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1521374
    작성자 : 마프르 (가입일자:2017-01-09 방문횟수:115)
    추천 : 51
    조회수 : 8434
    IP : 112.172.***.18
    댓글 : 44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7/11/15 03:09:38
    원글작성시간 : 2017/11/15 00:10:04
    http://todayhumor.com/?humorbest_1521374 모바일
    흔한 일본 음식 후기
    옵션
    • 창작글
    흔한 유럽 음식 후기로 베오베를 가서 재밌어서 한번 더 올립니다.
    추천 감사합니다 




    요번엔 일본 도쿄 버전입니다.





    작년과 올해 3박 4일씩 도쿄를 방문하면서 먹은 음식들입니다.

    냠냠냠
    역시 음식투어는 정말 좋았지만
    그만큼 지갑도 가벼워지고 .....................

    이번엔 기내식도 추가 해 봅니다.


    바로 본론으로 갑니다.




    20171101_082649.jpg

    일본 여행의 시작은 기내식입니다.
    아침 7시 45분 ANA항공을 통해 김포 -> 도쿄 하네다 공항까지 2시간 정도 걸렸습니다.
    행기가 뜨고 본 궤도?에 올라 벨트 푸는 알림이 뜨자마자 스튜어디스분들이 바로 준비해서 기내식이 나오더라구요~
    메인으로 계란볶음밥, 소시지, 사과, 샐러드, 소바, 견과류가 나왔네요 
    음료는 콜라를 선택했습니다. 
    새벽 일찍 일어나 아무것도 안 먹고 탓더니 참 맛있게 남김 없이 먹었습니다.
    저 부드러운 계란과 견과류가 참 맛있더군요
    나머지는 평범한 맛이었습니다.

    그리고 저 사과가 진~짜! 진짜! 진짜! 맛있었습니다.
    신선하고 아삭하고 달달했어요
    올해 먹은 사과 중엔 최고였네요




    20160911_135027-vert.jpg

    몇 년전 우리나라에도 들어온 shake shack 버거입니다. 일명 쉑쉑버거!
    우리나라에도 있지만 저는 일본 가서 처음으로 먹어봤습니다.
    일단 세트 메뉴가 없어서 기본인 쉑버거(패티 더블), 감자(스몰), 콜라(스몰)를 따로 시켰습니다.
    보통은 쉐이크와 같이 먹는다고 하지만, 느끼할 것 같아서 저는 콜라로 시켰습니다. 
    비싸서 콜라 시킨거 아님(쉐이크 스몰이 480엔...)

    맛은 맛있는 버거 맛입니다. 
    쉑쉑 >>> 버거킹 >>> 맥도날드 정도?
    패티가 두껍고 상당히 괜찮았습니다.
    고기 맛은 괜찮은데 약간 식감은 고기뭉치?를 먹는 느낌입니다.
    감자는 부드럽고 다들 아실만한 맛이었습니다.

    가격은 기본인 쉑버거 980엔, 감자 280엔, 콜라 230엔 총 1490엔입니다.
    충분히 맛있는 버거지만, 1490엔을 내고 먹을만한 버거는 아니었다. 정도입니다. 주관적인 의견이에요~ 




    20160909_133009-vert.jpg

    위에 초밥은 도쿄 아사쿠사 근처 시장에서 런치메뉴가 저렴하길래 들어간 초밥집인데요 
    이 초밥 집은 주문 방식이 신선했습니다. 
    일단 자리에 앉고, 위에 보이는 모니터(태블릿PC)에서 터치로 먹고 싶은 초밥 메뉴를 고릅니다.
    저는 무난하게 런치메뉴인 초밥세트와 콜라를 시켰습니다.
    진엔 안 나오지만, 회전초밥집처럼 모니터 위에 레일을 타고 음악과 함께 시킨 메뉴가 제 앞에 딱 멈춥니다.  
    그리고 모니터에 下車라고 빨갛게 반짝 거립니다 ㅋㅋ 
    모니터가 너무 반짝여서 당황한 저는 하차 밑에 잘 모르는 일본어 버튼을 눌렀습니다.
    그러니까 레일이 다시 주방쪽으로 가는겁니다 ㅋㅋㅋㅋㅋㅋ (주방이 레일 끝에 칸막이로 가려져 있습니다.)
    물론 초밥은 내리지 못 했구요 
    그걸 본 현지인들이 엄청 웃었습니다 ㅋㅋㅋ 주방에서도 웃는 소리가 나더니 다시 제 앞으로 메뉴가 오더군요
    민망하지만 뭐 그럴수도 있지.. 하면서 다시 온 초밥을 잘 받아서 먹었습니다.

