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1533249
    작성자 : 글라라J (가입일자:2016-01-31 방문횟수:922)
    추천 : 67
    조회수 : 5243
    IP : 211.201.***.85
    댓글 : 17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7/12/12 10:52:54
    원글작성시간 : 2017/12/12 09:09:39
    http://todayhumor.com/?humorbest_1533249 모바일
    내 누나 이야기
    옵션
    • 펌글
    <div><br></div> <div><br></div> <div> <div><br></div> <div>나에게는 누나가 한 명 있었다.</div> <div><br></div> <div>아니 있었다고 한다.</div> <div><br></div> <div><br></div> <div>내 누나는 사람은 아니었다.</div> <div><br></div> <div>개였다.</div> <div><br></div> <div>종은 잘 모르겠지만 어느 외래종과 백구가 섞인 잡종 대형견 암컷이었다. </div> <div><br></div> <div><br></div> <div>연년생인 나와 형이 어렸을 적 정도가 아니라 두살, 세살배기 아기였을 때, </div> <div><br></div> <div>울 아버지 회사 지인 분이 개를 키울 수 없는 아파트로 이사를 가게 되어 곤란해하는 걸 보다 못해 집에 데려왔었다고 한다.</div> <div><br></div> <div>어머니는 아직 걸음마 뗀 지 얼마 되지도 못하는 아기가 있는, </div> <div><br></div> <div>그것도 마당도 없는 아파트에서 <span style="font-size:9pt;">저런 대형견을 어떻게 키우냐고 엄청 화를 내셨고, </span></div> <div><span style="font-size:9pt;"><br></span></div> <div><span style="font-size:9pt;">아버지는 계속 사과하며 개를 맡아줄 다른 사람을 구하겠다고 하셨다.</span></div> <div><br></div> <div>그리고 그렇게 개를 맡고 일주일 만에 어머니는 태도가 180도 바뀌었다. </div> <div><br></div> <div>얘는 백만금을 줘도 남한테 못 준다고.</div> <div><br></div> <div>그 이유인 즉슨, 얘가 너무 똑똑한데다 애기를 너무 잘 보는 개였던 것이다. </div> <div><br></div> <div><br></div> <div>하루 만에 변을 가리고 절대 함부로 짖지도 않았다. </div> <div><br></div> <div>우리 형제가 꼬집고 때려도 절대 내 옆에서 한시도 떨어지지 않았고 </div> <div><br></div> <div>우리가 기저귀에 싸면 냄새를 맡고 울 어머니를 부르러 갔으며 </div> <div><br></div> <div>특히 부모님이 아닌 다른 어른이 우리를 안으려고 하면 짓지도 않던 애가 으르렁거리면서 막아섰고, </div> <div><br></div> <div>오로지 우리 부모님을 통해 건네받는 걸 봐야 얌전히 있었다고 한다.</div> <div><br></div> <div>얼마 지나지 않아 어머니는 그 개가 애를 너무 잘 본다고 이름을 '누나'라고 지었다.</div> <div><br></div> <div><br></div> <div>그리고 두 해가 지났다.</div> <div><br></div> <div><br></div> <div>유치원에 들어가게 된 형은 유치원에 다니며 친구랑 노는 맛을 알게 되어 집에 있는 시간이 줄어들었고, </div> <div><br></div> <div>어머니는 칼국수 가게를 운영하셨기 때문에 나는 대부분의 시간을 가게 앞 놀이터에서 누나와 함께 지냈다.</div> <div><br></div> <div>누나는 내가 놀이터 바깥으로 나가려고 하면 내 소매를 물고 질질 끌어 나를 놀이터에서 못 벗어나게 했고, </div> <div><br></div> <div>밥 때가 되면 귀신같이 나를 엄마 앞으로 대령해 놓았다. </div> <div><br></div> <div>낯선 사람이 내 옆으로 오면 으르렁대는 것은 기본이고 잠자리마저 자기 개집이 아닌 내 이부자리 옆에서 꼭 붙어서 잤다.</div> <div><br></div> <div>그 때가 되어서 누나는 이름만 누나가 아니라 나에게 진짜 누나 그 자체였다.