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1543571
    작성자 : 제이와이84 (가입일자:2013-12-21 방문횟수:747)
    추천 : 42
    조회수 : 1288
    IP : 39.7.***.254
    댓글 : 14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7/12/20 23:34:38
    원글작성시간 : 2017/12/20 17:30:01
    http://todayhumor.com/?humorbest_1543571 모바일
    [펌] 문케어의 환상 / 작성자 서울의대 허대석 교수
    옵션
    • 펌글
    지난 8월9일 정부가 발표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은‘획기적’이다.

    비급여를 점진적으로 축소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의학적으로 필요한 비급여를 완전히 해소하여,

    2022년까지 미용 성형을 제외한 모든 의료비를 건강보험에서 지원하여

    ‘병원비 걱정 없는 든든한 나라’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국민들이 듣기에 참으로 솔깃한 새 정부의 의료정책에 왜 의사단체를 비롯한 많은 이들이

    기대보다는 우려의 시선을 보내는 것일까?



    1. 문재인 케어는 오바마케어와 다르다.

    모든 의학적 비급여를 급여화하여 국민들의 의료비를 줄이겠다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을

    미국의 오바마케어를 본따 ‘문재인 케어’라고 부르고 있다.

    그러나 오바마케어와 ‘문재인 케어’는 본질적으로 다르다.

    미국은 세계에서 제일 높은 수준의 의료비 부담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15%이상이 의료보험 미가입자였다.

    보험이 없는 미국인은 비싼 앰뷸런스 비용 때문에 길에서 쓰러지는 것이 제일 두려운 일이라고 한다.

    오바마케어는 메디케이드, 메디케어 대상자도 아니고 민간보험도 없는 사람들을 구제하기 위한 제도이다.

    이에 반해 우리나라는 이미 전 국민이 건강보험의 적용 대상이며, 저소득층일수록 내는 돈에 비해 훨씬

    더 많은 의료비지원을 받고 있다. 지금 우리나라의 의료서비스 이용행태를 다른 OECD 국가들과

    비교하면, 양적인 면에서는 공급과잉상태이고 저수가 정책의 영향으로 국민들은 다른 선진국에 비해

    과소비를 하고 있다.

    한국에는 CT, MRI 등 고가의료장비의 보급 대수가 OECD 평균의 2배로 OECD국가 중 최상위에 속한다.

    일인당 외래진료일수나 입원일수도 평균의 2배로 전체 순위로 1-2위이다.

    한국인의 수명은 82세로 미국(78.9), 영국(81)보다 길다.

    의료비로 인한 저소득층의 경제파탄은 기존 의료 급여 제도와 사회복지 제도를 보완하는 것으로도

    해결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보장성 강화라는 이름으로 본인 부담금을 줄이면 어떤 현상이 발생하는지는 이미 여러 차례 검증되었다.

    대표적인 예가 대부분의 의료비가 무료인 1종 의료급여 환자이다.

    의료급여 환자에 특별히 중증환자가 더 많은 것이 아님에도 이들이 1년간 사용하는 의료비는

    일인당 565만원으로 건강보험환자가 사용하는 115만원의 5배다.

    본인부담을 일부라도 적용하는 2종 의료급여 환자의 경우, 전액무료인 1종의 1/4수준으로

    의료서비스를 이용한다.

    비급여를 예비급여로 등록하여 정부가 관리하고 보험금으로 지원하게 되면,

    본인 부담이 낮아지는 만큼 수요는 증가할 것이다.

    모든 비급여를 급여화하겠다는 문재인 케어는 지금도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는 의료 수요를

    더욱 증가시켜 의료재정을 파탄으로 몰고 갈 것이다.



    2. 비급여는 비급여인 이유가 있다.

    우리나라의 가계직접 부담 의료비 비율 36.8%는 OECD평균 20.3%보다 현저히 높아 비급여를 급여화하여

    가계직접 부담 의료비 비율을 낮춰야 높다는 것이 정부가 이러한 정책을 내놓은 배경이다.

    2016년 OECD 통계를 기준으로 한 GDP대비 의료비의 구성을 보면, 총의료비중 비급여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것이다.

    그러나, 본인 부담의 비급여 비용을 포함한 GDP대비 총의료비는 한국은 7.7%로 OECD 평균 9%보다 낮다

    그동안 본인이 부담하던 비급여를 다른 선진국 수준으로 처리하겠다고 하면,

    현재의 건강보험료보다 현저히 더 많은 부담금을 보험료나 세금으로 추가 납부해야 가능하다.

    우리나라는 40년의 건강보험 역사를 거치면서, 근거가 있는 필수의료행위는 건강보험 급여 영역에

    대부분 포함되어 있다.

