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1554670
    작성자 : 오징변 (가입일자:2010-09-17 방문횟수:1892)
    추천 : 137
    조회수 : 5855
    IP : 14.52.***.91
    댓글 : 47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8/04/17 12:14:30
    원글작성시간 : 2018/04/17 11:30:02
    http://todayhumor.com/?humorbest_1554670 모바일
    폐암으로 사망한 유호철 대위의 변호사입니다. 국가보훈처는 바뀌어야 합니다
    옵션
    • 창작글
    게시판을 못지켜서 죄송합니다. 많은 분들이 보셨으면 해서 유머자료에 올립니다.
    폐암으로 사망한 웃대 작전주식의 신, 유호철 대위의 대리인으로 상이연금 소송, 국가유공자 소송을 진행하였습니다. 몇번이나 망설였는데, 국가보훈처의 행동이 너무 이해가 되지 않아서 글을 올립니다.
     
     
    지난 3월 26일 석면으로 인한 폐암에 고통을 받던 유호철 대위가 사망했다. 내 의뢰인이었다. 정확하게 말하면 같은 법인 변호사가 수임한 사건인데, 나와 같이 수행을 했다.

    시작은 국방부장관을 상대로 한 군인연금의 지급거부를 다투는 사건이었다. 1심에서 패소한 사건을 우여곡절끝에 항소심에서 이를 뒤집고 승소를 했다.

    군인연금이나 유공자 또는 이와 유사한 근로자의 직무관련성을 다투는 소송은 구조가 유사하다. 결국 상해 또는 질병과 직무와의 인과관계를 다투는 것이고, 이는 각 소송별로 크게 다르지 않다.

    결국 유호철 대위는 상이연금 소송에서 승소를 했기에 유공자도 당연히 인정이 될 것으로 생각을 하였다. 그런데 행정심판에서 기각이 되고, 다시 우리 법인을 찾아와서 결국 보훈처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였다. 물론 유공자 소송에서도 당연히 승소를 할 것으로 예상이 되었다. 그리고 당시만 해도 유호철 대위는 아주 건강해 보였다.

    그런데 소송을 다 마치지 못하고 사망을 하였고, 이는 소송종료 사유가 되어 이제 곧 소송이 끝날 것이다.

    유호철 대위가 사망을 하였다는 소식을 듣고 소송의 수계가 되는지를 검토했으나 방법이 없었다.

    뭐 여기까지는 괜찮았다.

    생전 유호철 대위가 썼던 웃긴대학 글을 찾아봤다. 대리인에게는 보여주지 않았던 재미있고, 유쾌한 청년이 있었다. 그떄부터였던 것 같다. 감정이 이입된 것인지, 유호철 대위가 너무나 안타까웠다. 마지막 변론기일이었다. 4월 4일에 유가족들이 나온 것을 보니 더욱 가슴이 저렸다. 내가 먼저 죽으면 내 아내와 자식들도 저렇게 슬퍼하겠구나는 생각도 들었다.

    그리고 나서 보훈처가 냈던 서면들을 보니 화가 치밀어 올랐다. 이 사건의 쟁점은 인과관계이고, 이는 동일한 사건에서 이미 법원의 판단을 받았던 것이다. 다른 특별한 증거를 제출하는 등의 사정이 없으면 확정적이다.

    그런데 보훈처(서울지방보훈청)의 소송수행자는 이렇게 답변을 한다.

     
    이게 무슨 말인지 아직도 이해가 안된다. 유호철 대위는 국방부에서 결정하여 상이연금 대상자로 인정을 한 것이 아니다. 서울고등법원의 확정판결로 인정이 된 것이었다. 그런데 보훈처 소송수행자는 유호철 대위가 마치 국방부에서 인정을 받았기에 보훈처는 국방부 판단에 기속이 되지 않는다고 답변을 한 것이다. 이것은 둘중의 하나이다. 보훈처 소송수행자가 법원의 판결의 의미를 몰랐거나, 아니면 알면서도 유호철 대위를 조롱한 것이다.  

