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1543519
    작성자 : 견고한성 (가입일자:2015-12-19 방문횟수:1114)
    추천 : 55
    조회수 : 1711
    IP : 222.239.***.150
    댓글 : 70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7/12/20 22:56:03
    원글작성시간 : 2017/12/20 18:33:04
    http://todayhumor.com/?humorbest_1543519 모바일
    그래서 돈때문에 치료를 포기하는 현실이 옳단 말인가요?
    문재인케어 포함 의료정책에 관해 토론할때 이렇게 말하는 사람들이 간과하는 것이 한가지 있는데 그건 돈 때문에 누군가가 치료를 포기하지 않는 나라는 지구상에 없다는 것. 뭐 시민권을 거의 혈족 관리 수준으로 엄격하게 관리하며 석유뽑아먹고 사는 카타르정도는 어떤지 확실히 모르겠네요. <div><br></div> <div>한때 미국은 물론 한국을 공포에 떨게 했던 영화 식코의 유명한 짤, 너무 유명한 나머지 별로 설명할 필요도 없을 정도로 유명했던 짤 하나 보고 갑시다.</div> <div><br></div> <div><div style="text-align:left;"><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712/151375736683e5adea0d294483b333e04b19d68cfc__mn696788__w1024__h637__f78964__Ym201712.jpg" width="800" height="498" alt="1.jpg" class="chimg_photo" style="border:none;" filesize="78964"></div> <div style="text-align:left;"><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712/1513757366ac02ee44c1204d53b2a03c063c752ad2__mn696788__w318__h159__f10544__Ym201712.jpg" width="318" height="159" alt="2.jpg" style="border:none;" filesize="10544"></div> <div><br></div>바로 손가락 두개가 절단나서 병원에 실려갔더니 중지는 6600만원 약지는 1300만원이라 하기에 식지만 붙였다는 무시무시한 설명이 있었죠.</div> <div>밑에는 미국에서는 약값이 어마무시해서 데꿀멍 했는데 다른 나라에서는 5센트라며 우는 짤.</div> <div><br></div> <div>이런 차이가 나는 이유는 물론 공보험의 존재와 약값을 결정하는 방식의 차이때문입니다.</div> <div><br></div> <div><a target="_blank" href="http://www.todayhumor.co.kr/board/view.php?table=medical&no=20135&s_no=13996668&kind=member&page=1&member_kind=total&mn=696788" target="_blank">http://www.todayhumor.co.kr/board/view.php?table=medical&no=20135&s_no=13996668&kind=member&page=1&member_kind=total&mn=696788</a></div> <div><br></div> <div>전에 제가 쓴글 참조하시면 됩니다.</div> <div><br></div> <div>고로 이러한 공포에 시달리는 사람은 돈때문에 고칠 수 있거나 치료가능한 사람을 포기하는 이런 현실을 개탄하며 모든 치료를 공보험의 영역 우리나라로 치면 급여에 넣는 주장에 혹하게 되죠.</div> <div><br></div> <div>그러니 이 영화 식코에서 의료천국처럼 묘사한 나라중  현실을 알게되면 레알 언급할 가치조차 없는 쿠바는 시간 아까우니까 제외하고 영국과 캐나다를 봅시다. 치료비 무료, 약값무료, 심지어 병원가면 교통비까지 주는 것처럼 묘사된 나라말이죠. </div> <div><br></div> <div>팀 하포드의 경제학콘서트에서 인용된 영국 NICE (영국의 심평원이라 생각하면 됨)의 일화를 그대로 타이핑해보겠습니다.