    이름은 잘모르겠지만 참치, 연어, 새우, 한치 등등 여러가지가 복합적으로 나왔습니다.
    가격 때문인지 별 기대 없이 먹었는데....와 초밥이 정말 신선하고 부드럽고 짱짱했습니다.
    사진으로 식감이 전달될지 모르겠지만 
    한국에서 2~3만원짜리 시간제 무한 초밥집 초밥 맛만 알던 입이였는데..... 
    미미(美味)라고 하나요? 고급 초밥을 먹어보지 못한 저한테는 정말 입이 호강하는 맛이었습니다.
    이 가격에 이런 퀄리티라니..?라는 생각이 들면서 단품 몇개를 더 시켜먹었습니다.
    역시 레일을 타고 제가 시킨 초밥이 하나 씩 와서 제 앞에 멈추더라구요 ㅎㅎ    

    가격은 런치 초밥세트가 1300엔, 추가초밥이 900엔, 콜라가 200엔 총 2400엔 정도로 기억합니다.
      
    -근대 올 해 가보니..가게가 문을 닫았더라구요. 참 안타까웠습니다.-  
     



    20171101_144003-vert.jpg

    초밥을 먹었으니 커피도 한잔 마셔야겠죠 ?
    여긴 오모테산도에 있는 블루보틀이라는 카페입니다.
    뉴욕에서 굉장히 유명한 3대 커피 전문점이고, 스타벅스같은 곳, 한국엔 없다. 정도의 지식으로 갔는데.....
    카페에 들어가 아메리카노를 시키고 자리에 앉아 대기하는데, 
    여기가 한국인지 일본인지 구분이 안 갈정도로 매장에 한국인이 많았습니다. 
    커피 맛은 한국의 보통 아메리카노 보다 신맛이 더 나고, 커피가 연하다 정도로 평을 하겠습니다.
    아무튼 굉장히 유명한 커피 전문점이라고 합니다.
     
     아메리카노 가격은 450엔이었습니다.
     



    20171102_175917-vert.jpg

    위에 보이는 규동은 저녁에 신주쿠쪽에서 일단 밥 같은거 먹자! 해서 들어간 규동 집인데요
    일반 규동도 있었지만 치즈가 올라간 규동을 大자로 시켰습니다.
    간장소스, 고기, 밥, 날계란, 그리고 앞에 있는 후추와 소금 등을 간을 해서 먹었는데요 
    저는 고기와 치즈를 좋아하지만, 솔직히... 조금 느끼했습니다.
    차라리 치즈를 안 넣고 후추만 뿌렸다면.... 이라는 후회와 함께 김치생각이 절로 나더군요.
    그래서시킨 콜라가..... 저를 놀라게 했습니다.
    콜라 가격이 150엔이라 그냥 캔 콜라 하나 주겠지 했는데 
    규동 아래 보이는 콜라 잔.....
     거의 1L 크기의 잔에 콜라를 80%정도 채우고 얼음과 함께 주더군요 (잔이 30cm는 넘었습니다.)
    베네치아에서 350ml의 캔 콜라를 6유로(약 8천원)나 주고 먹은 기억이 있는 저에겐 
    평생 처음 보는 끝내주는 양의 콜라였습니다.(무한리필 제외)
    그렇습니다. 여긴 콜라가 메인인 규동집이었습니다 ㅋㅋ
    아무튼 저 콜라를 꾸역꾸역 다 마셨는데 참 기분 좋은 배부름이었습니다.
    굿굿

    규동 880엔, 콜라150엔으로 총 1030엔이 나왔습니다.



    20171104_132826-vert.jpg

    위에 보이는 꼬치는 다이바라는곳에 오오에도온천에서 맥주와 먹은 꼬치인데요
    온천 안에 일본 에도시대의 마을을 재현하여 유카타 같은 온천 옷을 입고 안의 음식점 중 이자카야에서 시켜먹은 꼬치입니다.
    온천을 즐기고, 간단하게 맥주 한잔 하려고 닭 꼬치 같은 그림만 보고 시켰는데 음식이 나오고 보니 닭 껍질이더군요 ㅜㅜ
    비쥬얼에 낚였습니다..
    부드러운 닭고기의 맛을 예상하고 씹었는데.. 이건 뭐 그냥 양념된 치킨 껍데기였습니다.
    맛은 후라이드 치킨의 바삭한 식감이 아닌 아주~연한 곱창 같은 쫄깃한 맛이었습니다.
    같이 나온 양념가루는 안성탕면~삼양라면 정도?의 가루스프 맛이었습니다.
    껍질에 발라진 양념이 달짝지근 맛잇어서 치킨 껍데기를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추천 해 드리겠지만...
     저는 그냥 일반적인 닭 꼬치가 더 좋은것 같습니다.

