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1531401
    작성자 : 복날은간다 (가입일자:2011-12-17 방문횟수:740)
    추천 : 56
    조회수 : 2011
    IP : 123.254.***.182
    댓글 : 34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7/12/07 21:05:48
    원글작성시간 : 2017/12/07 19:33:39
    http://todayhumor.com/?humorbest_1531401 모바일
    [단편] 고양이들의 밤
    옵션
    • 창작글
    사람들이 다니지 못하는 건물과 건물 사이의 작은 공간. 사람들이 잠든 어두운 밤의 그곳에 길고양이 몇이 모여있었다.


    그때, 밖을 보고 돌아온 하얀 고양이 하나가 호들갑을 떨며 말했다.
    [ 정말이네! 지금 '죽음의 신'이 동네 입구까지 와 있어! ]

    한쪽 귀가 잘린 고양이가 이제 알았냐는 듯이 말했다.
    [ 나는 어제부터 알고 있었어. 죽음의 신이 어디로 가는지도 알고 있지. 냄새나는 풀을 심은 파란 대문 집이야. 새벽쯤이면 도착할걸. ]

    뚱뚱한 검은 고양이가 그 집을 알겠다는 듯 말했다.
    [ 아~ 어린 인간이 셋이나 있는 집이지? 불쌍하다. 죽음의 신이 도착하면 그 집에 가족 다섯이 모두 죽을 거 아니야? ]

    귀 잘린 고양이가 고개를 끄덕였다.
    [ 그렇겠지. 그런 죽음의 신이니까. ]

    하얀 고양이가 깜짝 놀라 말했다. 
    [ 정말? 우리가 구해줄 수 없어? ]

    귀 잘린 고양이가 말했다.
    [ 너는 어려서 생각이 단순하구나. 죽음의 신을 볼 수 있을 뿐인 우리가 무슨 수로 구할까. 구할 필요도 모르겠고. ]
    [ 아 그래..? ]

    하얀 고양이가 잔뜩 풀이 죽었을 때, 늙은 삼색 고양이가 불쑥 끼어들었다.
    [ 그러는 너도 아직 어리구나. 죽음의 신이 '검은 고양이'를 좋아하는 걸 모르는구나. 검은 고양이가 있으면 죽음의 신의 발길을 조금이나마 옮길 수 있어. ]

    주변을 두리번거린 고양이들은 뚱뚱한 검은 고양이를 발견했다.
    [ 우리 중에도 검은 고양이가 하나 있네. ]

    늙은 삼색 고양이가 고개를 끄덕였다.
    [ 검은 고양이가 죽음의 신을 그 옆집으로 유인할 수 있을 거야. 그럼 그 옆집에 사는 인간이 대신 죽는 거야. 내가 알기로 그 옆집에는 인간이 하나 밖에 살고 있지 않아. ]

    하얀 고양이가 제자리에서 폴짝거렸다.
    [ 그러면 우리가 도와주자! 인간 하나를 희생해서 인간 다섯을 구할 수 있잖아! ]

    그러자, 이때까지 조용히 있던 치즈 색 고양이가 갑자기 큰 소리로 말했다.
    [ 무슨 소리야? 그 옆집에 사는 건 '캣맘'이라고 불리는 착한 인간이라고! ]

    귀 잘린 고양이가 고개를 끄덕였다.
    [ 그렇군. 그러고 보니 캣맘이 그 집이었지. 그 인간이 죽어버리면 거리에 식량이 줄어들 거야. 죽이면 안 돼. ]

    하얀 고양이는 목소리가 조금 작아졌다.
    [ 그래도 그냥 두면 어린 인간이 셋이나 죽잖아. 너무 불쌍해. 그들 다섯보다는 늙은 인간 하나가 죽는 게 더 나을 것 같은데 난.. ]

    귀 잘린 고양이가 콧방귀를 뀌었다.
    [ 인간이 하나 죽나 다섯 죽나 우리 고양이들한테 무슨 상관이야. 거리에 식량이 줄어들지 않는 게 더 중요해. ]

    치즈 색 고양이도 고개를 끄덕였다.
    [ 맞아. 영문도 모르고 대신 죽으면, 캣맘이 너무 억울하잖아. ]

    하얀 고양이의 고개가 푹 수그러질 때 불쑥, 뚱뚱한 검은 고양이가 말했다.
    [ 내가 죽음의 신을 옮길 수 있다고? 그럼 옮기는 것도 괜찮겠다. 하나보단 다섯을 살리는 게 더 낫지. ]

