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오유 바로가기
http://m.todayhumor.co.kr
분류 게시판
베스트
  • 베스트오브베스트
  • 베스트
  • 오늘의베스트
  • 유머
  • 유머자료
  • 유머글
  • 이야기
  • 자유
  • 고민
  • 연애
  • 결혼생활
  • 좋은글
  • 자랑
  • 공포
  • 멘붕
  • 사이다
  • 군대
  • 밀리터리
  • 미스터리
  • 술한잔
  • 오늘있잖아요
  • 투표인증
  • 새해
  • 이슈
  • 시사
  • 시사아카이브
  • 사회면
  • 사건사고
  • 생활
  • 패션
  • 패션착샷
  • 아동패션착샷
  • 뷰티
  • 인테리어
  • DIY
  • 요리
  • 커피&차
  • 육아
  • 법률
  • 동물
  • 지식
  • 취업정보
  • 식물
  • 다이어트
  • 의료
  • 영어
  • 맛집
  • 추천사이트
  • 해외직구
  • 취미
  • 사진
  • 사진강좌
  • 카메라
  • 만화
  • 애니메이션
  • 포니
  • 자전거
  • 자동차
  • 여행
  • 바이크
  • 민물낚시
  • 바다낚시
  • 장난감
  • 그림판
  • 학술
  • 경제
  • 역사
  • 예술
  • 과학
  • 철학
  • 심리학
  • 방송연예
  • 연예
  • 음악
  • 음악찾기
  • 악기
  • 음향기기
  • 영화
  • 다큐멘터리
  • 국내드라마
  • 해외드라마
  • 예능
  • 팟케스트
  • 방송프로그램
  • 무한도전
  • 더지니어스
  • 개그콘서트
  • 런닝맨
  • 나가수
  • 디지털
  • 컴퓨터
  • 프로그래머
  • IT
  • 안티바이러스
  • 애플
  • 안드로이드
  • 스마트폰
  • 윈도우폰
  • 심비안
  • 스포츠
  • 스포츠
  • 축구
  • 야구
  • 농구
  • 바둑
  • 야구팀
  • 삼성
  • 두산
  • NC
  • 넥센
  • 한화
  • SK
  • 기아
  • 롯데
  • LG
  • KT
  • 메이저리그
  • 일본프로야구리그
  • 게임1
  • 플래시게임
  • 게임토론방
  • 엑스박스
  • 플레이스테이션
  • 닌텐도
  • 모바일게임
  • 게임2
  • 던전앤파이터
  • 마비노기
  • 마비노기영웅전
  • 하스스톤
  • 히어로즈오브더스톰
  • gta5
  • 디아블로
  • 디아블로2
  • 피파온라인2
  • 피파온라인3
  • 워크래프트
  • 월드오브워크래프트
  • 밀리언아서
  • 월드오브탱크
  • 블레이드앤소울
  • 검은사막
  • 스타크래프트
  • 스타크래프트2
  • 베틀필드3
  • 마인크래프트
  • 데이즈
  • 문명
  • 서든어택
  • 테라
  • 아이온
  • 심시티5
  • 프리스타일풋볼
  • 스페셜포스
  • 사이퍼즈
  • 도타2
  • 메이플스토리1
  • 메이플스토리2
  • 오버워치
  • 오버워치그룹모집
  • 포켓몬고
  • 파이널판타지14
  • 배틀그라운드
  • 기타
  • 종교
  • 단어장
  • 자료창고
  • 운영
  • 공지사항
  • 오유운영
  • 게시판신청
  • 보류
  • 임시게시판
  • 메르스
  • 세월호
  • 원전사고
  • 2016리오올림픽
  • 2018평창올림픽
  • 코로나19
  • 2020도쿄올림픽
  • 게시판찾기
  • 게시물ID : gomin_1796611
    작성자 : 익명YWJhY
    추천 : 6
    조회수 : 962
    IP : YWJhY (변조아이피)
    댓글 : 3개
    등록시간 : 2022/09/26 00:05:18
    http://todayhumor.com/?gomin_1796611 모바일
    미래가 너무 걱정됩니다. 너무 불안해요