    급여 영역으로 아직 남아 있는 의료행위는 대부분 효과가 있다는 근거가 부족하거나 없기 때문에

    건강보험에서 지원하지 않는 것이다. 신기술이나 신약들이 비급여 단계를 거쳐 효용이 입증되면

    급여화 하는 작업은 현재도 꾸준히 진행되고 있다.

    비급여 행위 중 의학적 근거가 있다고 정부가 인정한 ‘등재 비급여’ 행위로 485개 의료행위가

    이미 선정되어 있고 우선적으로 예비급여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중 내시경초음파, 수술중 초음파 등은 근거가 있으나, 다른 의료행위는 아직 근거가 충분하지 못한 것이

    대부분이다.

    특히, 경피온열검사, 한방향기요법, 금침, 기공요법, 약침술 등 20가지의 한방요법도 포함되어 있는데,

    이들은 어떤 의학적 근거로 등재되었는지 명확하지 않다.

    우리나라 의료기관들은 국가에서 원가이하로 공급하도록 정한 필수 의료행위의 적자를 보전하기 위해

    비급여 의료행위를 계속 만들어내고 있다.

    밥을 원가이하로 만들어 공급하라고 하니 그 손실을 음료와 과자를 만들어 팔아서 보전하고 있는데

    그것들을 모두 국가 보험에서 지원하겠다고 하면 소비자와 생산자 양쪽 다 도덕적 해이로 인한

    과잉 소비가 일어날 수밖에 없다.

    비급여 의료행위의 근거를 따져 효용이 입증된 것은 급여화하고 근거가 없는 비급여 의료행위는

    비급여로 남게 하는 것이 근거중심 의료정책이다.

    대부분의 비급여 의료행위는 이유가 있기 때문에 비급여인 것이다.



    3. 비급여의 급여화, 누구를 위한 것인가?

    우리나라 건강보험은 국민 일인당 소득이 우리의 2배가 넘는 선진국에서도 급여화 하지 못한

    고가 약제들을 급여화하여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암환자는 실제 약가가 수백 만원이 넘는 비싼 약들도 5%만 본인 부담하면 투약 받을 수 있다.

    문제는 이렇게 비싼 신약들이 가격만큼 치료에 효능이 있는 것이 아니라

    기존 약의 부작용을 조금 줄였거나 병의 진행을 일부 환자에서 지연시키는 정도라는 것이다.

    근거중심의료의 원칙을 지키지 않고 충분히 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신약들을 급여화하기 시작하면

    초고가의 약을 팔기 위해 언론매체를 동원한 광고성 뉴스와 정치인, 환자단체를 통한 로비도

    불사하고 있는 다국적 제약회사들에게 ‘모든 의학적 비급여의 급여화’를 내세운‘문재인 케어’의 나라

    한국은 기회의 땅, 황금의 땅이 될 것이다.

    국민 부담이 큰 3대 비급여 중 선택 진료 폐지와 상급병실의 급여화는 대형병원 쏠림 현상을 가속화시킴과

    동시에 대형병원의 의료서비스의 질을 떨어뜨릴 것이다.

    환자 입장에서는 대형병원 입원이 더 힘들어질 수밖에 없다.

    수도권 대학병원의 1인실이 무료라고 하면 우리나라 국민 중 몇 명이 그 병실에 입원할 수 있을까?

    대부분의 중환자들은 한번 입원하면 죽을 때까지 퇴원하지 않을 것이다. 현재 본인 부담률이 높은 1인실과

    2인실이 다인실보다 수가 적은데도 비어 있는 이유를 생각해보면 비용부담이 낮을수록

    환자의 입원기간이 길어질 것이라는 것을 쉽게 예상할 수 있다.

    우리나라 의료의 가장 큰 적폐는 원가이하로 산정해 놓은 필수의료 수가이다.

    그 중에서도 의료 인력의 노동에 대한 수가는 OECD국가 평균의 1/3수준에 불과하고

    이것이 우리나라 의료의 질을 떨어뜨리는 가장 큰 요인이다.

    ‘사람 중심’의 철학을 가진 정부라면 의료수가, 무엇보다 의료 인력의 노동 가치를 제대로 인정해주어야

    한다.  환자들의 피와 오물을 뒤집어쓰고, 온갖 병원균이 존재하는 위험 환경 속에서 일하고 있는 의료인,

    특히 간호 인력에 대한 수가를 정상화해야 한다. 그래서 대형 병원이 간호 인력을 더 많이 고용할 수

    있도록 해야 간병문제도 해결이 가능하다.