</div> <div><br></div> <div>"논란은 광역학요법이라는 새로운 치료법의 승인에 NICE가 보인 무관심에서 나왔다. 이 치료법은 망막의 손상 없이 망막 표면 밑의 병변을 없애기 위해 비주다인 혹은 베테프로핀이라고 불리는 약물투여와 저밀도 레이저 치료를 병행하는 처치 방법이다. 이 병변을 치료하지 않으면 망막의 중심부에 망막 황반이라는 돌이킬 수 없는 손상을 입게 된다. 그 결과 환자는 다른 사람의 얼굴을 인식하지 못하고 독서나 운전을 하지 못하게 된다. 이것은 영국에서 실명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 2002년에 NICE는 양쪽 눈 모두 영향을 받았을 때에 한해서 덜 손상을 입은 눈에만 광역학요법 치료를 받게 하는 극단적인 내용의 지침을 마련했다. 이는 한쪽 눈의 시력을 잃게 되더라도 양쪽 눈의 치료는 거부하라는 것을 의미한다.</div> <div><br></div> <div>NICE를 비난하기에 앞서 NICE의 상황을 먼저 알아보자. NICE가 직면한 근본적인 문제는 재원은 제한되어 있는 반면 이를 사용해야할 치료 방법의 수는 무제한으로 많다는 것이다. 환자들에게 물어보는 것은 좋은 방법이 아니다. 치료비를 거의 부담하지 않는 환자들은 어떤 치료든 더 많이 요구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NICE는 누가 어떤 종류의 보건 서비스를 받을 것인지 결정해야 하는 딜레마를 해결해야 한다."</div> <div><br></div> <div>만약 위의 짤이 눈으로 대체되고 한쪽눈은 0$ 다른 한쪽은 나가리 라고 써 있었으면 위의 짤보다 덜 공포스러웠을까요?</div> <div><br></div> <div>캐나다의 문제점 또한 이런 식이죠. 기사 하나 가져와 보겠습니다.</div> <div><br></div> <div><a target="_blank" href="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5/05/22/0200000000AKR20150522082400009.HTML" target="_blank">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5/05/22/0200000000AKR20150522082400009.HTML</a></div> <div><br></div> <div>이건 같은 사건의 캐나다 뉴스 영상입니다.</div> <div><br></div> <div><a target="_blank" href="https://www.msn.com/en-ca/news/world/cancer-patient-saved-by-surgery-in-korea-after-bc-delays/vi-BBjZqhN?refvid=BBjZqhN" target="_blank">https://www.msn.com/en-ca/news/world/cancer-patient-saved-by-surgery-in-korea-after-bc-delays/vi-BBjZqhN?refvid=BBjZqhN</a></div> <div><br></div> <div>즉 영국이건 캐나다건 심평원같은 조직은 모두 존재하며 거기서 당신이라는 개인이 겪고 있는 질병에 들어가는 돈이 이 사회가 감당하기에 너무 많다고 판단하고 그 돈으로 다른 사람에게 다른 치료를 하는 것이 공익에 더 부합하다고 판단하는 순간 칼같이 쳐낸다는 것이죠.</div> <div><br></div> <div>영국이나 캐나다형 의료시스템에서 대형병원 전문의를 만나 진찰을 받는 것이 얼마나 까다로운지는 익히 알려진 사실입니다. 한국에서처럼 자가진단 후 초진비 13000원 가량을 내고 진찰받은 후 필요하면 1~2주안에 수슬을 하는 일은 위의 두 나라에서는 일어날 수 없는 일입니다. 그래서 대기하다 암을 키운다는 말이 있는거죠.</div> <div><br></div> <div>물론 기대수명, 건강수명, 1인당 의료비 지출등 여러 거시지표를 보면 단박에 알 수 있듯이 평균적인 중산층이하 시민들에게 미국 의료 상황이 한국이나 밑의 두 나라들보다 훨씬 더 막장인게 맞습니다. 그걸 부정하려고 하는게 아니에요. 제가 말하고 싶은 것은 의료비가 아무리 저렴한 나라, 심지어 모든게 공짜에다 가면 교통비까지 챙겨주는 나라에 가서 산들 돈때문에 아픈 사람들이 치료를 포기하지 않는 그런 유토피아는 없다는 겁니다. 