    옵션
    • 베스트금지
    <p>20대 중반입니다...</p> <p> </p> <p>별볼일없는 대학 나왔고 졸업 후 1년동안 알바만 했던 가진거 없는 사람입니다. 많이 방황했고, 우울증도 깊게 왔었고</p> <p>그 정점에 있을때 이렇게 살수는 없겠다 싶어서 제가 관심있는 분야에 일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p> <p>여기저기 물어봐가며 그 분야에서 알바를 구했고, 몇달 하다가 운 좋게 빈자리가 생겨서 비록 대단한 곳은 아니지만 이 분야에서 정직원으로 일을 시작할 수 있었고 이제 반년 되었습니다.</p> <p> </p> <p>사회에서 알바만 주구장창 했었지 정직원으로써 하는 일은 처음이라 많이 서툴러서 혼나고 울고 하면서 일에 적응해왔는데요</p> <p>어렸을때 부모님으로부터 인정을 받지 못한 것이 원인이 되어 인정욕구가 강하게 있기 때문인지, 친구들이 하나 둘 좋은 곳에 취직하는 것을 그냥 바라보고 있을수는 없겠더라구요 진심으로 축하를 해줄수도 없는 제 자신이 너무 싫었고 나도 저런 남들의 인정을 받는 곳에 들어가고 싶다는 욕망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저 자신은 가진 것 하나 없는 보잘것 없고 게으른 저지만 이런 저 역시 높은 목표를 가지고 싶었고, 성공하고 싶다는 마음이 강하게 들었어요. </p> <p> </p> <p>현재 이 분야가 제가 좋아하는 분야기도 해서 이 분야에서 가장 좋은 직장을 알아봤고, 여기를 목표로 삼게 되었습니다.</p> <p>날때부터 자존감 낮고 자신감 없구 그냥 가진게 없는 저이지만, 10대때 대학목표를 제외한다면 거의 처음으로 인생의 목표가 생기게 되어 기뻤어요. 보고 달려갈 것이 있구나 싶고 아직 많이 모자른 나지만 마음을 바꿔먹고 난 될 사람이다 생각하며 열심히 공부해서 그 곳에 들어가고 싶다는 목표를 세우게 되었어요.</p> <p>남들 다 가는 대학목표가 아닌 저만을 위한 목표를 세웠고, 이 과정에서 부정적인 저 자신 역시도 고치고 싶어서 좋은 글도 많이 보고 책도 알아보고 아무튼 이런 과정을 거치며 스스로 행복했어요 나도 꿈을 꾸면서 사는 사람이구나 하고 좀 살아있는 것 같다고 생각했습니다.</p> <p>그 좋은 직장에 대한 정보가 많이 없어서 또 여기저기 수소문해서 현재 그 직장에 다니는 분들과 어찌저찌 대화를 나눠서 어떻게 해야한다 이런 것들도 저장해두고 그랬습니다.</p> <p> </p> <p>그런데 그 중 한분과는 간접적으로 대화를 나누게 되었는데.... 그 분께서는 이 직장을 직업으로써 비추하신다고...</p> <p>제 분야를 여기 적기는 좀 무리가 있어서 못적지만, 그 직장 (제 목표)은 전업이 아니라 프리랜서로 분류되고 재계약 단위도 짧고 여러모로 위험하기때문에 오롯이 이것만을 목표로 삼지 말라는 말을 들었어요.</p> <p> </p> <p>이 이야기를 듣고 너무 ..우울해서... </p> <p>제가 할 줄 아는 것도 관심있는 분야도 이것뿐이고, 이 분야에서 정말 이루고픈 그 직장을 목표로 삼고 나도 발전하는 사람이 될 것이다 나도 성장할 것이다 생각했는데, 막상 그 곳에 계신 분은 비추를 하신다고 하니까...</p> <p> </p> <p>처음에는 부정을 했어요</p> <p>그 직장이 불안전한 편인 것은 알지만, 충분히 오랫동안 일 하고 계신 분들도 많기에 나도 그러면 되지? 불안전하면 정말 열심히 해서 그 직장에서 날 필요로하게끔 만들면 되지? 하는 자기합리화를 엄청 했어요. 이 합리화를 해야 제 목표가 없어지지 않으니까...제 다짐이 사라지지 않으니까요</p> <p> </p> <p>그런데 그냥 지금은 우울감이 진하게 오네요. 