</div> <div><br></div> <div><br></div> <div>그러던 어느 날.</div> <div><br></div> <div>우리 가족이 친척들과 함께 여행을 가게 되었다.</div> <div><br></div> <div>좁디 좁은 차 안에 친척들이 전부 타고 가는 2박 3일의 여행. 당연히 개를 태울 자리는 없었다.</div> <div><br></div> <div>다행히 아는 동네 아주머니께서 잠시 누나를 돌봐준다고 하셨고, </div> <div><br></div> <div>누나와 떨어져서 울며 발악하는 나에게 <span style="font-size:9pt;">두 밤만 자면 볼 수 있으니까 울지 말라고 겨우 달래고, </span></div> <div><span style="font-size:9pt;"><br></span></div> <div><span style="font-size:9pt;">우리 가족은 통영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왔다.</span></div> <div><br></div> <div><br></div> <div>그리고 다시 집에 돌아왔을 때.</div> <div><br></div> <div>누나가 없었다. </div> <div><br></div> <div><br></div> <div>마당에 묶어놓았는데 개장수, 아니 개도둑이 몰래 훔쳐간 거 같다고 아주머니는 미안해하셨다.</div> <div><br></div> <div>두 밤만 자면 만날 줄 알았던 누나가 보이지 않는다.</div> <div><br></div> <div>어머니 말씀으로는 그 때 네살배기 아이가 상실이라는 경험을 접할 때 어떤 끔찍한 일이 벌어지는지 보셨다고 하더라.</div> <div><br></div> <div><br></div> <div>이틀 동안 밥도 물도 다 집어던지고 누나의 개집 앞에서 하루 종일, 아니 날이 새도록 울었다고 한다.</div> <div><br></div> <div>달래보고 얼러보고 혼을 내봐도 내 입에서는 오로지 '누나'라는 말과 서러운 울음밖에 안 나왔다고 한다.</div> <div><br></div> <div>그렇게 나 때문에 부모님도 뜬 눈으로 밤을 새셨고, 나는 다음날 점심 때가 되어서야 울다 지쳐 퀭한 눈으로 지쳐서 잠들었다.</div> <div><br></div> <div><br></div> <div>문제는 그 다음이었다.</div> <div><br></div> <div>한여름에 갑자기 내 몸이 불덩이마냥 펄펄 끓었다. </div> <div><br></div> <div>해열제를 먹여도 소용없었고 결국 경기까지 일으켰다.</div> <div><br></div> <div>혹시나 내가 잘못될까 하는 생각에 어머니는 눈물바다가 된 얼굴로 나를 들쳐 매고 병원 응급실로 달려가셨고, </div> <div><br></div> <div>담당 의사는 얼음주머니 속에 내 몸을 파묻다시피 했다고 한다.</div> <div><br></div> <div>그래도 열이 내려가지 않는 내 몸을 보며 의사는 무슨 일이라도 있었냐고 물으셨고 어머니는 자초지종을 얘기하셨다. </div> <div><br></div> <div>그 말을 다 들은 의사의 딱 두 마디.</div> <div><br></div> <div><br></div> <div> "XX야 누나 찾았대. 지금 집에 있대"</div> <div><br></div> <div><br></div> <div>이 두마디 말로 한 시간도 채 안 되어 열이 거짓말같이 내렸다.</div> <div><br></div> <div>그래도 혹시나 하는 맘에 나는 병원에 이틀간 입원하며 각종 검사를 받았고, </div> <div><br></div> <div>아마 그 사이 아버지는 누나를, 아니면 누나와 닮은 개라도 찾으려고 휴가를 내고 발이 빠지게 돌아다니셨으리라.</div> <div><br></div> <div>짧은 입원을 마치고 집에 왔을 때, 집에는 개 한 마리가 있었다. </div> <div><br></div> <div>이 이전까지 내용은 부모님께 들은 내용이지만 이 부분 만큼은 내 뇌리에도 선명하게 남아있는 아픈 기억이다.</div> <div><br></div> <div>2년 동안 계속 함께했기에 한 눈에 알 수 있었다.</div> <div><br></div> <div><br></div> <div>그건 </div> <div><br></div> <div>누나가</div> <div><br></div> <div>아니었다.</div> <div><br></div> <div><br></div> <div><br></div> <div>결국 누나는 찾지 못한 것이다.