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6리오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umorbest_1494199
    작성자 : VKRKO (가입일자:2010-12-31 방문횟수:1356)
    추천 : 31
    조회수 : 2423
    IP : 112.149.***.171
    댓글 : 2개
    베스트 등록시간 : 2017/09/14 04:56:33
    원글작성시간 : 2017/09/13 23:45:56
    http://todayhumor.com/?humorbest_1494199 모바일
    [번역괴담][2ch괴담]문소리
    우리 옆집에는 할머니를 먼저 보내고 혼자 사는 할아버지가 있다.



    정확히 언제부터인지는 모르겠지만, 매일 밤 10시가 조금 지나면 철컥하고 그 집 문이 열리는 소리가 들려온다.



    옆집은 우리 집이랑 같은 문을 쓰고 있어서 바로 귀에 들려오는 것이다.







    문은 한동안 열려있다가 닫힌다.



    평상시에는 소리가 들려봐야 그냥 산책이라도 하는가 싶어 넘어갔지만, 자세히 생각해보니 문이 닫히고 난 뒤에도 누가 걷는 소리는 들리지 않았다.



    우리 집은 조금 떨어진 곳에서 걸어도 소리가 들려올 정도로 벽이 얇은터라, 문이 닫히는 소리 말고도 다 들려오기 마련이다.







    왠지 흥미가 동한 나는, 10시 되기 조금 전부터 할아버지가 무얼 하고 있는지 살펴보기로 했다.



    할아버지는 부인이 남기고 간 정원 관리에 무척 신경을 쏟고 있어, 우리집 쪽을 향해 화단이 높게 쌓여 있다.



    거기 뒤에 숨으면 어두운데다 각도 상으로도 안 보일 거라고 생각해, 나는 그 화단 뒤에 숨었다.







    뭐, 아무 일 없을테고 그걸로 의문도 풀릴거라고, 그때만 해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었다.



    10시 17분, 스마트폰 밝기를 최소로 하고 게임을 하고 기다리고 있는데, 철컥하고 문이 열리는 소리가 들려왔다.



    나는 황급히 스마트폰을 껐다.







    평소처럼 덜컥거리며 문이 열린다.



    하지만 문밖으로 나온 할아버지의 이상한 광경에 나는 숨을 집어삼켰다.



    할아버지는 문에 손을 댄 채, 얼굴만 밖으로 불쑥 내밀고 있었다.







    그것 뿐이라면 그냥 밖을 내다보는구나 싶겠지만, 표정이 확실히 이상했다.



    공포가 느껴질만큼 만면에 미소를 띄고 있었다.



    얼굴근육이 지치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양 입꼬리가 올라가 있었다.







    묘하게 냉정해져서 할아버지가 노망이 들었구나 싶었는데, 저벅저벅하는 소리가 들려왔다.



    주변을 돌아봐도 그런 소리를 낼 존재는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저벅저벅하는 소리는 내 앞을 지나 집 안으로 들어갔다.







    믿을 수 없는 상황에 숨도 못 쉬고 굳어있는데, 할아버지가 눈을 크게 치켜뜨더니 내가 숨어있는 화단 쪽으로 고개를 돌렸다.



    현관 불빛 아래 비치는 기분 나쁜 표정에, 나는 순간적으로 의식을 잃을 것만 같았다.



    "들킨걸까? 아니, 저기서는 나를 볼 수 있을리가 없을텐데! 하지만 나를 보고 있어!" 







    패닉에 빠진채, 나는 고개를 숙여 최대한 몸을 숨겼다.



    그러자 현관에서 이쪽으로 걸어오는 소리가 들려온다.



    화단 근처에서 멈춰섰다.







    필사적으로 숨을 참았지만, 그보다는 심장이 미친듯 뛰어 그 소리가 들리지 않을까 걱정될 정도였다.



    잠시 있다가, 화단 앞에서 현관으로 돌아가는 소리가 들려왔다.



    문이 닫히고, 잠긴다.







    하지만 나는 할아버지가 앞에서 지키고 서 있을것만 같아 거기서 움직일 수가 없었다.



    겨우 침착을 찾은 후에야 조심스럽게 겨우 집으로 돌아왔다.



    할아버지가 무얼 하고 있었는지 궁금한 것보다, 들키지 않았을까 무서워서 지금도 어쩔 줄을 모르겠다.