자기합리화가 아니라 그냥 눈가리고 아웅을 한건지</p> <p>사실 붙는다는 보장도 없는데 지금 나는 뭘 김칫국 마시는 짓인지</p> <p>정말 원하는 곳이어서 몇년 경력쌓고 열심히 열심히 공부해서 들어갔는데, 불안전한 곳이라면... </p> <p>난 이제 어떻게 해야하는건지..지금 내 일 이거 말곤 하고싶은 잘하는 분야도 없는데, 난 어떤 직종으로 옮겨서 그 직종의 대기업을 알아봐야하는건지...관심있는 직종 자체도 없는데.....너무 막막하구요..</p> <p> </p> <p>제 꿈은 제 친구들처럼 좋은 직장 들어가는 거거든요. 이 꿈은 제 어릴 적 결핍과 관련된 것이기도 하고 스스로도 많이 고민해봤는데 아무래도 포기 못할 꿈이기에 꼭 이루고싶은데</p> <p>제 분야의 좋은 직장을 비추하신다고 하니까 걱정이 너무너무 많아지면서... 미래가 너무 암울하고 또 이러다 과거의 일까지 끄집어내서 후회하고 있네요. 과거에 열심히 살았다면 공부 열심히 했다면 나도 내 친구들이랑 같이 당당히 대기업 들어가있었을까. 난 그때 왜 모자랐을까. 난 대체 왜 그랬을까. 하면서.. 생각과 걱정 불안의 늪에 빠지게 되고..</p> <p> </p> <p>미래가..너무 암울해요.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어요</p> <p>다른 분들이 주셨던 조언만 가지고 불도저마냥 그 분(비추하신다고 하셨던 분)의 말을 무시하고 그냥 막 달려나가도 괜찮은걸까요?</p> <p>그 직장이 불안전하고 어쩌고 하는건 일단 그 직장을 붙고 난 뒤에 해도 되는 걱정일까요?</p> <p>사실은 그래도 된다는 말 듣고싶어서 글 써요. 그 직장이 제가 생각하던 전업으로써 하긴 무리가 있다지만, 반대로 생각해서 이 단점을 장점으로 만들어볼수있지않을까요? 그만큼 열심히 해서 그 직장에서 날 원하게 만들자. 그 직장이 불안정하다는 단점이 나를 꾸준히 발전하게 만드는 원동력이 돼서 발전해서 거기서 날 원하게 만들자 이렇게요. 너무 자기합리화가 심한가요? 미친짓일까요?</p> <p> </p> <p>저는 어떻게 해야할까요</p> <p>과거에 열심히 안살았다는 죄로 할줄아는 것 없고, 그 와중에 그나마 관심있는 분야에서 일 하다가 나는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열심히 살거야. 더 높은 직장을 꿈으로 삼아야겠어 하고 스스로 발전하려고 준비중에 그 직장이 전업으로썬 힘드니 꿈으로 삼지 말라는 말. </p> <p> </p> <p>그냥..참고 정도로만 하고... 제가 계획했던 그대로 열심히 공부해도 괜찮을까요?</p> <p>제가 지금 걱정을 너무 미리 하고있는건지 모르겠어요 전 진짜 아무것도 모르겠어요</p> <p> </p> <p>도와주세요 ...</p> <p> </p>

    이 게시물을 추천한 분들의 목록입니다.
    [1] 2022/09/26 00:37:41  211.250.***.188  쿠그다스  425924
    [2] 2022/09/26 00:54:27  162.158.***.16  데시그너  176205
    [3] 2022/09/26 12:49:57  182.225.***.79  웅갱  575848
    [4] 2022/09/26 21:27:51  172.68.***.190  압생두  564084
    [5] 2022/09/27 07:50:01  141.101.***.38  ^^해롱이  42044
    [6] 2022/09/28 17:38:42  172.70.***.135  요즘애들  529007
    푸르딩딩:추천수 3이상 댓글은 배경색이 바뀝니다.
    (단,비공감수가 추천수의 1/3 초과시 해당없음)

    죄송합니다. 댓글 작성은 회원만 가능합니다.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고민게시판 익명악플에 대해 좀 더 단호히 대처하겠습니다.