    이해관계가 첨예한 민사소송이면 이럴수도 있다. 당사자는 물론 대리인도 사실을 왜곡하는 경우도 많다. 그런데 이건 행정소송이지 않나. 유호철 대위를 국가유공자로 인정을 한다고 하여 보훈처의 이해관계가 침해되는 것도 아니고, 소송수행자가 패소한다고 돈을 물어내는 것도 아니다. 그런데 이렇게 사실을 왜곡하고, 어떻게든 유공자로 인정하지 않으려는 태도는 분명 잘못된 것이다.  

    신문이나 인터넷에는 국방부를 탓하는 글들이 많다. 국민청원도 올라갔다고 알고 있다. 그러나 나는 국방부는 그래도 이해가 간다. 국방부는 2심 결과를 인정을 하였다. 1심과 2심이 다를 경우 대법원에서 판단을 받아보고자 하는 생각도 들었을 터인데, 그래도 깔끔하게 인정을 하고 확정시켰다. 그리고 상이연금 등급도 예상보다 훨씬 높게 책정을 하였다. 국방부는 할만큼 했다.

    그런데 보훈처는 뭘까. 법원에서 인정한 확정판결도 거부하고, 자기들은 다르게 판단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저의가 뭘까. 그럴거면 보훈처는 무엇때문에 존재를 할까. 전부 법원으로 가면되지.

    물론 한정된 예산으로 정말 필요한 유공자를 가리는 작업은 분명히 해야한다. 그런데 유호철 대위는 전혀 다른 경우이다. 이미 상이연금으로 법원에서 인과관계가 인정이 되었다. 보훈처에서 뭔가 새로운 주장이나 증거를 제출하는 것도 아니다. 1심에서 기각했던 이유, 국방부에서 처음에 인정을 하지 않았을때의 논리만 앵무새처럼 반복을 했다. 전부 군인연금 항소심에서 받아들이지 않고 깨졌던 논리를 유공자 소송에서 똑같이 주장을 한다. 이럴거면 보훈처는 왜 존재하는가. 그렇게 기계적으로 소송에 임하지 않고, 첫 기일에 변론을 종결했다면 유호철 대위는 유공자로 인정이 되었을 것이다. 그리고 눈을 감을 때에도 조금은 편하게 갔을 것이다. 아래는 유대위가 죽기전 웃대에 남긴 글이다.

     

    5개월만 버텨서 유공자 소송만 이기면 남은 가족들에게 할건 다 해주고 떠난다는 유호철 대위는 그렇게 가버렸다. 4월 4일 기일에 꼭 나오겠다던 유대위는 그렇게 떠났다.

    변호사 입장에서 보훈처 소송수행자한테 예전에 유호철 대위가 신청한 유공자를 직권으로 인정해주면 안되냐고 물어보았다. 왜냐하면 유공자 여부는 신청일로 소급되기 때문에 직권으로 인정을 해주면 유가족에게도 큰 도움이 되기 때문이었다. 금전적인 것만해도 아마 몇천만원 이상 지급될 것으로 예상하였다.

    그런데 이후 보훈처의 행동이 더 어이가 없었다. 사무실로 연락이 와서는 유가족이 빨리 4월달에 신청을 해야 한단다. 갑자기 왜그러냐고 물었더니 4월달에 해야 4월부터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아주 당연한 이야기를 한다. 그럼 5월부터 하면요? 물어보니 그럼 5월부터 받는다고, 빨리 신청하셔야 한다고 이야기를 한다. 그러면서 신청하실거지요? 확인을 한다. 아 지금 생각해도 어이없다.

