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1494199
    작성자 : VKRKO (가입일자:2010-12-31 방문횟수:1319)
    추천 : 31
    조회수 : 2363
    IP : 112.149.***.171
    댓글 : 2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7/09/14 04:56:33
    원글작성시간 : 2017/09/13 23:45:56
    http://todayhumor.com/?humorbest_1494199 모바일
    [번역괴담][2ch괴담]문소리
    우리 옆집에는 할머니를 먼저 보내고 혼자 사는 할아버지가 있다.



    정확히 언제부터인지는 모르겠지만, 매일 밤 10시가 조금 지나면 철컥하고 그 집 문이 열리는 소리가 들려온다.



    옆집은 우리 집이랑 같은 문을 쓰고 있어서 바로 귀에 들려오는 것이다.







    문은 한동안 열려있다가 닫힌다.



    평상시에는 소리가 들려봐야 그냥 산책이라도 하는가 싶어 넘어갔지만, 자세히 생각해보니 문이 닫히고 난 뒤에도 누가 걷는 소리는 들리지 않았다.



    우리 집은 조금 떨어진 곳에서 걸어도 소리가 들려올 정도로 벽이 얇은터라, 문이 닫히는 소리 말고도 다 들려오기 마련이다.







    왠지 흥미가 동한 나는, 10시 되기 조금 전부터 할아버지가 무얼 하고 있는지 살펴보기로 했다.



    할아버지는 부인이 남기고 간 정원 관리에 무척 신경을 쏟고 있어, 우리집 쪽을 향해 화단이 높게 쌓여 있다.



    거기 뒤에 숨으면 어두운데다 각도 상으로도 안 보일 거라고 생각해, 나는 그 화단 뒤에 숨었다.







    뭐, 아무 일 없을테고 그걸로 의문도 풀릴거라고, 그때만 해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었다.



    10시 17분, 스마트폰 밝기를 최소로 하고 게임을 하고 기다리고 있는데, 철컥하고 문이 열리는 소리가 들려왔다.



    나는 황급히 스마트폰을 껐다.







    평소처럼 덜컥거리며 문이 열린다.



    하지만 문밖으로 나온 할아버지의 이상한 광경에 나는 숨을 집어삼켰다.



    할아버지는 문에 손을 댄 채, 얼굴만 밖으로 불쑥 내밀고 있었다.







    그것 뿐이라면 그냥 밖을 내다보는구나 싶겠지만, 표정이 확실히 이상했다.



    공포가 느껴질만큼 만면에 미소를 띄고 있었다.



    얼굴근육이 지치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양 입꼬리가 올라가 있었다.







    묘하게 냉정해져서 할아버지가 노망이 들었구나 싶었는데, 저벅저벅하는 소리가 들려왔다.



    주변을 돌아봐도 그런 소리를 낼 존재는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저벅저벅하는 소리는 내 앞을 지나 집 안으로 들어갔다.







    믿을 수 없는 상황에 숨도 못 쉬고 굳어있는데, 할아버지가 눈을 크게 치켜뜨더니 내가 숨어있는 화단 쪽으로 고개를 돌렸다.



    현관 불빛 아래 비치는 기분 나쁜 표정에, 나는 순간적으로 의식을 잃을 것만 같았다.



    "들킨걸까? 아니, 저기서는 나를 볼 수 있을리가 없을텐데! 하지만 나를 보고 있어!" 







    패닉에 빠진채, 나는 고개를 숙여 최대한 몸을 숨겼다.



    그러자 현관에서 이쪽으로 걸어오는 소리가 들려온다.



    화단 근처에서 멈춰섰다.







    필사적으로 숨을 참았지만, 그보다는 심장이 미친듯 뛰어 그 소리가 들리지 않을까 걱정될 정도였다.



    잠시 있다가, 화단 앞에서 현관으로 돌아가는 소리가 들려왔다.



    문이 닫히고, 잠긴다.







    하지만 나는 할아버지가 앞에서 지키고 서 있을것만 같아 거기서 움직일 수가 없었다.



    겨우 침착을 찾은 후에야 조심스럽게 겨우 집으로 돌아왔다.



    할아버지가 무얼 하고 있었는지 궁금한 것보다, 들키지 않았을까 무서워서 지금도 어쩔 줄을 모르겠다.



