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history_29852
    작성자 : 옐로우황 (가입일자:2013-09-09 방문횟수:409)
    추천 : 1
    조회수 : 686
    IP : 203.109.***.14
    댓글 : 1개
    등록시간 : 2019/08/22 17:20:02
    http://todayhumor.com/?history_29852 모바일
    로마 온난기 (로마 기후최적기) – 기원 전후 200년
    <p></p> <div style="text-align:left;"> <div style="text-align:left;"> <div style="text-align:left;"><br></div></div></div>로마 온난기(Roman Warm Period, Roman Climatic Optimum)는 유럽과 북대서양에서의 이전보다 특별히 따뜻했던 시기를 말한다. 그 시기는 학자들마다 의견이 다르지만 대략 기원 전후 200년 정도로 판단된다. “Roman Warm Period”라는 문구는 1995년 박사 학위 논문에 처음 나왔고, 1999년에 spdlcj(Nature)에 출판된 기사(1999Natur.397..515B)에 의해 대중화되었다. <p></p> <p>※ 옐로우의 세계사 연표 : <a target="_blank" href="http://yellow.kr/yhistory.jsp?center=1" target="_blank">http://yellow.kr/yhistory.jsp?center=1</a></p> <p> </p> <p>로마 온난기는 특히 북반구에서의 퇴적물, 나이테, 아이스 코어 및 꽃가루에 대한 수많은 분석으로 충분하게 증명되었다. 또한 중국, 북아메리카, 베네수엘라, 남아프리카, 아이슬란드, 그린란드 및 사르가소 해에서의 연구는 로마 온난기가 전 세계적인 현상이었음을 보여준다. 고대 작가와 역사적 사건을 기록한 책에서도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p> <p>– 2003년의 갈리시아(Galicia)에서의 꽃가루 분석은 로마 온난기가 이베리아 반도 북서부에서 기원전 250년부터 450년까지 지속되었다고 결론 지었다.</p> <p>– 알파인(Alpine) 빙하에 대한 1986년 분석에 따르면 100-400년 기간은 직전과 직후의 기간보다 상당히 더 따뜻하다고 결론을 내렸다. 후퇴하는 Schnidejoch 빙하에서 회수된 유물은 청동기 시대, 로마 온난기, 중세 온난기의 증거로 여겨져왔다.</p> <p>– 심해 퇴적물을 기반으로 한 1999년 해류 패턴의 재구성은 150년경에 고점으로 로마의 온난기가 있었다고 결론지었다.</p> <p>– 아이슬란드 포구의 연체 동물 껍질에서 발견된 산소동위원소에 대한 2010년의 분석은 아이슬란드가 기원전 230년에서 40년 사이에 매우 따뜻한시기를 경험했다고 결론지었다.</p> <p><br></p> <p> <img width="740" height="327" style="border:;" alt="1.pn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8/1566461784ade063a35f544696b497e9ac04ddfa03__mn468911__w740__h327__f54612__Ym201908.png" filesize="54612"></p> <p> – 지난 2000년동안의 북반구 온대지방의 온도변화(Liungqvist et al. 2010). 로마온난기(200 BC – AD 200)와 중세온난기(AD 1000 – 1200), 그리고 AD 400 – 700의 한랭 건조기와 소빙하기(AD 1600 – 1900)를 잘 보여주고 있다.</p> <p> </p> <p> 로마 온난기와 관련하여 유럽 쪽의 기후대의 변화를 살펴보자. 고고학자 크럼리(Carole Crumley)는 지난 3천 년간 이 추이대의 이동을 추적했다. 그 결과 기온이 낮았던 시대에 그 경계는 지금보다 훨씬 남쪽으로 북위 36도에 해당하는 북아프리카 해안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기온이 올라가면 그 경계는 북해와 발트 해 연안까지 북상한다. 그 거리는 약 880km로, 위도 차이가 12도나 된다. 