    아 나는 이전화를 받고 완전 열이 머리끝까지 받았다. 지금까지 소송에서 인과관계 없다고 다퉈놓고, 그렇게 시간을 끌고 한 사람도 보훈처인데, 이제와서 사람이 죽어서 이슈가 될 것 같으니까 유가족들한테 빨리 신청을 하라고 한다. 아니 어차피 자료도 보훈처에 다 있는데 직권으로 해주면 안되나. 슬픔에 잠겨있는 유가족이 꼭 신청을 해야 검토를 하겠다는 그런 태도는 정말 보훈처의 존재 의미를 다시한번 생각해보게 한다.
    그리고 바로 어제 친절하게도 각종 양식과 필요한 서류도 사무실로 팩스를 보내왔다. 물론 정말 호의일 수도 있다. 그런데 유호철 대위의 대리인인 나로서는, 지금까지 소송에서 보훈처의 서면을 받아본 나로서는 보훈처가 사람가지고 놀리는 것 같다. 국회의원도 관심을 가지니 우리는 유가족에게 이렇게 안내했어요라고 책임을 떠넘기는 행동으로 보인다. 아직 유가족이 신청을 안해서 우리는 판단을 못해요. 해주고 싶어도 못해요라고 책임을 떠넘기겠지.
     '니들 유가족 등록이나 신청해라. 니들이 신청하면 우리가 한번 판단해볼께. 본인이 죽었으니 어쩔수 없잖아. 판단해서 유공자 유가족으로 인정되면 우리가 봐준거고, 안된다면 처음부터 다시 소송해'

    보훈처는 딱 이런 느낌이 아니었을까.

    어차피 보훈처에서 움직일 가능성은 없다. 그런데 앞으로도 이렇게 되어서는 안된다. 국가를 위해 일한 사람을 대우하지 않고, 니가 한번 해봐라는 식으로 소송에 임하는 보훈처의 소송 대응은 정말 바뀌어야 한다. 그리고 자기들은 가만히 앉아서 들고 오는 서류만 검토하겠다는 태도도 바뀌어야 한다. 다시 한번 이야기하지만 유호철 대위와 관련된 모든 서류와 자료는 서울지방보훈청 소송수행자가 가지고 있다. 그런데도 다시 처음부터 유가족들이 모든 서류와 증거를 모아서 신청을 하라고 친절하게 안내를 하고 있다.

    보훈처에서 끝까지 유가족이 신청을 해야 한다면 우리 법인에서 해주기로 하였다. 물론 비용은 받지 않을 것이다. 그래도 나는 이게 한번 이슈가 되어 보훈처가 좀 바뀌었으면 한다. 그때까지 보훈처가 원하는대로 바로 신청을 하지는 않을 것이다. 






    오징변의 꼬릿말입니다
    1. 오징변은 내가 얼굴이 오징어인데 변호사라는 뜻이지 오징어만을 위한 변호사라는 뜻은 아님니다.

    2. 인실x은 본인도 일정한 각오(시간, 노력 등)를 해야합니다. 남을 인실x시키는게 쉬운일은 아님니다.