    출처 http://vkepitaph.tistory.com/1258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09/13 23:55:08  108.162.***.35  qetuoadgj  133942
    [2] 2017/09/14 00:48:14  125.177.***.227  바바바바밥  41388
    [3] 2017/09/14 00:57:17  221.141.***.88  화이트린넨  591671
    [4] 2017/09/14 01:07:25  210.113.***.157  꽁치김치찌개  5681
    [5] 2017/09/14 02:10:22  59.31.***.204  조선벤츠냥  631127
    [6] 2017/09/14 02:10:47  118.91.***.106  브레드  759726
    [7] 2017/09/14 02:10:55  14.58.***.50  연두고등학교  562028
    [8] 2017/09/14 02:12:16  101.235.***.93  hathor  612517
    [9] 2017/09/14 04:52:29  211.186.***.73  HughJackman  223696
    [10] 2017/09/14 04:56:33  219.255.***.162  드리야레  87171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524867
    상사가 저한테 미안하다고 했어요 [3] 묭춍이 17/11/22 19:51 1280 10
    1524866
    헬멧을 씁시다 [9] 창작글베오베금지 ParaMoooount 17/11/22 19:50 323 10
    1524865
    방송이 성범죄를 조장한 사상초유의 사태 [1] 빵깨두무구 17/11/22 19:49 230 14
    1524864
    샷샤 먹방 하이라이트 [5] 방향치 17/11/22 19:47 336 10
    1524862
    저녁은 역시 [11] 결제확인 17/11/22 19:33 900 12
    1524861
    혼자 오이도 왔어요 선착장에서 굴 시켜먹어보는중!! [14] 조라 17/11/22 19:33 1168 19
    1524859
    포항지역 12개 수능 시험장에 지진탐지기 설치 (문프 파파ㅜ) [2] 봄의천국 17/11/22 19:32 1139 35
    1524858
    변상욱대기자 님 트윗. [3] 문꼴오소리 17/11/22 19:31 1311 39
    1524857
    노원구에 오늘 문닫는 친구 가게에서 치맥해주실 분 계실까요? [10] 불신페키 17/11/22 19:24 2142 62
    1524856
    LG전자 - 삼성보다 앞서는 기술 [13] 펌글 4수자리 17/11/22 19:22 3269 44
    1524855
    정의당 당게에서 본 민주당 의원 칭찬 [26] 방구★오빠 17/11/22 19:16 1843 58
    1524854
    명은, 예인 인스타그램 [2] 펌글 러블리너스 17/11/22 19:14 695 10
    1524853
    호주 워마드 사건때문에 벌써 피해가 발생하고 있나봐요 [22] 고기를내놔라 17/11/22 19:12 3009 52
    1524852
    랜덤박스는 도박이다! 유럽 정치권 '핫' 이슈로 [17] 펌글 GeminiArk 17/11/22 19:09 1288 20
    1524851
    닉언죄]JJIN님 치킨나눔 후기!! 본인삭제금지 태니. 17/11/22 19:05 353 11
    1524850
    자칭 '군사' 전문가인 김종대가 대한민국 공군을 작살낼 뻔한 일 [12] 국방명왕 17/11/22 19:02 2184 39
    1524849
    워마드, '정의구현'에 대한 '복수' … '샘해밍턴닷컴" 예고 [15] numa2717 17/11/22 19:02 1926 32
    1524848
    꾸뛰르 섀도우 14호 발색 [11] 8일 사랑의시 17/11/22 18:57 717 11
    1524847
    교토 벵갈고양이, 올빼미 카페에 갔다왔습니다 [9] 뼈없는악어 17/11/22 18:55 1489 25
    1524846
    이생첨[정민에 대한 궁예? .. 7일 오유워보이 17/11/22 18:47 1146 11
    1524845
    20대에 차 받고 후회한게.. [7] 창작글 소심한쥐 17/11/22 18:46 3515 27
    1524844
    현시간 목포신항 입니다. [2] 창작글 3일 지원이삼촌 17/11/22 18:45 1092 16
    1524843
    다이렉트 게임즈 블프 할인 시작했습니다. [12] 물고기불고기 17/11/22 18:44 1625 12
    1524842
    靑 "청와대에 월 500∼600건 외부 해킹 시도 있다" [22] 사닥호 17/11/22 18:40 3145 65
    1524841
    지애 움짤 하나 [4] 러블리즈잇힝 17/11/22 18:38 444 12
    1524840
    오마이걸 승희 웃는 짤 [1] 프론트레버 17/11/22 18:38 344 13
    1524839
    제 고양이좀 봐주세요...ㅠㅠ [8] 올리비아허시 17/11/22 18:35 1015 34
    1524838
    저도 냥냥이 사진 투척해봅니다~ [10] 단무무 17/11/22 18:35 590 24
    1524837
    지애야.. 내가 너를 좋아하는 것에 [11] 신혜진응원단 17/11/22 18:34 421 11
    1524836
    애니멀호더란 오해에 대해 해명하고자 합니다. [13] 와인이야기 17/11/22 18:32 1659 30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