    출처 http://vkepitaph.tistory.com/1258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7/09/13 23:55:08  108.162.***.35  qetuoadgj  133942
    [2] 2017/09/14 00:48:14  125.177.***.227  바바바바밥  41388
    [3] 2017/09/14 00:57:17  221.141.***.88  화이트린넨  591671
    [4] 2017/09/14 01:07:25  210.113.***.157  꽁치김치찌개  5681
    [5] 2017/09/14 02:10:22  59.31.***.204  조선벤츠냥  631127
    [6] 2017/09/14 02:10:47  118.91.***.106  브레드  759726
    [7] 2017/09/14 02:10:55  14.58.***.50  연두고등학교  562028
    [8] 2017/09/14 02:12:16  101.235.***.93  hathor  612517
    [9] 2017/09/14 04:52:29  211.186.***.73  HughJackman  223696
    [10] 2017/09/14 04:56:33  219.255.***.162  드리야레  87171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550149
    만약 한국이 유럽에 있었다면.jpg [11] 웃기는게목적 18/02/21 05:01 3755 18
    1550148
    니입만 주둥이냐 [2] 나뭇잎바다 18/02/21 04:53 1269 13
    1550147
    놀이기구 타다가 가버리는 사람들.avi [6] 펌글 느부갓네살 18/02/21 03:49 2038 15
    1550146
    김은정 선수의 매우 드문 표정을 순간포착! [3] 창작글 모노보노 18/02/21 03:27 2729 18
    1550145
    미쿡판 아재 테스트라는데... [15] 트레인 18/02/21 03:09 3364 25
    1550144
    빙상연맹을 조지는 가장 확실한 방법 [2] 엄허 18/02/21 02:32 3361 50
    1550143
    빙상연맹 이런글도 있네요 [16] 펌글 구름봉우리 18/02/21 02:22 3961 34
    1550142
    팀출발 사건 여기저기 자료보고 생각난 뇌피셜 [5] 달봉이집사 18/02/21 02:13 3010 48
    1550141
    신작 저가 코스프레 [8] 당직사관 18/02/21 02:11 3804 15
    1550140
    출연진만보면 역대급드라마 [9] 림병만 18/02/21 02:09 3880 15
    1550139
    ??? : 우승 할 수 있었는데 응원때문에 좌절했다 [4] 콜라성애자 18/02/21 02:02 4056 29
    1550138
    김보름 선수 어떡해요 ㅜㅜㅜㅜ [13] 네오똥 18/02/21 01:57 6008 34
    1550137
    가슴으로 연기하라고 손으로 툭쳤다?? [22] 렉돌09 18/02/21 01:50 3822 54
    1550136
    안경선배 닮은꼴.jpg [3] 베리베뤼 18/02/21 01:50 4516 21
    1550135
    지금 가장 억울한 히딩크 [6] morssola 18/02/21 01:46 3391 33
    1550134
    유쾌함 그 자체 [9] 아라이너구리 18/02/21 01:45 2852 24
    1550133
    제식의 중요성 [10] 펌글 언니거긴안돼 18/02/21 00:44 6574 31
    1550132
    너 ㅅㅅ한 뒤에 샤워 해? [8] 펌글 언니거긴안돼 18/02/21 00:43 9458 18
    1550131
    여자 컬링 요약 [5] 콜라성애자 18/02/21 00:14 8064 58
    1550130
    귀여웤 ㅋㅋㅋ [9] 크리터 18/02/20 23:59 5952 57
    1550129
    4,600만원 짜리 샴페인 오픈.gif [6] 웃기는게목적 18/02/20 23:58 9687 30
    1550128
    오늘 최고로 웃겼다ㅋㅋㅋ [26] 어히구 18/02/20 23:48 8027 50
    1550127
    핵초보도 1달이면 칠수있는 이적 "다행이다" [42] 창작글 야리유리야리유 18/02/20 23:45 5400 55
    1550126
    낮말은 새가듣고 [20] 펌글 LV20잉여 18/02/20 23:35 5867 51
    1550125
    ㅂㄹ아..너 큰일났어... [33] 펌글 4수자리 18/02/20 23:30 8166 55
    1550124
    대마초 불법재배 현장이 발각된 이유 [11] 웃기는게목적 18/02/20 23:26 11653 53
    1550123
    현시각 가장 싱글벙글인 사람 [12] 펌글 LV20잉여 18/02/20 23:02 10957 72
    1550122
    요즘 원피스 작가가 무서운 이유 [14] 펌글 언니거긴안돼 18/02/20 22:48 13195 50
    1550121
    네이버 까페.... 1년만에 대리에서 사장이 되었습니다. ㅠ.ㅜ [18] 박주현朴珠鉉 18/02/20 22:38 10060 67
    1550120
    뼛속까지 반일.gif [31] 펌글 로드호그전문가 18/02/20 22:30 10110 53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