    가격은 닭껍질 꼬치 420엔, 아사히 슈퍼드라이 맥주 450엔 총합 870엔이었습니다.(맥주 영수증은 없네요)

    온천은 따로 한국에서 쿠폰+마일리지로 9천원 정도에 이용 했습니다. 현지가격은 2600엔으로 기억되네요




    20171101_183444.jpg

    아 그리고 콜라를 좋아하는 저는 걷다 걷다 목이 말라서 신주쿠 어딘가에 있는 자판기에서 콜라를 뽑았습니다.

    가격은 140엔
    용량은 100ml...

    콜라 단품은 왠만하면 사진 안 찍을려고 했는데 콜라 양이 너무 어이가 없어서 찍어서 올립니다.
    사진엔 조금 뚱뚱하게 나온듯 하지만...용량에 100ml 라고 써 있었습니다.
    140엔에 100ml라니.. 장난 하나요 ?
    귀엽긴한데 장난이 지나쳤습니다.
    원샷에 끝내려다 사진 한방 찍고 투샷에 마무리 했습니다.
    다른 자판기는 정상적인 양과 가격이었습니다.
    유독 신주쿠 어딘지 기억 안 나는 그 자판기에서만 팔더군요




    20171103_170531-vert.jpg

    제가 일본을, 그것도 도쿄를 두 번 찾은 이유입니다.
    롯본기힐즈에 부타구미라는 돈가스 집입니다. 
    매장 한 가운데 오픈형 주방이 있어 내가 시킨 돈가스가 어떻게 조리 되고, 어떤 고기를 사용하는지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이 곳의 돈가스는 저의 인생 돈가스입니다.
    등심 돈가스인데요. 한국식 돈가스처럼 고기를 망치로 쳐서 피는게 아닌, 스테이크처럼 그냥 고기 그대로 돈가스로 만듭니다.
    고기 안 쪽에는 살짝 붉은기가 돕니다.
    한쪽에 붙은 지방 부분과 고기의 조화가 환상입니다.
    정말 입에 살살 녹습니다.
    개인적으로 여러 돈가스를 먹어 봤지만 이 곳 돈가스와 한국에서 제가 먹어 왔던 돈가스의 맛의 차이는 넘사벽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지금까지 제가 먹어온 돈가스는 돈가스가 아니라 얇은 고기튀김이었다.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 만큼 맛있고 제가 도쿄를 두 번이나 찾게 만든 이유입니다.
    그리고 밥이 리필이 가능합니다.

    집에서 수입산 냉동 삼겹살을 연기와 냄새, 기름과 싸워가며 후라이팬에 구워 먹는 것과
    제주 흑돼지 삼겹살을 야외에서 바베큐로 구워 육즙이 살아있는 상태로 먹는 정도의 차이 일까요 ?
    극단적인 비교지만 저에겐 그 정도의 돈가스였습니다.

    220g인 大자를 먹었고, 런치시간이 지나 메뉴판에 적힌 가격은 돈가스 치곤 비싼 3000엔 이상으로 생각했는데...
    이상하게 콜라까지 먹은 영수증엔 2150엔으로 찍혀 있었습니다.
    뭐 일본어도 잘 모르고 그냥 영수증대로 계산하고 나왔습니다. 
     
     


    20171104_204455.jpg

    요건 돌아올 때 나온 기내식입니다.
    반숙계란, 불고기, 버섯, 부두 같은 것?, 야채가 들어 있는 덮밥과 얇은 햄+크림스파게티,샐러드, 초코파이, 견과류가 나왔습니다.
    음료는 역시 콜라구요.
    저 반숙 계란이 참 맛있었구 불고기는 그냥 그럭저럭인 맛이었습니다.
    그리고 얇은 햄+크림스파게티가 한 입 정도의 양으로 되어 있어서 크림스파게티를 햄에 싸 먹었는데 부드럽고 깔끔한 맛이었습니다.
    초코파이는 한국에 가져와서 냉장고에 몇 일 있다가 먹었는데 한국 초코파이보다 초코가 더 딱딱해서 씹는 맛이 더 좋았던 초코파이였습니다.
        견과류는 역시 맛있었네요
    ANA항공 기내식 만족스러웠습니다.




    20160908_080341.jpg

    ...위에 기내식과 조금 비교가 되죠 ?
    작년에 인천 ->나리타 공항으로 진에어를 이용 했을때 나온 기내식입니다.
    뭐 거의 간식수준이죠
    소금 간이 된 밥과 바나나, 딸기 쨈 모닝빵, 물이 끝입니다.
     그냥 저냥 간식수준이라 평범 했습니다.