</div> <div><br></div> <div><br></div> <div>나는 그날 누나를 닮은 듯 하면서도 결코 닮지 않은 그 낯선 개를 끌어안고 한 시간이 넘도록 끅끅대며 울었다.</div> <div><br></div> <div>다음날, 당연하게도 나는 누나가 아닌 그 개를 철저하게 외면했고, </div> <div><br></div> <div>누나가 아니었던 그 개 또한 당연하게도 내가 아닌 자기 밥 챙겨주는 우리 엄마만 찾아다녔다.</div> <div><br></div> <div>결국 아버지는 그 개를 또다시 어디론가 보내버리셨고, 엄마는 조금 이르지만 나를 형과 함께 유치원에 보내셨다. </div> <div><br></div> <div><br></div> <div>내가 누나 사진만 보면 세상 다 잃은 표정으로 또르르 눈물만 흘리는 바람에 누나가 찍힌 사진은 다 없애버리셨고, </div> <div><br></div> <div>불행인지 다행인지 내가 사진기만 갖다대면 울어재끼는 귀찮은 꼬맹이였던 탓에 사진은 그렇게 많지도 않았다. </div> <div><br></div> <div>이후 나는 누나를 찾지도 않았고 딱히 울지도 않았다.</div> <div><br></div> <div>이후 초등학교에 입학함과 동시에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그 상처에 대해서는 생각할 겨를도 없었다.</div> <div><br></div> <div>다만 초등학생 때 친구 집에 놀러갔다가 친구놈이 자기 애완견과 너무 잘 노는 모습을 보고</div> <div><span style="font-size:9pt;"><br></span></div> <div><span style="font-size:9pt;">그날 저녁 잠자리에서 조용히 눈물을 흘렸던 것이 기억난다.</span></div> <div><br></div> <div><br></div> <div>가끔 웃대를 비롯한 여러 커뮤니티에 반려견 관련한 글이 올라오면</div> <div><br></div> <div>오랜 세월이 지나 언젠가 내가 다시 하늘로 돌아가는 날</div> <div><br></div> <div>누나가 다시금 내 옆에 붙어서 나를 지켜봐줄까 하는 생각이 든다.</div> <div><br></div> <div><br></div> <div>이 세상 모든 개와 그 가족들이 행복했으면 좋겠네.</div> <div><br></div> <div><br></div> <div>그리고 누나 훔쳐간 개도둑놈아 20년이 훌쩍 지났어도 넌 아직도 도저히 용서 못하겠다. </div> <div><br></div> <div><br></div> <div> <div style="text-align:left;"><im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712/151303736649ee63bdb3b84af69410b8cf1d494eaa__mn704744__w473__h832__f51902__Ym201712.jpg" width="473" height="832" alt="a_2284391234_4b6cdd87726e7c364190ca53d70b754563cad7da.jpg" style="border:none;" filesize="51902"></div><br></div> <div><br></div></div>
    출처

    웃대 ... 아윽나온다나와

    http://huv.kr/pds676159
    글라라J의 꼬릿말입니다
    <img src="http://i.imgur.com/cLmZzKF.gif" alt="div">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12/12 09:16:22  210.104.***.56  leo10  719240
    [2] 2017/12/12 09:21:26  121.140.***.156  grump  514515
    [3] 2017/12/12 09:21:49  211.243.***.187  신좌파  746781
    [4] 2017/12/12 09:47:09  124.51.***.140  뽕기요미  322282
    [5] 2017/12/12 10:07:12  59.1.***.227  코덕잉  756316
    [6] 2017/12/12 10:09:38  221.141.***.88  화이트린넨  591671
    [7] 2017/12/12 10:19:59  1.234.***.47  압생두  564084
    [8] 2017/12/12 10:21:49  123.254.***.182  복날은간다  185680