    3. 오유에서 사건수임 안합니다. 답변 댓글만 달겠습니다. 혹시 바보님이 원하시면 달려갑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8/04/17 11:31:01  121.145.***.161  미니언즈  723270
    [2] 2018/04/17 11:35:30  211.58.***.241  둥근언덕  643217
    [3] 2018/04/17 11:40:45  211.36.***.45  봄사랑벗고빨X  51560
    [4] 2018/04/17 11:41:21  211.36.***.171  지우군  563741
    [5] 2018/04/17 11:43:02  121.181.***.55  겸둥이♡  212361
    [6] 2018/04/17 11:49:31  222.117.***.204  환락교교주  46797
    [7] 2018/04/17 11:54:09  118.47.***.141  46해510  533602
    [8] 2018/04/17 12:01:05  108.162.***.137  愛Loveyou  762235
    [9] 2018/04/17 12:11:38  152.149.***.221  MaNia_Top  25312
    [10] 2018/04/17 12:14:30  220.126.***.54  Stigma  123247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562894
    1500만원짜리 시계 [4] 웃기는게목적 18/07/22 10:01 2079 10
    1562893
    관리의 중요성 [8] 세탄타 18/07/22 08:41 5833 18
    1562892
    김비서가 왜 그럴까? .... 티비엔이 왜 그럴까? 15금? 19금? [8] 펌글외부펌금지 4일 오유워보이 18/07/22 08:34 6291 15
    1562891
    트럼프 유럽 방문 관련 독일 방송 [4] 4일 apelsin 18/07/22 08:34 4290 13
    1562890
    안녕하세요 세계를 자전거로 여행하고있습니다. (호주) 6번째 이야기 [1] GreatEscape 18/07/22 08:33 1903 13
    1562889
    동경대 다니는 멍청이들은 일본어로 씨부리지 마라 [10] 거대호박 18/07/22 04:57 8344 16
    1562888
    편백나무 받음!!!! [7] 좀놀아본 18/07/22 04:10 6122 27
    1562887
    일본에서 불티나게 팔린다는 장어덮밥.jpg [13] 웃기는게목적 18/07/22 03:33 9208 30
    1562886
    오유에서 본 꿀잼 개그들 [22] 루랑단 18/07/22 03:26 4827 27
    1562885
    당신의 독특함을 감사할 줄 아는 남자와 결혼하라 [27] 가나다람. 18/07/22 03:22 7251 47
    1562884
    뽀뽀하는 쌍둥이 애기들 근황 [7] 탈퇴한회원임 18/07/22 02:13 6461 20
    1562883
    특이점이 온 별모양 장난감 [9] 펌글 눈물한스푼 18/07/22 02:01 7632 23
    1562881
    (19)아는형님 임수향 레전드 말실수 ㅋㅋㅋㅋㅋㅋ [18] 音란마신 18/07/22 01:35 10996 51
    1562880
    멍멍이:놀아주세요....ㅠㅠ [1] 펌글 감동브레이커 18/07/22 01:18 4979 41
    1562879
    예측불허 장난감 비행기 [17] 펌글 유롸랴 18/07/22 01:13 9072 30
    1562878
    유게 공인 외국어 능력 테스트 [18] 5일 참나무2018 18/07/22 01:05 6659 26
    1562877
    아이스찹쌀떡이 되고 싶었던 햄찌.jpg [4] 펌글 방콕고양이 18/07/22 00:18 9251 43
    1562876
    [비정상회담] 이탈리아의 업적 [18] 창작글펌글 VistaPro 18/07/21 23:45 8713 60
    1562875
    나얼이 친자확인할 때 하는 말은? [19] 펌글 강화골드헐 18/07/21 23:40 11321 30
    1562874
    심심풀이로 볼만한 움짤들 모음 144.GIF [8] 방콕고양이 18/07/21 23:09 4472 49
    1562873
    콘서트에서 더운데 물 안뿌려 주면 생기는 일. [7] 숙취엔농약 18/07/21 23:00 13669 43
    1562872
    흔한 디씨인의 과거 [10] 탈퇴한회원임 18/07/21 22:07 10739 56
    1562871
    음원스트리밍의 수익구조 [32] 펌글 감동브레이커 18/07/21 21:52 13009 57
    1562870
    우리가 한국문학을 읽어야 하는 이유(이동진) [29] 탈퇴한회원임 18/07/21 21:14 9143 71
    1562869
    질문글)본삭금) 미국에서 술이 유명한 주가 어디였죠? [25] 본인삭제금지 icantkorean 18/07/21 20:53 8636 26
    1562868
    지극히 현실적인 남자. [23] 숙취엔농약 18/07/21 20:21 14818 49
    1562867
    지금 방송중이에요? [15] 펌글 LV20잉여 18/07/21 19:43 13635 48
    1562866
    멈추면 죽는다 [2] 펌글 감동브레이커 18/07/21 19:29 9711 32
    1562865
    운동안하는 사람들이 봐야하는 운동 명언 [24] 펌글 눈물한스푼 18/07/21 19:20 14192 50
    1562864
    친구들이 헌터가 되겠다기에 나도 헌터가 되었는데 무언가가 잘못되었다. [27] 창작글펌글 지개 18/07/21 19:18 9827 10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