단지 그 시도/포기의 결정을미국은 각자의 경제력에 맞게 개인이 하는 것이고 다른 나라들은 국가가 나서서 해주는 차이일뿐이죠. </div> <div><br></div> <div>그리고 한국에서 그 치료 혹은 치료포기를 결정하는 핵심적 키워드가 바로 의료 수가 혹은 비급여항목이 되는 겁니다. 그리고 문재인 케어에 의구심을 보낼 수 밖에 없는 이유도 여기 있고요. 비급여 항목은 어떤 의사나 병원들에게 있어 물론 돈벌이 수단으로 악용되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은 저수가 현실에서 여러분이 돈때문에 죽거나 다치거나 혹은 더 수월하게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옵션이었던 것이 사실이란 거죠. 이걸 수가의 영역으로 집어넣으려면 당연히 수가현실화가 이루어져야하며 그것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여러분은 국가에 의해 망막병변을 앓는 영국인 암에 걸린 캐나다인처럼 치료를 포기당하는 것입니다. </div> <div><br></div> <div>아 물론 이시각 한국에서도 얼마든지 치료를 포기당하는 한국인이 많습니다. 예를 들면 효과가 더 좋은 신약이 보험이 안돼 포기하는 환자들이 있죠. 위에 기사에 보면 입랜스 이야기가 있는데 그런 경우는 미국을 제외한 모든 나라에 존재하고 특히 한국은 다른 OECD나라들보다 더 많이 존재합니다. 신약에 접근하는 환자의 비율이 낮기 때문인데, 이는 약가결정을 하는 공단이 공공지출을 최대한 억지하기위해 정책적으로 약값을 내리려다 보니 존재하게 되는 단점이죠.</div> <div><span style="font-size:9pt;"><br></span></div> <div><span style="font-size:9pt;">물론 여러분이나 여러분 가족이 환자가 되어 병원에 실려갔을때 이런 설명을 해줄 의사는 없죠. 세상 어느 의사가 " 환자에겐 비싼 A 약과 B기구를 사용한 C방법으로 수술을 했으면 살거나 혹은 더 예후가 좋았겠지만 심평원에서 허락을 안해주므로 적당한 방법을 찾다가 환자가 죽거나 or 더 다쳤습니다." 라고 설명을 해주겠습니까. 안그래도 다친 사람 뚜껑열리게 해서 처맞고 싶은거 아닌담에야. 그냥 여러분은 모르는 사이에 여러분에게 사용될 수 있는 옵션중 몇가지를 잃는 것 뿐이죠. </span></div> <div><div><span style="font-size:9pt;"><br></span></div> <div><span style="font-size:9pt;">위에 제가 전에 썼던 글을 한번 더 기억해 주세요. 저기서 과연 대한민국 정부가 의료비 지출을 억제할 수 있는 카드로 남은 것이 뭐가 있나 하고요. 의료인 급여를 더 앙칼지게 짜볼까요? 다국적 제약사를 총칼들고 찾아가 약을 뺏어올까요? 아니죠 남은 방법 저는 별로 없다고 생각합니다. 남은건 전면적인 포괄수가제 정도인데 이건 장점과 단점이 참 명확한 방법이라서요. 장점은 과잉진료 막고 + 의료비 지출 억제 단점은 위와 같은 의료 서비스의 제한.</span></div> <div><br></div> <div><span style="font-size:9pt;">간단히 얘기하면 포괄수가제는 A라는 질병에 대해 국가가 미리 가격을 정해놓는 겁니다. 그 질병을 쓰기 위해 무슨 방법을 쓰는지는 상관하지 않습니다. 당연히 병원에서는 수가에 맞춰 치료하기 위해 얼마든지 더 좋은 방법이 있어도 더 싼 가격의 치료를 제공할 겁니다. 왜냐면 더 비싼걸 사용하고 공단에 치료비를 청구하면 심평원이 귀신같이 삭감할거니까요. 물론 그 대신 의료비 지출을 상당히 줄일 수는 있겠죠.   </span></div></div> <div><span style="font-size:9pt;"><br></span></div> <div><div> <div>이와 관련해서 오유유저 백명중 아흔아흔명이 좋아한다는 북유럽, 그 북유럽에서 최강의 복지천국으로 정평이 나있는 노르웨이의 영상도 한번 보시죠.</div> <div><br></div> <div><a target="_blank" href="https://www.youtube.com/watch?v=L-CU-kqFQUA" target="_blank">https://www.youtube.com/watch?v=L-CU-kqFQUA</a></div> <div><br></div> <div>이 시리즈의 짧은 영상 4개는 노르웨이 포괄수가제의 현실에 대해 고발하고 있습니다.