크럼리는 이러한 기후 지대의 북-남 이동이 유럽의 역사에 지금까지 생각하지 못한 극적인 영향을 주었다고 본다.</p> <p>아래는 유럽의 추이대 변동(Carole L. Crumley 엮음, Historical Ecology)을 보여 준다. 로마 제국의 번영과 쇠퇴가 기후의 변동이 상당한 변수로 작용했음을 알 수 있다. (현재는 프랑스 중남부에 추이대가 존재한단다)</p> <p><img width="740" height="387" style="border:;" alt="2.pn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8/15664619186e7ca0521d734438b432f90953d4b146__mn468911__w740__h387__f54691__Ym201908.png" filesize="54691"></p> <p><기원전 1200~기원전 300년 기단의 상대적 위치>              <기원전 300~300년 기단의 상대적 위치 – 로마 온난기></p> <p> </p> <p><img width="740" height="387" style="border:;" alt="3.png" src="http://thimg.todayhumor.co.kr/upfile/201908/1566461952d70f9a1316174d21b4f21881bbac6f17__mn468911__w740__h387__f60980__Ym201908.png" filesize="60980"></p> <p><500~900년 기단의 상대적 위치>                                  <홀로세 후기 온대 지중해 추이대의 위치- 아래 위를 이동></p> <p> </p> <p>온난한 기후 조건은 로마 제국의 전성기 내내 지속되었다. 지중해성 기후대의 북방 경계는 상당히 북쪽으로 올라갔다. 지중해성 기후와 대륙성 기후는 삶의 내용에 상당한 차이를 가져온다. 온난기를 맞아 지중해성 기후가 확대되면서 유럽 대륙은 농산물이 풍족해졌다. 이 시기에 로마는 융성했고 유럽 전역에 군대를 주둔시킬 수 있었다. 반면 5세기에는 날씨가 추워지면서 게르만의 남하가 시작됐고 로마는 재앙을 맞는다.</p> <p> </p> <p>기록, 고고학적, 자연과학적 증거는 로마 제국의 전성기와 마지막 위기 기간 동안 기후가 변했다는 것을 일관되게 보여준다. 트라야누스 황제(98~117년)의 로마 제국 최대 영역의 시기는 로마 기후최적기와 일치했다. 기후 변화는 로마 제국 초기 느린 속도의 변화에서 제국의 후기 급격한 변동에 이르기까지 다른 속도로 발생했다.</p> <p> </p> <p>로마 온난기는 유럽에서 중동을 거쳐 동아시아에 이르기까지 거대한 왕국의 형성을 가능케했다. 정치가 안정되면서 원거리무역이 활성화되기 시작했다. 특히 유라시아 동서 양편의 첨단 제국들인 로마와 한나라는 사회발전을 할 수 있는만큼 계속해서 끌어올리고 있었다.</p> <p> </p> <p>로마 온난기에는 대제국의 번영뿐만 아니라 북방민족의 준동을 일깨웠다. 새로운 주거지의 개척으로 전체인구에서 북방민족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게 늘어났으며, 이와 함께 이들의 세력은 급속도로 확대되었다. 로마 제국의 대규모 요새와 방벽, 중국의 만리장성은 이런 배경에서 만들어지고 보강되었다. 이러한 흐름은 중세 온난기에서도 볼 수 있다.</p> <p>※ 중세 온난기 : <a target="_blank" href="http://yellow.kr/blog/?p=619" target="_blank">http://yellow.kr/blog/?p=619</a></p> <p> </p> <p>현재 진행되고 있는 지구 온난화에 대한 걱정이 많다. 홀로세(현세) 기후변화의 추세를 깨고 계속 상승한다면 심각할 수 있겠다. 그렇지만 이 부분은 학자들 간의 논란이 존재한다. 역사를 살펴보면 기후가 온난 다습한 시절(로마 온난기, 중세 온난기)에는 안정된 정치체제가 장기간 유지되고 장거리 교역이 번성했다. 반면 기후가 한랭했던 시절(기원전 2천500∼500년, 기원후 400∼700년, 소빙하기) 대규모 사회적 혼란과 외부세력 침입, 민족 대이동 등 격변이 발생했다.</p>
    출처 http://yellow.kr/blog/?p=3970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19/08/24 09:46:05  172.69.***.150  살찐소설가  412433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29866