    치즈 색 고양이가 짜증 냈다.
    [ 무슨 소리야! 희생을 강요하면 안 된다니까! ]
    [ 그렇지만 하나보단 다섯이 더 소중하잖아? ]

    검은 고양이가 말하자마자, 하얀 고양이가 기다렸다는 듯이 그 옆으로 다가와 섰다.
    [ 맞아! 그 집에 어린 인간들이 셋이라니까? 구해주자! ]

    귀 잘린 고양이가 한심하다는 듯 말했다.
    [ 하나 보다 다섯이 소중하다니, 단순한 생각이야. 캣맘이라는 인간은 거리에 식량을 늘린다고. 이 거리를 생각하면 그들 다섯보단 캣맘 하나가 더 가치 있어. ]

    치즈 색 고양이가 당연하다는 듯 말했다.
    [ 맞아. 다섯이고 하나고는 중요한 문제가 아니야. 죽음의 신이 그들에게 방문하는 건 이미 정해진 운명이야. 현재 살 권리가 있는 건 캣맘뿐이라고. 그 권리를 우리가 마음대로 할 순 없어. ]
    [ 하지만.. ]

    치즈 색 고양이는 납득하지 못하는 것 같은 두 고양이를 향해 다시 말했다.
    [ 살아있는 모든 것엔 살 권리가 있어. 살 권리에는 본인을 제외한 누구의 의도도 침범할 수 없어. 의도가 없는 자연과 상황만이 죽음을 만드는 거야. 의도가 없는 '죽음의 신'에 우리의 의도를 넣어선 안 돼. ]

    하얀 고양이와 검은 고양이는 머리가 복잡했다. 알 것 같기도, 모를 것 같기도. 
    그들이 무슨 말을 꺼내려던 그 순간,

    ' 탁-! '

    근처 창문이 거칠게 열렸다!

    " 이 고양이 새끼들이 왜 이렇게 울어싸?! "

    잠 못 이룬 인간의 물벼락에, 고양이들은 비명을 지르며 사방으로 흩어졌다. 

    " 저 무식한 놈의 고양이 새끼들! 아주 맨날 발정기지?! "

    '탁!' 창문이 거칠게 닫혔다.

    .
    .
    .

    뚱뚱한 검은 고양이는 주변을 두리번거리다가 파란 대문 집으로 접근했다. 그리고 곧, 그 옆집으로 발길을 돌려 자리 잡았다.

    [ 난 그냥 이 문 앞에서 쉬고 싶을 뿐이야. 의도는 없어. ]

    괜한 혼잣말이었지만, 그 말을 들어주는 고양이도 있었다. 근처 담벼락 위에 숨어있는 하얀 고양이. 둘은 빠져나오자마자 곧장 이곳으로 와버린 것이었다. 
    곧, 멀리서 죽음의 신이 느릿하게 다가왔다.
    두 고양이는 긴장한 얼굴로 죽음의 신이 다가오는 걸 지켜보았다. 한데?
    죽음의 신은 검은 고양이를 무시하고 파란 대문 안으로 사라졌다.

    [ 어라? ]

    한껏 기다리고 있던 검은 고양이가 당황했다. 분명 죽음의 신은 검은 고양이를 좋아한다고 했는데?
    뚱뚱한 검은 고양이가 황당하게 일어설 때, 어느새 벽을 타고 내려온 하얀 고양이가 놀라 말했다.

    [ 앗! 너 턱 밑에 하얀 반점 뭐야? ]
    [ 뭐? ]

    뚱뚱한 검은 고양이는 고개를 숙였지만 볼 수 없었다. 

    [ 나한테 그런 게 있었어?? ]
    [ 이런! 영락없이 검은 고양이인 줄 알았더니! ]

    하얀 고양이는 허탈하게 골목길 가로등을 올려다보았다. 
    왠지 미안한 표정의 검은 고양이는 머리를 긁적거렸다.