    원가이하의 의료수가와 같은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여 의료의 질을 높이는 방안을 고민해야 할 시점에

    과잉소비를 더욱 가속화 시키는 정책은 국민을 위한 것이 아니다.

    오바마케어의 최대 수혜자가 보험이 없는 저소득층이었다면 ‘문재인케어’의 최대 수혜자는 고가 신약을

    파는 다국적 제약회사, 신의료기술을 개발하는 벤처회사, 그리고 비급여 의료행위가 많은 한의원이

    될 것이다.



    4. 문재인 케어는 지속가능한 제도가 아니다.

    국민들은 병원비 적게 내게 해준다니 당장 좋지만 ‘건강보험료를 더 내야하는 것이 아닌가하고

    ‘의료재정’에 대해서는 걱정을 한다. 이에 대한 정부의 답은 명쾌하다.

    2022년까지 추가로 필요한 재정요소는 30조원인데 지금 적립해놓은 20조원과 17년 기준 6.9조원 규모의

    국가 보조금을 계속 확대하면 충분하다는 것이다. 2022년은 5년 후 다음 대선 때까지이다. 그러면 2022년

    이후는 얼마가 더 필요하며 그 재원은 어떻게 마련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대안이 없다.

    먼저 그 20조원이 어떻게 적립된 것인지, 이렇게 쉽게 사용해도 되는 돈인지부터 생각해보아야 한다.

    현재 우리나라 인구 5000 만 명 중 경제활동이 가능하다고 보는 25세에서 59세까지의 인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50%이기 때문에 많은 의료비가 필요한 계층을 지원하고도, 20조원의 적립이 가능했다.

    2016년 건강보험 통계연보를 보면 전체 인구의 약 13%인 65세 이상 노인의 건강보험 진료비는

    25조원으로, 전체 건강보험 진료비 64조원의 39%이다.

    그리고 현재 우리나라 인구에서 제일 큰 부분을 차지하는 45세에서 59세 연령이 모두 고령화 되는

    2040년에는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 인구의 33%에 근접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65세 이상 인구가 현재의 2배가 넘는 33%가 되면 현 수준의 급여 지원도 불가능할 것이라는 것을

    확인하는 데는 복잡한 계산이 필요하지 않다.

    저출산으로 인해 전체인구의 13.5%밖에 되지 않는 15세 미만 인구 677만명이 경제 인구로 활동하는

    2050년에는, 65세 이상 노인이 1,800만이 되어 전체인구의 39%, 현재의 3배가 된다.

    지금 우리나라가 의료비 지출을 늘릴게 아니라 더 줄이고, 적립된 20조원에 더해서 열심히 추가 적립을

    해야 한다는 말이다.

    전체인구의 3%인 의료급여환자가 건강보험 급여비의 13.7%, 1인당 500만원 초과 고액 환자 4%가

    전체의료비의 40%를 쓰고 있으며, 매년 10%이상 증가하고 있다는 점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고가의 비급여 의료 행위가 급여화 되면 이들이 사용하는 의료비가 차지하는 비율은 더욱 증가할 것이다.

    사회보장정책의 한 축인 건강보험은 국민연금제도와도 유사한 점이 많다.

    비용을 부담해야할 다음 세대는 생각하지 않고, 적립해둔 기금을 짧은 시간에 당장 다 쓰고 보자는 발상은

    위험천만이다. 문재인 케어는 사람의 인생으로 보면 경제활동이 가장 왕성한 때의 수입을 기준으로

    지출 수준을 늘리고 노후를 위해 저축한 돈도 지금 꺼내 쓰자는 포퓰리즘 정책이다.

    ‘열린 사회와 그 적들’의 저자 칼포퍼는 말하고 있다. ‘지상에 천국을 건설하겠다는 시도가 늘 지옥을

    만들어 낸다 (The attempt to make heaven on earth invariably produces hell)’.

    ‘병원비 걱정 없는 든든한 나라’라는 달콤한 말을 내세우지만, ‘문재인 케어’는 대한민국 의료복지 시스템의

    미래가 존재하지 않는 정책이라는 것을 전 국민이 알아야한다.

