21:48 3785 26
    1704612
    함박스테끼 [5] 삐용마스터 22/08/18 21:47 1280 13
    1704611
    국힘당 "대화 녹음 금지법" 발의 [27] 퇴개미 22/08/18 20:38 2320 73
    1704610
    임산부의 유쾌한 할로윈 복장 [8] 펌글 우가가 22/08/18 20:30 3105 38
    1704609
    여자 혼자 사는 집에 놀러가지 마세요 [30] 펌글 눈물한스푼 22/08/18 20:18 3580 36
    1704608
    여장 코스프레어의 최후. [8] ~술부엉~ 22/08/18 19:18 5452 32
    1704607
    옆집 아저씨가 우리에게 고마워한 이유.txt [6] 펌글 우가가 22/08/18 19:08 3232 5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