          익명 기능 악용에 대한 제재조치를 적용했습니다.
    15363011
    트둥재팬 틱톡 셀러브레이트 우리샤ㅎㅎ 양파즙눈물 22/12/08 00:48 17 0
    15363010
    요즘 오유 어플로 보는데도 사진이안보여요 창작글 Math-Lee 22/12/08 00:35 32 0
    15363009
    이로치 하느라기 당직사관 22/12/08 00:25 34 0
    15363008
    오늘(목) 츄가 출연하는 심야괴담회 보실분들 참고하시면 좋을내용 Oh_My!_Girl 22/12/08 00:22 41 0
    15363007
    사랑하기 딱 좋은 나이인데 (feat.스폰서) 뿌꾸언니 22/12/08 00:18 229 1
    15363005
    성수형 믿고 있었다구!!!!!!!!!!!! [1] 최애지애 22/12/08 00:15 43 2
    15363004
    우리 멧돼지는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중 세문군 22/12/08 00:14 96 1
    15363003
    플랭크 하던 아내가 갑자기 사과를 한다. 댓글캐리어 22/12/08 00:09 386 2
    15363002
    조이현 story 하...오랜만에아기공주취급받아서넘행복해서눈물난다 콘텐츠마스터 22/12/08 00:04 33 0
    15363001
    아버지가 우리집 멍뭉이 미용을 시켜주셨다 결마로 22/12/07 23:57 296 3
    15363000
    내일도 큰 추위 없어(찬바람 잦아들어, 초미세먼지 일시 나쁨) 글로벌포스 22/12/07 23:55 47 1
    15362999
    테란 골리앗 내멋대로황제 22/12/07 23:41 128 1
    15362998
    이 남자 집착 심해보이나요? [4] 베스트금지 익명Y2ZnZ 22/12/07 23:33 203 0
    15362997
    가오랑 웡사왓 피규어 기원 920일째! ae1022 22/12/07 23:32 33 0
    15362996
    요즘 부동산 시장 근황.twitter 펌글 우가가 22/12/07 23:30 542 6
    15362995
    공돌이들의 '병/신같은 생각이다 당장 하자' [1] 펌글 우가가 22/12/07 23:26 315 9
    15362993
    왕간다 드디어 본인 등장! 펌글 현웃 22/12/07 23:13 524 3
    15362992
    오늘의 쏘야 tmi [8] 쏘야는빨개요 22/12/07 23:08 136 1
    15362991
    벤투가 계속 인터뷰에서 고맙다고하는이유.jpg 펌글 우가가 22/12/07 23:06 737 5
    15362990
    차기 국대 축구 감독으로 검사출신 괜찮은것 같은데요? [2] hitchhiker 22/12/07 23:05 246 7
    15362989
    나라별 겨울철 실내온도 펌글 우가가 22/12/07 22:56 696 6
    15362988
    축구 외계인 시인과촌된장 22/12/07 22:56 135 1
    15362986
    일본 편의점 근황 이후의 근황 [1] 펌글 켜기끄기 22/12/07 22:53 801 7
    15362985
    사망여우 저격을 피해간 tv 프로그램 [2] 펌글 켜기끄기 22/12/07 22:53 892 6
    15362984
    유통기한 조작 치킨집 최신 근황 [1] 펌글 켜기끄기 22/12/07 22:52 634 5
    15362983
    축협 까는 벤투 [1] 펌글 켜기끄기 22/12/07 22:51 447 7
    15362982
    임진왜란 때 있었던 노비출신 소드마스터 펌글 켜기끄기 22/12/07 22:51 578 5
    15362981
    퇴근합니다.. [3] TY 22/12/07 22:48 69 1
    15362980
    19) 다이소는 도대체.. 뭘까...? 펌글 우가가 22/12/07 22:46 1534 5
    15362979
    여자를 울려야 하는 이유 [4] 남천동서장 22/12/07 22:33 708 1
    [1] [2] [3] [4] [5] [6] [7] [8] [9] [10] [다음10개▶]
    단축키 운영진에게 바란다(삭제요청/제안) 운영게 게시판신청 자료창고 보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홈