    현 정부 검찰이 개혁되어야 이유? 검찰과 일본의 연결고리에 관한 영상 저스피스 19/09/14 00:13 112 0
    29865
    김씨가 왜 그렇게 많을까요? [2] 다몰라 19/09/11 09:42 371 0
    29864
    1650년의 세계 역사지도입니다. [1] 옐로우황 19/09/08 11:03 582 1
    29863
    전범기 알라기 [많은 공유 부탁드립니다.] 진실이범 19/09/07 11:57 267 0
    29862
    사진 획인해주세요 (의견 받습니다) 진실이범 19/09/04 21:36 519 3
    29861
    프랑스의 역사 1부 - 백년전쟁과 잔다르크 디아스 19/09/04 12:04 362 0
    29860
    도움!!) 독도는 우리나라 땅 입니까 [7] 허벅지하앍 19/09/02 13:51 677 0
    29859
    그리스 로마신화 - 인류의 탄생(유튜브) 공극어 19/08/31 21:48 287 1
    29857
    경술국치, 그 치욕을 더듬어 오늘을 산다 [포토 뉴스] pema 19/08/28 19:01 463 2
    29856
    그들은 사라졌는가? [3] 창작글 벚꽃피는날 19/08/27 18:39 659 2
    29855
    일본 개항에 대한 오해가 많은데.. [1] 미학자 19/08/26 22:22 564 1
    29854
    만화노무현1 노무현의 아버지가 사실은 봉하마을에서 왕따 당했다는데... [1] 창작글 홍대나그린 19/08/25 21:47 546 1
    29853
    실제로 왕앞에서 기침하면 어떠한 처벌을 받을까요? [1] 집나간후치 19/08/25 20:12 663 0
    로마 온난기 (로마 기후최적기) – 기원 전후 200년 [1] 옐로우황 19/08/22 17:20 687 1
    29851
    황현필 한국사 유튜브 아르마딜로 19/08/20 02:06 1461 5
    29850
    고종이 사용한 황제라는 칭호와 대한제국이란 명칭에관하여 [3] 창작글 넉대다 19/08/19 20:47 611 1
    29849
    한국어와 똑같은 언어가 인도에.. [7] 다내꺼약 19/08/18 21:59 1180 1
    29848
    중국관련해서 궁금한게 있어요 [10] 로이에 19/08/16 13:26 754 1
    29846
    우키시마호 생존자 "모두가 죽기 전에 결론을 내려주십시오" [2] 펌글 pema 19/08/14 12:32 654 1
    29845
    로마 건국 - 기원전 753년 옐로우황 19/08/13 11:14 1034 1
    29844
    [의열단100주년] 목숨 바친 항일 투쟁..잊혀져만 가는 영웅들 pema 19/08/12 19:50 431 0
    29843
    붉은 악마의 공식 캐릭터. 치우천왕 [7] 창작글 거북이는자라 19/08/12 16:17 1066 0/5
    29842
    조선인 수감자 끌고 간 日, 패망하자 1200여명 학살·매장 추정 분권나라 19/08/12 09:11 499 0
    29841
    질문점여 [2] ㅡㅠ 19/08/10 14:18 334 1
    29840
    <납치.포로>에 대한 일본과 한국역사속 사용언어 고찰(3) 창작글 다윗김 19/08/08 11:04 385 0
    29838
    [JTBC] 731부대, 남한 첫 마루타 피해자를 찾다 분권나라 19/08/05 22:40 606 1
    29837
    [유튜브]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그 가문의 역사 당나귀삼춘 19/08/04 11:03 604 0
    29836
    로물루스와 레무스 – 로마 건국 신화 옐로우황 19/08/03 16:00 579 0
    29835
    일본 창작글 EG210 19/08/02 14:48 636 0
    29834
    한국인들은 일본에 감사할줄 모른다 [4] 펌글 허우적대는人 19/08/01 21:14 2541 12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