</div></div> <div><br></div></div> <div><br></div> <div><div>문제는 문재인 케어가 이 것들을 상당히 두루뭉실하게 표현한다는 데에 있죠. 물론 포괄수가제 얘기는 저의 개인적 견해이므로 문재인 케어가 포괄수가제로의 전면적인 전환을 의미하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저라는 개인이 생각하기에 다른 방법이 그럼 뭐가 남아있지? 하고 짱구를 굴려봐도 모르겠어서 하는 말입니다. 비급여는 급여로 전환해놓으면서도 수가 인상은 거의 하지 않겠다는 발상은 의사의 수입이 어쩌고 착취가 어쩌고 하는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구조적으로 한계에 부딪힐 수 밖에 없는 방법이기 때문이죠.</div></div> <div><br></div> <div>문재인 케어가 말하는</div> <div><br></div> <div>1. 비급여는 급여로</div> <div>2. 그러면서 보험료는 크게 인상하지 않는 </div> <div><br></div> <div><span style="font-size:9pt;">그런 마법같은 방법은 없을 거라고 생각하기 때문에요. 적립해 놓은 돈이 있고 국고 지출을 늘린다 한들 의료의 질을 떨어트리지 않고 1,2를 달성하는게 가능한 일일까요? 의료비 문제는 한국보다 GDP가 세배이상 높은 노르웨이 조차도 겪는 문제인데 그런 방법이 존재하긴 하나요? 증세없는 복지는 허상인데 왜 문재인 케어는 현실일까요?</span></div> <div><br></div> <div>차라리 문재인 케어가 1. 비급여를 급여화해 보장성을 높히는 대신 2. 보혐료는 크게 인상되는 것이 현실이다 라고 주장했다면 다르게 생각해봤을 겁니다. 근데 선거가 부담됐는지 어쨌는지 모르지만 마치 증세없는 복지와 같은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심지어 여기에 현재도 14%의 노인이 40%의 의료비를 지출하고 있는 고령화의 현실은 어쩔건지 저는 모르겠습니다. 정부의 의료지출은 현 상황을 유지하더라도 가파르게 증가할 수 밖에 없는 구조거든요. 그렇다고 의료를 5년만 하고 말것도 아니고요.</div> <div><br></div> <div>그래서 문재인 케어를 의심스럽게 바라볼 수 밖에 없는겁니다. 그냥 일반 시민의 입장에서는 그래요. 내가 알바라서가 아니고요. 이 문제에 대해서 속시원하게 설명해주는 사람은 없고 너 적폐지? 하는 사람만 있으니 답답할뿐이죠. 내가 페미 싫어하고 여성정책과 문재인케어에 반대하는 소위 문재인 정권에 반하는 글만 쓰기 때문에 알바 의심을 할 수 밖에 없다던 사람도 있었지만 그런 사람들은 이런 의문엔 답해주지 않아요.</div>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12/20 18:36:34  223.38.***.147  답답한이선생  459977
    [2] 2017/12/20 18:39:05  1.214.***.154  kmaster  723273
    [3] 2017/12/20 18:39:25  211.47.***.212  29만1천원  243672
    [4] 2017/12/20 18:45:47  218.235.***.3  릴리엘  733328
    [5] 2017/12/20 18:48:00  162.158.***.143  자그마한앙마  654095
    [6] 2017/12/20 19:09:31  121.176.***.43  뚱뚱쥐  748954
    [7] 2017/12/20 20:10:00  218.38.***.94  BIN12  366419
    [8] 2017/12/20 20:29:46  220.123.***.99  치즈맥주  645267
    [9] 2017/12/20 21:33:44  58.150.***.77  팔라듐  647747
    [10] 2017/12/20 22:56:03  165.132.***.251  멍믕  747286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현재 게시판의 베스트게시물입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544403
    의갤펌)이대목동병원 사건에 대한 한 소아과 의사의 푸념 [65] 자화상 17/12/21 17:33 5289 110