    [9] 2017/12/12 10:22:27  121.139.***.242  비아  432716
    [10] 2017/12/12 10:52:54  49.171.***.23  NatalB  581297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568532
    기분은 너무 우울한데 강아지가 너무 귀여울때.gif [6] 펌글 Nuevo40 18/09/21 00:28 1384 20
    1568531
    현 상황이 못마땅한 회사 제품들. [12] 펌글 숙취엔농약 18/09/20 23:50 4227 22
    1568530
    오늘 같은 날 빙상연맹 근황. [2] 펌글 숙취엔농약 18/09/20 23:39 4295 41
    1568529
    두 여사님 오순도순 팔짱 [4] joyce123 18/09/20 23:36 2520 40
    1568528
    백종원 (이었던것) [2] 펌글 ★☆ 18/09/20 23:21 4638 21
    1568527
    메로나가 장수할 수 밖에 없는 이유. [13] 숙취엔농약 18/09/20 23:16 3692 31
    1568526
    공대생들이 인기가 없는 이유 [14] 펌글 ★☆ 18/09/20 23:09 3892 21
    1568525
    심심풀이로 볼만한 움짤들 모음 205.GIF [38] 방콕고양이 18/09/20 22:24 2279 24
    1568524
    착한집사 [6] 펌글 눈물한스푼 18/09/20 22:09 5150 46
    1568523
    아는 오빠의 연애상담 [9] 눈물한스푼 18/09/20 21:37 8106 45
    1568522
    ??? : 마카오에서 도박을 한 이유가 뭡니까? [20] 불편러보면짖음 18/09/20 21:11 8779 57
    1568521
    결혼식 패물에 대해 설명하는 시어머니 [15] 치치와보리 18/09/20 20:51 11984 45
    1568520
    대한민국 민족반역자들의 역사 교육. [21] 펌글 숙취엔농약 18/09/20 20:50 5894 64
    1568519
    이맘때만 되면 걱정이네요... [11] 펌글 감동브레이커 18/09/20 20:49 6559 32
    1568518
    개마고원의 야생 동물들 [25] 안다쏜 18/09/20 20:40 7449 53
    1568517
    이말년딸 쏘영이의 1타 3피 [7] 넥스트 18/09/20 20:26 8449 51
    1568516
    날 이렇게 비난한 놈은 니가 처음이야!!! [15] 울프맨 18/09/20 20:08 6899 23
    1568515
    해외패륜 챔피언 [7] 펌글 감동브레이커 18/09/20 19:57 11981 37
    1568514
    어제 외박하고 들어온 아침 [11] 펌글 눈물한스푼 18/09/20 19:51 10487 39
    1568513
    박명수 상견례 일화. [7] 펌글 숙취엔농약 18/09/20 19:42 8759 51
    1568512
    어이. 해병대. 너흰 이제 죽었어. [14] 생활부장 18/09/20 19:36 8983 37
    1568511
    북한의 선물 [39] 좋은날~★ 18/09/20 19:34 6860 55
    1568510
    다음에서 이젠 대놓고 거짓말 함.interview [9] 박뽀영 18/09/20 19:14 8548 32
    1568509
    님들 통일 되도 기차타고 유럽 못감ㅎㅎ. [22] 숙취엔농약 18/09/20 19:14 8695 54
    1568508
    유민상이 알려주는 햄과 소시지의 차이점. [20] 펌글 숙취엔농약 18/09/20 18:54 10416 38
    1568507
    빈라덴 잡혔을 당시 통곡한 대학원생 [13] 펌글 ★☆ 18/09/20 18:53 9641 53
    1568506
    김정은 x 카카오프렌즈 [10] 펌글 미란누나떡집 18/09/20 18:20 10017 44
    1568505
    설탕 한 숟가락만 넣어라 [16] 펌글 눈물한스푼 18/09/20 18:14 10442 35
    1568504
    바다건너 흔한 계란말이 [19] Soldado 18/09/20 17:44 11284 42
    1568503
    계단에서 낑낑대는 웰시코기 강아지.gif [10] 펌글 착한궁디Lv19 18/09/20 17:34 7471 56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