    본문은 끝! 안 올라 간 사진은 댓글로 남깁니다.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11/15 00:23:06  115.140.***.83  복숭아튀김  671359
    [2] 2017/11/15 00:25:23  121.130.***.156  6시46분  696881
    [3] 2017/11/15 00:33:08  1.221.***.245  포체라  642898
    [4] 2017/11/15 00:44:37  175.223.***.39  써언  244243
    [5] 2017/11/15 00:48:26  14.42.***.216  고독한대식가  576512
    [6] 2017/11/15 01:05:19  112.186.***.145  산타크로스  573553
    [7] 2017/11/15 01:18:22  162.158.***.107  벨라마미  621576
    [8] 2017/11/15 02:49:46  14.43.***.17  진루  645821
    [9] 2017/11/15 03:01:03  14.46.***.158  노루궁뎅이버섯  600373
    [10] 2017/11/15 03:09:38  180.189.***.226  아무말대잔치  602665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555070
    알고보면 우는 애들이 제일 열심히 잘함 [3] 펌글 감동브레이커 18/04/22 04:19 897 11
    1555069
    이번주 로또 인증~!!! [6] 창작글 요샙스님 18/04/22 04:00 2363 13
    1555068
    유머글로만 봤던 무시무시한 오타 [6] 초썰렁펭귄 18/04/22 02:41 2952 22
    1555067
    20만원짜리 손전등.jpg [21] 펌글 4수자리 18/04/22 02:15 4623 22
    1555066
    [펌]탕수육 찍어먹는 사람들 특징 [15] 펌글 꿈벌 18/04/22 01:32 4743 17
    1555065
    만약 이 순간에서 당신의 선택은? (네이버 웹툰 버전) [35] 랍샤 18/04/22 01:03 4200 28
    1555064
    이승기 : 여동생은 제 얼굴에서 머리만 길어요 [8] 펌글 4수자리 18/04/22 01:00 5604 36
    1555063
    키잡하는 마녀 만화.manhwa [5] 펌글 4수자리 18/04/22 00:59 2803 28
    1555062
    오유인과는 관계 없는 아버지의 조언 [3] 펌글 메르엠 18/04/22 00:51 3653 23
    1555061
    내가 대통령이 되지 못하는 이유.. [6] 창작글 아리아리용 18/04/22 00:09 5808 24
    1555060
    이 자슥아~! 얌전히 잠좀 자라~! [5] 치치와보리 18/04/21 22:50 7189 41
    1555059
    뉴비를 함부로 도와주면 안되는 EU.txt [32] 펌글 4수자리 18/04/21 22:21 9770 61
    1555058
    짬배틀 신청합니다 [55] 스니임 18/04/21 22:17 6882 25
    1555057
    장르를 파괴하는 자비없는 엔딩. [13] 캉타우 18/04/21 22:16 9841 32
    1555056
    심심풀이로 볼만한 움짤들 모음 48.GIF [10] 방콕고양이 18/04/21 21:35 4720 39
    1555055
    나는 차가운 바다남자.. 하지만 내 여자에겐 따듯하겠지 [13] Jormungandr 18/04/21 21:33 9068 38
    1555054
    공돌이들의 마음을 안정시키는 짤들.gif [26] 오늘날씨맑음 18/04/21 21:29 7611 44
    1555053
    펌)밥누나 납치 장면 실사 목격... 너무 무섭네요 - 오늘 일어났대요. [19] 펌글 레몬밤 18/04/21 21:09 13163 51
    1555052
    개념없는 18학번썰.jpg [41] 펌글 4수자리 18/04/21 20:44 10884 59
    1555051
    어린이 치과 대참사.jpg [16] 펌글 히비키 18/04/21 20:41 13701 51
    1555050
    파크라이 유저가 게임을 접은 이유 [18] 펌글 히비키 18/04/21 20:36 8186 41
    1555049
    [번역]악마의 저택, 카페 마운틴 [9] DJ구름 18/04/21 19:54 9979 46
    1555048
    자동 메이크업 기계를 발명했다 [9] 펌글 눈물한스푼 18/04/21 19:19 12999 38
    1555047
    온라인vs오프라인.gif [14] 펌글 히비키 18/04/21 19:03 10315 65
    1555046
    사과가 먹고 싶다,사과 좀 갈아봐라 [11] 펌글 눈물한스푼 18/04/21 18:52 10007 38
    1555045
    로다주와 윤성빈의 만남 [3] 펌글 LV20잉여 18/04/21 18:38 6578 43
    1555044
    설레이는 짤 투척 이중 최고는? [65] 잠만보85 18/04/21 17:58 11777 53
    1555043
    댓글 문학가 [4] 펌글 눈물한스푼 18/04/21 17:57 6185 30
    1555042
    첫미팅에서 모자 폼나게 쓰는 법 [12] 펌글 눈물한스푼 18/04/21 17:57 11705 23
    1555041
    오예스가 나오자 당황한 이병헌 [16] Cieloemar 18/04/21 17:57 14236 36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