    1544219
    문케어 꼭 이대로 되길 바라며 전 이만 퇴장합니다. [14] 치즈맥주 17/12/21 14:03 1717 44
    1544021
    포기하겠다는 의사들에게 의료기사가 [17] 답답한이선생 17/12/21 11:06 1715 31
    1543957
    의료계가 문케어의 취지대로 나가지 못하게되는 그날. [70] 금손이 17/12/21 09:50 1864 56
    1543865
    큰병걸리면 죽는게 당연합니다 [4] 자화상 17/12/21 05:42 2129 36
    1543662
    어차피 문케어는 출발할 것이고 정착될걸요? [42] 김광뤳 17/12/21 00:48 1000 50
    1543643
    대학병원 실제 근무시간 감사나 한번 해보세요 제발 [9] 딜도박는힐러 17/12/21 00:30 1889 44
    1543640
    뭐 대단한걸 바라는게 아닌데 [50] 46해510 17/12/21 00:30 1033 33
    1543571
    [펌] 문케어의 환상 / 작성자 서울의대 허대석 교수 [14] 펌글 제이와이84 17/12/20 23:34 1288 42
    그래서 돈때문에 치료를 포기하는 현실이 옳단 말인가요? [70] 견고한성 17/12/20 22:56 1711 55
    1542537
    여기 오시는 의사분들께: 포기하세요. [36] 창작글 존그레이 17/12/20 12:11 991 50
    1542320
    저도 떠나렵니다 [26] ..륵 17/12/20 08:27 1456 51
    1541973
    전 소위말하는 바이탈과 의사입니다. [78] 속효성지사제 17/12/20 00:37 1259 64
    1541039
    [시게분리][관리자해명] 가즈아!! 차단 가즈아!! [6] 석까 17/12/19 17:53 830 46
    1539984
    의료계 종사자분들 화이팅 [6] 김홍차 17/12/19 13:26 681 20
    1539777
    휴일에 택시에서 욕먹고 울분에 차서 글을 씁니다. [31] 좋은사람될게 17/12/19 12:48 920 52
    1538831
    외상센터의 현실(SBS 그것이 알고싶다 1104회) [16] ravio 17/12/19 09:16 911 52
    1538386
    그분들의 래퍼토리. [2] アンノウン 17/12/19 05:55 915 32
    1538205
    오유는 파쇼인가? 마지막 글 남기고 떠납니다 [26] Dr.Kimble 17/12/19 03:59 947 51
    1537483
    [시게분리][관리자해명] 시작도 절정도 의게네요. 1인 더 차단하세요. [27] 본인삭제금지 치즈맥주 17/12/19 02:17 518 54
    1536460
    x를 눌러 조의를 표해주세요 [91] 양심티거사랑 17/12/18 21:44 6819 84
    1536459
    답답해서 글 팝니다 [126] 자하 17/12/18 21:44 1436 51
    1536457
    시게분들 이거 보면 이분좀 데려가요 [31] 시험은내일 17/12/18 21:41 1861 44
    1536020
    의사로서 느끼는 절망감을 말해보겠습니다. [63] 창작글 존그레이 17/12/18 00:55 3376 81
    1535911
    1년에 10억식 적자를 내는 회사원이 있다면... [34] アンノウン 17/12/17 21:26 5042 62
    1535904
    예언 하나 하겠습니다 [94] 리한나 17/12/17 21:07 3188 63
    1535788
    돈 얘기를 한번 해 봅시다. [6] 견고한성 17/12/17 17:49 1081 33
    1535679
    지금까지 의료문제 안고치고 의료계는 대체 뭐했냐고 하시는데ㅠㅠㅠ [40] 치즈맥주 17/12/17 14:35 2167 62
    1535677
    당신은 오유가 광장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36] 바보의웃는피 17/12/17 14:35 945 50
    1535460
    보장성 강화대책 재정조달방안에 관하여 [15] 릴리엘 17/12/17 08:18 679 28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