    출처 http://m.ppomppu.co.kr/new/bbs_view.php?id=freeboard&no=5587562&category=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12/20 17:34:44  211.47.***.212  29만1천원  243672
    [2] 2017/12/20 17:38:15  211.36.***.203  모래날개  725867
    [3] 2017/12/20 17:42:24  125.134.***.38  paxon  686243
    [4] 2017/12/20 18:54:14  108.162.***.60  자그마한앙마  654095
    [5] 2017/12/20 19:16:39  121.176.***.43  뚱뚱쥐  748954
    [6] 2017/12/20 20:31:12  220.123.***.99  치즈맥주  645267
    [7] 2017/12/20 22:13:29  222.232.***.225  로즈워터  606417
    [8] 2017/12/20 22:59:34  116.37.***.90  영구이따업따  460623
    [9] 2017/12/20 23:01:37  165.132.***.251  멍믕  747286
    [10] 2017/12/20 23:34:38  112.160.***.44  ravio  99423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현재 게시판의 베스트게시물입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544403
    의갤펌)이대목동병원 사건에 대한 한 소아과 의사의 푸념 [65] 자화상 17/12/21 17:33 5289 110
    1544219
    문케어 꼭 이대로 되길 바라며 전 이만 퇴장합니다. [14] 치즈맥주 17/12/21 14:03 1717 44
    1544021
    포기하겠다는 의사들에게 의료기사가 [17] 답답한이선생 17/12/21 11:06 1715 31
    1543957
    의료계가 문케어의 취지대로 나가지 못하게되는 그날. [70] 금손이 17/12/21 09:50 1834 56
    1543865
    큰병걸리면 죽는게 당연합니다 [4] 자화상 17/12/21 05:42 2129 36
    1543662
    어차피 문케어는 출발할 것이고 정착될걸요? [42] 김광뤳 17/12/21 00:48 1000 50
    1543643
    대학병원 실제 근무시간 감사나 한번 해보세요 제발 [9] 딜도박는힐러 17/12/21 00:30 1889 44
    1543640
    뭐 대단한걸 바라는게 아닌데 [50] 46해510 17/12/21 00:30 1033 33
    [펌] 문케어의 환상 / 작성자 서울의대 허대석 교수 [14] 펌글 제이와이84 17/12/20 23:34 1288 42
    1543519
    그래서 돈때문에 치료를 포기하는 현실이 옳단 말인가요? [70] 견고한성 17/12/20 22:56 1681 55
    1542537
    여기 오시는 의사분들께: 포기하세요. [36] 창작글 존그레이 17/12/20 12:11 991 50
    1542320
    저도 떠나렵니다 [26] ..륵 17/12/20 08:27 1456 51
    1541973
    전 소위말하는 바이탈과 의사입니다. [78] 속효성지사제 17/12/20 00:37 1259 64
    1541039
    [시게분리][관리자해명] 가즈아!! 차단 가즈아!! [6] 석까 17/12/19 17:53 830 46
    1539984
    의료계 종사자분들 화이팅 [6] 김홍차 17/12/19 13:26 681 20
    1539777
    휴일에 택시에서 욕먹고 울분에 차서 글을 씁니다. [31] 좋은사람될게 17/12/19 12:48 920 52
    1538831
    외상센터의 현실(SBS 그것이 알고싶다 1104회) [16] ravio 17/12/19 09:16 881 52
    1538386
    그분들의 래퍼토리. [2] アンノウン 17/12/19 05:55 915 32
    1538205
    오유는 파쇼인가? 마지막 글 남기고 떠납니다 [26] Dr.Kimble 17/12/19 03:59 947 51
    1537483
    [시게분리][관리자해명] 시작도 절정도 의게네요. 1인 더 차단하세요. [27] 본인삭제금지 치즈맥주 17/12/19 02:17 518 54
    1536460
    x를 눌러 조의를 표해주세요 [91] 양심티거사랑 17/12/18 21:44 6819 84
    1536459
    답답해서 글 팝니다 [126] 자하 17/12/18 21:44 1436 51
    1536457
    시게분들 이거 보면 이분좀 데려가요 [31] 시험은내일 17/12/18 21:41 1831 44
    1536020
    의사로서 느끼는 절망감을 말해보겠습니다. [63] 창작글 존그레이 17/12/18 00:55 3376 81
    1535911
    1년에 10억식 적자를 내는 회사원이 있다면... [34] アンノウン 17/12/17 21:26 5012 62
    1535904
    예언 하나 하겠습니다 [94] 리한나 17/12/17 21:07 3188 63
    1535788
    돈 얘기를 한번 해 봅시다. [6] 견고한성 17/12/17 17:49 1081 33
    1535679
    지금까지 의료문제 안고치고 의료계는 대체 뭐했냐고 하시는데ㅠㅠㅠ [40] 치즈맥주 17/12/17 14:35 2167 62
    1535677
    당신은 오유가 광장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36] 바보의웃는피 17/12/17 14:35 945 50
    1535460
    보장성 강화대책 재정조달방안에 관하여 [15] 릴리엘 17/12/17 08:18 679 28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