    [ 나도 어쩔 수 없어. 내가 하얀 반점을 갖고 태어난 건 내 의도가 아니거든.. ]

    두 고양이는 파란 대문 집을 바라보다가 고개를 돌려 어둠 속으로 사라졌다.
    출처 생각
    복날은간다의 꼬릿말입니다
    이게 뭔 이야기야??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12/07 19:36:59  108.162.***.18  흑빈랑  639848
    [2] 2017/12/07 19:37:36  121.156.***.192  높이  156952
    [3] 2017/12/07 19:40:43  223.39.***.29  오잉크  85501
    [4] 2017/12/07 19:45:01  106.240.***.67  짬뽕시러  682223
    [5] 2017/12/07 19:52:53  223.38.***.184  티슈마리  632166
    [6] 2017/12/07 20:04:45  116.45.***.26  하쿠코  144707
    [7] 2017/12/07 20:14:35  175.223.***.199  바바바바밥  41388
    [8] 2017/12/07 20:39:51  166.104.***.79  아루이루  513542
    [9] 2017/12/07 21:05:09  211.36.***.109  XI우민  707874
    [10] 2017/12/07 21:05:48  183.101.***.4  kcaj  72903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533800
    문대통령 도착 소식알리는 중국 최대 포털과 뉴스 [11] 라이너스담력 17/12/13 16:09 961 24
    1533799
    땅에서 캐는 비트코인 [1] 프리무라 17/12/13 16:08 1700 11
    1533798
    기자들은 지금이 IMF 주류교체 17/12/13 16:08 798 23
    1533797
    남편들 아내에게 잘해주세요 [8] 수현냐옹~* 17/12/13 16:06 723 14
    1533796
    나는 자연인이다 이승윤 짤 숨겨진 비화 [4] 미르나래 17/12/13 16:06 1980 15
    1533795
    이거 결혼 하자는거 맞죠?? [12] 창작글 nsfw 17/12/13 16:05 1055 18
    1533794
    마운틴마우스로 만든 젤리! [6] 펌글 게썅마이웨이 17/12/13 16:02 1227 17
    1533793
    외래어 표기법 대참사... [9] 小石 17/12/13 16:00 670 16
    1533792
    [너의 이름은]미츠하, 타키 넨도로이드 개봉 [3] 그날본꽃 17/12/13 16:00 317 13
    1533791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톱 아티스트 10위한 이유 삼색강냥이 17/12/13 15:56 495 13
    1533790
    외국인과 대화하는 한끼줍쇼 [6] 펌글 게썅마이웨이 17/12/13 15:56 1964 25
    1533789
    남편이 출장을 갔어욯ㅜㅜㅜㅜㅜㅜㅜ [11] 뭐가좋을까흠 17/12/13 15:55 1446 17
    1533788
    같이 알바하는 누나랑 키스했다 [15] relay 17/12/13 15:55 2371 22
    1533787
    언니가 왜 거기서 나와? 펌글본인삭제금지 알겠슘돠 17/12/13 15:52 391 12
    1533786
    같은 향수 다른 룩? [5] kagetsu 17/12/13 15:52 1089 17
    1533785
    발성연습을 해봅시다. [3] 준레옹 17/12/13 15:45 479 18
    1533782
    [여자친구]옌모닝 ♡ [3] 그런날엔소원 17/12/13 15:41 276 11
    1533781
    노무현 퇴임 지지율은 ‘역대 최고’…맘에 안들면 보도 않는 언론 [2] 펌글 옆집조씨 17/12/13 15:40 1806 50
    1533780
    유승민이 유승민에게 ㅋㅋㅋ [11] Ronaldo9 17/12/13 15:37 1795 50
    1533779
    이재명 "나도 친문, 왜 내가 내부총질 해야 하나" [30] 우리의선택 17/12/13 15:37 2610 45
    1533778
    문대통령 "오늘 난징대학살 80주년…중국인 고통에 깊은 동질감" [8] 虎男 17/12/13 15:34 838 38
    1533777
    태형시 [10] 왕여 17/12/13 15:33 251 13
    1533776
    졸업앨범 편집 수준... [7] 펌글 프리무라 17/12/13 15:33 3675 38
    1533775
    종북좌파 자유당 의원.jpg [6] 펌글 虎男 17/12/13 15:33 2293 50
    1533774
    문프를 믿고 조급해하지 않으렵니다. [7] SBBCFFFFS 17/12/13 15:30 1073 39
    1533773
    이게 내 앞니다 [2] 트둥이 17/12/13 15:24 446 15
    1533772
    미국애니에 나온 한국식 때밀이 [3] 펌글 GeminiArk 17/12/13 15:20 1515 36
    1533771
    올 하반기에 화장품 복 터졌네요 [14] 코로롱코로롱 17/12/13 15:20 961 19
    1533770
    스카이림 근황 [15] 운동남입니다 17/12/13 15:17 2209 30
    1533769
    비니 멋짐 만세다! [3] 신혜진응원단 17/12/13 15:17 547 15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